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4.9. 풋풋하다


한창 자라는 나이는 풋풋합니다. 언뜻 보면 덜 자란 셈일 테지만, 속내를 본다면 새롭게 깨어나서 시나브로 든든하면서 알차게 피어나려는 기운이 흐릅니다. 풋능금이나 풋살구를 덜 익었다고 보아도 틀리지는 않겠으나, 무럭무럭 익으며 환하게 여물려는 빛살로 바라보아야 어울리지 싶습니다. ‘풀’이라는 이름은 바로 이런 결을 나타내는 낱말이라고 봅니다. 뜯어도 다시 나고, 훑어도 새로 돋는 풀이란, 이 땅을 싱그러이 덮는 기운이에요. 넘어져도 다시 일어나고, 아프면서 새로 크는 푸름이란, 어른들 터전을 산뜻하게 갈아엎는 사람이겠지요. 풋내가 날 만해요. 이 풋내는 싱그러움입니다. 이 풋내는 상큼함입니다. 이 풋내는 가볍게 뛰어오르거나 날아오르는 참한 모습입니다. 덜 손대어 풋풋한 글을 만납니다. 딱딱한 틀을 따르지 않으면서 솟아나는 풋풋한 말을 듣습니다. 기운차게 솟구치려는 풋풋한 이야기를 누립니다. 어른이 할 몫이라면 풀빛으로 가득한 마을을 짓고, 풀내음이 감도는 나라를 일구며, 풀꽃나무로 아름다운 보금자리를 이루는 길이지 싶어요. 여린 싹을 괴롭히지 말아요. 새로 나는 잎을 죽음으로 내몰지 말아요. 함께 빛이 돼요. ㅅㄴㄹ


풋거름·풀거름 ← 녹비, 초비(草肥)

풋내 ← 채소 향기, 녹음방초, 유치(幼稚), 유약(幼弱), 미달, 미숙, 동심(童心)

풋풋하다 ← 신선, 생기(生氣), 담백, 담박, 화창, 신록, 쾌적, 생태적, 자연적, 환경적, 생태환경적, 청초(淸楚), 생기발랄, 발랄, 색다르다, 감각적, 선하다, 역동, 역동적, 생동, 생동감, 입체적, 입체감, 활기

괴롭다·끔찍하다·아프다·죽다·죽음·숨지다·숨을 거두다 ← 단말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4.8. 돌봄칸


전화기를 처음 태어날 적에는 그저 ‘전화’라고만 했습니다. 일터에 두는 전화하고 집에 두는 전화로 나뉠 적에는 아직 ‘전화’라고 했어요. 손에 쥐고서 들고 다닐 만큼 작고 가벼운 전화기가 나오자 비로소 ‘손전화·집전화’를 또렷이 가르는 말씨가 태어납니다. 일터에 두는 전화는 ‘일전화’가 되겠지요. 살아서 숨을 쉬기에 ‘산목숨’입니다. 우리가 먹는 밥도 ‘산몸’이에요. 나물도 열매도 모두 살아서 싱그러운 숨결입니다. 바람을 먹고 물을 마시면서 기운이 솟습니다. 자그마한 몸을 일으키는 힘이 자라고, 집집마다 마을마다 살뜰히 하루를 짓는 손길이 모여 나라힘으로 커요. 때로는 기운을 잃으면서 앓습니다. 끙끙 앓는 사람이 부디 기운을 찾기를 바라면서 고이 돌봅니다. 따사로이 보듬고 넉넉하게 아껴요. 돌보기에 좋도록 자리를 꾸며요. ‘돌봄터’에서 하늘을 머금고 숲내음을 맞아들이도록 북돋아요. 알맞게 나눈 돌봄칸이 있어요. 여럿이 모여 돌봄집이 되어요. 무럭무럭 자라도록 어린이를 돌봅니다. 아픈 마음에 고운 빛이 스미기를 바라면서 돌봅니다. 다같이 싱그러운 눈빛으로 일어날 수 있도록 돌봅니다. 서로 돌보면서 즐겁습니다. ㅅㄴㄹ


집전화 ← 가정용 전화

일전화 ← 사무용 전화

산목숨(산몸) ← 생체, 생명, 생명체

나라힘 ← 국력, 국가 권력

돌봄칸 ← 병실, 환자실, 입원실

돌봄집(돌봄터) ← 탁아소, 보육원, 진료소, 클리닉, 병원, 요양소, 요양원, 보호처, 양육지, 대피소, 피난소, 피난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4.7. 닫이


모르는 일이 많았습니다. 아니, 알면 뜬금없는 셈일 만합니다. 네 살 아이가 무엇을 얼마나 알며, 여덟 살 어린이가 뭘 얼마나 알까요? 어릴 적에 어머니 아버지를 따라 시골집에 가면 무엇이든 몰랐습니다. 소한테 무엇을 씌웠는지 모르고, 소가 무엇을 먹는지 모르지요. 우물에서 물을 긷는 길도 모르고, 무자위질을 어떻게 하는지도 모르기 마련입니다. 무엇보다도 시골집에는 ‘문’이 없다는 대목을 어려서 처음으로 느끼면서 놀랐어요. 큰고장에는 모든 집에 ‘문’이 있지만, 시골집에는 드나드는 자리는 있어도, 고샅이며 마당은 있어도, 막상 ‘문’이 없더군요. 시골에서 나고 자라며 늙은 할머니는 “이건 문이 아니다. ‘여닫이’다.”라든지 “얘는 여닫이고, 쟤는 ‘미닫이’다.” 하고 알려줍니다. 고모네 집에서 ‘미닫이·여닫이’를 보았습니다만, 두 ‘닫이’ 이름이 으레 헷갈렸습니다. 사촌 누나나 형은 “넌 도시내기라서 ‘창문’이라고 말하는구나?” 하며 웃었어요. 오늘 우리네 살림은 오랜 흙집살림이 아니니 ‘문·창·창문’ 같은 말도 써야겠지요. 다만 ‘닫이’ 한 마디로 너끈히 바람·햇볕·사람이 드나드는 길을 밝힌 대목을 곱씹습니다. ㅅㄴㄹ


닫이 ← 문(門), 창(窓), 창문

돌림닫이·돌이닫이·돌림문·돌이문 ← 회전문

두여닫이 ← 프렌치 도어, 좌우 개폐식 문

여닫이 ← 문(門), 창(窓), 창문, 개폐, 개폐문

미닫이 ← 문(門), 창(窓), 창문, 슬라이딩 도어, 장지문(障子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4.6. 거룩아씨


아이가 카레를 노래하면, “그래, 그러면 뭘 챙길까?” 하고 묻습니다. 아이가 말하는 대로 함께 챙기고, 가루를 녹이면서 살살 끓이는데, “카레를 맛나게 하려면 찬찬히 오래 저어야 한단다” 하고 덧붙입니다. 한켠에 덩이가 지지 않도록, 고르게 녹으면서 퍼지도록 합니다. 아이 밥그릇하고 어른 밥그릇이 비슷합니다. 크기도 비슷하고 담은 부피도 어슷비슷하지요. 아이라고 적게 주지 않아요. 아이라고 적게 먹지 않거든요. 두 아이가 열 몇 살을 넘어가면서 어른이 적게 먹습니다. 언젠가 성당 수녀님이 ‘성물방’이란 곳을 쉬운 이름으로 어떻게 고쳐야 좋을는지 모르겠다고 물어보신 적 있습니다. 절집에서 흔히 쓰는 ‘거룩하다’란 말 그대로, ‘거룩노래(← 성가)·거룩님(← 성인·성자)’이라 하면 되듯 ‘거룩가게’라 하면 되겠다고 알려주었습니다. 거룩한 사내라면 ‘거룩돌이’요, 거룩한 가시내라면 ‘거룩순이’일 테지요. 마실을 다니면 으레 쪽칼을 챙깁니다. 마실길에 능금을 썰어서 아이한테 나누어 주려고요. 서울길을 걷다 보면 툭툭 치거나 밟고도 그냥 지나가는 고약한 사람이 많았는데 요새는 알아서 떨어져 주니 홀가분합니다. ㅅㄴㄹ


같다·똑같다·고르다·가지런하다·닮다·비슷하다·어슷비슷하다·하나·고루·고만고만·매한가지·마찬가지·맞추다 ← 균일, 균일화

거룩님·거룩이 ← 성인(聖人), 성자(聖者), 성녀

거룩아씨·거룩순이 ← 성녀

주머니칼·쪽칼·토막칼 ← 잭나이프, 낭도, 단도(短刀)

거짓·얄궂다·궂다·나쁘다·못되다·몹쓸·고약하다·흉·얼룩 ← 부도덕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4.5. 즐길거리


좋아하는 마음이 들기에 한 발을 옮깁니다. 즐기는 마음이 솟기에 두 발째 나아갑니다. 같이 놀면서 신나니 석 발을 내딛습니다. 마음에 따라 삶이 달라요. 어떻게 마음을 다스리는가에 따라 오늘이 새롭습니다. 즐겁게 밥을 차려요. 즐거운 기운이 밥알마다 깃들고 나물마다 영글어요. 어디를 가서 무엇을 하든 콧노래를 흥얼거려요. 콧바람에 실린 가벼운 가락이 고루고루 퍼지면서 모든 일거리를 놀잇감처럼 가볍게 바꾸어 냅니다. 마음에 드는 사람이 이끌어 주면 더욱 반길 만하겠지요. 마음에 차는 사람이 앞장서서 끌차 노릇을 하면 한결 기쁘겠지요. 이 별에서 돋는 풀 가운데 버릴 만한 풀은 없습니다. 모든 풀은 빛나면서 값져요. 논밭을 일구며 몇 가지 열매나 남새만 바라기에 그만 ‘풀’은 ‘김’이 되고, 이때에 ‘김매기’를 합니다. 그런데 뽑힌 풀은 이랑고랑에 누우면서 햇볕에 마르고 시들어 흙으로 돌아갑니다. 베어낸 풀은 새롭게 흙으로 태어난달까요. 예부터 시골에서는 논을 ‘삶는다’고 했습니다. 달걀만 삶지 않고 땅을 삶는다고 말하니 참 재미있는 셈일 텐데, 결을 바꾸어 내는 일을 ‘삶다’로 나타내었다고 할 만합니다. ㅅㄴㄹ


좋다·좋아하다·즐기다·즐길거리·놀다·놀잇감·놀거리·놀잇거리·마음데 들다·마음에 차다·마음이 가다·멋·맛·곁에 두다·가까이하다·반기다·기쁘다 ← 취미

끌차·끌다·이끌다 ← 견인차

김매기·풀뽑기·풀베기 ← 제초, 제초작업

갈다·삶다·일구다·논갈이·논삶기·밭갈이·밭삶기·땅갈이·땅삶기 ← 경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