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살림말

.

공과 논쟁 : 1982∼1987년에 국민학교를 다니고, 1988∼1993년에 중·고등학교를 다니고, 1995∼1997년에 군대를 다녀오고, 1999∼2003년에 출판사에서 일하며 늘 들은 말 가운데 하나는 “쟤는 모범생이고 잘생기고(미남미녀) 착한데, 그런 잘못을 할 까닭이 없어.”에다가, “쟤는 공부도 못하고 못생기고 집도 가난하니, 틀림없이 쟤를 의심해야 해.”이다. 성추행 고소가 있은 지 하루 만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서울시장을 놓고서, 그 서울시장이 일군 ‘공’이 많다고, 맑은 사람이라고, 빚만 많다고, 오로지 치켜세우기를 하려는 목소리가 꽤 흐른다. 그분이 얼마나 훌륭하거나 맑은지는 언제라도 얼마든지 말하고 싶다면 말하길 빈다. 그러나 오늘 말할 이야기란 ‘업무상 위계 폭압으로 일으킨 성추행’이 아닌가? 모범생이라서 잘못을 저질러도 면죄부를 받아야 할 까닭이 없다. 미남미녀이니까 잘못을 저지른 뒤에 봐줘도 되지 않는다. 공부를 못하고 못생겼고 가난하니까 뜬금없이 잘못을 뒤집어써도 되는가? 윤미향은 언제 경찰·검찰 수사를 받는가? 청와대뿐 아니라 민주당 공직자·지자체장은 언제 부동산장사와 떡밥놀이를 그만두는가? 나라 곳곳에서 말썽을 일으키는 민주당 군의원·시의원·도의원은 언제 감옥에 가는가? 시골 멧등성이까지 파고든 태양광패널은 왜 자꾸 늘어나는가? 중앙언론에 안 나오는 시골지자체 토목건설 사업은 왜 이다지도 많은가? 정권이 바뀌건 말건 농협은 시골 할매·할배한테 거저이다 싶도록 곡식·남새를 사들여서 유통마진을 높게 떼먹고 팔아치우는 짓을 끝도 없이 이을 뿐 아니라, 해마다 농협 시세차익은 더 커지기만 한다. 이들한테 180이라는 국회의원 자리를 주어 스스로 면죄부를 받도록 한 사람은 어디 먼 나라에 있지 않으니, 나라가 이 꼴로 갈기갈기 쪼개질 만하리라. 2019.7.13. ㅅㄴㄹ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살림말

.

선인재단 백선엽·백인엽 : 군홧발로 제 한몸을 건사하면서 돈·힘·이름을 거머쥐려고 발버둥을 친 이가 ‘영웅’이라면 푸른별 모든 군사독재자도 영웅일 테고, 법그물 틈으로 돈을 긁어들이는 이도 영웅이겠지. 그래, 주먹질·이름팔이·돈긁기에 뛰어나기에 영웅인가 보다. 주먹꾼 백선엽·백인엽 둘이 군홧발로 일으키고 군사독재 그늘을 누리면서 세운 선인재단이란 곳이 인천에서 얼마나 오래오래 끔찍하게 몹쓸짓을 했는가. 선인재단이며 백선엽 집안은 ‘이 나라에서 가장 크고 못된 사학비리를 저지른 무리’이다. 그대와 그대 집안이 제넋을 차릴 줄 안다면, 그동안 울궈먹은 모든 돈을 고스란히 내놓고서, 또 그동안 휘두른 주먹질을 싹싹 무릎꿇고 빌면서 눈물로 뉘우칠 노릇 아닌가. 2020.7.12.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살림말

.

선택적 정의 : 그대가 외치는 ‘선택적 정의’로 뭇사람이 눈물에 젖는다. ‘선택적 정의’는 ‘때린놈’조차 마치 ‘맞은놈’으로 돌려 놓는다. 민정당·신한국당·한나라당·새누리당·통합당에서 응큼짓(성추행)을 저질렀을 적에 그대들은 어떻게 했는가? 오른길에 선 놈들이 저지르는 응큼짓만 잘못을 밝히고 따져서 사슬터(감옥)에 처넣어야 하지 않는다. 왼길에 선 놈들이 저지르는 응큼짓도 낱낱이 잘못을 밝히고 따져서 사슬터(감옥)에 처박을 노릇이다. 부동산투기를 누가 하는가? 시골에서 흙 만지는 할매 할배가 하는가? 아니다, 민주당 국회의원·지자체장도 통합당 국회의원·지자체장도 똑같이 한다. 두 놈이 똑같이 저지르는 막짓은 두 놈이 똑같이 두들겨맞고서 넋을 번쩍 차리도록 다그칠 노릇이다. 그대가 베스킨라빈스에 가서 골라먹기를 한다면야 나무랄 사람은 아무도 없다. 그러나 응큼짓이나 막짓이나 부동산투기를 비롯한 갖가지 시커먼 발걸음을 보이는 이들을 눈앞에서 뻔히 보고도 ‘골라먹기(선택적 정의)’를 한다면, 그대야말로 거짓말쟁이요 막놈이겠지. 잘못을 감싸지 마라. 부드럽고 상냥한 말씨로 나무라면서, 포근하고 애틋한 손끝으로 토닥이는 마음이 되는 어버이는 언제라도 ‘골라 나무라기(선택적 정의)’를 하지 않는다. 2020.7.11. ㅅㄴㄹ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살림말

.

겹말 씻기 : 마치 아이가 처음 글씨를 익히며 쓰듯, 찬찬히 생각하면서 말을 하고 글을 쓴다면 겹말은 하나도 안 나타날 만하지 싶다. 겹말은 생각하지 않고 바쁘게 구는 사람 입이며 손에서 불거진다. 글씨를 하나하나 또박또박 천천히 눌러서 쓰는 아이마냥, 말 한 마디를 오롯이 마음에 새겨서 머리로 가다듬고 혀에 얹는다면 어느 누구라도 겹말이 튀어나오지 않는다. 생각하는 사람이라야 아침저녁으로 밥을 짓고 살림을 가꾼다. 생각하는 사람이라야 오늘을 노래하고 어제를 이야기한다. 생각하는 사람이라야 풀꽃나무랑 말을 섞고 바람이 알려주는 얘기에 귀를 기울인다. 아이는 말자랑 글치레가 아닌 아이 꿈이며 사랑을 담아내고 싶어 말을 익혀서 터뜨린다. 책 좀 읽었거나 글깨나 쓴다는 어른들이 왜 자꾸 겹말이 불거질까? 아주 쉽다. 말자랑 글치레를 하려고 드니, ‘생각하는 말하기·생각하는 글쓰기’가 아닌 ‘자랑하는 말하기·치레하는 글쓰기’로 치우쳐 버리는 탓이다. 2010.7.7.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살림말

.

틈이 없을 텐데요 : “시간 나면 읽을게”라든지 “시간 나면 그 책집에 가 볼게” 하고 말하는 사람치고 ‘틈이 나서’ 그 책을 읽거나 ‘틈이 나서’ 그 책집에 가 본 사람은 못 봤다. ‘시간 나면·틈이 나면’은 그저 오늘 이곳에서 둘러대려고 문득 터져나오는 길든 말씨이다. 이렇게 말하는 분을 만나면 곧바로 “틈이 날 일은 아마 없지 않으시겠어요? 바쁘시다면서요. 바쁘시니까, ‘틈이 나면’ 읽거나 찾아갈 생각을 하지 마시고요, ‘틈을 내어’ 스스로 언제 읽거나 찾아가겠노라고 달력에 척 적어 놓아야 비로소 읽거나 찾아가시리라 생각해요. ‘틈을 스스로 내어’서 하시면 좋겠어요.” 하고 이야기한다. 틈이 날 적에 읽으려고 하면 그 책은 어느새 사라지거나 잊히기 마련이다. 틈이 날 적에 찾아가려고 하면 그 책집은 어느덧 스러지거나 잊어버리기 일쑤이다. 1998.7.8.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