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표 영어 구구단 + 파닉스 2단 : 일반동사 - 알파벳 없이 입으로 익히는 어린이 영어 아빠표 영어 2
Mike Hwang 지음 / 마이클리시(Miklish)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책으로 삶읽기 590


《아빠표 영어구구단+파닉스 2단 동사》

 마이크 황

 miklish

 2018.5.5.



한국말하고 영어는 다르고, 한국말하고 일본말은 다르며, 한국말하고 중국말은 다르다. 모든 말은 다른데, 한국말뿐 아니라 모든 나라 모든 말은 고장마다 다르다. 말을 배운다고 할 적에는 언제나 이 다른 결을 느끼면서 헤아려야 한다. 한국말을 처음 배우는 아기도 사람들이 내는 소릿결이 다르구나 하고 알아차리기에 혀랑 입술이랑 입이랑 모두 다르게 가누면서 소리를 터뜨리고, 귀를 열며, 생각을 움직인다. 《아빠표 영어구구단+파닉스 2단 동사》는 ‘움직씨’를 짚는다. 왜 움직씨일까? 움직이는 삶을 담아내니까. ‘움직씨’ 가운데 몇 낱말, ‘like’하고 ‘give’하고 ‘have’를 다루는데, 한꺼번에 이렇게 많은 낱말을 다뤄도 될까 궁금하다. 고작 세 낱말이 뭐가 많냐고 할 테지만, 한국말하고 영어는 결이 다르기 때문에 ‘like’이든 ‘give’이든 ‘have’이든 한 가지로만 풀어낼 수 없다. 더욱이 영어를 가르치는 분들은 ‘have’를 ‘가지다’ 하나로만 풀어내면서 끝내기 일쑤인데, 그러면 안 된다. 왜냐하면 한국말에서 ‘가지다’는 잘 안 쓰니까. 제법 쓰는 말인 ‘가지다’이지만, ‘가다’에 대면 ‘가지다’는 안 쓴다고 할 만하고, ‘있다’를 헤아리면 ‘가지다’는 쓰임새가 아예 없다고까지 할 만하다. “I have ice”는 “나는 얼음을 가진다”일 수 없다. “나는 얼음이 있다”나 “나한테 얼음이 있다”여야 맞다. 《아빠표 영어구구단+파닉스 2단 동사》에 나온 사진으로 보자면, 손바닥에 얼음을 얹었으니 “내 손에 얼음을 놓았다”나 “난 얼음을 쥔다”처럼 풀어도 되겠지. 다시 말하자면, 영어 낱말 하나를 놓고 한국말로 얼마나 다르게 풀어내는가를 보여주고, 한국말 한 마디를 놓고 영어로 또 얼마나 다르게 풀어내는가를 먼저 보여주고서 여러 낱말을 두루 짚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빠표 영어 구구단 + 파닉스 1단 : 명사 - 알파벳 없이 입으로 익히는 어린이 영어 아빠표 영어 1
Mike Hwang 지음 / 마이클리시(Miklish)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책으로 삶읽기 589


《아빠표 영어구구단+파닉스 1단 명사》

 마이크 황

 miklish

 2018.5.5.



영어를 배우는 길은 여럿이다. 학교를 다니며 배울 수 있고, 집에서 배울 수 있으며, 마을에서 배울 수 있다. 어느 쪽이든 다 좋다. 영어를 쓰는 나라에 가서 영어를 배워도 좋으며, 한국에 살며 영어를 배워도 좋다. 교과서를 쓰든 교재를 쓰든 대수롭지 않다. 《아빠표 영어구구단+파닉스 1단 명사》는 영어를 배울 어린이한테 맞추려는, 아무래도 초등학교나 교과서나 여러 교재가 아쉽다고 여긴 대목을 글쓴님 나름대로 이녁 아이하고 배우는 길에 깨달은 바를 풀어낸 책이라고 할 만하다. 초등학교 영어 교과서를 본 분이라면 ‘아빠표 영어구구단’이 얼마나 단출하면서 쉽게 짚어 주는가를 알리라 본다. 왜 초등학교 교과서는 이처럼 엮거나 풀어내지 않을까? 왜 초등학교라는 자리에서는 더욱 가벼우면서 부드러이 짚는 길을 가지 않을까? 참으로 마땅하지만, 초등학교에는 시험이 있고, 점수를 매긴다. 게다가 줄을 세운다. 초등학교를 마친 다음에 중·고등학교로 가면 이윽고 대학시험을 쳐다봐야 하고, 대학교에 들어간 다음에도 자꾸자꾸 ‘영어시험’에 휘둘려야 한다. 이러다 보니 이 나라에서는 영어 배우기를 놀이처럼 즐기지 못하고 머리에 외우는 틀로 갇히기 쉽다. 《아빠표 영어구구단+파닉스》 꾸러미는 이 대목에서 좋다. 무겁게 배워야 할 까닭이 없고, 우리 둘레에서 늘 마주하는 삶을 하나씩 들여다보면서 ‘소릿결’을 느끼면 된다. 한 가지를 덧붙인다면, ‘이름씨’를 다루는 영어를 아버지인 내가 우리 아이들한테 들려주려 할 적에, ‘숲’이 무엇인지 ‘나무’가 무엇인지 ‘바람’이 무엇인지 ‘물’이랑 ‘비’랑 ‘해’랑 ‘별’이랑 ‘꽃’이랑 ‘풀’이랑 ‘노래’랑 ‘눈’을 먼저 짚겠지. 눈도 바라보는 눈하고 내리는 눈하고 푸나무에 트는 눈이 있으니, 이러한 이야기를 이름씨로 먼저 다루고 싶다. 아쉽다기보다 한국에 있는 모든 영어 교과서나 교재는 숲도 들도 바람도 너무 멀리한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선생님, 과학이 뭐예요? 어린이 책도둑 시리즈 9
신나미 지음, 김규정 그림 / 철수와영희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어린이책

맑은책시렁 227


《선생님, 과학이 뭐예요?》

 신나미 글

 김규정 그림

 철수와영희

 2020.2.18.



보이는 현상에서 보이지 않는 법칙을 발견해 내는 놀이에서 가장 중요한 도구는 관찰과 실험입니다. (14쪽)


은하수의 정체는 다름 아닌 우리가 속한 은하의 옆모습이었습니다. 우리의 별인 해가 그 은하에 있는 별들 가운데 하나라는 뜻이지요. (32쪽)


언뜻 보면 별들은 모두 똑같아 보입니다. 하지만 자세히 관찰하면 다채롭습니다. 노란 별, 조홍 별, 붉은 별, 초록 별, 푸른 별, 하얀 별이 있어요. (39쪽)


우리 몸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탄소와 산소의 원자핵도 우주 어딘가에 있는 뜨거운 별에서 만들어졌습니다. (68쪽)


지렁이는 지구의 생태계에서 거의 최하위 소비자로 두더지, 고슴도치, 새 들을 비롯해 수많은 동물의 먹이가 됩니다. 살아서는 식물을 자라게 하고, 죽음으로써 동물을 자라게 하는 지렁이는 정말 귀중한 생물 아닌가요. (112쪽)



  집에서 돌보는 푸나무라면 물을 꼬박꼬박 주어야 살아갑니다. 들이며 숲이며 길에서 자라는 푸나무라면 누가 물을 안 주어도 잘 살아갑니다. 언뜻 보면 아리송할 테지만, 조금만 살펴보면 집풀하고 들풀이 왜 다른가를 손쉽게 알아챌 만해요.


  집풀은 좁은 꽃그릇에서 살아가기에 뿌리를 뻗는 깊이나 너비가 얕아요. 더구나 집안에서는 언제나 메마른 터라 밤새 이슬이 내리지 못합니다. 들풀은 마음껏 뿌리를 내릴 뿐 아니라 이웃 들풀 뿌리하고 만나서 서로 도와요. 게다가 들풀은 밤새 이슬을 머금습니다. 때로는 비가 오고요. 꽃그릇은 좁은 틀이기에 비처럼 한꺼번에 줄줄이 내려도 물을 머금기가 어렵지만, 들판이나 숲에서는 둘레 풀뿌리랑 나무뿌리가 함께 물을 건사할 뿐 아니라, 커다란 나무가 몸에 품은 물을 틈틈이 조금씩 내놓으니, 들풀이며 숲풀은 가물어도 마르지 않습니다.


  어린이하고 과학을 함께 생각하는 《선생님, 과학이 뭐예요?》(신나미, 철수와영희, 2020)를 읽다가 생각합니다. 이 작은 책은 초등학교 테두리에서 어린이가 알아둘 만한 과학 지식을 살살 짚기도 합니다만, 이보다는 과학이 태어난 바탕을 어린이 스스로 헤아리도록 북돋우지 싶어요.


  뛰어난 재주꾼이나 길잡이가 알려주기에 알 만한 과학이지 않아요. 우리가 스스로 살펴보면 어느새 알아낼 만한 과학입니다. 학문이나 학교에서는 ‘탐구·실험·숙고’ 같은 일본 한자말을 쓰지만, ‘살펴보고 해보고 헤아리면’ 누구나 무엇이든 스스로 찾아냅니다. 살펴보기란, 스스로 깊고 넓게 보는 몸짓입니다. 해보기란, 남한테 맡기지 않고서 스스로 하는 몸짓입니다. 헤아리기란, 바로 내가 마음을 기울여서 생각하는 길입니다.


  어른이 꽃이름이나 풀이름을 알려주어야 하지 않습니다. 모든 이름은 ‘누가 스스로 생각하고 살피고 곱씹은 끝에 짓기’ 마련이에요. 고장마다 사투리가 다르고, 나라마다 말이 다른 까닭을 알 만할까요? 모두 스스로 생각해서 바라보고 말하거든요.


  다시 말하자면, 과학이란, 남한테 기대지 않고서 삶을 스스로 마주하고 부딪히고 헤아리면서 알아내는 길이라 할 만합니다. 그런데 과학만 이렇지 않아요. 문학도 수학도 철학도 스스로 마주하기에 알아냅니다. 삶도 살림도 사랑도 언제나 스스로 바라보고 부대끼면서 알아내고 누려요. 오늘날 이 삶터 흐름도 어린이 스스로 슬기롭게 바라보면서 앞으로 나아갈 새길을 일굴 수 있기를 바랍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랑 자고 가요 - 2019년 광양동초등학교 1학년 1반 동시집
김영숙(씨앗샘) 엮음 / 심다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어린이책

맑은책시렁 228 - 글쓰기보다는 놀이쓰기


《나랑 자고 가요》

 광양동초 1학년 1반 어린이·김영숙 엮음

 심다

 2020.2.1.



  글을 못 쓰는 사람은 없다고 느낍니다. 왜냐하면 누구나 말을 하거든요. 우리가 하는 말을 옮기면 모두 글이에요. 말을 더듬는다면 글을 더듬더듬 옮기면 되어요. 시골말을 쓴다면 시골말을 고스란히 옮기면 됩니다.


  말하는 그대로 글을 옮길 적에는 멋이 안 난다고 여기는 분이 많습니다만, 말결하고 달리 꾸미는 글결이 되면 글치레가 되고, 글치레란 겉치레로 잇닿습니다. 생각해 봐요. 그럴듯해 보이려고 ‘우리 말씨가 아닌 다른 말씨’를 쓸 적에 즐거운가요? 뭔가 번듯하거나 똑똑해 보이도록 말씨를 고치면, ‘우리 말씨 아닌 다른 말씨’로 꾸민 그런 말 한 마디가 우리 마음에 사랑으로 피어나는가요? 남이 멋지게 하는 말씨를 흉내내지 말고, 우리 마음을 즐겁게 드러내는 말씨를 가꾸면 됩니다.


  밭을 가꾸듯 말글을 가꾸지요. 살림을 가꾸듯 말결이며 글결을 가꿉니다. 마음을 가꾸듯 생각을 가꾸어 말글도 나란히 가꾸고요.



우리 집 마당에 감나무가 있다

할머니랑 엄마가

감나무 팔을 꺾어도

감나무가 살아남았다

나무는 대단해. (감나무-이준상/14쪽)



  어린이는 어린이답게 쓰면 됩니다. 어른은 어른답게 쓰면 됩니다. 다시 말해, 어린이는 어린이답게 말하면서 이 말을 글로 옮기면 됩니다. 어른은 어른답게 말하면서 이 말을 글로 옮기면 되어요.


  꾸미지 맙시다. 치레하지 맙시다. 똑똑해 보이거나 잘난척하지 맙시다. 자랑하지 말고, 우쭐대지 맙시다. 콧대를 높이지 말고, 멋을 부리지 말며, 남보다 나아 보이거나 좋아 보이도록 말이며 글을 치레하지 맙시다.



밤은 따가워.

밤은 맛있어.

밤은 왜

잠바를 두 개 입을까? (밤-서지현/33쪽)



  글은 삶으로 쓰면 됩니다. 우리 삶을 그대로 쓰면 되어요. 글은 살림으로 쓰면 됩니다. 밥살림·옷살림·집살림을 고스란히 쓰면 됩니다. 글은 사랑으로 쓰면 되지요. 스스로 사랑하는 하루를 오롯이, 스스로 사랑하는 이웃이며 동무이며 집안이며 마을이며 숲이며 온누리이며 마음을 옹글게 쓰면 되지요.


  조금 더 마음을 기울일 수 있다면, 글을 숲으로 쓸 만합니다. 그리고 바다가 되고 하늘이 되며 구름이 되는 넋으로 글을 쓸 만해요. 제비가 되고 제비꽃이 되고, 소나무가 되고 잣나무가 되어서 글을 쓸 만합니다. 조약돌이 되고 모래가 되어 글을 쓸 만하고요.



진흙은 밟으면 신발이 더러워져.

비 오는 날은 진흙이 돼.

비가 안 오면 다시 흙이 돼. (진흙-박종호/90쪽)



  여덟 살 어린이가 손수 쓰고 그린 이야기를 갈무리한 《나랑 자고 가요》(광양동초 1학년 1반 어린이·김영숙 엮음, 심다 2020)를 읽으면서 여러 마음을 느낍니다. 아이들이 바라본 아이 모습을 비롯해서, 아이를 둘러싼 어른이나 어버이나 마을이나 삶터 모습을 읽습니다.


  여덟 살 어린이는 수수하게 제 마음을 드러내기도 하지만, 어른이나 삶터에서 바라는 대로 그대로 꾸미기도 합니다. 아무래도 학교라는 터에서는 교육과정이나 수업진도가 있다 보니까, 또 학교 안팎에서 점수라든지 ‘공부 잘하기’나 학원이라는 얼거리가 있으니, 또 텔레비전이며 유튜브이며 영상이며 갖가지 다른 모습이 있으니, 이 모두가 아이들 눈길을 거쳐서 마음으로 퍼졌다가 말로 터져나온 뒤에 글로도 나타납니다.



무지개야,

너는 해님이 좋아?

아니면 비가 좋아?

꼭 말해 줘야 돼.

나는 해님이 좋아. (무지개-조서현/99쪽)



  남을 아예 안 보기는 어려울는지 모릅니다. 그렇다면 남을 가만히 보면 좋겠어요. 나하고 다르지만, 나하고 똑같이 아름다운 숨결인 이웃을 보면 좋겠습니다. 나하고 생각이며 말씨이며 몸짓이며 모조리 다르지만, 나랑 똑같이 사랑스러운 넋인 동무를 보면 좋겠어요. 키에 힘에 덩치에, 이모저모 겉모습이 모두 다르지만, 나랑 똑같이 오늘 하루를 맞아들이면서 새롭게 즐기는 어버이랑 어른을 바라보면 좋겠어요.



우리에게 아기가 생긴다.

아직 이름을 못 지었어.

난 그냥 남봄이라 지었어.

봄에 낳으면

더 예쁜 이름을 지어 줘야지. (아기 2-남희원/116쪽)



  어린이한테 섣불리 글쓰기를 시키면 쪽종이 몇 줄을 채우기도 버겁기 마련입니다. 적잖은 어른도 쪽종이에 이녁 이야기를 몇 줄로 못 채우곤 합니다. 어린이한테뿐 아니라 어른한테도 버거운 글쓰기가 되곤 해요.


  어린이라면 글쓰기보다 놀이쓰기가 되어야지 싶습니다. 그저 글을 쓰지 말고, 하루를 신나게 놀고 나서, ‘오늘 무엇을 하며 놀았나’를 쓸 노릇입니다. 어른이라면 글쓰기보다 살림쓰기나 사랑쓰기가 되어야지 싶어요. 그냥그냥 글을 쓰려고 달려들지 말고, 스스로 짓는 살림이나 사랑을 쓰면 됩니다. 또는 스스로 짓고 싶은 살림이나 사랑을 쓰면 되어요.

  


새는 하늘을 날 수 있어.

나도 하늘을 날고 싶어. (새-배찬웅/168쪽)



  놀지 못하거나 않는 아이는 꿈꾸지 못합니다. 꿈꾸지 못하는 아이는 사랑을 마음으로 키우지 못합니다. 사랑을 마음으로 키우지 못하는 아이는 즐겁게 웃고 노래하는 삶길을 맞아들이지 못합니다.


  어린이 글쓰기는 언제나 놀이에서 비롯합니다. 먼저 놀아야 합니다. 그리고 또 놀아야 합니다. 이러고서 거듭 놀아야 합니다. 새벽부터 밤까지 놀아도 되고, 아침부터 저녁 내내 놀 만합니다. 아이한테 놀이 아닌 수업이나 책을 섣불리 어깨에 얹으면, 아이들이 뽑아내는 글은, 참말로 ‘공장에서 뽑아내는 똑같은 틀’에 갇힌 모습이 됩니다.


  아이한테 시키지 말고, 아이한테 맡기기를 바랍니다. 아이한테 공부나 수업이나 학교교육을 시키지 말고, 아이한테 하루를 스스로 지어 사랑으로 하루를 짓는 즐거운 배움길을 누려 보라고 맡길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르가리타의 모험 1 : 수상한 해적선의 등장 학교종이 땡땡땡 6
구도 노리코 지음, 김소연 옮김 / 천개의바람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어린이책

맑은책시렁 226


《수상한 해적선의 등장》

 구도 노리코

 김소연 옮김

 천개의바람

 2019.4.25.



“잘 먹었어. 그런데 보물 같은 건 없나?” “보물이라면 내 조리 도구지.” “미안하지만 우리가 좀 가져가야겠어. 이게 우리 해적들 일이라서 말이야.” 해적선은 마르가리타의 냄비를 몽땅 싣고 달밤 너머로 사라져 갔습니다. (12쪽)


“뭐야, 어젯밤의 그 꼬마잖아. 그래도 보물은 돌려줄 수없어. 왜냐하면 이건 해적의 규칙이거든.” (25쪽)



  아이들은 어느 때에 즐거울까 하고 물어본다면, ‘오늘 내가 어른이라는 생각’은 접고서 ‘나도 언제나 똑같이 어린이’라는 마음이 되어 스스로 바라보면 되어요.


  아이한테 물어보면 아이 마음을 알 수 있겠지요. 그런데 우리가 물어보는 아이는 여느 어른하고 똑같이 ‘다 다른 사람’이에요. 우리 앞에 선 아이가 들려주는 말은 그 아이라기보다 그 사람 눈빛이자 삶빛입니다.


  더없이 마땅하게도 모든 아이는 즐거운 놀이나 일이 다 달라요. 어느 아이한테는 이 놀이가 즐거울 테지만, 어느 아이한테는 저 심부름이 즐겁고, 어느 아이한테는 그 일거리가 즐겁습니다. 어른도 그렇지만 아이도 누구나 스스로 제 길을 찾아서 가거든요.


  어린이문학 《수상한 해적선의 등장》(구도 노리코/김소연 옮김, 천개의바람, 2019)에는 부엌지기가 나오고, 바다에서 훔침질을 하는 이가 나오며, 훔침질을 일삼는 이를 붙잡아서 살림살이를 돌려받으려는 사람이 나옵니다. 부엌지기를 하는 아이는 즐겁게 밥을 지어서 넉넉히 나누는 하루를 보냅니다. 배고파 하는 이웃이나 동무가 있으면 스스럼없이 손길을 내밀어요. 부엌지기 살림길입니다. 훔침쟁이는 언제나 훔치려 합니다. 훔치는 짓이 옳거나 그르거나 따지지 않습니다. 예전부터 그렇게 해왔다고 여기며, 이 틀을 어기면 안 된다고 생각해요. 가만히 있다고 살림을 빼앗긴 마을사람은 말도 없이 함부로 가져가면 안 된다고, 스스로 지어서 나누는 길이 즐거우면서 아름답다고 얘기하지요.


  다들 지키고 싶은 틀이 있어요. 저마다 익숙한 얼개가 있지요. 홀가분하게, 또는 얽매여 살아온 굴레가 있습니다. 이때에 서로 어떻게 하면 즐거울까요? 내 틀을 네가 반드시 따라야 할까요? 네 틀이 어떠하건 말건 누구나 내 틀대로 해야 할까요? 아니면 도란도란 이야기를 하면서 새로운 길을 찾고, 서로서로 즐거운 길을 찾아나설 수 있을까요? 그나저나 옮김말은 어린이 눈높이에 무척 안 맞습니다. 옮김말을 모조리 가다듬어 주기를 바랍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