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ncakes for Breakfast (Paperback)
Tomie depaola / Houghton Mifflin Harcourt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2.1.26.

그림책시렁 820


《Pancakes for Breakfast》

 Tomi DePaola

 Harcourt Brace & com

 1978.



  고흥은 바깥마실을 가도 멀고, 이웃이 찾아와도 멉니다. 처음에는 이웃이나 손님하고 집에서 밥을 차려서 나누기도 했으나, 어쩐지 ‘밥을 차리고 치우느라 바빠’서 느긋이 이야기할 틈이 확 줄어요. 그래서 “집밥은 언제나 누리니, 오늘은 바깥밥에 이야기꽃으로 가지요?” 하고 여쭈곤 합니다. 오순도순 즐겁게 이야기가 흐르면 밥자리에 무엇을 올려도 다 맛있고 우리 생각이 새록새록 피어난다고 느낍니다. 《Pancakes for Breakfast》는 토미 드파올라 님이 베푸는 이야기잔치입니다. 따끈빵(팬케이크)을 굽고 싶으나 도무지 안 되고 부엌은 북새통으로 뒤집히는 분이 있다고 해요. 어떻게든 따끈빵을 손수 지으려 하지만 함께 살아가는 개랑 고양이는 이녁 마음을 모르는 듯하다지요. 이때에 이분은 이웃집에 성큼성큼 찾아가고 스스럼없이 뭔가 합니다. 이웃집 가시버시는 난데없거나 어이없을 만하지만, 오히려 새롭거나 재미난 하루를 맞이하면서 수다꽃을 피울 수 있습니다. 어느 쪽을 고르든 우리 삶이에요. 어느 몸짓하고 모습이 되어 오늘을 맞이하든 스스로 누리면서 가꾸는 하루입니다. 생각해 봐요. 골을 부리거나 짜증을 내거나 왈학 성을 돋우면서 이맛살을 찡그리고 싶나요? 이도 저도 다 내려놓고서 웃고 떠들면서 춤추고 싶나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チリとチリリゆきのひのおはなし (單行本)
도이 가야 / アリス館 / 190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2.1.26.

그림책시렁 886


《チリとチリリゆきのひのおはなし》

 どいかや

 アリス館

 2010.2.10.



  어린 나날은 무엇이든 놀이로 여깁니다. 심부름도 놀이요, 배움터에서 잔뜩 내주는 짐더미도 놀이입니다. 아니, 심부름이나 짐더미를 놀이로 여기지 않으면 그만 울음이 터지거나 주눅이 들어요. 힘센 언니들이 마을이나 배움터에서 괴롭히거나 두들겨패도 모두 놀이로 받아들여야 비로소 사나운 곳에서 살아남아 빠져나올 수 있기도 합니다. 《チリとチリリゆきのひのおはなし》는 자전거순이 두 아이가 눈밭으로 반짝이는 나라로 나들이를 다녀오는 이야기를 그려냅니다. 눈밭을 달리면 손발이며 얼굴이며 온몸이 꽁꽁 얼어붙습니다. 뼈마디까지 시린 날씨에 무슨 자전거를 달리느냐고 할 만하지만, 겨울이기에 빨갛게 달아오르며 오들오들 떨도록 뛰고 달리고 놉니다. 놀이로 바라보기에 거뜬해요. 실컷 놀았기에 폭 쉬며 기운을 차립니다. 마음껏 놀았으니 느긋이 몸을 달래는 동안 조잘조잘 수다가 끝없습니다. 덥다고 마루에 벌렁 눕기만 하면, 춥다고 이불을 꽁꽁 싸매기만 하면, 한결 덥거나 추우면서 어떠한 이야기도 스스로 짓지 못합니다. 우리는 스스로 신바람으로 뛰놀았기에 서로 주고받을 생각이며 말이 흘러넘쳐요. 웃고 울며 얼크러지는 삶이기에 이야기꽃입니다. 겨울 눈밭을 달려 봐요. 꽈당 눈밭에 넘어지면 새록새록 재미있습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동물원 비룡소 창작 그림책 20
이수지 글 그림 / 비룡소 / 200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2.1.26.

그림책시렁 882


《동물원》

 이수지

 비룡소

 2004.8.31.



  아이들하고 짐승뜰(동물원)에 가 볼까 하고 곁님하고 오래 이야기했습니다. 사납게 가둔 곳이 아닌 느슨하게 숲 비슷하게 꾸민 곳을 어림해 보았고, 날을 잡아 가면 되는데, 곁님은 늘 “그래도 가지 말자” 하고 맺었습니다. 우리는 짐승뜰에도 풀꽃뜰(식물원)에도 안 갑니다. “그래도 눈으로 만나고 느끼며 이웃으로 헤아릴 수 있겠지” 하고 여기다가도, 사슬에 갇힌 짐승하고 풀꽃나무를 보러 멀리 다녀오지 말자고, 우리 집에서 만나는 여러 들짐승하고 새하고 풀꽃나무랑 마음으로 사귀기로 했습니다. 풀죽임물을 치지 않고 나무열매나 풀열매도 곧잘 넉넉히 남기기에 온갖 새가 저절로 우리 집으로 찾아들고, 뱀하고 개구리하고 두꺼비도 서로 얼크러져서 지내거든요. 《동물원》을 폅니다. 서울살림 이웃으로서 조그마한 짐승뜰이나 풀꽃뜰이라도 가까이 있기에 아이들이 조금이나마 숨통을 트면서 놀 만하겠다고 느낍니다. 온통 잿빛인 서울에 작은뜰이라도 있어야겠지요. 그러나 잿빛집(아파트)도 잿빛우리도 사슬입니다. 며칠을 넉넉히 머물며 짐승·풀꽃나무하고 사귈 터는 아니요, 살림집 마당이나 뒤꼍에서 마주하는 이웃도 아니에요. 잿빛은 타고 남아 흙으로 돌아갈 숨결입니다. 서울도 시골도 이제 무지개를 찾을 노릇입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인사 - 2020 화이트 레이븐즈 선정도서 그림책이 참 좋아 64
김성미 지음 / 책읽는곰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2.1.25.

그림책시렁 883


《인사》

 김성미

 책읽는곰

 2020.2.25.



  어릴 적에 마을에서나 배움터에서나 걸어다니기 벅찼습니다. 조금만 걸어도 어른을 만나고, 누구한테나 꾸벅하고서 지나갔어요. 요즘이야 부릉부릉 모는 어른이 많으나, 지난날에는 어른도 거의 걸어다녔어요. 동무하고 걷거나 놀다가 아는 얼굴 모르는 얼굴 모두 꾸벅꾸벅하면서 “아, 어른들은 왜 이렇게 돌아다녀? 집에 가만히 좀 계시지?” 하는 말을 주고받기 일쑤였어요. 어른한테 절을 하면 받는 분이 있으나 안 받거나 지나치는 분이 훨씬 많습니다. 우리나라는 어른을 보면 꾸벅꾸벅하는 살림입니다. 먼먼 옛날부터 조촐하고 조그맣게 이룬 마을에서는 서로 어디에 있고 어디를 가는지 헤아리는 뜻이었지 싶어요. 서로 돌보는(돌아보는) 마음입니다. 《인사》를 펴며 ‘꾸벅질·절’을 새삼스레 되새깁니다. 이웃 사이라면 스스럼없이 꾸벅할 테고, 아는 사이여도 반가이 절을 할 테지요. 그렇지만 오늘날 잿빛집에서 만나는 아이어른 사이라면 꾸벅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망설일 만합니다. 아는 집안이 아닌 낯선 아이한테 섣불리 말을 걸거나 절을 했다가 얄궂은 소리를 들을까 걱정할 만하고요. 말을 트면서 마음을 열기에, 가벼운 눈짓도 손짓도 말짓도 고갯짓도 싱그럽습니다. 앞으로 우리 터전은 어떤 살림길로 나아가야 아름다울까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감자아이
조영지 지음 / 키위북스(어린이) / 2022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2.1.23.

그림책시렁 873


《감자 아이》

 조영지

 키위북스

 2022.1.5.



  작은아이한테 입버릇이 된 “알아!”란 말씨를 들을 적마다 제 어린 나날을 돌아봅니다. 작은아이처럼 저도 어릴 적에 툭하면 언니·어머니·동무한테 “나도 알아!” 하고 외쳤어요. 이제 저는 “알아!”도 “나도 알아!”도 안 읊습니다. “응, 알아. 그런데 알고 나면 모름투성이인 줄도 알아.” 하고 읊어요. 《감자 아이》는 오늘날 우리 터전(사회)하고 배움터(학교)를 고스란히 빗댑니다. 감자밭이란, 감자고르기란, 나쁜감자(불량학생) 가리기란, 나쁜감자를 찾아나서는 ‘마름’감자(중간관리자)란, 모두 틀에 박힌 굴레입니다. 똑같이 갈아엎어 똑같은 씨앗을 심고서 똑같은 열매를 얻으려고 하는 널따란 감자밭은 ‘조금이라도 다르거나 새로우’면 ‘나쁘다’고 여겨서 잘라내거나 쳐내거나 꺾어버리거나 밟습니다. 지난날에는 머리카락 길이로 윽박질렀고, 요새는 배움옷(교복)을 맞춰 입히면서, 배움책(교과서)을 달알 외워 배움수렁(입시지옥)으로 달려가도록 내몰아요. 이다음에는 벼슬자리(공무원)를 붙잡아 똑같은 톱니바퀴로 굴러야 한다고 여기고, 똑같이 높다랗게 쌓은 잿빛집(아파트)에 밀어넣고, 똑같이 생긴 부릉이(자동차)를 거느리거나 버스·전철을 타도록 몰아붙여요. 씨감자도 아이어른도 이젠 숲으로 갈 때입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