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끗한 손 - 사랑, 성실 노란돼지 창작동화
박정희 지음, 무돌 그림 / 노란돼지 / 2014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2.8.17.

그림책시렁 1021


《깨끗한 손》

 박정희 글

 무돌 그림

 노란돼지

 2014.2.22.



  물빛그림(수채화)을 사랑한 박정희 할머니(1923∼2014)가 있습니다. 만만할 수 없는 나날을 가로지르면서도 스스로 꿈꾼 씨앗을 건사하셨다는데, 막내가 짝을 찾아 제금을 난 뒤로 “이제부터 나는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겠수다.” 하고 외치면서 붓을 쥐었다지요. 이때에 예순이 훌쩍 넘었대요. 어려서는 아버지 박두성 님을 도와 점글책을 찍는 일을 했고, 젊어서는 이웃을 돕는 돌봄터(병원) 뒷일을 하며, 이녁 아이들뿐 아니라 살붙이 열 몇을 먹여살려야 했다지요. 물긷기만으로도 하루가 짧은데, 눈코뜰새가 없는 나날이었어도 틈틈이 글(동화)을 지어 아이들한테 읽혔고, 그림을 곁들여 삶·살림·사랑을 들려주기도 했습니다. 《깨끗한 손》은 1960년대 어느 날 이녁 딸아이를 부드러이 일깨우려고 빚은 작은 그림책입니다. 박정희 할머니는 투박한 그림결 그대로 책으로 꾸미고 싶었으나, 투박한 그림결은 ‘오늘날하고 안 맞는다’는 핀잔을 한참 듣고는 젊은 그림님한테 그림을 새로 맡겼습니다. 요즈음 그림은 ‘깨끗’합니다만, 손으로 밥하고 빨래하고 쓸고닦고 살림하는 빛살까지는 못 담는다고 느껴요. 그림은 붓결 아닌 사랑땀으로 지으니까요.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빠가 들려주는 한글 이야기 아빠가 들려주는 이야기
김슬옹 지음, 이승원 그림 / 한솔수북 / 202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쉬운책

숲노래 그림책 2022.8.12.

그림책시렁 1022


《아빠가 들려주는 한글 이야기》

 김슬옹 글

 이승원 그림

 한솔수북

 2022.7.29.



  우리가 오늘날 쓰는 ‘한글’은 ‘한힌샘 주시경’ 님이 틀을 가다듬고 말씨(문법)를 세웠습니다. 조선 무렵 ‘세종 임금’은 ‘훈민정음’을 엮었습니다. 우리는 이 둘을 올바로 가누어야겠습니다. 중국을 섬기는 길에 이바지하려고 ‘훈민정음’을 세웠거든요. ‘모든 중국말소리를 담아내는 글씨’였던 ‘훈민정음’이었고, 이 나라 숱한 글바치는 구태여 ‘중국말소리를 담는 글씨’는 없어도 된다고 여겼는데, 세종 임금은 ‘고장마다 중국말을 우리 사투리로 써서 알아들을 수 없을 뿐더러, 중국사람한테도 뜻이 엉뚱하게 퍼질까 걱정했’기에 ‘중국말소리를 바르게 내는 길(국가 표준 체계)’로 ‘훈민정음’을 여미었습니다. 사람들을 널리 사랑하는 마음은 ‘한힌샘 주시경’ 님이었고, 이분이 비로소 “말을 할 줄 알면 누구나 이 말소리를 글로 옮길 수 있는 밑틀”을 추스르며 ‘한글’이란 이름을 새로 붙였어요. 《아빠가 들려주는 한글 이야기》는 세종 임금을 너무 치켜세우려는 줄거리를 짜면서 ‘훈민정음·한글’이 어떻게 다른가를 안 짚습니다. 중국을 섬기는 글씨를 ‘일제강점기 자주독립운동’으로 바꾼 한말글이라는 물결을 보길 바랍니다.


ㅅㄴㄹ


※ 틀렸기에 바로잡을 대목


한자는 뜻글자이고 한글은 소리글자야 (10쪽)

→ 우리가 쓰는 ‘한글’은 ‘우리말’을 담는 소리일 뿐 아니라, ‘우리말’에 흐르는 뜻을 나란히 담습니다. 그래서 한글은 ‘소리글’이기만 하지 않아요. 한글은 ‘뜻소리글’입니다.


“양반들은 큰나라 중국을 섬기는 일에 한글이 방해된다고 생각했어. 일반 백성들은 글자를 알 필요가 없다고도 생각했고” … “아빠, 몸이 아픈데도 백성들을 위해 끝까지 문자를 만드시다니 정말 훌륭한 임금님 같아.” (18쪽)

→ 거의 모든 양반이 한문만 쓰며 중국을 섬기기를 바란 뜻은 맞는데, 세종 임금이 엮은 훈민정음은 바로 ‘중국을 제대로 섬기자는 뜻으로 폈’습니다. 그래서 나중에 양반들은 훈민정음을 거스르지 않았어요. ‘훈민정음 해례본’을 편 뒤에 양반들이 맞서거나 거스르지 않은 까닭은 ‘훈민정음은 그야말로 중국을 섬기려는 뜻으로 엮은, 중국말소리를 모두 담아내는 글씨(발음기호)였기 때문’입니다. “백성들을 위해”가 아니라 “중국을 섬기려고”였으니, 섣불리 ‘영웅 만들기’로 치켜세우지 않기를 바랍니다.


자음 글자를 만든 원리

→ 닿소리를 지은 얼개


모음에는 우주의 큰 뜻을 담았어

→ 홀소리에는 온빛을 담았어

→ 홀소리에는 온누리를 담았어


ㄴ 모양이 혀가 윗잇몸에 닿는 모양과 똑같지는 않은 거 같은데

→ ㄴ 꼴이 혀가 윗잇몸에 닿는 모습과 똑같지는 않은 듯한데


가장 늦게 발명된 문자가 한글이에요

→ 가장 나중에 지은 글이 한글이에요

→ 지은 지 얼마 안 되는 한글이에요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깜장이
다나카 기요 지음, 김숙 옮김 / 북뱅크 / 202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2.8.11.

그림책시렁 1020


《깜장이》

 다나카 기요

 김숙 옮김

 북뱅크

 2022.3.15.



  모든 곳은 곧게 잇습니다. 안 잇는 곳이란 없습니다. 이쪽하고 저쪽은 얼핏 남남처럼 보이지만, 남남처럼 보이기에 오히려 가깝습니다. 이쪽하고 저쪽은 서로 옆에 있으나 마음이 흐르지 않으면 도리어 먼 남입니다. 낮에 몸을 쓰고 움직이면서 만나는 사람이 있고, 밤에 몸을 내려놓고 마음으로 마실을 나서면서 만나는 사람이 있어요. 그리고 한낮에도 마음눈을 틔워 새롭게 만나는 사람이 있지요. 《깜장이》는 아이가 ‘누구’를 포근하면서 아늑하고 고요하게 새로 만나는 줄거리를 들려줍니다. 모든 사람이 ‘깜장이’를 알아차리지는 않아요. 알아차릴 까닭이 있는 사람만 어느 때에 환하게 알아차립니다. 무지개가 떠도 안 알아차리는 사람이 있고, 수박꽃이 피는 줄 생각조차 않는 사람이 있어요. 우리는 날마다 무엇을 바라보나요? 우리는 오늘 무엇을 헤아리나요? 아이는 멋지거나 으리으리한 집을 바라지 않습니다. 아이는 포근히 누리는 보금자리를 바랍니다. 아이는 엄마아빠가 대단한 뭘 사주기를 바라지 않아요. 아이는 엄마아빠가 언제나 한결같이 빛나는 사랑이라는 눈길로 바라보고 함께 손잡고 걸어가기를 바랍니다. 사랑이 아니면 다 거짓입니다.


ㅅㄴㄹ


옮김말은 퍽 아쉽다.

그림책 옮김말일수록

더더욱 우리말답게 다듬고

손질하고 추스를 수 있기를 빈다.


담장 위에 그 애가 있었어

→ 담벼락에 그 애가 있어

→ 담에 그 애가 앉았어


뭐, 하고 있는 걸까

→ 뭐를 할까

→ 뭐를 하지


이번엔 자세히 좀 봐야지

→ 오늘은 좀 찬찬히 봐야지


꽃향기, 풀 냄새

→ 꽃냄새, 풀냄새

→ 꽃내음, 풀내음

→ 꽃내, 풀내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 우리는 한솔 마음씨앗 그림책 114
주연경 지음 / 한솔수북 / 202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2.8.11.

그림책시렁 1017


《오늘 우리는》

 주연경

 한솔수북

 2022.7.15.



  잿빛으로 빽빽한 서울·큰고장이지만, 우리나라뿐 아니라 숱한 나라는, 잿빛터(도시)에서 가장 많이 살아갑니다. 잿빛터에서 살아가는 사람은 잿빛터를 떠날 생각을 하지 않습니다. 잿빛터에서 머물기에 일자리·일거리가 있다고 여기고, 잿빛터에서 일하기에 돈을 번다고 여겨요. 벌어들인 돈은 어떻게 쓸까요? 돈으로 밥·옷·집을 사서 쓰고, 부스러기는 버리지요. 잿빛터에서는 싹이 트거나 나무가 자랄 틈새가 없습니다. 잿빛터에서는 돈을 써야만 쉴 수 있으니, ‘돈을 안 써도 쉴’ 뿐 아니라, 제대로 마음을 달래고 푸르게 숨쉴 만한 숲으로 ‘놀러가’곤 합니다. 《오늘 우리는》은 잿빛터에서 슬그머니 빠져나와 숲으로 놀러가는 두 아이를 다룹니다. 어른도 아이도 잿빛터에서 숨막히겠지요. 잿빛터에서는 놀이(모험)도 없을 테지요. 그런데 잿빛터에 스스로 갇힌 삶으로 글을 쓰거나 그림을 담으면, 숲을 숲빛으로 담는 길하고 어긋나더군요. 숲에는 따로 ‘길’이 없습니다. 그저 풀밭이거나 덩굴밭이지요. 삿대(노)는 맨끝을 가볍게 쥐고서 배를 젓습니다. 굳이 ‘씻는(힐링)’ 줄거리를 들려주려고 애쓰지 말고, 숲을 숲으로 품고 그리기를 바라요.


ㅅㄴㄹ


신나는 모험을 시작했어요

→ 신나게 놀기로 했어요


무사히 빠져나왔어요

→ 잘 빠져나왔어요


아이들은 뭘 하고 있을까

→ 아이들은 뭘 할까


→ 히유


숲을 모르면서 그려도

잘못은 아니고

배를 타고서 삿대를 젓는 손놀림을

틀리게 그려도 잘못은 아니며

(겉그림은 삿대 끝을 쥐었으나

 속그림은 엉뚱한 데를 잡았다.

 배를 안 저어 보고서

 사진으로만 그린 탓이겠지.)

우리말을 아직 우리말답게

가다듬지 못해도 잘못은 아니다.


그러나

어린이한테 읽힐 그림책이라면?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노래꽃/숲노래 동시

사랑길 . 2022.7.26.



마음에 들거나 안 들어

좋다거나 싫다거나

자꾸 가르려 드는데

사랑은 늘 사랑이야


마음에 맞거나 안 맞아

크다거나 작다거나

또 나누려 하는데

사랑은 그저 한결같아


작아도 개구리 커도 개구리

작아도 집 우람해도 집

작아도 노래 우렁차도 노래

작아도 길 넓어도 길


맑게 빛나며 즐겁고

너랑 나랑 우리가 하나인

사랑이란

하늘빛 바다물결 푸른숲


ㅅㄴㄹ


어린이한테 들려주는 '사랑' 이야기.

이웃님 누구나

이 열여섯 줄로

헤아려 줄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열여섯 줄에 제법 길게

'붙이는 풀이말(설명)'이 있는데

이 풀이말은

아마 새해(2023년)에 낼 책에만 넣을 테니

여기에는 안 붙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