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배움빛 2021.9.26.

숲집놀이터 260. 뛰놀기



우리 집 아이들은 책집마실을 싫어하지는 않으나 아버지가 책집마실을 지나치게 오래한다고 여긴다. 아이들 말을 듣고서 곰곰이 생각하면 하나부터 열까지 맞다. 나는 책집마실을 끝없이 한다. ‘이제 좀 그만하면 좋겠는데’ 하고 쀼루퉁하도록 책집에 머문다. 그렇지만 모든 책집은 한 바퀴를 돌고 두 바퀴를 돌수록 더욱 새롭게 빛나는걸. 골짜기나 숲에 깃들 적에도 하염없이 머물 수 있고, 바다에서도 가없이 지낼 수 있다. 꼭 책집에서만 오래 지내지는 않는다. 다만 여태까지 살아온 자취를 본다면 서울·큰고장에서 살아남으려고 책집하고 보금자리 둘 사이만 오간 나날이었으니, 이 고리를 깨려고 아이들하고 시골살이를 하는구나 하고 깨닫는다. 큰아이가 태어나 주면서 아주 마땅히 책집마실이 확 줄었고, 작은아이가 태어나 주며 더더욱 책집마실이 크게 줄었다. ‘그래도 자주 많이 다닌다’는 핀잔을 듣는데 눈앞에서 만지작거려야 비로소 살 만한지 아닌지, 또 글님하고 펴낸님이 어떤 마음결이었는가를 느낀다. 2008년부터 두 아이들 힘으로 책집마실을 줄이고 또 줄이는 사이에 마음읽기를 새로 배우고 숲읽기를 새삼스레 익힌다. 이 아이들은 뛰놀 적에 넓고 깊이 스스로 배운다는 대목을 일깨운다. 맞아, 너희가 아름다워. 너희 아버지도 어릴 적에 신바람으로 뛰논 개구쟁이였어. 앞으로도 언제까지나 개구쟁이 눈빛을 건사하며 같이 뛰놀게.

.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배움빛 2021.9.26.

숲집놀이터 259. 알밤



네 손에는 네가 즐기는 모든 놀이가 반짝반짝 있다. 너는 무엇이든 노래로 바꾸고, 너는 언제나 춤으로 돌리고, 너는 한결같이 웃음꽃으로 피운다. 알밤은 해바람비를 먹고 자란다. 해바람비가 깃든 알밤을 손에 얹으면서 네 손끝을 타고 온몸으로 해바람비 기운이 퍼진다. 이 알밤을 아작 깨물면 네 이를 타고서 뼛속으로 고루고루 해바람비 숨결이 스민다. 밤나무는 아이들이 곁에서 뛰고 놀고 노래하고 춤추는 빛살을 머금으면서 한 뼘씩 큰다. 아이들은 밤나무한테 가을마다 찾아가서 둘레를 빙그르르 돌고 웃고 떠들고 반기면서 두 뼘씩 자란다. 어른들은 밤나무를 둘러싼 아이들을 바라보면서, 또 아이들을 포근히 안는 밤나무를 어루만지면서, 어느새 석 뼘씩 마음을 밝힌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어제책 2021.9.14.

숨은책 555


《通俗 漢醫學原論》

 조헌영

 을유문화사

 1949.11.25.첫/1953.5.30.둘



  서울서 살며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자료조사부장으로 일할 적에 윤구병 님은 저한테 찾아 달라는 책이 수두룩했습니다. “종규야, 그 책 좀 찾아 주라.” “네, 얼마든지 찾아 드리지요.” 짧으면 사흘이나 이레, 길면 보름이나 한 달 즈음 뒤에 척하니 건넵니다. “어떻게 찾았니? 난 수십 년 동안 찾아도 못 봤는데.” “먼저 그 책이 어느 책집지기님 눈에 들어오려나 어림하고, 둘째로는 돈이 있으면 돼요.” “신기하네.” “못 찾을 책이란 없어요. 안 찾는 책만 있어요. 날마다 다 다른 헌책집을 꾸준하게 찾아가서 ‘그 책’보다 ‘읽고 싶은 새 헌책’을 들여다보면 비로소 만나요.” “그러냐?” “찾으려는 책만 생각하면 아예 안 보여요. 찾으려는 책은 마음에 묻고서, 아직 내가 모르는 책을 하나씩 다 챙겨서 읽겠다고 생각하며 책시렁을 보면 문득 나타나요.” 조헌영(1900∼1988) 님은 아들 조지훈(1920∼1968) 님보다 오래 살았습니다. 책보다는 삶으로 빛나는 길을 걸었지 싶어요. 《通俗 漢醫學原論》은 윤구병 님한테 두 자락 찾아 주고, 저도 한 자락 갖췄습니다.


이 冊을 처음 出版한 것은 四二六七年(一九三四年)甲戌이요, 戰爭中애 絶版된 것도 발써 十年前 일이다. 自由로 出版할 수 있게 된지 이미 數年이며 변변ㅎ지 않은 이 冊을 찾는 이도 적지 않았으나, 이 方面에 分寸의 힘을 가를 수 없음이 遺憾일러니 今番에 乙酉文化社에서 誤字와 漏落된 것을 訂正하고 正確히 한글綴字法에 맞추어서 改版 重刊하게 된 것은 欣幸한 일이며 感謝하여 마지않는다. (序文 1∼2쪽)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어제책 2021.9.14.

숨은책 554


《自習用 全科辭典 the Children's Encyclopaedia and Dictionary》

 편집부 엮음

 大阪每日新聞社

 1925.10.30.



  1925년에 우리나라에서는 《진달래꽃》이 나오고, 일본에서는 《自習用 全科辭典 the Children's Encyclopaedia and Dictionary》라는 두툼한 책이 나옵니다. 한자로는 “自習用 全科辭典”이요, 영어로는 “the Children's Encyclopaedia and Dictionary”입니다. ‘백과사전+영어사전’ 노릇을 한꺼번에 하는 이 꾸러미는 앞뒤에 알림그림(광고)을 많이 싣습니다. 엮고 펴내느라 큰돈이 들었겠지요. 오사카(大阪)에 있는 신문사는 누구보다 ‘오사카 어린이’를 헤아렸습니다. 오사카는 한겨레가 꽤 많이 사는 고장입니다. 사슬에 갇힌 나라를 업고 태어난 아이들은 제 말글보다 일본말을 으레 쓰고 펴야 했는데, 그때 이 꾸러미를 목돈을 치른 어버이한테서 받은 아이는 어떤 마음이었을까요. ‘나라를 잃은 어른’ 가운데 방정환 님은 1923년에 《어린이》란 책을 펴냈고, 1922년부터 ‘어린이날’을 기리려는 자리를 열었습니다. 아직 모자라고 엉성하지만 조그마한 책으로 어린이를 살핀 손길이 있어요. 우리로서는 이무렵에 우리말꽃(국어사전)조차 변변하게 없었기에 ‘어린이한테 이바지할 백과사전’은 엄두도 못 낼 만했습니다. 어린이를 헤아리지 않는 나라이기에 무너지지 싶어요. 어린이를 잊은 나라는 머잖아 사라지지 싶어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어제책 2021.9.14.

숨은책 553


《알기 쉬운 한글 강좌》

 한글학회·유열 글

 일성당서점

 1948.8.20.첫/1950.4.30.넉



  네덜란드말을 배워 우리나라하고 말·삶을 잇는 징검다리가 되자고 생각하며 1994년에 한국외대에 들어가지만, 낱말책(사전)이 아직 없어 아찔했고, 몇몇 길잡이(교수)는 엉성했습니다. 그해는 하루도 안 빠지고 이야기(강의)를 듣다가 1995년 3월에 이르고 보니 도무지 앞길이 없네 싶어 그만두기로 다짐하고, 배움터 앞 신문사지국에 들어가 새벽은 새뜸나름이(신문배달부)로, 아침부터 낮까지 구내서점에서, 저녁에는 학교도서관에서 일했습니다. 낮밥 즈음하고 밤에는 짐자전거로 서울 곳곳 헌책집을 돌며 혼자 책을 읽었습니다. 외대 앞에는 〈최교수네 헌책방〉이 작게 있었습니다. 서라벌예대 길잡이로 일했다는 할배는 이녁이 읽은 책을 놓으셨지요. 이곳에서 《알기 쉬운 한글 강좌》를 고르니 “자네는 공부하려는 사람인가 보네? 반갑네.” 하시더니 “공부하는 학생한테는 선물을 주고 싶은데.” 하면서 책집지기 할배가 곁에 두고 읽었다는 《톨스토이 인생독본》을 덤으로 주셔요. 《알기 쉬운 한글 강좌》 첫판은 무척 비싸서 엄두를 못 낼 테지만 넉벌판이라 조금은 눅게 샀는데, 뒤쪽에 ‘1950.6.16.’ 하고 적은 글씨가 있어, 밑에 ‘4328.4.18.’ 하고 보탰습니다. 마흔다섯 해 뒤에 누가 또 배우려는 마음으로 읽어 주겠지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