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말빛 2022.1.25.

오늘말. 바깥맞이


요즘도 아이를 때리면서 키우는 어버이가 더러 있을는지 모릅니다만, 지난날에는 참 어마어마하게 때렸습니다. 어릴 적에는 주먹다짐 서슬에 눌려 생각을 못 했습니다만, 어른으로 자라며 우리말꽃을 짓는 길에 서서 하나하나 짚자니, ‘어버이가 아이를 때려 키우기’는 오래되지 않은 일이더군요. 이웃나라가 총칼로 쳐들어오고, 우두머리가 사람들을 옥죄어 싸울아비로 끌어가던 때에 이런 몹쓸짓이 번졌어요. 먼 옛날부터 손수 밥옷집을 지으며 아이를 낳은 수수한 어버이는 아이를 안 때렸습니다. 수수한 어버이는 ‘돌보’며 살아요. 낳은어버이가 있고 돌본어버이가 있습니다. 아기를 낳지 못하는 몸이기에 바깥맞이로 아기를 품어서 토닥입니다. 모든 사랑은 놀랍습니다. 모든 미움은 무시무시합니다. 모든 사랑은 하늘같고, 모든 미움은 사납습니다. 이쪽이 옳고 저쪽이 그를 턱이 없습니다. 이쪽도 저쪽도 모두 사람으로서 사랑일 뿐이고, 그저 새롭게 가는 삶길이에요. 아이사랑은 이쪽저쪽을 안 갈라요. 사랑이 없기에 갈라치기로 허벌나게 뻗어요. 어느 겨레 아이여도 사랑스럽고, 어느 나라 어버이여도 포근합니다. 그래요, 사랑이 없으니 갈라놓습니다.


ㅅㄴㄹ


가다·가져오다·껴안다·데려오다·들이다·들여오다·들어가다·들어오다·돌보다·보듬다·보살피다·맞이하다·받다·받아들이다·모시다·보다·보내다·안다·안기다·품다·장만하다·지르다 ← 입양(入養)

맞이길 ←입양 신청


바깥맞이·바깥받이 ← 해외입양, 외부영입


놀랍다·대단하다·무시무시하다·무지·서슬·서슬 퍼렇다·혀를 내두르다·아무리·암만·어마어마하다·억수·엄청나다·허벌나다·높다·크다·커다랗다·왕창·잔뜩·으리으리·지지리·지나치다 ← 역대급(歷代級)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말빛 2022.1.25.

오늘말. 한눈셈


일이 익으면 슬쩍 보는 한눈셈으로 두루 알아차릴 때가 있습니다. 일이 익지 않으면 두고두고 살펴보아야 알아내곤 합니다. 손에 익지 않으면 통틀어서 보기가 만만하지 않고, 손에 익을수록 어느덧 어림을 하면서도 잘 찾아내거나 헤아립니다. 우리가 뜯는 나물은 잎이나 꽃이나 줄기나 뿌리를 사람한테 내어주는 셈인데, 어느새 새잎이 돋고 새줄기가 오르고 새싹이 돋아요. 풀꽃나무는 스스로낫기를 보여줍니다. 사람도 손발이 다친 뒤에 어느새 나아요. 누구나 저절로낫기를 이룹니다. 매우 크게 다치면서 넋을 잃었다면 따로 돌봄이가 있어야 할 테지만, 웬만한 생채기나 멍울은 제힘낫기로 말끔히 다스릴 만합니다. 냇물이 들씻이를 하고, 바다가 숲씻이를 합니다. 사람은 마음씻이를 하고, 온누리는 온씻이를 해요. 때때로 윗몸이나 아랫몸이 굳어서 꼼짝을 못한다면 가만히 쉬면서 달래기로 해요. 몸이 뒤틀렸다면 바로잡을 틈을 내어 쉴 노릇이에요. 느긋이 쉬지 않고 몰아치기에 절뚝거리거나 삐걱댑니다. 흔들리는 몸을 다잡도록 하루를 쉬고 한 해를 천천히 보냅니다. 마음도 몸도 골고루 아끼면서 살아가기에 시나브로 새기운이 솟아 씩씩하게 일어섭니다.


ㅅㄴㄹ


고루·고루고루·골고루·두루·두루두루·줄·줄잡다·죽·통틀다·어림·어림셈·어림값·어림잡다·어림하다·셈·셈하다·셈값·한눈셈·얼추잡다·알아맞히다·헤아리다·살피다·살펴보다 ← 통계(統計), 통계적(統計的)


스스로낫기·저절로낫기·제힘낫기·들씻이·숲씻이 ← 자연치유, 자연요법


윗몸굳이·아랫몸굳이·한몸굳이·한쪽몸굳이·한몸을 못 쓰다·한쪽몸을 못 쓰다·엉망·엉터리·뒤틀리다·비틀리다·흔들리다·기울다·치우치다·삐걱대다·삐거덕대다·절뚝거리다·절름거리다 ← 반신마비, 반신불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말넋 2022.1.25.

오늘말. 푸른씨


저는 우리 아이한테 ‘청소년’이란 일본스런 한자말을 안 씁니다. 우리 아이한테 ‘소년·청년’ 같은 한자말을 쓸 마음도 없습니다. 푸른별에서 살아가면서 푸른꽃으로 피어나는 마음은 ‘푸름이’로 담아내면 넉넉하고, 이 풀빛나이를 누리는 순이랑 돌이는 저마다 ‘푸른씨’를 품고서 삶을 짓는 열줄나이라고 생각합니다. 예부터 열 살 언저리에 이르면 철이 드는 때로 여깁니다. 몸하고 마음이 나란히 자라나면서 풀빛으로 물드는 철은 ‘중2병’이나 ‘사춘기’ 같은 어정쩡하고 일본스러운 한자말로 나타낼 나이가 아니에요. 손수 밥옷집을 건사하면서 제금을 나서 새길을 찾아나설 무렵이 ‘철드는 나이’요, ‘풀빛나이’입니다. 둘레에서 흔히 쓰더라도 뜬말을 굳이 누구나 써야 하지 않고, 깊이 생각하지 않고 널리 퍼졌다면 이런 바람말은 다부지게 손사래칠 만합니다. 모든 말마디에는 숨결이 흘러요. 그냥 읊는 소리마디가 아닌 새롭게 꿈꾸면서 사랑할 길을 낱말 한 토막에 얹어서 이야기로 엮습니다. 가랑잎이 바람에 굴러다닙니다. 물결이 오르내립니다. 나무가 뿌리내립니다. 사람은 서로 하나씩 알아가면서 오늘 하루를 기쁘게 삼아 별빛을 봅니다.


ㅅㄴㄹ


흔히·널리·두루·이야기·얘기·말·목소리·뜬말·바람말·퍼지다·퍼뜨리다·알려지다·굴러다니다·돌다·나돌다·오르내리다·자리잡다·뿌리내리다·굳다·굳히다·보다·여기다·생각하다·삼다·알다 ← 통설(通說)


열줄나이·푸름이·푸른이·푸름씨·푸른씨·푸른꽃·풀빛꽃·푸른별·풀빛별·푸른철·풀빛철·푸른날·푸른나이·푸른때·풀빛날·풀빛나이·푸른순이·풀빛순이·푸른돌이·풀빛돌이 ← 틴에이저, 십대


낱내·노래마디·마디·말마디·소리마디·도막·동강·조각·토막 ← 음절(音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말빛 2022.1.18.

오늘말. 어린지기


겨울이 여러 날 포근하면 이른봄에 깨어날 들꽃이 일찌감치 고개를 내밀다가 그만 맵추위에 파르르 떨어요. 조금 더 기다리지 않고서 된추위에 얼어붙는 들꽃은 서둘렀을까요? 아니면 이쯤 추위란 얼마든지 맞아들이겠다는 야무진 숨빛일까요? 겨울잠을 자는 숲짐승은 쌀쌀맞은 바람에 꽁꽁 얼음이 된 들꽃을 모를 테지만, 겨우내 흰눈밭을 뛰어다니는 숲짐승은 애써 잎을 낸 들꽃을 반깁니다. 푸른별은 서로 이바지하고 도우면서 흘러갑니다. 어른이 집안을 받치는 기둥이기도 하지만, 어린순이나 어린돌이도 얼마든지 기둥 노릇을 합니다. 어버이를 여의고 어린지기로 나아가기도 하고, 작은 손길을 보태려고 기꺼이 어린지킴이로 일어서기도 하지요. 어린돌봄이가 여리다고만 생각하지 말아요. 어른도 아이도 마음에 고요히 사랑을 담기에 소매를 걷고서 씩씩하게 일어납니다. 아이도 어른도 마음에 따사로이 사랑을 품어서 펼치기에 팔을 걷고 야무지게 너울거려요. 살을 에는 추위여도 대수롭지 않습니다. 둘레가 온통 차갑더라도 마음에 심은 따사로운 기운을 가만히 드러내면서 함께 힘써요. 한 걸음씩 내딛으면서 포근히 나눌 살림길을 같이 그려요.


ㅅㄴㄹ


가다·나아가다·내딛다·꾀하다·바라다·애쓰다·힘쓰다·겨냥·노리다·길·그리다·나타내다·드러내다·담다·보이다·보여주다·따르다·좇다·뒤좇다·찾다·찾아보다·찾아나서다·소매를 걷다·팔을 걷다 ← 추구(追求)


어린기둥·어린지기·어린돌봄이·어린돌봄님·어린지킴이·어린지킴님 ← 소녀가장, 소년가장


겨울·추위·차갑다·차다·살을 에는 추위·강추위·눈추위·된추위·맵추위·얼음추위·센추위·맵다·매몰차다·싸늘하다·쌀쌀맞다·얼음·얼음장 ← 엄동(嚴冬), 엄동설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말빛 2022.1.18.

오늘말. 묵은솜씨


무엇부터 해야 할는지 모를 적에는 벼리를 짜기 힘드니, 그저 차근차근 해봅니다. 하나씩 하다 보면 어느새 익숙하게 나아가면서 조곤조곤 길눈을 트고, 어떻게 줄짓는가를 읽을 만해요. 앞뒤를 잘 모르겠으니 차곡차곡 하기는 어려워요. 아직 어수선하기만 하고 조금도 가지런하지 않으나 기쁘게 가기로 합니다. 뒤뚱뒤뚱하면서 반듯길하고는 한참 멀지만, 헤매거나 갈마드는 사이에 문득 깨닫기도 해요. 오래오래 묵히던 솜씨를 펴요. 옆에서 고인솜씨라고 놀리면 한귀로 흘려요. 우리는 이 땅에서 살아가는 흐름을 즐겁게 닦기에 아름답습니다. 우리 걸음에는 값을 매기지 않아요. 물줄기를 살피고 지나오는 자리를 돌아보면서 ㄱㄴㄷ을 천천히 짭니다. 아직 서툴기에 척척 해내지는 못해요. 자분자분 밟으면서 곰곰이 짚지요. 서두르다가는 갈피를 도무지 못 잡을 테니 하나둘 나아가고, 하나하나 다스립니다. 묵은솜씨라서 한꺼번에 여러 탕을 뛰지는 못합니다만, 두벌 석벌 되풀이하는 동안 어느새 새롭게 알아보면서 이 자리를 빛낼 마음을 나눕니다. 아이가 가나다부터 배우듯, 어른도 삶결을 고르면서 숱한 자리를 거쳐요. 이다음을 그리면서 기운을 냅니다.


ㅅㄴㄹ


ㄱㄴㄷ·가나다·줄·줄서다·줄짓다·바르다·반듯하다·정갈하다·가지런하다·고르다·갈마들다·걸음·밟다·거치다·매기다·길·결·줄기·지나다·지나오다·지나가다·가다·오다·자분자분·조곤조곤·다음·늘어서다·돌림·때·물·몫·차곡차곡·차근차근·착착·찬찬하다·척척·하나씩·하나하나·하나둘·터·판·자리·군데·벌·-씩·탕·흐름·벼리·앞뒤·높낮이 ← 차례, 차례차례


묵은솜씨·묵힌솜씨·고인솜씨 ← 장롱면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