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5.16. 들머리


이제는 사라졌으나 “들머리 헌책방”이란 헌책집이 있었습니다. 샛장수로 헌책집에 책을 대는 일을 오래 하다가 스스로 가게를 차려서 붙인 이름이 ‘들머리’였어요. 오랜 낱말인 ‘들머리’는 “들어가는 머리”입니다. 첫걸음이나 첫자리라 할 테고, 처음이요 첫밗이라 할 만합니다. 어떤 일을 하려고 나서는 모습이자, 새롭게 나아가려는 목일 테고요. ‘들머리’란 잇는 곳이기도 합니다. 때로는 갈림길이 될 테며, 이제 막 걸음을 옮긴 모습도 나타냅니다. 이런 말씨를 헤아리노라면 처음으로 너울너울하는 곳을 ‘너울머리’라 해도 어울립니다. 앞으로 출렁출렁하려는 첫자락이니, 바야흐로 새롭게 피어나고 싶은 몸짓이니, 여태까지 숨죽였더라도 앞으로 확 거듭나려는 마음이니, ‘너울길’을 가려는 셈이자 ‘너울목’에 서는 판입니다. 학교로 들어가는 길을 ‘교문’이라는 한자말로 가리킵니다만, 이곳은 오늘 하루 새롭게 배움물결을 누리려는 첫머리이니, 너울너울하는 목인 ‘너울목’이기도 해요. 수수하게 보자면 ‘들목’이지만, 힘차게 너울대면서 즐겁게 배우려는 길목이자, 씩씩하게 너울거리면서 아름답게 익히려는 꽃길입니다. ㅅㄴㄹ


들머리(들목) ← 서장(序章), 서막, 서언, 서두, 서론, 서문, 모두, 도입, 도입부, 초입, 입구, 동구(洞口), 정문(正門), 교문(校門), 출입문, 요지(要地), 요충지, 통과의례, 통로, 터닝포인트, 전환점, 전환기, 전기(轉機), 분수령, 기로, 변곡점, 교두보, 등용문, 관문(關門), 문(門), 초장(初場), 초반, 초순, 초기, 초엽, 초창기, 초(初), 시원(始原), 시초, 시작

너울목·너울길·너울머리 ← 초입, 입구, 동구(洞口), 정문(正門), 교문(校門), 출입문, 출입로, 출입구, 요지(要地), 요충지, 통과, 통과의례, 통로, 터닝포인트, 전환점, 전환기, 전기(轉機), 분수령, 기로, 변곡점, 교두보, 등용문, 관문(關門), 문(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5.15. 달콤철


배워서 무슨 보람이 있느냐고 묻는다면, 하나를 배우는 자리에서 하나조차 모르더라도 오늘 이곳에서 하루를 새롭게 살아내니 뜻이 있구나 하고 이야기합니다. 더 알려고 배울 수 있지만 스스로 더 사랑하려고 배운달 만하고, 스스로 더 즐겁게 살아가는 길을 마주하려고 배우지 싶습니다. 요즘은 서울이고 시골이고 건널목 있는 자리에 더위나 불볕을 그으라면서 커다랗게 그늘을 드리워 놓곤 해요. 나쁘지는 않지만 반갑지도 않아요. 건널목에 나무가 우람하게 서면 저절로 그늘도 되고 비도 가려 줍니다. 나무를 심어 가꾸어야 한결 시원하지요. 큰고장에서는 일터를 잇달아 쉬는 달콤한 철에 싱그러운 숲바람이나 바닷바람이나 들바람이나 냇바람을 쐬려고 나들이를 나서곤 해요. 아무렴 한때라도 떠나야 숨을 돌리지요. 꽉 막힌 매캐한 바람이 아닌, 탁 트여서 시원한 바람을 마셔야 우리 숨결이 빛나요. 이 나라뿐 아니라 이 별 곳곳은 서울바라기란 외곬로 흐르는데요, 이제는 숲바라기나 들바라기로, 또 별바라기나 사랑바라기로 길을 틀면 좋겠습니다. 한켠으로 치우친 삽질이 아닌, 고루고루 아끼는 손질이 되어, 어디서나 누구나 달콤날을 누리면 좋겠어요. ㅅㄴㄹ


배움보람·배우는 보람 ← 교육 효과, 교육 성과

더위쉼터·볕쉼터 ← 피서지, 차양막, 차양 시설, 차광막

달콤날·달콤철·달콤달 ← 밀월, 허니문, 황금연휴, 골든위크

외곬 ← 일방통행, 한 방향, 우직, 일방(一方), 일방주의, 일방적, 고집, 고집불통, 불통, 고수, 단면적(斷面的), 단편적(斷片的), 편견, 선입견, 완고, 고정관념, 선입견, 선입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5.14. 덧종이


인천에서 나고 자랐어도 찻길하고 집이 가득한 마을에서 벗어나면 논밭을 쉽게 봅니다. 겹을 이루어 지은 논밭을 바라보며 참 멋지다고 느꼈어요. 보기에도 아름답고, 이 멋진 논밭을 겹겹이 일구느라 흘린 땀방울이 떠올라 가없이 아름다운 터전이로구나 싶었습니다. 둘레 어른들은 이 논밭을 두고 ‘다락논’이라고도 하고 ‘다랑이’라고도 했습니다. 어릴 적에는 어슷비슷한 말씨에 고개를 갸우뚱하면서 왜 ‘다락·다랑’을 쓰는가를 어림하지 못했어요. 이름만 알려주기보다는 생김새에 쓰임새에 말결에 말밑을 함께 짚는다면 머리를 환히 틔울 테지요. 커다란 책이라면 ‘큰책’입니다. 조그마한 책이라면 ‘작은책’이에요. 남이 아닌 내가 임자로 있는 땅이니 “내 땅”이요 “우리 땅”이에요. ‘임자땅’이라 해도 되겠지요. 우리는 살림살이를 고스란히 나타내도록 말을 하면 돼요. 몸짓을 그대로, 생각을 낱낱이, 마음을 하나하나 밝혀 봐요. 기름결이 흐르니 기름종이입니다. 밑에 대는 종이라서 밑종이가 되어요. 덧댄다는 쓰임새라면 덧종이가 되겠지요. 이 이름 저 이름 외우기보다는, 그때그때 맞게 아이하고 이름을 떠올리면서 붙여 봐요. ㅅㄴㄹ


다락논·다랑이·다랑논 ← 계단식 논

큰책·큼직책 ← 대형서, 대형도서, 대형 활자본, 빅북

작은책·손바닥책 ← 소형서, 소형도서, 문고본, 문고판, 미니북

내 땅·우리 땅·임자땅·임자 있는 땅 ← 사유지

기름종이·밑종이 ← 덧지(-紙), 시트지, 트레이지(tray紙), 트레이싱지(tracing紙), 트레이싱 페이퍼(tracing pape), 습자지

덧종이 ← 덧지(-紙), 시트지, 트레이지(tray紙)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5.13. 찜질집


가까이에 있기에 이웃이지 않습니다. 멀리 있기에 이웃이 아니지 않습니다. 가까운 곳이건 먼 데이건 마음으로 아끼면서 따사로이 흐르는 사랑이 있을 적에 비로소 이웃입니다. 나이가 비슷하기에 동무이지 않아요. 나이가 벌어지니 동무가 아니지 않고요. 나이가 어떠하든 생각이 즐겁게 만나면서 하루를 신나게 누리려는 꿈을 함께 키우기에 동무입니다. 이웃이거나 동무라면 등지지 않아요. 밥그릇 때문에 등돌리는 사이라면 이웃도 동무도 아닐 테지요. 무엇 때문에 어울리는가를 헤아려 봐요. 돈이 되니까? 이름값을 얻으니까? 주먹힘을 누리니까? 아니면, 즐거운 눈빛이니까? 사랑이니까? 아름다운 삶이니까? 집에서 씻고 냇가나 골짜기나 바다로 나들이를 가면, 따로 찜질집에 갈 일은 없어요. 씻는집을 따로 찾아가지 않기도 합니다. 드넓은 바다가 씻는집이고, 골짜기에서 우렁차게 흐르는 쏠물이 찜질을 해주는구나 싶어요. 집에서는 칸을 갈라, 자는칸이 있고, 노는칸이 있고, 일칸이 있고, 씻는칸이 있지요. 손님칸을 둘 만하고, 책칸이라든지 배움칸을 둘 만해요. 쓰임새를 살펴 작게 갈라 칸이고, 통째로 어느 한 가지를 다루거나 맡는 데이기에 집입니다. ㅅㄴㄹ


등지다·등돌리다·고개젓다 ← 외면, 척지다(隻-)

이웃맺기·어울림 ← 교제, 팔로잉, 결합, 결연, 자매결연, 향약, 대외협력, 대외교류

찜질집 ← 사우나(sauna), 스파(spa), 목욕탕, 온천, 한증탕(汗蒸湯)

씻는집(씻음집) ← 목욕탕, 사우나(sauna), 스파(spa)

씻는칸(씻음칸) ← 세면실, 세척실, 욕실, 욕탕, 목욕탕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5.12. 결정적


살아가면서 돌아볼 크나큰 일이란 무엇일까요. 밤이 이슥하여 하루를 마무리하면서 어떤 굵직한 일을 떠올릴까요. 뼈아프구나 싶은 일이 생각날 만하고, 다시없이 즐겁던 일을 생각할 만하며, 무엇보다 사랑스럽게 마음을 빛낸 일을 웃으면서 되새길 만합니다. 누가 우리 몫으로 살아 주지 않듯, 참말로 우리 손으로 움직여서 가꾸고 보듬고 살찌웁니다. 제가 마실 숨을 누가 마셔 주지 않듯, 참으로 스스로 몸을 돌보고 갈닦으면서 북돋아요. 바로 오늘을 살기에 어제를 푼푼히 쌓아요. 또렷하게 바라봅니다. 잘하거나 못한다는 생각이 아닌, 온갖 고비를 맞닥뜨릴 적마다 틀림없이 내딛을 한 걸음 두 걸음을 마음에 둡니다. 하늘땅 사이에는 언제나 바람이 흐르고, 이 바람은 상냥하게 머리카락을 간질이고, 푸나무를 사뭇 푸르게 어루만져요. 봄에는 무척 산뜻하고, 여름에는 매우 반가우며, 가을에는 몹시 싱그럽고, 겨울에는 대단히 기운찬 바람입니다. 삶을 짓는 첫단추를 꿰고, 살림을 마무리하는 자리를 갈무리합니다. 하루를 여는 첫손을 나누고, 모레를 꿈꾸면서 이밤을 끝으로 오늘은 고이 내려놓습니다. 둘도 없는 숨결을 담은 이야기가 흘러갑니다. ㅅㄴㄹ


크다·크나크다·크디크다·굵직하다·뼈아프다·아프다 ← 결정적 ㄱ

다시없다·둘도 없다·무엇보다·아무래도·참말로·참으로 ← 결정적 ㄴ

또렷하다·뚜렷하다·틀림없다·바로·바로 그 ← 결정적 ㄷ

고비·고빗사위·기둥·하늘땅 ← 결정적 ㄹ

매우·사뭇·아주·몹시·무척·대단히 ← 결정적 ㅁ

마무리·마지막·끝 ← 결정적 ㅂ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