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6.26. 얼굴돌리다


살면서 으뜸으로 칠 곳은 무엇일까요. 사람마다 달리 여기겠지요. 저는 어릴 적부터 바람을 으레 첫째로 쳤어요. 고삭부리요 코가 워낙 나빠서 숨쉬기가 참 힘들었거든요. 코가 나빠 숨을 못 쉴 적에는 하루 내내 숨막힙니다. 늘 숨이 가쁘지요. 매캐한 데라면 버겁고, 트인 곳이라든지 숲 한복판이라면 숨을 가늘게 고릅니다. 풀꽃내음을 맡으면 어쩐지 몸이 가벼워요. 바람이 씽씽 부는 마당이라면 더없이 가뿐합니다. 시멘트로 두른 자리에 갇히면 골이 지끈하지요. 자꾸자꾸 생각했어요. 삶에서 꼭두로 삼을 길이란, 언제나 스스로 가장 튼튼하면서 빛날 길이 어디인가를 살펴야겠다고 여겼어요. 아이를 낳아 돌보는 어버이로 살면서 나몰라 할 일이란 없습니다. 거리낌없이 묻고 헤아려요. 어떤 보금자리를 짓고, 어떤 삶자리로 가꾸면서, 뒷짐이 아닌 사랑을, 팔짱이 아닌 살림을 바라볼 때에 기쁜가를 따집니다. 스스로 삶길을 찾는다면 이웃이 헤맬 적에 등돌리지 않겠지요. 스스로 사랑살이를 알아차린다면 동무가 힘겨울 적에 얼굴돌리지 않을 테고요. 거짓말을 안 합니다. 참말을 합니다. 바보짓은 하지 않아요. 춤짓을 하지요. 바람에 몸을 맡깁니다. ㅅㄴㄹ


으뜸·첫째·꼭두·가운데·한가운데·복판·한복판·판·마당·바탕·밑·밑바탕·밑절미·물결·너울·-만·거의·으레·보다·바라보다·살피다·따지다·다루다·알다·헤아리다·생각하다·매이다·얽매이다·갇히다 ← 위주(爲主)

고개돌리다·얼굴돌리다·귀닫다·눈감다·입닫다·입다물다·입씻다·나몰라·나몰라라·뒷짐·뒷짐을 지다·팔짱끼다·등돌리다·등지다·멀리하다·건방지다·뻔뻔하다·거리낌없다·모르는 척하다·모르는 체하다·모르쇠·못 본 척하다·시침·시침질·시치미·시큰둥하다·심드렁하다·안 하다·하지 않다 ← 안면몰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6.25. 온님


멋대로 구는 사람을 보면 두 가지 생각이 들어요. 저만 아는 몸짓이라면 굳이 만나거나 사귈 일이 없습니다. 다른 눈치를 보지 않고 혼놀이를 누리는 몸짓이라면 즐겁습니다. 맘대로 하니 나쁘다고도 하지만, 우리는 누구나 ‘우리 마음이 이끄는 길’로 갈 노릇입니다. 눈치를 볼 일이 아니고, 남이 가는 대로 따를 일도 아니에요. 우리 마음이며 멋을 찾아서 가되, 마구잡이가 아닌, 괘씸하거나 건방지지 않은, 주제넘은 짓이 아닌, 막되지 않은, 나비처럼 가벼이 팔랑거리는 몸짓으로 나아갈 노릇이라고 여깁니다. 스스로 마음을 찾아 길을 열면 온님이 된다고 느껴요. 오롯이 하나요, 옹글게 나를 찾으니 햇살 같지요. 환한 빛님입니다. 저 하늘에도 하늘님이 있을 테지만, 우리는 모두 하늘님이라고 여깁니다. 풀꽃나무도 하늘님이지요. 먼발치 그분이 아닌, 서로서로 그님이랄까요. 스스로 제멋을 찾아서 나아가니, 말 그대로 ‘멋집’니다. 아무렇게나 하는 멋이 아닌, 홀가분하게 나아가는 멋이요, 이때에는 엄청나게 아름답겠지요. 놀랍도록 훌륭할 테고요. 나를 보면서 너머를 봅니다. 너머를 보면서 스스로 돌아봅니다. 온누리 그득한 님을 우리한테서 찾습니다. ㅅㄴㄹ


멋대로·제멋대로·맘대로·제맘대로·함부로·아무렇게나·마구마구·마구잡이·건방지다·괘씸하다·너무하다·지나치다·잘나다·저 잘난·저만 아는·주제넘다·주제모르다·혼자놀다·혼놀이·망나니·막되다·막돼먹다 ← 독선, 독선적

님·온님·그님·그분·해·해님·햇살·빛·빛님·빛살·하늘·하늘같다·하느님·하늘님·너머·대단하다·놀랍다·엄청나다·빼어나다·훌륭하다·아름답다·멋있다·멋지다·무시무시하다·엄청나다·어마어마하다·까마득하다·아스라하다 ← 신(神)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6.24. 외곬눈


기운이 빠지니 쓰러집니다. 다리에 힘이 풀려 자빠집니다. 화들짝 놀라다 못해 자지러지기까지 합니다. 한참 누워서 생각합니다. 뭐가 그리 대단하다가 놀라야 했을까요. 드러누운 김에 폭 쉬기로 합니다. 벌러덩 누웠으니 하늘바라기도 하고, 땅바닥을 볼볼 기는 온갖 풀벌레 소리에 귀를 기울이기로 합니다. 외곬로 바라보고 살았기에 놀랄는지 모릅니다. 여러 갈래를 두루 본다면 그리 놀랄 일이 없을는지 모르지요. 한길을 파는 살림이란 의젓하지만, 외길만 가노라면 자꾸자꾸 담벼락을 맞닥뜨릴는지 몰라요. 외눈으로 보기에 한켠만 헤아리기도 하지만, 두 눈으로 보더라도 외넋이라면 한켠만 겨우 보겠지요. 두 눈을 뜨든 한 눈을 뜨든 고른 숨결로 차근차근 보아야지 싶어요. 외곬쟁이를 멈추지 않기에 멋대로 가지 않을까요. 외눈박이로 달리기에 사람들한테 재갈을 물리는 막짓을 서슴지 않는구나 싶어요. 억누르는 목소리는 그들잔치입니다. 올라앉는 몸짓은 그들마당이에요. 어깨동무가 아니기에 닫힌터요, 손을 잡지 않는 모습이라 마구나라일 테지요. 서로 아끼면서 함께 돌볼 줄 아는 넋을 키우는 자리에서는 스스로 사랑을 길어올립니다. ㅅㄴㄹ


쓰러지다·자빠지다·자지러지다·눕다·드러눕다·놀라다·놀라자빠지다·까무러치다·무너지다·뻗다·얼빠지다·넋빠지다·벌러덩·헬렐레·화들짝·깜짝 ← 실신(失神)

외곬·외곬눈·외곬넋·외넋·외곬이·외곬쟁이·외곬꾼·외길·외길넋·외길꾼·외눈·외눈길·외눈박이·외눈이·곧이곧다·곧이곧대로 ← 근본주의, 원리주의, 근본주의자, 원리주의자

마음대로·맘대로·멋대로·아무렇게나·함부로·제멋대로·제맘대로·억누르다·올라앉다·재갈·짓누르다·짓밟다·휘두르다·그들잔치·그들판·그들마당·그들놀이·그들나라·꼭두놈·마구·마구마구·막·막놈·닫힌터·마구나라·막나라·마구잡이·마구쟁이·막질·막꼴·막짓 ← 독재, 독재자, 독재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6.23. 눈가림


덩어리로 놓으면 쓰거나 다루기 어려우니 조금씩 떼어서 놓습니다. 알맞게 나누면 그때그때 쓰기에 좋아요. 살짝 덜어 볼까요. 작게 갈라도 되고요. 쪼개어 놓는다고 해서 무게는 줄지 않지만 건사하기에는 좋아요. 조금씩 나누었기에 부피가 줄지는 않더라도 여럿이 나누어 들거나 챙길 만해요. 한 사람이 모두 맡기보다는 여럿이 갈라서 맡으면 한결 수월합니다. 서로 나누어서 맡는 일이란 눈가림이 아니에요. 함께 나누어 하는 일이란 혼자서 씩씩한 척하는 몸짓을 내려놓으면서 어깨동무하는 길입니다. 힘들 적에는 힘들다고 말하면 됩니다. 벅차기에 벅차다고 밝히면 되어요. 얼렁뚱땅 넘어가기보다는 제대로 말해요. 엉너리로 지나가기보다는 스스럼없이 털어놓아요. 가끔은 쉬어도 좋아요. 아니, 사이사이 쉬어야 좋겠지요. 가야 할 길이 멀더라도 이따금 몽땅 내려놓고서 숨을 돌리면 어떨까요. 해야 할 일이 멧더미라도 틈틈이 다 풀어놓고서 기지개를 켜면 어떨까요. 끝까지 혼자 해내어도 나쁘지 않고, 모두 나누어 해도 나쁘지 않습니다. 우리한테는 두 손이 있기에 서로 맞잡고서 즐거울 만하고, 손뼉치고 노래하면서 쉬었다 가도 즐겁습니다. ㅅㄴㄹ


가르다·나누다·덜다·쪼개다·조금씩·조금조금·작게 가르다·작게 나누다·작게 덜다 ← 소분(小分)

무게·부피·크기·온무게·온부피·끝·모두·몽땅·모조리·다 ← 총량(總量)

시늉질·옷을 바꾸다·겉을 바꾸다·눈가림·눈속임·반지르르·반지레·번지르르·번지레·속이다·속여먹다·속임질·거짓·거짓질·아닌 척·아닌 체·척·척하다·체·체하다·얼렁뚱땅·알랑똥땅·엉너리·엉너릿손 ← 조삼모사

가끔·가끔가끔·드문드문·띄엄띄엄·사이사이·이따금·어쩌다·어쩌다가·틈틈이 → 부정기, 부정기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6.22. 고봉


예부터 아이들한테 밥을 수북히 담아 주는 어른이요 어버이입니다. 어른이나 어버이는 굶거나 덜 먹더라도 아이한테는 먹을거리를 가득가득 베풀어요. 아이들은 마음껏 뛰어놀도록 하면서, 또 신바람으로 뛰어놀 기운이 샘솟도록 듬뿍듬뿍 주전부리를 챙겨 주되, 어른이나 어버이는 곁에서 빙그레 웃음지으면서 끼니를 곧잘 건너뛰곤 합니다. 오늘날 이 나라를 돌아보면 어린이나 푸름이가 뛰어놀 만한 빈터라든지 느긋하게 어우러질 쉼터는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온갖 가게는 가득하고 찻길은 넘치지만, 탁 트인 놀이터나 숲은 어디에 있을까요. 아이들한테 푸지게 밥 한 그릇 건네는 손길처럼, 이제부터 우리 삶터를 통째로 갈아엎을 노릇이라고 여깁니다. 아이들한테 사랑을 담아 아름으로 주듯, 바야흐로 우리 보금자리나 마을은 어린이 눈높이하고 푸름이 마음결로 가다듬어야지 싶어요. 높다란 봉우리만 쳐다보지 않기를 바라요. 돈살림만 바라보지 않으면 좋겠어요. 서로 북채를 쥐고서 둥둥둥 노래판을 벌이고, 넘실넘실 허벌나게 나누는 꽃살림으로 가기를 바랍니다. ㅅㄴㄹ


고봉(高捧) → 가득, 가득가득, 가득차다, 가득하다, 가멸다, 가멸차다, 넉넉하다, 넘실거리다, 넘실대다, 넘실넘실, 넘치다, 듬뿍, 듬뿍듬뿍, 담뿍, 담뿍담뿍, 수북하다, 소복하다, 아름, 잔뜩, 잔뜩잔뜩, 푸지다, 푸짐하다, 한가득, 한아름, 허벌나다

고봉(孤峯) → 높다, 높다랗다, 외봉우리

고봉(高峯) → 갓 2, 갓골, 높다, 높다랗다, 멧꼭대기, 멧갓, 멧부리, 봉우리

고봉(鼓棒) → 북자루, 북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