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2.7.20.


《이제부터 세금은 쌀로 내도록 하라》

 손주현·이광희 글, 장선환 그림, 책과함께어린이, 2017.12.13.



서울에서 고흥으로 돌아가는 시외버스에 빈자리가 없다. 곰곰이 생각하다가 안산으로 가서 타기로 한다. 버스를 타기 앞서까지 틈이 있으니 먼저 안양 〈뜻밖의 여행〉으로 간다. 전철을 내려 땡볕을 신나게 쬐며 걷는다. 부릉부릉 넘치는 길은 나라 어디나 시끄럽다. 부릉이한테 길을 내준 사람들은 삶을 스스로 버린 셈이라고 느낀다. 마을책집을 비로소 찾아내어 들어가려는데, 늙수그레한 아저씨가 불쑥 “남자 새끼가 여자옷을 입어” 하고 떠들면서 지나간다. ‘새끼 새끼’ 떠드는 늙은이한테 “사람 새끼가 눈이 멀었어” 하고 한마디 쏘아주려 했는데, 벌써 저 멀리 달아난다. 불쌍한 저이는 들꽃도 별빛도 책도 마음으로 품지 않겠구나. 마을숲(근린공원)을 품은 책집은 호젓하다. 이곳으로 찾아오는 사람들은 푸르게 빛나는 새터로 마실하는 셈일 테지. 《이제부터 세금은 쌀로 내도록 하라》를 여러 해 앞서 읽었는데 퍽 아쉬웠다. 아무래도 다루기 쉬워서일 텐데 ‘어린이 역사책’은 거의 ‘조선을 둘러싼 발자취’만 짚는데, ‘조선 무렵 말씨’가 아닌 ‘2010∼20년 요샛말’로 풀어낸다. 그럴 수밖에 없나 싶으면서도 아쉽다. 어느 자리에서 바라보는 어떤 눈높이일까? 어린이가 부스러기(지식)를 외워야 하나, 삶길을 헤아려야 하나?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2.7.19.


《둥지 밖의 언어》

 이상규 글, 생각의나무, 2008.11.10.



아침에 부천에서 전철에 버스를 갈아타고 연천으로 간다. 얼마나 멀랴 싶더니 얼추 네 시간이 걸린다. ‘38선’을 넘고, ‘싸움터(군대) 옆 찻집(다방)·머리집(이발소)’ 옆을 스친다. 피가 튀기는 싸움판뿐 아니라, 젊은 사내를 총칼로 길들이는 싸움터도 순이를 노리개로 삼는 터전일 뿐이다. 연천 시내버스를 타고서 한참 돌고도는 길에서 만나는 낡아가는 마을가게 앞에 꽃그릇 줄줄이 있다. 다 다른 손길로 다 다르게 가꾸는 꽃그릇이 싱그럽다. 먼저 〈오늘과 내일〉에 닿는다. 이곳 책집지기님은 어깨동무(평화)를 이루는 길을 찾고 나누려는 마음으로 연천에서 길손집이자 빵집이자 책집을 꾸리신다고 즐거이 말씀한다. 이윽고 〈굼벵책방〉에 깃든다. 책집은 멧숲으로 둘러싼 너른들에 있고, 곁에는 말이 울음소리를 내며 달린다. 그림책집이 있을 만한 아늑한 자리이다. 이제 연천에서 서울로 한참 먼길을 간다. 〈조은이책〉까지 들르고서 책짐을 안고 지고서 길손집에 깃든다. 《둥지 밖의 언어》를 읽으며 내내 아쉬웠다. 국립국어원 이끎이까지 맡은 분조차 ‘말’이란 우리말을 쓸 줄 모른다. ‘말·말결·말씨·말꽃·말길·말빛·말넋·말삶·말새’를 알맞게 쓸 수 있다면, 비로소 우리말을 조금 우리말스럽게 하는 사람이리라.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2.7.18.


《가슴이 콕콕》

 하세가와 슈헤이 글·그림/김숙 옮김, 북뱅크, 2017.11.15.



고흥에 함박비가 드디어 온다. 가문 시골을 촉촉히 적시고 말끔히 씻어 줄까. 함박비가 온 이튿날은 골짝마실을 하면 즐겁다만, 오늘은 서울하고 부천에 수다꽃을 펴러 마실을 간다. 비가 쏟아지는 새벽나절 두 아이가 마을 앞까지 나와서 배웅을 한다. 잘 놀렴. 하루를 기쁨으로 그리렴. 오늘을 언제나 새롭게 맞이하렴. 숲노래 씨도 수다꽃 마실길을 기쁘게 매듭지을게. 시골버스를 타고 시외버스를 타고 전철을 타고서 서울 잠실나루에 닿는다. 바깥일을 보러 다닐 적에는 밥도 물도 안 먹으면서 가벼이 움직인다. 〈서울책보고〉에서는 부산 헌책집 이야기를 들려준다. 이윽고 전철을 다시 타고서 부천 원미동으로 간다. 〈용서점〉에서는 ‘모임·두레·품앗이’라는 오랜 우리말이 어떻게 결이 다르고 말밑이 새삼스러운가 하고 짚으면서, 우리가 다 다른 마을에서 다 다르게 빛나는 자리를 가꾸는 바탕을 사랑으로 다스리면 스스로 웃고 노래할 만하다는 이야기를 편다. 《가슴이 콕콕》은 두 아이가 서로 콕콕 찌르는 말로 갈라서다가 빗물이 톡톡 찾아들어 달래듯 새롭게 얼굴을 마주하면서 부드러이 앙금을 푸는 줄거리를 들려준다. 사랑으로 여기면 쿡쿡 찌르는 말이 안 나온다. 사랑으로 들으면 모두 반갑고, 사랑인 줄 모르면 다 밉다.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2.7.17.


《Birds in a Book》

 Lesley Earle 글·Rachel Grant 그림, Abrams Noterie, 2019.



비가 온다. 살짝 오다가 그치고, 또 살짝 오다가 그친다. 마당 한켠에 수박씨에서 수박싹에 이은 노란 수박꽃이 핀다. 너 참 어여쁘구나. 우리 책숲을 다녀온다. 마을 곳곳에서 ‘죽음개비’가 돌아간다. ‘죽음개비’란 ‘농약살수차’이다. 어마어마하게 시끄럽고 무시무시하게 희뿌연 죽음물을 들에 흩뿌린다. 몇 킬로미터가 떨어진 데에서도 시끄러운 소리에 코를 찌르는 죽음냄새가 난다. 들뿐 아니라 마을까지 죽음물을 퍼뜨린다. 그래서 ‘죽음물 + 팔랑개비’란 뜻으로 ‘죽음개비’라고 이름을 붙인다. 참말로 개구리도 새도 잠자리도 나비도 거미도 이 죽음물에 숨을 빼앗긴다. 사람 스스로도 죽음개비 탓에 죽는 줄 생각조차 않는다. 죽음물을 뿌리는 돈은 다 나라에서 대주겠지. 《Birds in a Book》은 새를 사랑하는 마음을 물씬 담은 그림책이다. 죽음물을 뿌리는 사람도, 죽음물을 뿌리라고 돈을 대는 벼슬아치도 새를 아랑곳하지 않는다. 해마다 제비가 줄고, 개구리가 줄고, 숱한 이웃숨결이 죽어자빠지는데 안 쳐다본다. 허울이 좋아 ‘농 + 약’인데, 흙도 풀도 목숨도 사람도 죄다 죽이는 이 끔찍한 죽임물은 ‘독약’일 뿐이다. 새를 멀리할수록 죽음이 가까울 뿐인 줄 언제 알아차리려나.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2.7.16.


《사치네 사찰 요리 1》

 카네모리 아야미 글·그림/윤선미 옮김, 소미미디어, 2018.2.13.



서울마실을 앞두고 저잣마실을 한다. 낮 두 시 시골버스를 탔더니 틈이 많이 빈다. 어찌할까 생각하다가 15시 30분 버스를 타고서 옆마을에 내린다. 들길을 천천히 걸어 집으로 돌아온다. 저녁에 ‘고흥·제주 뱃길’을 살펴보는데 빈자리가 없네. 7월 끝자락에는 제주마실을 못 하겠구나. 〈노란우산〉에서 ‘노래그림잔치(동시그림전시)’를 여는데, 8월 한복판을 넘어서야 빈자리가 나는구나. 쉼철(휴가철)이라 자리가 없다는 생각을 안 했다. 나는 한 해 내내 쉼날이 없이 일하기에 쉼철을 생각조차 안 한다. 어린배움터에 첫발을 디딘 여덟 살부터 푸른배움터를 마치는 열아홉 살까지 하루조차 쉬잖고 짐(숙제)을 떠안고 배움수렁에 잠겼다면, 스무 살부터 쉰 언저리에 이르도록 스스로 배우고 가다듬어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쓴다며 참말 하루조차 쉰 적이 없다. 《사치네 사찰 요리 1》를 읽었다. 뒷걸음을 읽을까 말까? 줄거리는 알차되 그림결은 엉성하다. 나중에 손에 잡히면 뒷걸음도 읽기로 하자. 글도 그림도 그림꽃(만화)도 온통 먹을거리 이야기판이다. 먹을거리를 안 다루면서 삶과 살림과 사랑과 숲을 다루기는 어려울까? 안 먹으면 우째 사느냐고들 하지만, 글에도 그림에도 그림꽃에도 밥이 아닌 숨빛과 넋 이야기만 담아도 넉넉할 텐데.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