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2.11. 고정하다


서둘러서 되는 일이 있지만, 서두를 적마다 마음이 바쁘고 벅차기 마련입니다. 어쩌다가 서두를 수 있습니다만, 으레 서두르는 살림이라면 그만 놓치거나 섣불리 다루면서 지나치는 일이 늘어나요. 예부터 여느 자리에서는 ‘차분하라’고 이야기합니다. 어른한테는 ‘고정하셔요’ 하고 여쭙니다. 자리를 살펴서 말을 가른 셈인데요, 달래는 손길이 조금 다르니, 말도 다르겠지요. 추운 날씨라면 겹겹으로 입어요. 혼겹으로는 오들오들하니까 덧입지요. 더 갖추고, 이모저모 챙깁니다. 옛일을 생각해 봅니다. 예전에는 오늘날에 댈 수 없도록 꽁꽁 얼어붙었다는데, 그때에는 가벼운 차림으로 겨울나기를 거뜬히 했다지요. 우리는 좀 그냥그냥 사는 셈 아닐까요. 조금 서늘하거나 더울 적에 너무 달뜨지 않나요. 차분하게 다스리고, 들뜬 기운을 내려놓을 일이지 싶어요. 가볍게, 홀가분하게, 스스로 살펴야지 싶어요. 차분하지 않을 적에는 맛보기를 꾸며도 어설픕니다. 그럭저럭 해서는 재미없어요. 멋대로 해도 따분하지요. 애틋하게 여길 만한, 두고두고 되새길 만한, 즐거운 길을 하나씩 다스리면 좋겠습니다. 누구나 언제나 아름답습니다. ㅅㄴㄹ


고정하다 ← 침착, 진정, 잠잠, 순해지다

겹겹·껴입다·덧입다·갖추다·챙기다·감싸다·에워싸다·둘러싸다 ← 중무장, 무장

돌아보다·되새기다·곱씹다·그립다·애틋하다·옛생각·옛일·옛이야기·떠올리다 ← 추억

보기·맛보기 ← 시안

그냥·그럭저럭·이럭저럭·함부로·아무·어느·아무렇게나·멋대로·맘대로 ← 임의의

내려놓다·버리다·내버리다·비우다·벗다·홀가분하다·가볍다·빈손·빈몸·맨몸·가난 ← 무소유, 방하착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2.10. 용하다


자꾸 잊어버리는구나 싶어서 종이에 적어서 척 붙입니다. 늘 지나가거나 오래 머문다 싶은 자리에 붙임종이를 놓아 스스로 알립니다. 얼굴을 보면서 알려주고 싶으나 때가 맞지 않으면 나중에 챙겨서 살피도록 붙임종이를 살짝 놓기도 해요. 우리는 마음으로도 만나지만 장삿속으로도 만나요. 홀가분한 마음으로 만나니 홀가분하다면, 돈셈으로 만난다면 돈어림을 하느라 썩 내키지 않는 자리가 되겠지요. 가난한 사람이란, 돈이 적은 사람이 아니라고 느껴요. 마음이 텅 비기에 가난한 사람이지 않을까요. 마음이 홀쭉하니까 가난하고, 마음이 넉넉하니까 가멸찹니다. 즐겁고 맑은 빛으로 넘실거릴 적에 가멸집니다. 스스로 북돋아요. 스스로 일으켜요. 스스로 돕지요. 어쩌다 되는 일도 있을 테지만, 모름지기 모든 일이란 스스로 마음에 심은 씨앗대로 흘러서 이루지 싶어요. 용케 되는 일이라기보다, 용을 써서 되는 일이라 할 만해요. 온마음을 쏟고, 온힘을 기울입니다. 온통 내맡기고, 오롯이 달립니다. 남이 내주는 일거리 아닌, 손수 짓는 일감입니다. 사랑이란 우리 마음에서 스스로 길어올려요. 용한 재주보다는 따사롭고 넉넉한 손빛에서 태어나는 하루입니다. ㅅㄴㄹ


붙임종이 ← 스티커

장삿속·일감·일거리·돈벌이·돈셈·돈어림 ← 비즈니스 모델

가멸다·가멸차다·푸지다·가득하다·돈있다 ← 부유, 부자, 거부, 백만장자

북돋우다·힘내다·사랑·아끼다·돕다·도와주다 ← 성원(聲援)

어쩌다·어쩌다가 ← 운(運), 운수, 우연, 혹, 혹시, 혹여, 혹은, 간혹, 무심코, 무심결, 설령, 설혹, 설사, 하필, 졸지, 종종, 만일, 만약

용하다·용케 ← 신기, 신비, 신통방통, 능란, 능수능란, 능하다, 재치, 수완, 베테랑, 프로, 기술자, 능력자, 해결사, 통달, 다재다능, 묘하다, 신묘, 기묘, 특이, 특별, 장하다, 다행, 행운, 운, 운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2.9. 구슬꽃


우리는 모두 다른 사람입니다. 몸이 달라요. 목소리랑 낯빛이랑 눈빛이 다릅니다. 우리는 다 같은 사람입니다. 마음이 같고, 사랑이 같으며, 숨결이 같아요. 겉보기로는 다르고, 갈리며, 낯설다가, 동떨어지지만, 속내를 살피면 벌어지거나 엇나가지 않아요. 몸을 가꾸듯 마음을 가다듬는다면 언제나 빛나는 사랑이 되리라 느껴요. 확 뜯어고치지 않아도 돼요. 차근차근 손보면 되어요. 조금씩 손질하면서 우리 손길을 바꿀 만해요. 어제를 되새기면서 오늘을 새로하는 걸음이랄까요. 우리 눈망울은 구슬같습니다. 새벽에 돋는 이슬도 구슬같아요. 구슬도 이슬도 매한가지이지 싶어요. 슬기로운 마음이란 구슬답거나 이슬같은 빛이 아닐까요. 티없이 동그란 구슬을 엮어 구슬꽃이 태어납니다. 손톱에 물을 곱게 들일 적에는 손톱꽃이 될 테지요. 글을 쓴다면 글꽃이 되네요. 말을 한다면 말꽃이 되어요. 살림을 하니 살림꽃이고, 노래를 불러 노래꽃입니다. 곱게 빛나는 마음이니 늘 꽃이에요. 즐겁게 빛나는 이 마음으로 얼음 한 조각 먹어 볼까요. 고물을 얹은 얼음을 먹어요. 밥으로 삼아 얼음을 누려요. 시원하게 상큼하게 후련하게 한 그릇 뚝딱 비웁니다. ㅅㄴㄹ


갈리다·낯설다·다르다·동떨어지다·벌어지다·엇나가다·틈·틈새 ← 이질적

가다듬다·다듬다·뜯어고치다·고치다·갈다·손보다·손질하다·바꾸다·새로하다·달리하다 ← 개량, 개선

구슬 ← 진주(眞珠), 보석, 유리알, 환(丸), 비즈(beads)

구슬꽃·구슬살림 ← 비즈공예, 비즈아트

손톱물 ← 매니큐어

손톱꽃·손톱살림 ← 네일아트

얼음·얼음고물·얼음밥·얼음보숭이 ← 빙수, 아이스크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2.8. 비랑 비


비가 오니 ‘비’가 오는구나 하고 말합니다. 비가 오니 빗물을 먹어요. 비는 가볍게 내리기도 하고 세차게 퍼붓기도 해요. 갑자기 오더니 가만가만 뿌리면서 그치기도 합니다. 하늘에서 내리는 물은 ‘비·빗물’이라면, 땅에 내려앉는 먼지를 쓸어내는 다른 ‘비’가 있어요. ‘빗자루’라고도 합니다. 우리는 비로 살살 쓸어서 집이며 마을을 정갈하게 돌보아요. 그런데 비질이 성가시다면서 달아나지는 않나요. 비질은 남한테 떠넘기고서 슬쩍 손을 놓은 적은 없나요. 힘이 든다면 누구라도 가볍게 손을 놓을 만해요. 서둘러 하기보다는 느긋이 쉬면서 하면 즐거워요. 그렇지만 갑자기 손을 놓으면 같이 일하던 사람이 버겁겠지요. 미리 말하면서 서로서로 손을 따스히 잡으면 좋겠어요. 잘하건 못하건 다 좋으니 티를 내기보다는, 뽐내거나 드러내기보다는, 오순도순 어울리면 아름다워요. 잘난척이란 으레 시들시들해요. 어깨동무일 적에 싱그럽고, 보여주려는 몸짓에서는 노래가 사라지면서 따분합니다. 가만 보면 자랑질이나 뽐냄질이란 끄나풀 같아요. 허수아비 아닌 스스로 임자로 서는 숨결이라면, 종살이가 아닌 임자살림이라면 우리 길은 웃음노래입니다. ㅅㄴㄹ


비 1 (빗물) ← 우수(雨水), 강수량, 강수(降水), 강우량, 강우(降雨)

비 2 (빗자루) ← 소지도구(掃地道具), 소제도구(掃除道具)

손놓다 ← 휴식, 도외시, 외면, 직무유기, 책임회피, 등한시, 방임, 방치, 방관, 수수방관, 도중하차, 중단, 중지, 회피, 포기, 무책임, 도망, 도주, 철수, 철회, 피신, 땡땡이, 전선이탈, 이탈, 소극(消極), 소극적, 항복

시늉·티내다·자랑·보여주다·드러내다·뽐내다·잘난척하다 ← 생색(生色)

시들다·닳다·삭다·나쁘다·사라지다·녹다 ← 열화(劣化)

몸종·종·끄나풀·심부름꾼·허수아비 ← 시녀(侍女)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2.7. 악착


도무지 넘보지 못하겠다고 여길 만한 곳이 있습니다. 까마득하구나 싶은 분이 있습니다. 야물거나 튼튼하기도 하지만, 어려워서 좀처럼 손도 못 대곤 하거나 다가서지 못하기도 해요. 해도 해도 안 되는 일도 있을 테고요. 아무리 꼼짝을 않는다지만 꾸준히 두들겨 봅니다. 꿈쩍않는 일이구나 싶어도 새롭게 마음을 다스리면서 다시 부딪힙니다. 쉬 그만두고 싶지 않거든요. 가볍게 손을 놓고 싶지 않아요. 악을 써 보면 어떨까요. 젖을 물던 아기처럼 갖은 힘을 내기로 해요. 억척이가 될 수 있어요. 억척돌이나 억척순이로 나설 수 있습니다. 아무리 힘들어도 굽히지 않고 해보면 어떨까요. 더없이 고단하더라도 씩씩하게 일어서면 어떤가요. 죽을힘을 내야 하지는 않아요. 빛나는 힘을 내기로 해요. 때로는 꺾이더라도, 다음에는 꺾이지 않겠노라 야무지게 마음을 먹고 거듭거듭 뛰어들어 봐요. 우리는 어쩌면 아직 기운다운 기운을 다 쓰지 않았는지 몰라요. 밑바닥까지 갔다지만, 바로 밑바닥에 있으니 이곳을 더 힘차게 박차며 솟구쳐 오를 수 있어요. 높다란 둑을 허뭅니다. 단단한 둑을 타고 오릅니다. 둑길에 서서 맑은 냇물을 바라봅니다. ㅅㄴㄹ


못 넘볼·까마득하다·높다·야물다·손도 못 대다·어렵다·버겁다·굳세다·까다롭다·힘들다·어쩌지 못하다·튼튼하다·탄탄하다·안 되다 ← 난공불락

꼼짝않다·꿈쩍않다 ← 강건, 강하다, 확고부동, 강철, 강력, 투철, 결연, 철벽, 견고, 엄격, 엄중

굽힘없다·굽히지 않다·꺾이지 않다·악착같다·억척스럽다·당차다·야물다·기운차다·씩씩하다·야무지다·힘차다 ← 불굴, 불굴의

둑 ← 제방, 보(洑), 방파제

악착·억척 ← 강하다, 강건, 근성, 필사적, 결사적, 독하다, 지독, 완고, 고집, 부단, 강단, 인내, 집요, 고군분투, 사생결단, 전력, 진력, 지극정성, 성심성의, 물심양면, 사력, 최선, 적극적, 열성, 불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