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4.4. 울대


좀 낡아도 되어요. 겉보기로는 낡아도 속으로는 싱싱하거든요. 좀 너저분할 때가 있어요. 오래도록 비바람을 쐬고 보니 바래거나 닳아요. 너절해 보인다면 눈길이 안 갈는지 모르나, 겉눈이 아닌 속눈으로 바라본다면 허름하거나 허접한 것이란 하나도 없네 하고 느낄 만해요. 무엇 때문에 이쪽은 초라하고 저쪽은 깨끗해 보일까요. 해진 옷을 걸치면 사람도 해진 셈일까요. 옛날부터 흘러온 바람이며 냇물입니다. 아스라한 옛적부터 흐른 바다요 구름입니다. 즈믄 해를 살기도 하는 나무를 보면서 케케묵었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해님이나 별님을 바라보면서 해묵은 빛이라고 하지 않아요. 지나간 하루를 되새기면서 다가올 날을 그립니다. 흘러가는 길을 지켜보면서 오늘 이곳을 가다듬습니다. 그냥그냥 지나갈 때가 있어요. 못 알아차리고서 지나가기도 하지요. 벼랑 둘레에 세운 울대에 서서 구름빛을 올려다봅니다. 깃털을 닮다가 곰이 되다가 물결처럼 일렁이는 구름밭을 바라보면서 울대를 고르고는 노래를 한 가락 뽑습니다. 이 땅에서 살아가며 누린 기쁨을 노래합니다. 이 몸에 깃든 오랜 숨결을 반가이 여기면서 노래를 부릅니다. ㅅㄴㄹ


낡다·너저분하다·너절하다·뒤떨어지다·떨어지다·삭다·닳다·허름하다·허접하다·헐다·해지다·초라하다·케케묵다 ← 누추, 남루

묵다·해묵다·케케묵다·옛날·옛적·오랜·오래되다·아득하다·멀다·흘러가다·지나가다 ← 태고, 과거

흘러가다·지나가다 ← 통과, 관통, 경과, 이동, 암묵, 침묵, 종료, 종결, 별다른 의미 없이, 무심, 패스, 투과, 과정, 횡단, 종단, 주마등, 태고, 태고의, 과거, 과거의

울대 1 ← 성대(聲帶)

울대 2 ← 난간(欄干)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4.3. 보는눈


아기는 다 아는 채 태어날까요, 모두 잊은 채 태어날까요. 온누리를 속속들이 아는 넋으로 태어나지만 이리 길들거나 저리 물들면서 차츰차츰 잊을까요, 빈종이 같은 넋으로 태어나서 하나하나 새로 그릴까요. 어린이 눈으로 삶을 읽거나 삶터를 헤아린다면 모두 사랑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푸름이 눈길로 사랑을 나누거나 터전을 가꾸려 하면 언제나 즐거우리라 생각합니다. 모든 잘못은 어린이처럼 보지 않거나 푸름이다운 눈썰미를 잊으면서 불거지리라 느껴요. 우리 첫발이 아기요, 어린이랑 푸름이를 거쳐서 어른이 되는 줄 돌아보아야지 싶습니다. 바탕이 되는 숨결을 살피면서 언제나 첫마음을 이어야지 싶어요. 다만 모든 사람은 다르지요. 네가 있고 내가 있어요. 다 다르면서 언제나 사랑이라는 삶으로 만나요. 이 얼거리를 마주하면 좋겠어요. 억지로 마주치려 하기보다는 부드러이 만나면 좋겠어요. 굳이 이쪽저쪽으로 가르지 않아도 모두 다르게 태어나서 살아가요. 다른 결을 고이 받아들이면서 속마음을 볼 줄 알기를 바랍니다. 다른 빛을 넉넉히 품으면서 속살림을 보살피는 몸짓이 되면 더없이 기쁘겠습니다. ㅅㄴㄹ


다 알다·모두 알다·꿰다·꿰뚫다·속속들이 ← 전지적

눈 1·눈길 1·보는길·보는눈·보다 1 ← 시점(視點)

때 1·무렵·적·즈음·쯤·철 ← 시점(時點)

바탕·-부터·비롯하다·처음·첫·첫걸음·첫밗 ← 시점(始點)

만나다·보다·마주하다·마주치다 ← 대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19.12.27. 샘물


혀짤배기로 태어나기는 했습니다만, 어릴 적부터 둘레 어른이란 분이 중국 옛글에 나온 말마디라며 한자를 엮은 네글씨말을 읊을 적마다 골이 아팠습니다. 글을 좀 안다는 둘레 어른은 짐짓 우쭐대며 한자말을 읊고는 이내 풀이를 달지요. 어린 마음에도 ‘저 할아버지는 왜 저렇게 글자랑을 하지?’ 하며 지겨웠습니다. ‘저 샘님은 왜 말을 길게 늘어뜨리면서 뻐기지?’하면서 싫고요. 온누리를 지었으면 ‘온누리를 지었다’고 하면 되지, 구태여 ‘천지창조’나 ‘우주창조’라 해야 하나 아리송했어요. 처음으로 지었으면 ‘처음으로 짓는다’라 해도 될 테고요. 물은 언제나 흐르는 물을 마시는 줄 알다가 플라스틱병에 담은 ‘생수’를 처음 만나며 ‘물을 돈을 치러서 사다 마신다고?’ 하며 놀랐습니다. 무엇보다 ‘생수’란 말이 낯설더군요. 물이면 물이고, 냇물이거나 샘물이면 냇물이나 샘물이라 하지, 어른들은 무슨 말을 저리 쓰나 알쏭했어요. 어느덧 무럭무럭 자라 어른 자리에 서며 아이들을 돌보는 살림을 지으며 생각합니다. 어른끼리 아는 말이 아닌 아이랑 어깨동무하는 말을 써야겠다고, 깨알글을 적어도 아이가 읽을 만한 말로 엮자고. ㅅㄴㄹ


누리짓기·처음짓기·온누리를 짓다·온누리가 태어나다 ← 우주창생, 우주창조, 천지창조

먹는샘물·샘물·냇물 ← 생수

깨알글(깨알글씨) ← 세필(細筆), 세자(細字)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19.12.28. 기쁘다


어릴 적에 ‘기쁘다’하고 ‘즐겁다’를 가려서 썼다고는 느끼지 않지만, 두 낱말을 아무 데나 섞지는 않는다고 얼핏 느꼈습니다. “기쁘다 구주 오셨네” 하고 노래하지만 “즐겁다 구주 오셨네” 하고 노래하지 않아요. “새로 온 동무를 기쁘게 맞이합시다”라 할 뿐, 이때에 ‘즐겁게’라 하지 않아요. 오늘 잘 놀았느냐고 물으면 “즐겁게 놀았어”라 하지, “기쁘게 놀았어”라 하지 않아요. 그러나 “오늘 기뻤어”라 말할 때가 있어요. 모처럼 같이했기에, 처음으로 함께했기에 ‘반갑다’는 마음을 ‘기쁘다’로 나타냈지요. 마음을 먹은 대로 잘되거나 잘나갈 때가 있어요. 모든 일이 거침없이 풀리면서 잘 트이기도 합니다. 피어나는 꽃 같은 하루랄까요. 마음이 좋은 날에는 작은 들풀 한 포기에서도 상큼한 기운을 느낍니다. 마음이 안 좋다면 들풀이건 들꽃이건 나무이건 쳐다보지 못해요. 따로 더 좋은 나물이 있기도 할 테지만, 우리 마음에 따라서 모든 풀이며 남새가 이바지하지 싶습니다. 대단한 풀, 이른바 ‘살림풀’ 몇 가지를 찾기보다는, 언제나 우리 마음부터 즐겁게 열면서 하루를 기쁘게 짓는 길이 웃음꽃으로 피어나리라 생각합니다. ㅅㄴㄹ


기쁘다·좋다·잘되다·잘나가다·멋지다·훌륭하다·피어나다·트이다·열리다 ← 운수대통, 대통

살림풀·살림남새·이바지풀·이바지남새 ← 구황식물, 구황작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4.2. 가죽몸


손에 쥐면서 들고 다니는 전화가 나오면서 그동안 쓰던 여느 전화는 ‘집전화’라는 이름으로 굳습니다. 손전화가 나오기 앞서도 집전화란 말은 썼어요. 집 아닌 일터에 전화를 놓기 마련이었으니, 일터에서 쓰는 전화는 ‘일전화’라면, 집에서는 ‘집전화’이거든요. 첫 손전화는 덩치가 컸다면 차츰 줄어들더니 어느새 접어서 주머니에 쏙 넣을 만한 크기로 거듭납니다. ‘접는전화’라니, 참 생각도 재미나지요. 가만 보면 전화기만 접지 않아요. 여닫는 곳도 척척 접곤 해요. 요즘도 하려나 모르겠습니다만, 지난날 배움터는 열한두 살 어린이한테 개구리 배를 가르도록 시켰고, 물고기 배를 갈라 속을 모두 끄집어내고서 가죽만 남은 몸을 건사하도록 시키기도 했습니다. 먹을거리를 다루는 살림배움이었다면 모르되, 산몸을 함부로 칼질하는 일이 참 싫었습니다. 멀쩡한 개구리하고 물고기는 왜 사람한테 붙잡혀 겉속으로 다쳐야 했을까요. 칼로 몸을 가르는 배움판이 아닌, 마음으로 개구리랑 이야기를 하도록 이끄는 배움판이 되기는 어려울까요. 시키는 대로 입다물고서 따를 수 없습니다. 조용히 받아들이기만 할 수 없지요. 우리는 마음을 입은 몸이거든요. ㅅㄴㄹ


집전화 ← 가정용 전화

일전화 ← 사무용 전화

접이 ← 폴더, 폴더형

접닫이·접이닫이·접이문·접문 ← 폴딩도어

접이전화·접전화 ← 폴더폰

가죽탈·가죽몸 ← 박제(剝製)

겉생채기·겉이 다치다 ← 외상(外傷)

속생치기·속이 다치다 ← 내상(內傷)

입닫다·입다물다·조용하다·고요하다·대꾸없다·안 받다 ← 무응답, 함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