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4.1. 밀당


나이를 먹은 사람이 어른이라고 느끼지 않습니다. 나이가 적어도 철이 들면 어른이고, 나이가 어리더라도 슬기로우면 어른이라고 느낍니다. 나이를 먹어도 철없으면 어른이 아닌 늙은이요, 나이는 많되 슬기롭지 않다면 주접스러운 셈이로구나 싶습니다. 나이테는 그냥 있지 않다고 여겨요. 한 해 두 해 살아온 나날을 켜켜이 모두어 온몸에 아로새기는구나 싶습니다. 우리는 어떤 몸이 되면서 살아가는가요. 우리는 ‘나잇살’만 먹는지, 아니면 ‘마음살’로 자라는지, 곰곰이 생각할 노릇입니다. 나이를 앞세워서 둘레를 내리누르려 한다면 낫값을 못한다고 할 만합니다. 어릴 적 살던 집에서는 그냥 ‘문’이란 말만 썼지만, 어머니가 태어나서 자란 시골자락 흙집에 처음 가던 때, 그 시골집 할머니는 “여가 문이 어딨나. 여그는 여닫이요, 저그는 미닫이지.” 하셨습니다. 한동안 ‘미닫이·여닫이’를 못 가렸습니다. ‘밀다·열다’란 낱말에서 비롯한 줄 알아채지 못했거든요. 조금씩 철이 들면서 ‘밀다’가 어떤 몸짓인가를 깨닫고, ‘열다’가 어떻게 흐르는가를 알아차립니다. 드나드는 곳도 밀고당기지만 삶도 마음도 밀고당깁니다. 천천히 자랍니다. ㅅㄴㄹ


주접(주접스럽다) ← 쇠하다, 병들다, 부실, 조잡(粗雜), 흉하다, 흉물, 구차, 형편없다, 빈약, 약하다, 궁상맞다, 궁상스럽다, 객기, 객쩍다, 욕심, 물욕, 광경, 극성

나이테 ← 연륜, 목리(木理)

나잇값·나잇살·낫값·낫살 ← 주제파악, 본분(本分), 본연의 역할, 책임, 역할, 임무, 책무, 소임, 연륜, 연력(年歷)

미닫이 ← 슬라이딩 도어, 장지문(障子門)

여닫이 ← 개폐, 개폐문

밀고당기다·밀당·밀당질 ← 심리전, 수(手)싸움, 공방(攻防), 공방전, 분쟁, 상충, 갈등, 설왕설래, 갑론을박, 시시비비, 언쟁, 설전, 논쟁, 승강, 승강이질, 승강이(昇降-), 시비, 대결, 대립, 결투, 배틀(battle), 난타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3.31. 꼴


모든 사람은 다 다른 모습입니다. 똑같은 사람이 없기에 저마다 아름답고, 서로서로 사랑스럽지 싶습니다. 다 다르게 생겼으니 누가 더 예쁘거나 곱지 않아요. 다른 생김새처럼 다른 말씨에 다른 마음씨로 하루를 짓습니다. 겉보기를 따진다면 속을 보기 어려워요. 겉모습에 매이면 속마음하고 멀어져요. 웃는 얼굴을 반기면서, 우는 꼴을 달랩니다. 못생긴 꼬라지라고 놀리는 손가락이라면 오히려 못난 꼬락서니이지 싶어요. 가만히 하늘을 바라보면서 마음을 나타냅니다. 조용히 바람을 머금으면서 숨결을 드러냅니다. 우리 몸은 우리가 받아들인 목숨에 따라 달라집니다. 싱그럽구나 싶은 풀내음을 받아들이면 싱그러이 풀빛입니다. 상큼하구나 싶은 물빛을 맞아들이면 상큼하도록 물빛이에요. 새롭게 자라나는 빛으로 새삼스레 생기는 넋이면서 얼입니다. 어떤 놀이판을 꾸며 볼까요. 누구랑 일마당을 마련해 볼까요. 세모꼴로 어우러집니다. 네모꼴로 집을 지어요. 둥근꼴로 돌면서 춤을 춥니다. 하루를 아름답게 그리면서 삶꼴이 환하도록 북돋우고 싶습니다. 정갈한 민낯이 되기를, 볼꼴있는 걸음걸이가 되기를, 초롱이는 눈망울에 해사한 몸뚱이가 되기를 빕니다. ㅅㄴㄹ


꼴·꼬라지·꼬락서니·마당·모습·보이다 2·생기다·생겨나다·생김새·판 1 ← 형상(形狀)

겉·겉낯·겉얼굴·겉모습·겉보기·꼴·꼬라지·꼬락서니·나타나다·낯·드러나다·모습·보이다 2·생기다·생겨나다·생김새·얼굴 ← 형상(形相)

겉·겉낯·겉얼굴·겉모습·겉보기·그리다·나타나다·나타내다·드러나다·드러내다·꼴·꼬라지·꼬락서니·모습·몸·몸뚱이·몸뚱어리·보이다·생기다·생겨나다·생김새·얼굴 ← 형상(形象/形像)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3.30. 놀이넋


낮이든 밤이든 살며기 걸음을 떼면 우리 그림자가 따라옵니다. 모든 곳에는 그림자가 남아요. 아니, 우리 뒷그림 같은 그림자랄까요. 우리 뒷모습 같기도 한 그림자요, 우리 삶길에 차곡차곡 자국이 되는 그림자이지 싶어요. 나중에 쓰려고 갈무리하지요. 오래도록 건사하고 싶으니 모아요. 둘레에 나누고 싶어서 그러모으기도 하고, 혼자 쟁일 때가 있지만, 두고두고 퍼뜨리고 싶어서 쌓기도 합니다. 어릴 적에는 또래를 만나면서 어울렸다면, 나이가 들면 ‘띠또래’를 만나면서 반가워요. 웃나이인 띠또래가 있고, 밑나이인 띠또래가 있어요. 손위인 띠또래한테서는 그동안 걸어온 길을 지켜보면서 반갑고, 손아래인 띠또래한테는 그동안 걸어온 길을 들려주면서 반갑습니다. 언제인가 시금물인 줄 모르고 꿀꺽꿀꺽 잔뜩 마신 적이 있어요. 이 시금시금한 물을 잔뜩 마시니 어질어질했지만 그만큼 속을 말끔히 씻었겠다고 여겼습니다. 괴롭거나 싫은 일이라기보다 놀이처럼 맞이한 살림이랄까요. 언제나 놀이넋이 되자고, 이 놀이얼을 일넋으로 가꾸자고 생각해요. 즐겁게 놀듯 즐겁게 일합니다. 기쁘게 일하듯 기쁘게 놀지요. ㅅㄴㄹ


남다·뒷그림·뒷모습·뒷자치·잔그림·자국·자취·느낌 ← 잔상

갈무리·건사·갖추다·모으다·그러모으다·쌓다·쟁이다·재다 ← 비축

띠또래·띠가 같다 ← 띠동갑

웃나이 ← 연상(年上), 연장(年長), 연장자, 선배, 수상(手上), 상사(上使)

밑나이(아랫나이) ← 연하, 수하(手下)

신물·시금물·시큼물·시다·시금하다·시큼하다 ← 식초

놀이넋·놀이얼 ← 유희정신

일넋·일얼 ← 노동철학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3.29. 듣던 대로


어느 분이 하는 말은 듣기 좋으나, 어느 분 말은 듣기 어려울 만합니다. ‘듣다못해’ 끊는다든지 자리를 박차고 나가기도 해요. 그렇지만 왜 듣기 어려울까 하고 생각하면서 글종이를 꺼내어 이 느낌을 적기도 합니다. 어느 분은 ‘듣던 대로’ 훌륭해요. 때로는 듣던 대로 망나니입니다. 우리는 어떤 이야기이든 다 들어요. 찬찬히 듣보면서 일을 꾀할 때가 있다면, 듣보기장사처럼 무턱대고 덤비기도 합니다. 섣불리 들으니 마구 나설 테고, 무시무시한 말을 들은 터라 입에 재갈을 물리듯 쉬쉬하기도 할 테지요. 나대지 말라고 물리는 재갈이라지만, 사람들이 마음껏 이야기꽃을 피우지 못하게 억누리려는 꿍꿍이로 물리는 재갈이기도 해요. 억누르려는 마음이 재갈로 불거진달까요. 재갈 물린 삶터란 어떤 삶꼴일까요. 꼭두에 선 이들이 자꾸 재갈질을 한다면 이 터전은 어떤 길로 흐를까요. 언제나 첫마음을 고이 이을 노릇이라지만 우락부락한 첫마음이 아닌 아름다운 첫마음을 건사해야지 싶습니다. 오로지 사랑이라는 숨결을 첫자리에 두면서 빛나야지 싶습니다. 맨 먼저 살피면서 가꿀 길이란 사랑 하나라고 여깁니다. ㅅㄴㄹ


듣다못해 ← 청취 불가

듣던 대로 ← 명불허전, 소문, 소문의

망나니 ← 살수(殺手), 불량배, 깡패, 무뢰배, 무뢰한, 탁류, 불한당, 무용지물, 방탕아, 말종(末種), 인간말종, 불량제품, 불효 자식, 블효자, 불효녀, 모리배, 일진(一陣), 폭력배, 폭력단, 괴물, 방약무인, 난봉꾼

듣보기장사 ← 투기(投機), 투기상(投機商)

듣보다 ← 정찰, 관찰, 예의주시, 주시, 주목, 염탐

재갈 ← 통제, 봉쇄, 비밀 유지, 비밀 엄수, 기밀 유지, 기밀 엄수, 비노출, 언론 통제, 단속, 억제, 억압, 강압, 독재, 폭압

삶꼴 ← 생태, 생활상, 생활방식, 생활양식

맨앞·맨 먼저·꼭두·꽃등·첫째·처음·첫자리 ← 진두, 최전선, 최전방, 제일선, 일선(一線), 선두, 선두주자, 최우선, 최우선적, 선봉, 선공(先攻)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3.28. 냅다


한 사람이 모든 말을 다 알는지 모르지만, 여러 사람이 있어 터전마다 다른 말을 새삼스레 마주할 만하기도 합니다. 모든 말은 삶에서 비롯하기에 삶이 다르면 말이 다르고, 삶자리에서 하는 일이 다르면 어릴 적부터 익숙하거나 맞아들여서 쓰는 말이 달라요. 뱃사람 말씨랑 숲사랑 말씨가 달라요. 시골 말씨랑 서울 말씨가 다르지요. 고등학교를 마칠 무렵까지는 ‘냅다’란 말씨를 “냅다 달리다”나 “냅다 해치우다”나 “냅다 왔지요” 같은 자리에만 썼어요. 고등학교를 마치고 텃마을을 떠나 다른 고장에서 살아갈 적에, 불이 타면서 피어나는 하얀 김이 코에 닿는다든지 이러한 결을 느낄 적에는 ‘냅다’를 쓴다고 가만히 짚어 준 이웃님이 있어요. 두 가지 ‘냅다’를 만나서 깨닫고 혀에 얹으면서 무척 산뜻했습니다. 겉보기로는 같지만 다른 말씨요, ‘맵다·냅다’를 제대로 가려서 쓸 줄 안다면 제 마음이나 생각이나 넋이나 몸짓도 한결 넓고 깊이 가꿀 만하겠다고 느꼈어요. 냅다 일어서는 디딤돌이 되었달까요. 냅다 뒤엎는 첫걸음이 되었달까요. 다만 어른이란 나이나 몸을 입으며 살아도 ‘냅다 1·2’을 못 가리는 분이 꽤 많지 싶습니다. ㅅㄴㄹ


냅다 1 ← 연기(煙氣), 훈증

냅다 2 ← 급(急)-, 급속도, 급히, 급격, 급전직하, 강하다, 강력, 강렬, 순간적, 순간, 순식간, 삽시간, 일순간, 일순, 별안간, 명쾌, 명징, 명확, 극명, 자명, 찰나, 전혀, 분명히, 완전히, 정말로, 진정으로, 보통 이상으로, 혁명적, 돌연, 현격, 돌발, 돌발적, 선풍, 선풍적, 획기적, 초미의, 초미(焦眉), 연타(連打), 확연, 선연(鮮然), 전환, 코페르니쿠스적, 코페르니쿠스적 전환, 격정, 격정적, 격렬, 방향 전환, 극구, 급진, 급진적, 민감, 민첩, 과격, 대(大)-, 배가, 배(倍), 일사천리, 금세, 금시, 전면, 전면적, 주마등, 근원, 근원적, 근본, 근본적, 본질, 본질적, 경이, 경이적, 압도, 압도적, 초장(初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