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6.2. 자람결


  어제하고 다를 바를 찾지 못하는 오늘인가요. 어제 오늘 모레가 늘 새로운 하루인가요. 똑같이 흐르는 날로 여기기도 하겠지만, 똑같이 일하더라도 언제나 마음을 새롭게 품으면서 누리기도 해요. 노상 흐르는 하루가 아닌, 스스로 새마음 되어 새빛이 되는 하루인 셈입니다. 아홉 살 나이하고 열두 살 나이에 따라 다르게 맞아들여요. 자라는 결에 따라 배우는 결이 달라요. 발돋움하는 흐름에 따라 살림하는 손끝에 거듭납니다. 누구나 고루 봅니다. 이이가 더 두루 보지는 않습니다. 저이만 빠짐없이 보지 않아요. 다들 제 깜냥껏 바라보고, 누구나 사랑을 담아 바라봅니다. 여러모로 해보는데 자꾸 막힌다면, 이래저래 더 마음을 쓰기로 해요. 더 힘내어 볼까요. 죽죽 나아가 볼까요. 저절로 굴러오는 일도 있겠지만, 씩씩하게 한 걸음씩 떼노라면 어느새 이루는 일도 있어요. 절로 되는 일도 있다지만, 의젓하게 한 발짝씩 내딛기에 시나브로 환하게 이루는 일이 있어요. 어느 쪽이든 좋습니다. 어느 길이든 다 사랑스럽습니다. 크게 이룰 까닭은 없습니다. 제법 어리숙해도 됩니다. 우리가 쏟은 마음은 우리 땀방울에 눈물방울이면서, 웃음꽃이자 노래꽃인걸요. ㅅㄴㄹ


오늘·언제나·늘·노상·한결같이·하루 ← 일상, 생활, 일상생활

나이·흐름·자람결·자람길·자람새·발돋움길·발돋움결 ← 발달단계

고루·두루·빠짐없이·거의·다들·다·모두·으레·누구나·여러모로·이래저래·이럭저럭·이곳저곳·꽤·퍽·제법·언제나·늘·노상·노·크게·큰·통틀다·더·더욱·죽·쭉 ← 전체, 전체적, 전반, 전반적

저절로·절로·어느새·시나브로·스스로·알아서·막바로·바로·고스란히·그대로·곧바로·언제나·늘·으레·바야흐로 ← 자동, 자동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6.1. 얼굴없다


  얼굴을 잊지 않으려고 얼굴그림을 그립니다. 어느 얼굴을 내세워서 알리고픈 마음으로 얼굴그림을 그립니다. 얼굴을 잘 알아보아 이이를 알려주기를 바라기에 얼굴그림을 그립니다. 똑같이 그리는 얼굴 모습이지만, 쓰임새는 저마다 다릅니다. 차림새를 알고 싶다면 차림그림을 그려요. 차림새를 하나하나 밝히며 차림글을 써요. 아무래도 안 되기에, 자꾸자꾸 고꾸라지기에, 힘들거나 고단해 넘어지는 바람에, 어느새 피어나오는 숨소리는 넋두리가 됩니다. 부디 해주기를 바라는 넋두리가 있다면, 언제쯤 이루어지려나 손꼽는 넋두리가 있어요. 마음에 안 들어 투덜투덜하는 넋두리가 있을 테고, 허리를 조아리면서 바라는 넋두리가 있습니다. 때로는 아이고 하는 소리가 터져나와 아이고땜을 합니다. 돌림앓이가 두루 퍼지는 2020년에 숱한 어린이·푸름이는 배움터에 나가지 않고서 배우는 길을 가기도 합니다. 가만 보면 그래요. 우리는 굳이 배움터에 나가서 배움책만 펴야 배우지 않습니다. 삶이 모두 배움길인걸요. 얼굴을 보면서 일하기도 하지만, 얼굴을 안 보면서 일도 하고, 놀이도 하고, 배우기도 합니다. 얼굴없는 사이여도 마음이 있으면 동무예요. ㅅㄴㄹ


얼굴그림 ← 초상화, 상징, 상징물, 인상서(人相書), 몽타주

차림그림·차림글·차림적기 ← 인상서(人相書), 몽타주

넋두리·아이고땜·애고땜 ← 한탄, 탄식, 탄성(歎聲), 장탄식, 개탄, 비탄, 토로, 호소, 애원, 민원, 읍소, 삼고초려, 사정(事情), 애걸, 애걸복걸, 복걸, 청하다, 부탁, 간청, 불평, 불평불만, 불만

얼굴없다·얼굴 안 보다·안 보다·보지 않다 ← 비대면, 비대면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5.31. 바람집


  무리를 짓는 속내라면 뒤가 든든하기 때문이지 싶습니다. 엉성해도 봐주고, 잘못해도 감싸고, 틀려도 오냐오냐 하기에 한무리를 이룰 만하지 싶어요. 혼자일 적에는 잘한들 북돋우거나 잘못한들 나무라는 눈길이 없겠지요. 떼거리로 다닌다고 해서 나쁠 일이란 없어요. 다만 떼를 짓는 틀에 익숙하다 보면 스스로 참모습을 놓치거나 못 보기 쉬워요. 스스로 일어서면서 빛나는 길하고 동떨어지기도 하겠지요. 느긋하게 잠들고 살림을 가꾸는 집이 있다면, 바람이 살랑살랑 드나드는 바깥자리가 있어요. 시원하게 바람을 쐬며 쉬는 자리라면 바람집일까요. 바람채란 이름은 어떨까요. 그늘을 누리는 자리이니 그늘집이나 그늘채라 해도 어울려요. 끝은 언제나 처음하고 만납니다. 첫발을 떼며 나아가기에 끝자락으로 달립니다. 한참 애썼기에 비로소 마지막이 되고, 막바지를 추슬러 새롭게 거듭날 첫자락에 들어섭니다. 새마음으로 들머리에 서요. 한결 듬직한 몸짓으로 꽃등을 박차고 나아갑니다. 비가 오는 날에는 비를 머금으며 튼튼하다면, 해가 내리쬐는 날에는 해를 먹으며 아름답습니다. 풀꽃나무처럼 사람도 해바라기에 빛바라기가 되어 하루를 노래합니다. ㅅㄴㄹ


무리·떼·떼거리·한떼·한무리·녀석·놈 ← 조직원

그늘집·그늘채·마당집·마당채·바람집·바람채 ← 정자(亭子)

끝·끝자락·끝무렵·마지막·막바지 ← 말(末), 말기, 말엽, 만기, 하순

처음·꽃등·첫자락·첫무렵·들머리·들목 ← 초(初), 초기, 초엽, 초순, 초장, 초반, 초창기

해먹다·해받다·해바라기·빛바라기·빛먹다·빛받다 ← 광합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5.30. 여투다


  장난감을 챙겨서 놉니다. 장난감은 나뭇가지일 수 있고, 꽃송이나 풀잎이 되기도 합니다. 종이를 접어 장난감을 삼고, 나무를 깎거나 돌멩이를 주워 장난감으로 여깁니다. 때로는 어른 손을 잡고서 장난감을 파는 가게를 찾아갑니다. 장난감을 다루니 ‘장난감집’일 텐데, 어른들은 이런 가게를 ‘완구점’이란 이름으로 가리켰고, 요새는 ‘토이샵’이란 영어를 씁니다. 졸업장학교를 굳이 안 다니는 우리 집 어린이를 보는 이웃은 ‘홈스쿨링’을 한다고 여기지만, “집에서 배울” 뿐입니다. “집에서 배운다”고 하면 못 알아들어서 “우리 집 학교”라고도 말하다가 이제는 ‘배움숲’을 다닌다고 말합니다. ‘교(校/학교)’가 아니라 ‘숲’에서 스스로 놀면서 배우거든요. 속살을 읽고 가꿉니다. 속내를 살피며 익힙니다. 겉보기에 끄달리는 길이 아닌, 살림꽃을 피우려고 이모저모 여투고, 이래저래 갈무리합니다. 돈푼을 여투기도 하고, 글줄을 여투기도 합니다. 줄거리가 든든하도록 여투며, 알맹이가 빛나도록 여투지요. 저녁이 되어 하루를 돌아봅니다. 나무처럼 풀처럼 졸가리가 싱그러이 자라는 오늘을 지었는가 되새기면서 이 배움숲 밤노래를 부릅니다. ㅅㄴㄹ


장난감가게·장난감집 ← 완구점, 토이샵

배움숲 ← 가정교육, 홈스쿨링, 유학, 워크숍, 연수(硏修), 연수회, 수련회

여투다 ← 절약, 절제, 저축, 긴축, 비축, 보관, 경제적, 청빈

줄거리(졸가리) ← 내용, 핵심, 핵심적, 핵심적 요소, 요소, 중심, 골자, 요지(要旨), 골격, 전개, 취지, 콘텐츠, 함유물, 함량, 함유량, 과정, 주제(主題), 요(要), 요는, 요점, 대략, 대략적, 윤곽, 아우트라인, 정수(精髓), 구도, 구조, 존재, 혈통, 스토리라인, 플롯, 구성, 구상(構想), 지식, 정보, 실질, 실제적, 실질적, 실제, 실속, 실체, 실체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5.29. 농약짓기


  가릴 줄 알지만 고르지 못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고를 줄 알아도 가리지 못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가려내는 눈이라 해서 마음에 차는 길을 고르지는 않더군요. 고르기는 잘하던데 막상 속내를 읽어내어 가리기까지 하지는 않고요. 맛을 느끼는 혀라지만, 말을 하는 혀이기도 하고, 이 느낌으로 알아채거나 읽어서 어떻게 움직이면 좋을까를 바로바로 몸에 퍼뜨리는 혀이기도 하다고 봅니다. 흙 한 줌을 손에 얹어 볼까요. 거름으로 지은 땅에서는 거름내음이 납니다. 농약으로 거둔 땅에서는 농약내음이 나요. 풀이 나고 죽기를 되풀이하도록 지켜보면서 가만히 쓰다듬은 땅에서는 숲내음이 나지요. 일본 한자말인 ‘유기농·자연농·관행농’을 안 써도 돼요. 스스로 느끼면서 ‘거름짓기·숲짓기·농약짓기’라 말할 만해요. 가까이 두고서 요모조모 누리는 살림이 있어요. 즐겁게 쓰려고 가까이 놓아요. 몸소 살아내고 마주하기에 담아내는 글이 있어요. 구경하는 몸짓도 스스로 보아야 하는 셈일 테지만, 구경질보다는 손수짓기로 글을 쓸 적에 한결 즐거우리라 생각합니다. 남들이 뭘 하든 말든 안 쳐다보고서, 오늘 우리가 무엇을 하는가를 쓰면 돼요. ㅅㄴㄹ


가리다·고르다·추리다 ← 정선(精選), 엄선

혀·혓바닥 ← 감각, 미각, 미감(味感), 식감, 식미, 구미(口味)

거름짓기·거름살림 ← 유기농, 유기농업, 유기농법

숲짓기 ← 자연농, 자연농법

농약짓기 ← 관행농, 관행농업, 관행농법

쓸거리 1 ← 가재도구, 가재용품, 가재, 기구, 도구, 용품, 물품, 물건, 사물, 품목

쓸거리 2 ← 소재(素材), 영감(靈感), 화제, 요지, 콘텐츠, 스토리라인, 플롯, 구성, 구상(構想), 제재(題材), 모티브, 동기(動機), 필기구, 필기도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