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6.7. 바람물 비술


어느 켠에 있도록 갈 뿐입니다. ‘가는’ 길이기에 ‘갈래’입니다. 이 ‘갈래’라는 낱말을 알맞게 쓰면 될 텐데, 어쩐지 “종류, 종목, 분류, 종, 부류, 파(派), 분파, 파벌, 방면, 구분, 류(類), 조(組), 반(班), 선택지, 유형, 타입, 패턴, 세목, 계열, 계통, 챕터, 조목, 항목, 유(類), 파트, 분단(分團), 종파(宗派), 품목, 구역(區域), 덕목, 과목(科目), 과(科)”처럼 한자말이나 영어를 써야 어울린다고 여기는 분이 있습니다. ‘갈래’로 모자라면 ‘길’도 ‘가지’도 ‘밭’도 있어요. 생각하면 할수록 스스로 말빛을 영글 만합니다. 바람이 불면 물을 마셔도 좋고, 비가 오면 술을 마셔도 되겠지요. “바람꽃 비노래”처럼 바람 불면 꽃이 되고 비가 오면 노래해도 즐거워요. 생각을 새롭게 가꾸자면 낡은 틀을 내버릴 노릇입니다. 삶을 싱그러이 일구자면 케케묵은 굴레는 끝장낼 일이에요. 부스러기는 치우기로 해요. 자질구레한 찌꺼기는 몰아내 봐요. 스스로 지어서 나누는 살림을 높이 여겨요. 남들이 해놓은 데에 끄달리기보다는, 보금자리 노래를 부르고 마을말을 쓰고 고을말을 펼치면 아름다우리라 생각해요. 스스로 북돋우니 스스로 즐겁습니다. ㅅㄴㄹ


갈래·길·밭·쪽·곳·자리·데·배움갈래·배움길·배우다·배움·얘기·이야기 ← 과목(科目), 과(科)

바람물 비술·바람에는 물 비에는 술 ← 풍다우주(風茶雨酒)

그치다·그만두다·멈추다·끝내다·끝장·끝·끊다·멀리하다·내리다·내치다·버리다·내버리다·안 하다·하지 않다·말다·않다·없애다·치우다·몰아내다·내몰다 ← 폐하다(廢-)

높이 사다·높이 여기다·돋보다·도두보다·부풀리다·불리다·북돋우다·올리다·추키다·추켜세우다·좋다·좋아하다 ← 칭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6.6. 유별


누구나 다릅니다. 다르지 않은 사람은 없습니다. 저마다 다르게 태어나서 저마다 다르게 사랑을 받기에 저마다 다르게 놀며 자라고, 저마다 다르게 빛나는 어른으로 우뚝 서요. 다 다른 사람이 똑같은 옷을 맞춰 입어야 하지 않습니다. 몇몇 사람이 유난히 튀는 일이란 없습니다. 긴머리이건 짧은머리이건 바라는 대로 하면 돼요. 몇몇 사람이 지나치게 튀는 일도 없어요. 깡똥치마를 두르건 긴치마를 두르건 참말로 스스로 마음에 드는 길로 가면 될 뿐입니다. 그렇지만 이 나라는 아직 너무너무 꽉 막혀요. 아이들을 억누릅니다. 다 다른 아이한테 다 다른 삶길을 스스로 배우도록 이끌지 않고, 대학입시라는 수렁으로 내몰며 억눌러요. 이 수렁은 나날이 더 깊어가는 듯해요. 수렁판에서 살아남으려도 무척 애쓴들 혼자 빠져나오지 못해요. 매우 걱정하니까 다같이 수렁질이 될는지 모르나, 참으로 즐겁게 살아갈 길을 꿈꾼다면, 여러모로 사랑스레 어깨동무하는 길을 헤아린다면, 이제부터 깜찍하고 어여쁜 새빛을 다 다르게 찾아서 가꾸는 살림이 되리라 봅니다. 별쭝난 몇몇 사람이 하는 일이 아닌, 누구나 스스럼없이 노래하는 보금별이 되기를 빕니다. ㅅㄴㄹ


남다르다·다르다·따로 ← 유별(有別) ㄱ

유난하다 ← 유별(有別) ㄴ

너무하다·지나치다·너무·너무너무·너무나·너무도 ← 유별(有別) ㄷ

깜찍하다·끔찍하다 ← 유별(有別) ㄹ

더·더더·더욱더·더더욱·더욱 ← 유별(有別) ㅁ

몹시·매우·무척·꽤·퍽·제법 ← 유별(有別) ㅂ

참말로·참·참으로·알게 모르게 ← 유별(有別) ㅅ

여러모로·이래저래·별쭝나다 ← 유별(有別) ㅇ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6.5. 상당


어지간히 애쓰지 않고서는 이루지 못하는 일이 있고, 어지간히 품을 들였으나 물거품이 되는 일이 있습니다. 언제나 다른 하루이듯 언제나 다른 일입니다. 잘 되기에 좋다가 안 되니까 적잖이 서운할 만한데, 살살 털고서 다시 해보면 좋다고 여겨요. 누구나 속으로 대단한 빛을 품은 숨결입니다. 누구나 마음에 엄청난 사랑이 흐르는 넋입니다. 껍데기를 벗는다면, 허울을 내려놓는다면, 이제까지 느끼지 못한 놀라운 일이 어느새 우리한테 찾아온다고 느낍니다. 꽤 좋습니다. 제법 마음에 듭니다. 무척 곱습니다. 매우 반갑지요. 아주 신나고, 퍽 기쁘며, 참 고맙습니다. 흔한 말 같으나 이런 말을 그때그때 스스로 읊습니다. 우리한테 걸맞을 말이나 이름이란, 우리 사랑에 어울리는 말이나 이름이에요. 즐거이 노래가 될 말을 혀에 얹어요. 오래오래 피어날 꽃다운 이름을 스스로 붙여요. 많이 나누고 크게 함께하며 깊이 돌아봅니다. 말 못하도록 아프다면 말하지 않아도 됩니다. 말 못하도록 슬프기에 더 말을 해도 됩니다. 하늘은 늘 우리 곁에 있어요. 하늘바라기를 하면서 여러모로 속말을 터뜨려 봐요. 처음으로 돌아가 아이다운 마음이 되어 꿈을 그려 봐요. ㅅㄴㄹ


어지간하다·적잖다 ← 상당(相當) ㄱ

대단하다·엄청나다·어마어마하다·놀랍다 ← 상당(相當) ㄴ

꽤·제법·무척·매우·아주·퍽·참 ← 상당(相當) ㄷ

맞다·걸맞다·들어맞다·어울리다·이르다·되다·나가다 ← 상당(相當) ㄹ

오래·오랜·한참 ← 상당(相當) ㄹ

많다·크다·깊다·말 못할·말하지 못할 ← 상당(相當) ㅁ

여러모로·이래저래 ← 상당(相當) ㅂ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6.4. 살몸살


몸을 너무 쓴 탓에 몸이 무너지거나 흔들립니다. 알맞게 쓰면 잘 구르지만, 지나치게 쓰면 끙끙 앓아요. 알맞게 쓸 적에는 망가지거나 다치거나 쓰러지지 않습니다. 함부로 쓰기에 자꾸 망가지거나 다치거나 쓰러집니다. 어떤 길이 몸에 배었을까요. 늘 어떻게 움직이나요. 언제라도 찬찬히 짚는지 돌아볼 노릇입니다. 여느 하루가 대수롭습니다. 흔히 하는 살림이 대단합니다. 걸핏하면 골을 내는 버릇이라면 몸이며 마음은 자꾸 고단하고 말아 다시 지치고 늘어지고 퍼집니다. 제꺽하면 짜증쟁이인 터라 몸도 마음도 잇달아 고달프고 마니 또 기운을 잃고 나른하며 벅찹니다. 딱정벌레는 허물벗이를 하면서 자랍니다. 단단히 여민 몸에 날개를 달고서 풀밭을 누빕니다. 풀벌레는 풀에서 살지요. 풀벌레는 풀숲 아닌 아파트나 아스팔트에서는 못 살아요. 가만 보면 사람을 뺀 모든 목숨붙이는 풀꽃나무를 곁에 두기에 싱그럽습니다. 사람이 숲들내를 더럽히기에 모든 목숨붙이가 시달리면서 몸살이에요. 살몸살이란, 사람인 우리 스스로 우리 삶터를 망가뜨리면서 불거진 셈 아닐까 싶습니다. 돈셈만 적는 살림적이가 아닌, 숲사랑을 그리는 살림적이여야지 싶습니다. ㅅㄴㄹ


몸살·살몸살 ← 피곤증, 피곤, 피로, 근육통

버릇·배다·쟁이·꾼·늘·노상·언제나·언제라도·으레·거듭·내처·걸핏하면·툭하면·제꺽하면·수두룩하다·숱하다·잦다·자주·흔하다·흔히·여느·자꾸·잇달아·끊임없이·또·다시·또다시 ← 상습, 상습적

딱정벌레 ← 곤충, 갑충(甲蟲)

풀벌레 ← 곤충, 초충(草蟲)

살림적이 ← 가계부, 생활기록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6.3. 얼치기


하나부터 열까지 알뜰히 하기도 하지만, 하나부터 열까지 어설프기도 합니다. 빈틈없거나 꼼꼼하기도 하지만, 엉성하거나 허술하기도 합니다. 처음부터 타고난 터라 재주가 좋기도 할 테고, 꾸준히 힘을 기울여 갈고닦기에 솜씨가 생기기도 할 테고요. 잘 모르면서 섣불리 나서기도 하는데, 잘 알지만 어쩐지 모자라 보이기도 해요. 빈둥거릴 때가 있을 때가 어슬렁거릴 때가 있습니다. 가운데에 서겠노라 하는 모습이지만, 어쩐지 이도 저도 아닌 자리에 뻘쭘하기도 합니다. 우르르 몰려들다가 와르르 빠져나가는, 누가 시키지 않으면 도무지 할 줄 모르는 몸짓이기도 하군요. 이런저런 빛을 한 마디로 하자면 ‘얼치기’쯤 될까요. 살짝 건드리기는 하지만 제대로 알지 못하는, 아는 척을 하지만 속내를 읽지 못하는, 쭈뼛거리다가 놓치고, 망설이다가 잃는, 억지스럽게 하거나 자꾸 꾸미려 드는, 얼렁뚱땅 지나가려 하거나 아무렇게나 하는, 이 모습도 저 몸짓도 ‘얼치기’예요. 얼이 서지 않으니 얼치기입니다. ‘알차다’란 말처럼 ‘얼차다’가 아니니 얼치기예요. 풋내기라서 얼치기는 아닙니다. 첫발을 내딛더라도 마음을 단단히 먹으면 아름차고 기운차거든요. ㅅㄴㄹ


얼치기 ← 어중간, 어색, 성급, 천학비재, 부자연, 부족, 미숙, 미개(未開), 불충분, 불분명, 불철저, 불투명, 부적당, 부실, 애매, 허점, 비논리, 불성실, 불충실, 불완전, 미비, 미진, 단순, 단순무식, 단세포, 단순비교, 오합지졸, 흠, 흠결, 미흡, 조잡, 구차, 부실공사, 야매, 취약, 결핍, 결여, 빈약, 빈곤, 모호, 부적격, 부주의, 무골호인, 무골충, 미온, 미온적, 중립, 중립적, 우유부단, 의지가 없다, 줏대가 없다, 중심이 없다, 추상, 추상적, 유야무야, 무심, 대충, 대강, 적당, 초보, 초짜, 초보적, 초보자, 생초보, 단편, 단편적, 작위적, 작위, 장애, 소통장애, 인공적, 인공, 인위적, 인위, 졸저, 졸작, 치졸, 유치(幼稚), 몸치(-癡), 운동치, 맹(盲), 중간, 유명무실, 실없다, 실속 없다, 황당, 황당무계, 허황, 몰상식, 비정상, 벽창호, 우둔, 팔불출, 등신, 백치, 루저, 오합지졸, 구제불능, 호구(虎口), 우민(愚民), 무지몽매, 숙맥, 숙맥불변, 열등분자, 봉(鳳)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