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6.17. 줄곧 숨빛


늘 생각하기에 늘 만납니다. 언제나 바라기에 언제나 눈앞에서 마주합니다. 자나 깨나 꿈을 그리기에 꿈길을 걷고, 내도록 사랑을 가꾸기에 두고두고 사랑스레 하루를 맞이합니다. 누가 해주지 않아요. 이제나 저제나 스스로 합니다. 남이 베풀 때가 있을 테지만, 줄곧 손수 짓는 살림입니다. 기다리기도 할 테고, 몹시 애써서 이루기도 할 테지요. 그저 밝게 노래해 봐요. 그지없이 반짝반짝하는 눈망울로 오늘을 돌아봐요. 까르르 웃음짓는 발걸음이기에 저마다 다르면서 아름답게 꿈을 이루지 싶습니다. 톡톡 튀지 않더라도, 아주 신나거나 신명나지 않더라도, 그렇게 오래오래 마음에 품으면서 가꾸는 빛이라면, 이 빛살이 내내 퍼지면서 스스로 환하게 피어나리라 봅니다. 푸르게 우거진 나뭇잎을 바라봐요. 푸릇푸릇 오르는 풀잎을 쓰다듬어요. 모든 싱그러운 기운은 우리 곁에서 노래합니다. 살아숨쉬는 노래란, 홀가분하면서 빙그레 춤추는 몸짓에서 샘솟겠지요. 스스로 새빛이요, 누구나 새힘입니다. 내처 팔팔하게 뛰노는 어린이 눈빛을 떠올려요. 더없이 새뜻하게 아침을 열고 저녁별을 바라보기로 해요. 즐겁게 심는 한 마디가 펄떡펄떡 살아납니다. ㅅㄴㄹ


자나 깨나·못 잊다·잊지 못하다·언제나·노상·늘·애타게·애틋하게·뜨겁게·앉으나 서나·이제나 저제나·내내·내처·내도록·몹시·무척·매우·그저·하염없이·그지없이·더없이·손꼽아·줄기차게·줄곧·줄창·두고두고·오래오래·오래도록·기다리다·그렇게·그토록 ← 오매불망

기운차다·힘차다·빛·빛나다·빛살·반짝반짝·밝다·초롱초롱·환하다·새빛·새힘·새롭다·까르르·깔깔깔·빙그레·상그레·싱그럽다·산뜻하다·상큼하다·새뜻하다·싱싱하다·생생하다·푸르다·풋풋하다·살아나다·살아숨쉬다·웃다·즐겁다·씩씩하다·톡톡 튀다·팔팔하다·펄떡거리다·피다·피어나다·신·신나다·신바람·신명·숨·숨결·숨빛 ← 생기(生氣)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6.16. 달콤알


모든 일을 곰곰이 보기는 어려울까요. 바쁘거나 서둘러야 한다면 곰곰이 못 보겠지만, 바쁘게 몰아치지 않는다든지 서두를 까닭이 없다면 언제 어디에서나 차분히 보고 깊이 생각하면서 알뜰하게 나아갈 길을 찾을 만하지 싶습니다. 하루하루 즐겁게 맞이하는 만큼 참하게 살고 싶습니다. 어느 일이든 신나게 소매를 걷으면서 나설 마음이에요. 일할 적이든 놀 적이든 온마음을 다하지요. 붓가게에 가서 붓을 장만합니다. 그림집에 가서 그림을 돌아봅니다. 글살림집에 가서 종이랑 여러 가지를 마련해요. 차근차근 갖추는 가게요, 사람 사이를 잇는 집입니다. 봄부터 가을까지 이모저모 거두는 열매가 많아요. 이 열매는 언제나 고마운 밥살림이 되는데, 때로는 달콤한 가루에 재워서 두고두고 누립니다. 달콤가루가 되는 풀은 무더운 나라에서 자라요. 달콤한 물을 내어주니 이 풀은 ‘달콤수수’일 테지요. ‘달달수수’한테서 얻은 물을 졸여 덩이를 지으니 ‘달콤덩이’요, 네모낳게 ‘달콤모’로, 동그랗게 ‘달콤알’로도 나옵니다. 달달한 가루나 덩이를 곳곳에 씁니다. 달달네모를 그냥 와삭와삭 씹으면, 으, 너무 달아요. ㅅㄴㄹ


곰곰·깊이·단단히·차분하다·가만히·제대로·알뜰하다·살뜰하다·낱낱이·하나하나·꼼꼼이·참되다·참답다·참하다·장난아니다·장난없다·소매를 걷다·팔을 걷다 ← 진지(眞摯)

그림가게·붓가게 ← 화방(畵房), 화랑(畵廊)

그림집·그림칸·그림터·붓집·붓칸·붓터 ← 화방(畵房), 화실(畵室), 화랑(畵廊)

글살림집·글살림가게 ← 문방구, 문구점

달콤가루·달달가루 ← 설탕

달달수수(달콤수수) ← 사탕수수(沙糖-)

달콤네모·달콤모·달달네모·달달모 ← 각설탕

달콤덩이·달콤알·달달덩이·달달알 ← 사탕, 각설탕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6.15. 외벌살림


뜻을 제대로 알 적에 제대로 쓰는 말입니다. 어떠한 자리에서 어떻게 쓰는 낱말인가를 헤아리면서 조금씩 가지를 뻗으면서 쓰임새를 넓히는 말이에요. 이렐트면 ‘옷’은 우리가 몸에 걸치는 천을 가리키는 이름인데, 갖추어 입는 살림이나 겉모습을 나타내는 자리에서도 써요. 겉모습에 치우치거나 겉치레만 한다고 할 적에도 ‘옷’을 쓸 만하고, 눈가림이나 꾸밈질을 빗댈 적에도 쓸 만하지요. 밑뜻을 살피고 속뜻을 곱씹으면서 차근차근 말을 가누다 보면, 어느새 의젓하면서 차분하게 생각을 밝힙니다. 꼭 무게있거나 반듯하지는 않아도 돼요. 가만가만 생각을 펴면 돼요. 어느 자리에 한벌 쓰고서 더 안 쓰는 말은 없어요. 모든 말은 여러 자리에 두루 뻗어갑니다. 공장에서 척척 찍는 세간이 늘기에 홑벌만 쓰고 버리는 것이 늘어난다지만, 늘 곁에 두면서 건사할 세간을, ‘늘살림’을 생각해 보면 좋겠어요. 이 늘살림처럼 늘 봄이로구나 싶도록 따스한 날씨가 흐르는 곳이 있어요. 때로는 늘 겨울이네 싶도록 추운 날씨가 매서운 고장이 있고요. 우리가 사는 별은 늘봄도 있지만 늘겨울도 있기에 어우러지지 싶습니다. ㅅㄴㄹ


의젓하다·칠칠맞다·칠칠하다·높다·무게·무게있다·반듯하다·조용하다·차분하다·가만가만·점잖다·얼굴·이름·꼴·쪽·품·품새 ← 위엄(威嚴)

외벌·홑벌·한벌 ← 일회(一回), 일회용

외벌살림·외벌치·홑벌살림·홑벌치·한벌살림·한벌치 ← 일회용품

늘살림 ← 생활용품, 생필품, 생활필수품

늘꽃·늘봄 ← 항상성, 사시사철 온화한 기후, 사시장철 온화한 기후, 사철 온화한 기후

늘눈·늘겨울 ← 만년설, 만년설원, 사시사철 냉랭한 기후, 사시장철 냉랭한 기후, 사철 냉랭한 기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6.14. 비릿나물


우리가 쓰는 모든 말은 누가 지었습니다. 하늘에서 똑 떨어진 말이 아닌, 그때그때 바라보고 느끼고 생각하고 살피고 찾아내어 지은 말입니다. 지난날에는 고장이며 고을이며 마을마다 스스로 바라보고 느끼고 생각하고 살피고 찾아내어 말을 지어서 썼어요. 사투리입니다. 스스로 삶을 지으니 말도 스스로 짓기 마련입니다. 오늘날은 스스로 삶을 짓기보다는 학교·사회에서 배우고 외워서 돌아가는 얼개이니 스스로 말을 안 짓고 ‘남이 지은 말을 외우’는 흐름입니다. 어린이랑 푸름이에다가 적잖은 어른들까지 뜻을 모르거나 이름을 헷갈리는 ‘금낭화·어성초’를 보다가 생각합니다. 이름을 새로 붙여 볼까? 주머니처럼 조그마한 꽃이 고우니 ‘꼬마주머니’로, 바다처럼 비릿한 내음이 물씬 풍기니 ‘비릿나물’이라 해봅니다. 새로 일구는 마을은 새마을이면서 새터입니다. 새로 들어오는 사람을 반기면서 새내기 새로배움터를 마련하니 새터예요. 하늘을 날며 노래하는 새가 살아가는 터전이라 새삼스레 새터가 되고, 우리가 새롭게 지어내어 나누는 살림을 이루고 싶어 마련하는 새터가 태어나요. 어디에서나 새롭고, 누구나 새마음이 되어 꿈꿉니다. ㅅㄴㄹ


꼬마주머니 ← 금낭화(錦囊花)

비릿나물 ← 어성초(魚腥草)

새터 1 ← 신촌, 뉴타운, 신천지, 신세계, 신규 후보지, 신규 지역, 정착지, 별천지, 별세계, 별유천지, 천국, 극락, 극락정토, 파라다이스, 유토피아, 무릉도원, 낙원, 파라다이스, 도원향, 도원경, 무릉도원, 엘도라도

새터 2 (새내기 새로배움터) ← 환영회, 신입생 환영회, 신입생 교육회, 신입사원 연수회

새터 3 ← 조류 서식지, 조류 번식지

새터 4 (새로움집·새로움터) ← 창작실, 창작공간, 공방(工房), 작업장, 작업실, 작업공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6.13. 나무질


밝지 않으니 “안 밝아” 하고도 말하지만 “왠지 칙칙해” 하고도 말합니다. 안 밝거나 칙칙하기에 “좀 어두워”라든지 “꽤 가라앉았네”라든지 “축 처졌어”처럼 달리 말하기도 합니다. 같은 하나를 바라보면서 저마다 다른 결을 담아내요. 물은 크기가 없습니다. 바람도 크기가 없지요. 커다란 덩이 같으면서 자잘한 티끌 같아요. 이 결을 헤아려 물줄기가 잔구멍에서 빠르게 나오도록 하면 ‘칙칙’ 소리가 납니다. 칙칙 뿌리니 ‘칙칙이’입니다. 한집에서 같이살기도 하지만, 다른 집에서 살며 사이좋게 만나기도 합니다. 같이가는 사이일 수 있지만, 다르게 가더라도 어깨동무를 할 수 있어요. 같은걸음이 아니어도 좋습니다. 한덩이가 아니어도 됩니다. 마음이 맞고 두레를 하면서 즐겁게 어울리면 돼요. 때로는 돕지요. 이바지하기도 하면서 한울타리라는 푸른별을 헤아립니다. 함께가던 걸음을 멈추고 하늘을 봐요. 아름다이 날갯짓하는 하늘새를 찾아봐요. 두고두고 누릴 살림을 갖추려고 나무를 깎습니다. 어른은 척척 나무를 새긴다면, 아이는 슥슥 소꿉질 같은 나무질을 합니다. 가벼운 소꿉놀이는 차츰 피어나면서 머잖아 솜씨좋은 몸짓이 됩니다. ㅅㄴㄹ


칙칙 1 (칙칙하다) ← 탁하다, 둔하다, 침체, 암울, 망상, 피해망상, 남루

칙칙 2 (칙칙이) ← 분무, 스프레이

같이가다·같이걷다·같이살다·같이있다·함께가다·함께걷다·함께살다·함께있다·함께걸음·같은걸음·어깨동무·사이좋다·서로돕다·어우러지다·어울리다·얼크러지다·두레·두레살림·돕다·이바지·한덩이·한덩어리·한동아리·한울·한울타리 ← 공생(共生)

하늘새 ← 극락조

나무질·나무깎기·나무새김 ← 목각(木刻), 우드카빙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