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5.5. 한들


미덥지 못하다면 말을 섞기도 힘듭니다. 믿는 사이로 지내기에 비로소 말을 섞어요. 무슨 생각을 하는지 모르고, 어떤 길을 가는지 모른다면, 섣불리 말을 하지 못해요. 나이가 비슷하다 해서 동무가 되지 않습니다. 같은 배움터를 다니기에 벗이라 하지 않아요. 사이좋게 지내려면 서로 마음을 열어서 만날 노릇이고, 도란도란 어울리려면 함께 마음을 활짝 틔우는 길을 가겠지요. 누가 믿음을 저버릴까요. 처음부터 마음을 열지 않는 이라면 으레 핑계를 대고 빌미를 찾아서 나쁘게 가지 싶어요. 너나들이로 지내는 사람이라면 어떠한 막짓도 불거지지 않지요. 어깨동무를 하는 사람이 아니기에 뭔가 자꾸 들먹이거나 앞세우면서 딴짓을 하겠지요. 봄에 봄바람을, 가을에 가을바람을, 철마다 다른 새로운 바람을 마시면서 생각합니다. 다같이 마시는 이 바람처럼 가볍고 싱그러이 마음을 품는다면, 너른 들판을 같이 달리는 몸짓이 된다면, 한벌을 가로지르는 냇물을 맨손으로 떠서 마시는 살림길이라면, 저절로 상냥하면서 듬직한 사이가 될 만하지 싶습니다. 아름보기가 되기를 바라요. 아무 모습이나 보여주는 길이 아닌, 꽃보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ㅅㄴㄹ


믿는 사이·믿음길·믿음·동무·벗·너나들이·어깨동무·사이좋다·도란도란·오순도순 ← 신뢰관계

저버리다·빌미·핑계·내세우다·들다·들먹이다·앞세우다·노리다·나쁘다·휘두르다·막쓰다·막짓 ← 악용

한들·한벌 ←평야, 평원, 대평원, 초원, 광야, 자연

거울·나타나다·드러나다·보여주다·보기·꽃보기·아름보기 ← 표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5.4. 오랜걸음


‘한겨레’란 말이 있는데 굳이 ‘한민족’이라 하는 분이 있고, ‘한’이라는 오랜말을 애써 ‘韓’이라는 한자로 나타내려는 분도 있습니다. 서울 한복판을 흐르는 물줄기는 그저 ‘한가람’이고, ‘한’을 한자로 옮길 까닭이 없어요. 이 ‘한’은 ‘하나’이며 ‘하늘’을 가리키는 낱말이거든요. 따지고 보면 ‘하느님·하늘님·한울님·하나님’은 그냥 같은 이름이에요. 이름을 둘러싸고 다툴 일이 없어요. 힘이 안 되니 벅찰 만하고, 기운이 모자라니 버거워서 손을 들 만해요. 아무래도 달리면 그만해도 됩니다. 안 되니까 넘겨주면 돼요. 우리가 다 해내야 하지 않습니다. 오래오래 걸어온 길을 돌아볼까요. 하나이자 하늘이라는 이름을 붙인 이 땅에서 살아온 사람들은 차근차근 살림을 지었어요. 자랑하지 않고 내세우지 않되, 깎아내리거나 주눅들지 않습니다. 위나 아래가 없이 사이좋은 숨결을 이었어요. 숲에서 살아가는 사람은 허튼짓을 안 해요. 망가뜨리지도 무너뜨리지도 더럽히지도 않지요. 말 그대로 ‘살림’을 하는 숲이라, ‘숲살림’으로 함께 나누고 서로 즐기거든요. ‘한나라’에서 살아가는 숨빛으로 숲사람 노래를 부르면 좋겠습니다. ㅅㄴㄹ


한님·하나·하늘·하느님·하늘님·온님·님 ← 절대자

달리다·딸리다·모자라다·안 되다·되지 않다·힘들다·힘겹다·벅차다·버겁다·빠듯하다 ← 역부족

오랜걸음 ← 아날로그, 고전방식, 구기술, 전통, 전통적, 전통문화, 전통방식, 고전문화, 재래, 자래의, 재래식, 베테랑, 백전노장, 장기 활동, 장기간 활동

숲살림·숲살이·들살림·들살이 ← 수렵채집

숲사람·들사람 ← 백성, 민중, 민초, 백인(百人), 만백성, 만인, 국민, 자연인, 원시인, 수렵채집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5.3. 바닥


바닥을 살아내기란 어려울는지 몰라요. 바닥에 있으니 둘레에서 밟거든요. 놀리는 이가 있고, 손가락질하거나 비웃는 이가 있어요. 모르는 체하거나 등돌리는 이가 있지요. 그러나 바닥에는 우리만 있지 않아요. 바닥 아닌 자리에서 괴롭히는 이가 여럿이라면, 나란히 바닥에서 바닥살이를 하는 동무랑 이웃이 있습니다. 더 떨어질 데 없는 바닥이라지만, 이 밑바닥이란 앞으로 날갯짓할 발판이 되곤 하며, 온별누리를 헤아린다면 바닥도 하늘도 따로 없이 고르게 누릴 놀이마당일는지 몰라요. 한 바닥만큼 글을 써 봅니다. 두 바닥만치 이야기를 묶습니다. 석 바닥째 새로 엮습니다. 그래, 노는 바닥이요 일하는 바닥으로 삼습니다. 뛰는 바닥이며 모이는 바닥으로 가꿉니다. 오늘 여기가 어떤 바닥인지는 모르겠지만, 무엇을 이룰 바닥인지는 아리송하지만, 손바닥을 뒤집듯 나라바닥을 뒤집어 봐요. 발바닥으로 온누리를 느끼듯 글바닥을 새로 지어 봐요. 그 바닥이고 이 바닥이고 비슷해 보인다면 새로운 바닥을 펴기로 해요. 남이 해주기를 바라거나 기다릴 까닭 없어요. 사랑스럽고 아름다이 냇물이 흐르는 넉넉한 살림바닥이 되기로 해요. ㅅㄴㄹ


바닥 1 ← 하부, 하층, 하위, 하등, 하급, 지역, 장소, 최저치, 최하층, 최하위, 최하, 최저, 최저한, 최저한도, 저변, 장판, 업계, 미달, 부족, 빈곤, 빈약, 빈한, 엥꼬, 기반, 기초, 기초적, 결핍, 결여, 근저, 기저(基底), 근간

바닥 2 ← 장(張), 폭, 페이지, 편(篇), 개(個), 갯수, 점(點), 문단, 챕터, -회차, -회(回), -차(次), 소절, 컷, 커트, 표지(表紙), 절(節), 무대, 극(劇), 공연(公演), 공연회, 지역, 구역, 장소, 시장(市場), 회장(會場), -회(會), 링(ring), 존재, 세계, 소굴, 판국, 환경, 형편, 중(中), 와중, 당국, 업계, 기회, 계기, 코트(court), -식(式), -장(場), -소(所), -원(園), -관(館), 저변, 의식(儀式), -전(戰), 등용문, 전선(前線), 사회, 사회적, 상황, 정황, 사태(事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5.2. 냇어귀


혼자 해도 되지만 동무가 있으면 좋겠다고 여겨 둘이 합니다. 다른 동무도 있으면 좋겠구나 싶어 한 사람을 더하고, 두 사람이 끼며 세 사람째 들어옵니다. 네 사람이 붙고 다섯 사람이 섞이고 여섯 사람을 만나요. 일곱 사람이 손잡더니 여덟 사람이 함께하고, 아홉 사람이 하나됩니다. 혼자 할 적에는 고요하면서 의젓하게, 여럿이 할 적에는 와글와글하면서 즐겁게 나아갑니다. “낙동강 하구”라든지 ‘하구언’이라 하면 못 알아들었습니다. 무슨 말이냐고 물으면 ‘하구 → 강어귀’라 하고 ‘하구언 → 강어귀 둑’이라 풀이하더군요. 그러면 처음부터 “낙동강 어귀”라 하고, ‘어귀둑’이라 하면 될 노릇 아니냐고 되물었어요. 가만 보니 ‘강(江)’이나 ‘하(河)’는 모두 ‘내(냇물)’를 가리키더군요. “무슨 강 하구”는 참 얄궂은 말씨인 셈입니다. 여러모로 닫힌 말이지 싶어요. 활짝 열어젖혀서 어린이하고 어깨동무하는 말이 아닌, 꾹꾹 누르거나 닫아걸고서 끼리질을 하는 말이지 싶습니다. 함께하는 말로, 더불어 누리는 말로, 홀가분하면서 신나게 나눌 말로 거듭나면 좋겠어요. 어린이를 생각한다면, 어른들 말씨는 몽땅 뜯어고쳐도 돼요. ㅅㄴㄹ


더하다·끼다·들어오다·붙다·섞이다·만나다·손잡다·함께하다·하나되다·어깨동무·같이하다·더불다·모이다 ← 합류, 합세

개어귀·냇어귀·어귀 ← 하구(河口)

닫다·닫아걸다 ← 폐쇄, 폐쇄적, 폐업, 종료, 영업 종료, 클로즈(close), 봉하다, 제한, 제한적, 제재(制裁), 제약(制約), 통제, 봉쇄, 쇄국, 금지, 금하다(禁-), 금(禁)-, 휴무, 휴업, 휴일, 휴관, 벽, 결속, 락(lock), 문단속, 단속(團束)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5.1. 샛줄기


숨을 쉬며 흐르는 곳에는 모두 줄기가 있어요. 얼핏 풀줄기나 나무줄기처럼 푸나무에서만 줄기를 생각할는지 모르지만, 사람한테는 등줄기가 있고, 핏줄기가 있어요. 물이 흐르는 갈래는 물줄기로 나타나고, 바람은 바람줄기로 드러나요. 구름줄기라든지 빗줄기가 있고, 겨울에 내리는 함박눈이며 싸락눈도 눈줄기가 있겠지요. 고개를 넘노라면 멧줄기를 타기 마련입니다. 활활 타오르는 불에는 불줄기가 있고, 해님이며 뭇별은 빛줄기를 드리워요. 이야기에도 줄기가 설 적에 또렷하면서 가지런하지요. 말줄기랑 글줄기가 있기에 한결 알차게 주고받습니다. 아직 가느다란, 또는 커다란 줄기에서 갈린 샛줄기가 있어요. 샛줄기가 모여 큰줄기를 이룬다고 하는데, 어느 쪽이 먼저일는지는 몰라요. 크게 모이려는 샛줄기일 수 있지만, 골고루 퍼지려고 샛줄기가 될 수 있어요. 삶을 이루는 줄기가 되자면 먼저 바탕이 있어야 합니다. 바탕이란 ‘밑’이요, 이 밑은 밑줄기예요. 밑줄기를 가꾸어 큰줄기를 이루고, 이 큰줄기는 새삼스레 샛줄기로 널리 퍼집니다. 오늘은 어떤 삶줄기인가요. 어제는 어떤 살림줄기였나요. 앞으로 어떤 사랑줄기로 나아가 볼까요. ㅅㄴㄹ


샛줄기·샛갈래 ← 지류(支流)

밑줄기 ← 원류(源流), 원형(原形), 원형(原型), 시초, 시작, 시작점, 시원, 근원, 근적, 근본, 근본적, 근간, 근저, 기저(基底), 기본, 기본적, 기본기, 기본 실력, 기초 실력, 기초, 기초적, 모태, 기원(起源), 저변, 전제(前提), 조건(條件), 전제조건, 반석(盤石), 주류(主流), 본류(本流)

큰줄기 ← 대세, 주류(主流), 본류(本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