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7.25.


《말도 안 돼!》

 미셸 마켈 글·낸시 카펜터 그림/허은미 옮김, 산하, 2017.10.18.



“자전거 타기 좋은 하늘이네요.” 하는 한 마디에 자전거를 타기로 한다. 올해 들어 작은아이하고 빗길 자전거를 꽤 즐겼는데, 빗길에서는 비내음으로, 볕길에서는 볕내음으로, 밤길에서는 밤빛으로 느긋하게 들바람을 쐰다. 그동안 자전거를 숱하게 달렸는데 “자전거 타기 좋은 날씨”라고 말한 적은 잦아도 “자전거 타기 좋은 하늘”이란 말은 해본 적이 드물지 싶다. 그래, 하늘을 보고 달리는 길이지. 하늘을 보면서 바람을 마시고, 하늘을 마시며 살아숨쉬는 기운을 북돋우고, 하늘로 북돋우면서 오늘이 반갑다. 《말도 안 돼!》는 어린이책을 오로지 어린이책으로 아끼려는 숨결이 언제 어떻게 누구한테서 비롯하면서 퍼졌는가 하는 대목을 들려준다. 옮김말은 영 아쉽지만, 이런 그림책도 있구나 싶어 놀랍다. 책장사로 돈을 벌 마음도 있지만, 언제나 어린이하고 어깨동무하면서 책으로 놀이하는 마음을 건사하려고 했기에 삶터를 바꾸고 삶길을 새로 열었을 테지. 무늬로만 책이 되지 않는다. 겉모습으로만 이야기가 되지 않는다. 속살로 책이 되고, 속사랑으로 이야기가 된다. 예쁜 척하는 글이나 그림으로는 어린이책일 수 없다. 무엇보다 이 나라에서는 입시지옥을 걷어치우면서 참사랑·참마음을 가꾸는 손길이어야 어린이책이 된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7.24.


《히이라기 님은 자신을 찾고 있다 1》

 니시모리 히로유키 글·그림/서현아 옮김, 학산문화사, 2017.9.25.



올해 들어 풋감이 많이 떨어진다. 비랑 해가 알맞게 갈마들지 못한 채 오래오래 빗줄기가 온나라를 덮은 탓이다. 이 풋감을 달콤가루에 재우면 멋진 단물을 얻을 수 있지만, 광주마실을 하고서 등허리를 쉬느라 일을 미루었더니, 풋감은 어느새 흙으로 돌아가려고 한다. 비가 드물고 해만 오래 난다면 이런 날씨가 되는 까닭이 있고, 해가 드물면서 비만 오래 내린다면 이런 날씨가 되는 까닭이 있지. 앞으로 어떤 날씨가 될는지 걱정하기보다는, 그때그때 바뀌는 날씨가 어떤 뜻인가를 읽어야지 싶고, 말해야지 싶으며, 알아야지 싶다. 왜 물벼락 같은 비가 쏟아질까? 우리 삶자리가 어떤 얼개이기에 하늘은 그런 비를 내릴까? 돌림앓이가 그토록 퍼지면서 하늘길이 그렇게 많이 끊어졌어도 우린 아직 뭐가 뭔지를 안 깨달으려는 살림길이 아닐까? 이명박이 ‘4대강 막삽질’을 했다고 나무란 문재인 정권은 ‘남해안 관광벨트 20조 10년 사업’을 편다고 밝혔다. 끔찍하다. 남해안은 바다가 국립공원이거든? 건드리지 말아라. 삽질하지 말아라. 《히이라기 님은 자신을 찾고 있다》 같은 만화책을 같이 읽자. 냇물뿐 아니라 숲도 바다도 함부로 시멘트 퍼붓는 삽질로 건드릴 생각을 말아라. 너희가 받는 달삯이 꽤 많잖니? 뒷돈벌이 좀 집어치우라고! ㅅㄴㄹ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7.23.


《맨발로 축구를 한 날》

 조시은 글·이덕화 그림, 찰리북, 2018.8.17.



광주에서 하룻밤을 보낸다. 여러 이웃님을 뵈었는데 한목소리로 나더러 “비가 이렇게 오는데 왜 우산을 안 써요?” 하고 묻는다. 굳이 우산을 써야 할 까닭을 모르기도 하고, 서울을 비롯한 큰고장에서는 비를 그을 데도 많다. 정 비를 그을 데가 없어서 한나절쯤 비를 맞고 걷더라도 대수롭지 않다. 다만, 어제오늘 광주를 걸으며 비를 맞고 보니, 광주 빗물이 꽤 끈적하더라. 올해에 다른 큰고장을 걷다가 비를 맞을 적에는 끈적이지 않고 미끈하면서 상큼했는데 영 찜찜하더라. 아무래도 반 해 넘게 돌림앓이 바람이 불다 보니, 온나라에 화학약품을 잔뜩 뿌려댄 터라. 이 화학약품이 빗물에 녹아서 떨어지는 듯싶다. 《맨발로 축구를 한 날》을 펴면 우리나라 어린이가 이웃나라 어린이를 보며 ‘더럽다’고 여기는 마음이 흐르는데, 그도 그럴 까닭이 오늘날 이 나라 어린이는 어릴 적에 맨발로 마음껏 풀밭을 밟으면서 뛰논 적이 없잖은가. 버선을 신고 플라스틱으로 찍은 신을 꿰어야 ‘깨끗하다’고 여길 텐데, 흐르는 냇물이 아닌 갇힌 수돗물을 정수기로 걸러서 마시는 크고작은 고장이 얼마나 깨끗할까? 햇볕을, 빗물을, 바람을, 흙을, 풀꽃나무를, 풀벌레랑 새가 들려주는 노래를, 꽃가루하고 벌꿀을 누리지 못한다면 누구나 아프기 마련.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7.22.


《과천주공아파트 101동 102호》

 이한진 엮음, 주아, 2016.12.12.



광주마실을 한다. 광주 볼일에 앞서 순창 〈책방 밭〉을 다녀오고 싶었으나 8월 첫머리까지 책시렁을 크게 손보시기에 그때까지 책집은 쉰다고 한다. 새벽바람으로 길을 나서려다가 아침에 마을 앞을 지나는 시골버스를 타려 한다. 오늘 따라 시골버스는 일찍 들어오고, 부랴부랴 달려서 마을 앞에 닿으려는데, 버스나루에 앉아 이야기하던 두 분이 버스를 보낸다. 어이없다. 내가 달려가며 버스를 잡으려는 모습을 뻔히 보고서. 숨을 고르며 생각한다. 그래도 아침에는 30분 뒤에 버스가 더 들어오니 읍내에 갈 길은 있다만, 읍내에서 광주 가는 시외버스를 한 시간 더 기다려야 한다. 들길을 걸어 옆마을로 간다. 머리를 식히기에는 들길걷기나 숲길걷기가 좋다. 휘파람을 불면서 천천히 마음을 가다듬는다. 광주에 닿아 여러 책집을 들르는데 ‘광주사람은 광주를 서울에 대면 작거나 초라하다’고 여기지만, ‘시골사람이 보기에 광주도 너무 반딱거리고 크다’. 그리고 나무가 너무 적다. 《과천주공아파트 101동 102호》를 몇 해 앞서 장만해 놓고 이제서야 펼쳤다. 내가 어릴 적 살던 인천 신흥동 아파트는 이 책에 나온 데보다 작지만 나무가 우거졌지. 나무가 가득한 곳에서 살면 어쩐지 집도 삶도 눈도 한결 푸르면서 넉넉해지지 싶다. ㅅㄴㄹ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7.21.


《집주인은 사춘기! 2》

 미나세 루루우 글·그림/장지연 옮김, 대원씨아이, 2016.6.30.



할 줄 아는 사람 가운데 타고난 사람이 더러 있으나, 할 줄 아는 거의 모두는 스스럼없이 스스로 생각하며 나아가는 사람이지 싶다. 타고나지 않은 터라 할 줄 모르기도 할 테지만, 이보다는 스스럼없는 마음부터 없을 뿐더러, 스스로 해보려고 즐겁고 씩씩하게 나서는 몸짓이 안 되는 터라 할 줄 모르지 싶다. 누가 처음부터 모두 잘 해낼까? 누가 언제까지나 모두 못 해내는 채로 살까? 아기는 처음부터 달리거나 뛰지 않는다. 눈을 뜨고, 옹알이를 하고, 입을 벌리고, 목을 가누고, 뒤집고, 기고, 다리를 벌벌 떨면서 일어서는데, 이러기까지 짧지 않은 나날을 들인다. 사람이 아기라는 나날을 굳이 거치는 뜻이 있으리라 본다. 누구나 아기인 채 태어나서 ‘젖먹던 힘’을 스스로 짜내어 일어선 길을 돌아보라는 뜻이지 싶다. 《집주인은 사춘기!》를 두걸음째 보니 이럭저럭 볼 만하다. 집지기 노릇을 하는 열네 살 푸름이는 이 푸름이대로 스스로 즐겁게 나아갈 길로 웃으면서 간다. 구태여 또래 푸름이하고 견줘야 하지 않는다. 그렇게 견주려 든다면, 집안일을 못하고 집살림을 생각조차 못하기 일쑤인 다른 또래는 무엇일까? 이 나이에는 이래야 하거나 저 나이에는 저래야 하지 않아. 스스로 꿈꾸는 길을 노래하며 걸으면 돼.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