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6.16.


《당나귀 덩키덩키》

 로저 뒤바젱 글·그림/김세실 옮김, 시공주니어, 2011.11.25.



집에서 배우는 아이들은 아버지가 으레 어떤 꾸러미를 써서 면사무소라든지 국세청이라든지 여기저기에 보내는가를 하나도 모른다. 곁님도 모른다. 이런저런 꾸러미를 마무리하면 기운이 쪽 빠지는데, 이런 꾸러미질을 알려주고 싶지는 않다. 때가 되면 알 일이라기보다, 앞으로는 사라지기를 바란다. 전라남도 고흥이란 시골에서 2011년부터 열 해째 살며 다닌 ‘책숲마실(책집마실)’ 이야기를 갈무리하는데 드디어 막바지이다. 사진을 추스르느라 며칠이 걸린다. 1999년부터 찍은 책집 사진까지 모조리 돌아보느라 며칠로도 모자라긴 하다. 책집마다 사진을 딱 한 자락만 고르자고 생각하니 그나마 수월한데, 내가 찍은 아스라한 사진을 보면서 눈물이 글썽하기도 하다. 책집지기 자리를 떠난 그분들은 모두 잘 계실까. 《당나귀 덩키덩키》는 그냥 “당나귀 나귀나귀”일 텐데, 해묵은 로저 뒤바젱 님 그림책에 요새 갑자기 꽂혔다. 생각이 산뜻하고 눈빛이 즐거우며 마음이 따뜻하구나 싶다. 어떤 하루를 살면서 이런 그림책을 길어올릴까. 아이들하고 어떻게 어깨동무하면서 이런 그림책을 선보일까. 눈을 감고 가만히 묻는다. ‘사랑. 노래. 꿈. 웃음. 놀이. 숲.’ 이런 말이 들려온다. 누가 이렇게 알려줄까? 여섯 낱말을 곰곰이 새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6.15.


《막대가 하나》

 타카노 후미코 글·그림/정은서 옮김, 북스토리, 2016.6.25.



이달에도 국민연금·건강보험은 뭉텅뭉텅 나간다. 차상위계층은 이 연금·보험을 덜어 준다더니 말뿐이었을까. 이런저런 꾸러미를 챙겨서 내라기에 ‘그런 꾸러미 이름조차 처음 들은 터라 누리바다를 한참 헤맨 끝에 며칠 만에 겨우 찾아서 냈’으나 그냥 그렇다. 지난달부터는 ‘특고·프리랜서 고용안정지원’을 넣으라고 했으나 ‘특고’가 뭔 소리인가 알 턱이 없고, 어떤 꾸러미를 내라는지 들여다보고는 고개를 절레절레. ‘증명’하라는 꾸러미는 왜 늘 다시 챙겨야 하고, 낯선 꾸러미를 왜 더 챙겨야 할까. 글을 써서 글삯 받는 사람은 모두 전산처리로 돈(일한 값)이 흘러, 나라에 모든 꾸러미가 다 있을 텐데. 아무튼 ‘프리랜서 고용안정지원’ 꾸러미를 이틀을 매달려 배운 끝에 겨우 내고서 숨을 돌렸다. 그리고 만화책 《막대가 하나》. 지끈거리는 머리를 풀어주는 길에 만화책보다 사랑스러운 책이 있을까. 어른시도 동시도 말장난투성이라 외려 머리가 지끈거린다. “막대 하나”로 이야기를 풀어내고, 그냥그냥 수수한 살림길인 사람들 하루에서 줄거리를 길어올린다. 사랑타령이 없는 만화가 오히려 사랑스럽다. 요즘 한국만화는 너무 사랑타령에 매여, 되레 사랑 아닌 굴레질 같다. 마을고양이는 또 참새를 잡았다. 잘 잡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6.13.


《밤 끝으로의 여행》

 루이 훼르디낭 쎌린느 글/이형식 옮김, 최측의농간, 2020.5.4.



‘우리 집 극장’을 열어 만화영화 〈슈렉〉을 본다. 그림책은 그림책대로, 영화는 영화대로 미국이란 나라가 어떠한 모습인가를 들여다보면서 앞으로 걸어갈 길을 새롭게 다스리자는 이야기를 들려준다고 느낀다. 1907년에 태어난 윌리엄 스타이그 님이 1990년에 선보인 그림책 《슈렉》이니 생각날개가 놀랍고, 만화영화라는 새옷을 입힌 드림웍스 사람들도 대단하지. 낮나절에 마을 빨래터를 치우고서 담벼락에 걸터앉아 《밤 끝으로의 여행》을 읽는다. 총알받이 노릇인 군인이 싸움터에서 보내는 까마득한 삶을 애틋하면서 익살스럽게 그렸구나 싶다. 가만히 보면 윌리엄 스타이그 님은 총칼이나 싸움질이나 위아래가 얼마나 덧없는가를 끝없이 새롭게 그려냈다. 만화영화 〈슈렉〉에서도 이 결을 잘 살렸지. 프랑스 소설 《밤 끝으로의 여행》은 1932년에 처음 나왔단다. 한국도 유럽도 미국도, 푸른별 숱한 나라 어디나 여느 사람들은 싸움터에서 이슬처럼 스러져야 했다. 역사책에는 ‘장군님·대장님’ 이름이나 남을 뿐이지만, 이루 헤아릴 길 없는 숱한 들꽃 같은 사람들 삶은 가뭇없이 파묻힌다. 사람은 숫자가 아니다. 사람 하나하나가 다르면서 아름다운 삶이다. 원격수업도 대학입시도 다 없애고 이런 책하고 영화를 읽고 얘기하면 좋겠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6.14.


《고독한 직업》

 니시카와 미와 글/이지수 옮김, 마음산책, 2019.4.30.



시원스레 내리는 비가 멎으면 골짜기로 걸어갈까 하고 생각한다. 빗물은 샘물 되고, 샘물은 골짝물 되고, 골짝물은 냇물 되고, 냇물은 어느새 바닷물 되더니, 새삼스레 구름이 되고 빗물이 된다. 우리 몸이란 이 물결 가운데 깃든 숨결이겠지. 미리 따서 애벌로 졸였다가 식힌 오디물을 오늘 마저 졸인 다음에 병으로 옮긴다. 병으로 옮기기 무섭게 한 병이 사라진다. 가게에서 파는 잼은 너무 달기만 해서 다들 몇 숟가락 못 먹지만, 우리 집 열매나무나 딸기덩굴이 베푼 열매로 졸이면 다들 한자리에 한 병쯤 너끈히 비운다. 한 해 내내 잼을 누리자면 열매나무가 제법 있어야 할 테고, 차게 건사할 자리도 마련해야겠지. 《고독한 직업》을 천천히 읽는다. 이야기가 맛깔스럽지만 옮김말은 너무 일본 한자말투성이라서 눈에 자꾸 걸린다. 일본사람이 쓴 글이니 일본 한자말이 가득할는지 모르지만, 한국말로 옮길 적에는 ‘한국스러운 삶말’로 걸러야 하지 않을까? 번역을 하는 분이 제발 한국말을 처음부터 새로 배우면 좋겠다. 아무튼 글쓴님은 영화를 찍는 길을 걷고, 이 길이란 다른 일하고 마찬가지로 늘 스스로 돌아보면서 고요히 마음을 바라보는 삶이지 싶다. 홀로 씩씩하게 살림을 짓기에 함께 수다를 떨며 사랑을 가꾸는 하루라고 본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6.12.


《10대와 통하는 건강 이야기》

 시민건강연구소 기획, 철수와영희, 2020.5.18.



작은아이는 날마다 뽕나무한테 가서 오디를 딴다. 아이 키높이에서는 아이 손을 타면서, 우듬지에서는 갖은 멧새가 찾아들어 오디를 누린다. 사다리를 받치고서 오디를 조금 훑는다. 아침 낮 저녁으로 오디를 노리는 눈이 많으니, 잼으로 졸일 오디는 적다. 작은아이가 실컷 오디를 누린다면 굳이 잼을 안 졸여도 되겠지. 오디를 누리려고 찾아드는 멧새는 오디를 콕콕 쪼면서 노래한다. 오디 먹고 노래하고, 노래하다가 오디 먹기를 되풀이. 《10대와 통하는 건강 이야기》를 읽었다. 돌림앓이 물결이 수그러들지 않은 이즈음 알맞춤하게 나왔구나 싶다. 어린이·푸름이가 스스로 몸을 어떻게 돌아보면서 가꿀 적에, 튼튼한 몸으로 새삼스레 다부진 마음이 될 만한가를 들려준다. 가만 보면 학교에서는 마음보다는 몸에 기울어지곤 한다. 영양, 예방주사, 병의원, 의약품을 바탕으로 몸을 살피는 길을 다루는 셈일 텐데, 아무리 좋은 영양이나 의약품이라 해도 포근한 손이 아니라면 몸이 낫는 길하고 멀다고 느낀다. 포근손·포근눈·포근말·포근글, 이렇게 포근포근 나아가는 살림을 집집마다 건사하고 마을마다 추스른다면, 아플 일이 없고 돌림앓이는 조용히 사라지겠지. 자가용·군대·학교·비행기를 멈추면 이 별은 푸르게 빛나리라.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