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6.11.


《바다로 날아간 까치》

 정호승 글, 창작과비평사, 1996.4.30.



빨래를 하고 쉰다. 빨래를 널고 쉰다. 어제는 큰아이가 구운 케익을 맛보았고, 오늘은 어떤 밥을 차리면 즐거울까. 바깥일이나 마실이란 집에서 지내는 동안 마음으로 다스린 살림빛을 이웃하고 나누면서 스스로 얼마나 의젓하거나 씩씩한가를 돌아보는 자리가 되지 싶다. 부산을 다녀오며 장만한 동화책 《바다로 날아간 까치》를 바로 읽었다. 1996년에 이런 동화책이 나왔구나. 그런데 1996년이면 정호승 님이 아직 〈월간 조선〉 기자로 조갑제하고 함께 있던 때였을까, 조선일보사 기자 노릇은 물러난 때였을까. 어느 곳에서 먹물꾼으로 일하더라도 스스로 마음을 다스릴 줄 안다면 대수롭지 않다. 모든 먹물꾼이 ㅈㅈㄷ에서 기자로 일하지 않아야 할 까닭이란 없다. 몸은 담되 마음을 잃지 않는다면, 그 ㅈㅈㄷ을 확 바꾸어 내지 않겠는가. 〈조선〉 기자였던 정호승 님은 동화책을 쓰면서 푸나무나 짐승하고 이야기를 하는 마음을 잃은 지 오래라고 머리말에 적더라. 동화를 쓰고 난 뒤에는 푸나무나 짐승하고 마음으로 이야기를 하는 하루가 되었을까? 아니면 동화책을 쓸 적에만 이런 머리말을 남겼을까? 글이라고 하는 길을 걷는 이들이 푸나무하고 어깨동무하면서 새랑 풀벌레랑 숲짐승하고 이웃이 되는 살림을 짓기를 빈다. 글을 쓰고 싶다면.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6.10.


《걸어가는 늑대들》

 전이수 글·그림, 엘리, 2017.11.13.



새벽에 버스를 알아보니 부산서 순천으로 아침 일찍부터 가는 길이 있네. 어제는 왜 11시 20분 버스부터 있다고 여겼을까? 다시 살피니 버스길이 꽤 많은데 첫째 쪽 아닌 둘째 쪽부터 떴는데 못 알아챈 셈이네. 10시 20분 버스를 타려고 길을 나선다. 작은아이가 바라는 호두과자랑 큰아이를 생각하며 김밥을 장만한다. 바깥에서 이틀을 지낸 짐은 갈수록 묵직하다. 며칠 동안 새로 쓴 동시를 시외버스에서 정갈하게 옮겨쓴다. 고흥집에 닿아 이야기꽃을 펴다가 곯아떨어졌는데, 나날이 우리가 나누는 말이며 생각이 늘어나고 깊어가는구나 싶어서 재미나다. 스스로 배우는 살림이기에 스스로 찾아보면서 ‘할 말’이 태어나고, 할 말을 어떻게 펼까 하고 가누면서 ‘생각’이 자란다. 《걸어가는 늑대들》을 지난달에 장만했다. 우리 집 어린이는 이 그림책이 시큰둥하다. 굳이 늑대에 빗대지 말고 사람 이야기를 하면 된다고 여긴다. 늑대를 다루고 싶으면 늑대 마음이 되어 늑대살림을 마음으로 살아내고서 그리면 된다고 본다. 무엇보다 ‘다른 사람’이 있는 자리가 아닌, 그린님 스스로 살아가는 자리에서 날마다 새롭게 사랑하는 빛줄기를 고스란히 담으면 되겠지. ‘듣기 좋은 말을 남한테 들려주기’보다는 ‘하루노래’를 그리면 좋겠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6.9.


《세실의 전설》

 브렌트 스타펠캄프 글·사진/남종영 옮김, 사이언스북스, 2018.7.2.



아침에 〈인디고서원〉에, 낮에 〈고서점〉을 찾아간다. 저녁을 앞두고 순천을 거쳐 고흥으로 돌아가려다가 보수동에 간다. 보수동헌책방골목 발자취를 열 몇 해 동안 꾸준히 사진으로 찍어서 보수동이며 부산에 고스란히 남겨주었지만, 씁쓰레한 일이 불거져 2015년부터 발길을 끊었고 2018년에 살짝 다녀갔는데, 2020년에 거닐어 본 보수동은 여름인데도 춥다. 곳곳에 ‘사진 촬영 금지’란 손글씨가 붙었다. 사진만 찍고 책은 안 사는 나그네가 많아 이렇게 하실 수 있지만 “책도 사고 사진도 찍고”처럼 달라질 수 있을까? 나그네뿐 아니라 책집지기님도 같이 달라져야겠지. 사진을 찍는 사람을 노려보거나 파리 쫓듯 하기보다는 “이 이쁜 책 사진 잘 나오지예? 사서 읽으면 더 보기 좋지예?”처럼 말을 걸 만하겠지. 용두산 기스락 길손집에 묵으며 《세실의 전설》을 읽는다. 신문기자가 옮긴 말씨는 한자말이 지나치도록 많다. 어린이랑 푸름이도 읽도록 말씨를 가누면 좋을 텐데. 학교를 오래 다닌 이들이 쉽고 부드러이 글쓰기란 너무 어려울까. 숲에서 삶을 노래하는 사자를 담은 사진이 퍽 따스하다. 곰곰이 보면 이 나라 학교는 사진찍기·사진읽기를 거의 못 가르친다. 교과서 진도나 출석이 아닌 삶을 보는 눈을 배워야 학교일 텐데.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6.8.


《오늘 날씨는 물》

 오치 노리코 글·메구 호소키 그림/김소연 옮김, 천개의바람, 2020.1.20.



고흥이란 곳이 푸른시골로 아름다이 이어가기를 바라는 뜻으로 애쓰는 분들이 연 ‘청정고흥연대’란 모임이 있다. 이곳에서 어느 덧 네 해 가까이 고흥군청하고 맞서는 일로 ‘고흥만 경비행기시험장 취소 소송’이 있으니, 전남 고흥 일 때문에 부산지방법원까지 가야 한다. ‘경비행기시험장’이란 이름이지만 막상 ‘무인 군사드론’을 버젓이 몰래 실험한 고흥군하고 정부 행정이다. 이런 인·허가를 부산항공청에서 내준 터라 부산까지 마실한다. 비행기나 드론을 써야 할 곳에는 써야겠지. 그런데 갯벌을 메워 논으로 바꾼 데에 아스팔트를 깔고서 무인군사드론을 실험한다면, 조용하며 아름답던 시골은 어찌 될까? 이 조용하며 아름다운 시골이 있기에 꼬막·김·온갖 바닷살림에다가, 논밭·과일밭에서 거두는 열매를 큰고장 이웃이 누릴 수 있다. 이제는 평화와 숲을 바라볼 노릇 아닐까. 《오늘 날씨는 물》을 꾸준히 되읽는다. 물 한 방울이 푸른별을 어떻게 돌고도는지, 또 모든 물은 우리 스스로이면서 바다이고 하늘이며 숲이며 돌이기도 하다는 대목을 잘 들려준다. 빗물이 맑으면 우리 몸이 맑고, 빗물이 매캐하면 우리 몸이 매캐하다. 앞으로 갈 길이란 무엇일까. 무인군사드론·스마트팜으로 가려는가, 숲·들·바다로 가려는가.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6.7.


《날아라, 고양이》

 트리누 란 글·아네 피코브 그림/장철우 옮김, 분홍고래, 2017.12.7.



비가 쏟아진 어제 꽤 재미있었다. 저물녘으로 먼 하늘이 우릉우릉하더니 이내 비가 듣고, 쏴아아 쏟아지는데 얼마나 시원하던지. 하늘이 우렁거리기 앞서 낮 내내 구름이 없었다. 어제 큰아이는 아침부터 낮을 지나 저녁에 이르도록 ‘구름바람 도서관 이야기’를 새로 그리겠다면서 온마음을 기울였는데, 마치 구름이 큰아이한테 ‘날 그려 준다니 반갑구나’ 하고 노래하는 듯했다. 모처럼 비가 시원하게 왔으니 오늘은 골짝마실을 갈까? 셋이서 씩씩하게 멧길을 걷는다. 씨앗을 내놓는 엉겅퀴를 쓰다듬고, 곳곳에 돋은 나무딸을 바라보다가 풀숲이랑 나무를 헤치고 콰릉콰릉 흐르는 골짜기에 들어서는데, 어라, 물줄기가 가늘다. 비가 좀 들이부어야 골짝물이 넘실거리겠구나. 놀이마실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니 마을고양이가 늘어지게 하품을 하면서 반긴다. 밥은 스스로 사냥하되 잠은 우리 집에서 누리는 이 아이는 나날이 의젓하고 튼튼하게 거듭난다. 《날아라, 고양이》를 떠올린다. 이 그림책은 어느덧 기운이 스러지면서 조용히 흙으로 돌아갈 고양이를 둘러싼 삶이며 사랑을 다룬다. 비록 늙어 몸으로 날지는 못하지만, 마음으로는 언제나 푸르게 날아오를 줄 아는 고양이처럼 우리도 언제나 싱그러이 하늘바라기를 하면서 아름다우리라.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