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불지 않으면 보림창작그림책공모전 수상작
서한얼 지음 / 보림 / 201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252


《바람이 불지 않으면》

 서한얼

 보림

 2010.5.10.



  해마다 신을 새로 장만합니다. 우리 집 어린이는 발이 자라기에 새 신을 뀁니다. 저는 신바닥이 다 닳아서 구멍이 나기에 새 신을 꿰어요. 아이들은 뛰어다니기 좋은 놀이신을, 저는 고무신을 장만하지요. 셋이서 시골버스를 타고 읍내에서 내리니 구린 냄새가 훅 끼칩니다. 소독약 냄새에 곳곳에서 삽질을 하며 날리는 시멘트가루 냄새입니다. 자동차 냄새도 가득하고, 머리를 지지고 볶는 곳에서 퍼지는 냄새에다가, 튀기거나 굽는 냄새도 어수선합니다. 바람이 불지 않는다면 이 모든 냄새가 고이면서 숨막히겠네 싶어요. 바람이 불기에 자잘한 냄새가 잦아들면서 새봄을 맞이하려는 잎내음하고 풀내음이 어루만져 주는구나 싶습니다. 집으로 돌아와서 보금자리 숲바람을 마시니 개운할 뿐 아니라 모든 앙금이 사라지는구나 싶어요. 《바람이 불지 않으면》에 나오는 어린이는 오늘날 숱한 어른들 같습니다. 비가 오면 비를 미워하고, 눈이 오면 눈을 싫어하며, 돌개바람이 들면 돌개바람을 나무라지요. 여름에는 해를 꺼리고, 겨울에는 구름을 손사래치지요. 왜 이렇게 해야 할까요? 모든 숲님은 저마다 다르게 우리를 보듬는데, 우리는 어디를 어떻게 쳐다볼까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안젤로
데이비드 맥컬레이 글 그림, 김서정 옮김 / 북뱅크 / 200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243


《안젤로》

 데이비드 맥컬레이

 김서정 옮김

 북뱅크

 2009.1.15.



  사람이 사는 곳은 처음부터 사람만 사는 곳이 아닙니다. 생각해 봐요. 온누리 모든 곳은 모든 숨결이 어우러집니다. 밭에 아무리 남새 씨앗만 심더라도 온갖 들풀이 어느새 고개를 내밀지요. 풀은 늘 속삭여요. 이 아름다운 밭자리에 그 하나만 자라도록 하려 든다면 그 남새 한 가지가 얼마나 외롭겠느냐고 말이지요. 논골에서 자라는 미나리도 볏포기하고 놀고 싶어요. 부들도 개구리밥도 오직 볏포기만 자라는 논은 심심할 뿐 아니라 벼한테도 안 좋다고 도란도란 알려줍니다. 집안에 벌레 한 마리 없으면 깨끗할까요? 우리 곁에 파리가 없으면 사람살이는 어찌 될까요? 먼먼 옛날부터 사람은 언제나 곰 범 이리 늑대 여우를 비롯해서, 매 수리 제비 참새 박새 꾀꼬리 딱따구리 올빼미 지빠귀 까치 까마귀에다가 지렁이 개미 무당벌레 딱정벌레 노린재 공벌레 지네하고 뱀이며 개구리하고도 이웃으로 지냈습니다. 《안젤로》에 나오는 아저씨는 어느 날 문득 깨닫지요. 사람이 지은 아름답다는 집에 굳이 둥지를 짓는 새가 어떤 마음인가를 깨달아요. 사람이 높다란 뭔가 세우기 앞서 그곳은 사람하고 새가 사이좋게 어울리던 터전인걸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어제책

숨은책시렁 154


《내 마음속의 자전거 12》

 미야오 가쿠

 오경화 옮김

 서울문화사

 2004.11.25.



  짐자전거는 톱니가 하나입니다. 짐자전거로도 발판질을 엄청나게 하면 빨리 달릴 수 있습니다만, 길자전거처럼 가볍고 빠르게 달리지는 못합니다. 길자전거에 짐받이나 바구니를 붙여서 짐을 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길자전거에 짐을 실으면 쉽게 흔들릴 뿐더러 바퀴나 몸통이 버티기 어렵습니다. 자전거마다 쓰임새가 다르고, 다니는 길이 달라요. 씽씽 바람을 가르는 자전거는 이대로 아름답습니다. 멧길을 오르내리는 자전거는 투박한 대로 사랑스럽습니다. 짐을 잔뜩 싣고서 움직이는 자전거는 이대로 멋집니다. 신문을 앞뒤로 싣고서 짐자전거를 달려 새벽을 열 적마다 한겨울에도 땀이 빗물처럼 쉴새없이 흘려요. 그렇지만 새벽바람을 실어 이야기꽃을 집집마다 돌린다는 생각에 뿌듯해요. 《내 마음속의 자전거》는 다 다른 사람들이 다 다른 자전거하고 얽힌 삶을 들려줍니다. 빨리 달리려고 타기도 하는 자전거이면서, 살림을 즐거이 지으려고, 아이를 태우려고, 먼길을 가려고, 새벽을 열려고, 또 새로운 내가 되려고 자전거를 달린다지요. 한국에서는 열세걸음까지만 나오고 판이 끊어졌으나, 일본에서는 마흔걸음 넘게 나오는 자전거 만화책입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어제책

숨은책시렁 156


《자전거 여행》

 김훈 글

 이강빈 사진

 생각의나무

 2007.6.22.



  “두발과 두바퀴로 다니는 떼거리”를 줄인 ‘발바리’란 이름으로 떼자전거질을 하던 사람들이 있습니다. 서울에서 비롯했고 수원 부산 인천 같은 여러 고장에 차근차근 퍼져서 다달이 하루를 골라 자동차가 가장 붐비는 길을 자전거로 달리는 잔치를 벌였어요. 온갖 자전거에 사람이 하나가 되어 달렸는데요, 자전거로 넉넉하다는 뜻을 밝히려 했습니다. 참 오래 떼자전거질을 여러 고장에서 했습니다만, 이보다 《자전거 여행》이란 책 하나가 세게 먹혔지 싶어요. 이 일을 두고 곰곰이 생각해 보았어요. 어쩌면 김훈이란 글님도 떼자전거질을 하는 사람들을 비롯해서 씩씩하게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 이를테면 《즐거운 불편》을 쓴 사람 같은 여러 이웃을 보았기에, 또 자전거가 바람을 가르는 맛을 잊지 않았기에, 바람돌이에 몸을 싣고 새롭게 글길을 걸으려 했겠지요. 전두환을 치켜세우는 글도 밥벌이로 했을 뿐이라는 이녁 생각을 탓할 마음은 없습니다. 이녁한테는 그저 글밥이니까요. 그나저나 이 책을 낸 출판사는 이슬로 사라졌습니다. 이슬로 사라지기 앞서 ‘생각의나무’ 책은 나라 곳곳 헌책집에 꽤 오래 ‘새책’이 마구 나돌았지요. 사라질 만했습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2.18.


《사노 요코 돼지》

 사노 요쿄 글·그림/이지수 옮김, 마음산책, 2018.2.25.



수원마실을 하면서 마을책집 〈책먹는 돼지〉 첫돌잔치를 살짝 다녀왔다. 고흥으로 돌아와서 곰곰이 생각하자니, 씩씩하게 문을 연 마을책집 첫돌을 기리고 싶어서 일부러 수원에 갔구나 싶다. 아직 찾아가지 못한 마을책집이 많다. 제아무리 나라 안팎에 돌림앓이가 춤춘다지만, 나는 오로지 아름다운 마을책집만 생각하면서 걷는다. 이런 마음이라면 겨울이어도 포근하고 여름이어도 시원하다. 내 차림새를 본 분은 어마어마한 짐을 이고 끌고 메고 다니는 모습으로 놀랄 테지만, 난 힘들지도 땀을 흘리지도 않는다. 그 짐을 매달고 이십 분쯤 달리면 이때에는 땀이 좀 난다. 언제나 마음이다. 모두 마음이다. 마음이 곱고 참하고 착하고 상냥하고 빛나면 아플 일이 없다. 마음이 안 곱고 안 참하고 안 착하고 안 상냥하고 안 빛나면 뛰어난 의사가 달라붙어도 늘 아프다. 병원이 낫게 하지 않는다. 스스로 마음으로 낫는다. 《사노 요코 돼지》를 펴 보라. 얼마나 멋진 이야기인가. 시키는 대로 가만히 있기만 해도 돈이며 밥이며 옷이며 집이며 다 준다잖은가? 그러나 사노 요코네 돼지는 숲에서 스스로 숲바람을 먹고 하늘을 그리면서 즐겁고 아름답다. 입가리개 손씻기도 좋지만, 이보다는 마음부터 아름다이 사랑으로 다스리면 말끔히 털어낸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