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책숲마실


마을 한켠 작은책집은 (2018.7.20.)

― 일본 오사카 히가시코하마 〈後藤書店〉

大阪府 大阪市 住吉區 東粉浜 三丁目 29-4

3 Chome-29-4 Higashikohama, Sumiyoshi Ward, Osaka, 558-0051 

+81 6-6671-5327



  일본 오사카에 ‘blu room R’이라는 곳이 있습니다. 마을 한복판에 깃든 조그마한 쉼터입니다. 몸하고 마음을 새롭게 일깨우는 ‘파란칸’인데, 이곳을 찾아가려고 목돈을 마련해서 마실길에 올랐습니다. 길손집에 묵으면서 블루룸까지 천천히 걸어서, 슬슬 전철로, 씽씽 택시로, 여러 가지로 오가며 일본 골목길이며 골목마을은 한국하고 얼마나 다르며 비슷한가 하고 눈여겨보았습니다. 관광지나 여행지 아닌 수수한 마을살림을 조용히 들여다보고 가만히 지켜보았습니다. 마을사람이 저자마실을 하는 데에서 똑같이 저자마실을 하고, 마을사람이 밥을 먹거나 차를 마시는 데에서 똑같이 밥을 먹거나 차를 마셨어요. 마을사람뿐 아니라 마을 아이들이 쉬거나 뛰노는 곳에서 같이 매미 노래를 듣고 나무그늘을 누리면서 파랗게 빛나는 하늘을 올려다보다가 풀밭에 드러눕기도 합니다.


  한국은 일제강점기를 거치며 큰고장이 옴팡 뒤집어져야 한 터라, 여느 큰고장은 일본 마을하고 참 닮았더군요. 집이나 가게에 붙은 일본글을 한글로 바꾸면 감쪽같이 한국처럼 보일 만합니다. 어느 나라나 수수한 마을길은 말끔일꾼 아닌 마을사람 스스로 새벽 아침 낮 저녁에 슬슬 비질을 한다고 느껴요. 일본만 마을길에 쓰레기가 안 뒹굴지 않아요. 한국도 마을길에는 쓰레기가 안 뒹굽니다. 할매 할배가 틈틈이 비질을 하고서 해바라기를 하거든요. 아니, 해바라기를 하다가 비질을 해야 한달까요. 해바라기를 하다가 문득 옆집 둘레에 뒹구는 쓰레기를 보면 스스럼없이 치우는 손길이 마을사람 손길이요 골목사람 눈길이거든요.


  2018년 6월에 오사카 마실을 할 적에는 미처 못 보았으나 7월에 다시 마실을 하면서 히가시코하마라는 조그마한 마을 한켠에 있는 카레집 맞은쪽에 마을책집이 있는 줄 알아챘습니다. 큰길에 있는 큰책집이 아니요, 마을 한켠에 살짝 깃든 작은책집이라 더더욱 들어가 보고 싶습니다. 일본 마을책집이니 마땅히 일본글로 적은 일본책만 있겠지요. 그러나 한국말로 안 나온 아름다운 만화책이며 사진책이며 그림책을 만날 만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책이 수두룩하거든요. 아이들하고 곁님한테 “살짝 들어가 보면 안 될까?” 하고 묻고 싶으나, 더위에 지치고 낮잠이 몰려온 모습을 느끼고는 “사진만 몇 자락 얼른 찍을게.” 하고 말합니다.


  이다음에 오사카로 마실을 새로 나올 수 있다면 꼭 들르기로, 그때에는 하루를 잡고서, 작은 마을책집이 품고 길어온 오랜 발자취하고 손때를 맞아들여야지 하고 생각합니다. 마을 어린이한테 즐겁게 피어날 꿈을 베푼 책을 나누어 온 곳일 테니. 마을 어른한테 넉넉히 살림짓는 사랑을 들려준 책을 펼쳐 온 자리일 테니.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한국말사전을 쓰고 “사전 짓는 책숲(사전 짓는 서재도서관)”을 꾸린다. 1992년부터 이 길을 걸었고, 쓴 책으로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읽는 우리말 사전 1·2·3》, 《우리말 동시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시골에서 도서관 하는 즐거움》,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시골에서 책 읽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숲에서 살려낸 우리말》, 《10대와 통하는 새롭게 살려낸 우리말》, 《10대와 통하는 우리말 바로쓰기》 들이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만화책

만화책시렁 275


《곤충 소년 1》

 김동화

 도서출판 예원

 1990.7.10.



  국민학교를 마치고 들어간 중학교는 따분했습니다. 사내만 모인 중학교는 썰렁한데다가 학생도 교사도 말이며 몸짓이 거칠 뿐 아니라, 하루 내내 손찌검이나 주먹다짐이 춤추었습니다. 국민학교에서는 가시내 사내 가리지 않고 명랑문화·순정만화를 이야기할 수 있었다면, 사내만 있는 중학교 또래는 싸움짓이 가득한 만화 아니면 쳐다볼 생각을 안 했습니다. 교사를 비롯한 숱한 어른은 ‘만화 = 폭력·응큼함 가득한 나쁜 것’이라는 생각에서 벗어나지 않더군요. 이런 판에 만화잡지를 읽기란 참 벅찼습니다. 《보물섬》, 《소년중앙》, 《만화왕국》, 《아이큐점프》, 《하이센스》, 《르네상스》를 ‘만화대여트럭’에서 모두 빌려읽는데 언제나 새롭게 돋보이는 분이 있어요. 바로 김동화 님입니다. 풀벌레 이야기를 담아낸 만화는 그림결이 살짝 엉성하지만 줄거리나 짜임새는 좋았고, 그무렵 학교에서 따돌림받는 아이 마음을 싱그러이 담았어요. 《곤충 소년》은 《요정 핑크》만큼 알려지지 않았지만 ‘만화를 그리는 어른이 이렇게 스스로 거듭나려 애쓴다’는 대목을 느꼈고, 그 뒤에 강시를 그린 만화도 재미나게 보았습니다. 어느 때나 곳이라도 스스로 씩씩하게 마음을 품는다면 우리 꿈길을 가는구나 하고 배웠어요. ㅅㄴㄹ



“넌 네 키만큼도 못 뛰지만 메뚜기는 자기 키의 50배를 뛸 수 있다. 어때, 굉장하지?” “그렇지만 난 메뚜기가 아니잖아요?” “그러니까 그 메뚜기가 그렇게 뛸 수 있는 힘을 찾아내는 게 우리 연구소에서 하는 일 아니냐?” “그렇다면 꿀벌은 한 번도 쉬지 않고 40km를 날을 수 있다는데 그 힘을 찾으면 우리 인간도 지치지 않고 수천 리를 뛸 수 있겠네요?” (26쪽)


“잡긴 뭘 잡아? 지금이 몇 신데 이제 등교하며, 그 복장은 뭐야?” “산에 가서 곤충을 잡았거든요.” (141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만화책

만화책시렁 273


《기계전사109 2》

 노진수 글

 김준범 그림

 서울문화사

 1993.4.5.



  《우주소년 아톰》이란 만화가 나온 1950년대만 하더라도 ‘기계사람’을 생각하는 일은 드물었어요. 1970년대에 연속극 〈육백만불의 사나이〉가 나오고 1980년대에 영화 〈로보캅〉이며 〈터미네이터〉가 나오면서 ‘머잖아 이 별을 뒤덮을는지 모를 기계사람’을 새삼스레 생각하는 일이 늘었습니다. 그런데 왜 ‘기계사람’일까요? 사람 스스로 ‘나를 뺀 너희’는 ‘마음·사랑·꿈·넋’이 없다면서 우쭐거리려는 이름이 아닐까요? 숱한 만화나 영화가 거의 나라밖 사람들 생각으로 태어났다면 《기계전사109》는 1990년대 첫머리에 한국사람 손으로 태어납니다. 일하는 이가 누구인가를 묻고, 사랑하는 마음으로 아름답게 살아가는 이가 누구이냐고 물으며, 이 별에서 싸움도 다툼도 없이 어깨동무하는 길을 슬기로이 지으려는 이가 누구냐고 묻습니다. 이제 막 삐삐가 비싼값에 나오던 이즈음 기계사람을 다룬 만화는 널리 읽혔습니다. 어린이·푸름이 마음을 확 사로잡았지요. 학교나 마을에서는 이 만화가 쓸데없다고, 시험공부에 걸리적거린다며 으레 빼앗아서 난로에 집어던져 태우기 일쑤였습니다. 생각을 북돋우는 배움터가 아닌 채, 만화는 하찮을 뿐 아니라 도움도 안 된다고 여기는 그 마음이란 참말로 ‘사람다운 마음’이었을까요? ㅅㄴㄹ



“이 세상에는 좋은 사람도 있고 나쁜 사람도 있잖아요.” “하, 하지만 인간들은 나를 버렸어. 나의 정신과 마음을 인정하지 않고 짓밟아 버렸어!” “이 세상 사람 모두가 기계로 취급해도 저에겐 소중한 엄마예요!” (109쪽)


“그러나, 환상이었다. 인간들에게 있어 우리는 그저 말하고 걸어다니는 기계였을 뿐이다.” (164쪽)


** 이 만화책을 놓고는 좀더 길게 펴는 이야기를 새로 쓰려고 합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뭇별이 총총 실천시선(실천문학의 시집) 189
배영옥 지음 / 실천문학사 / 2011년 1월
평점 :
품절


숲노래 시읽기

노래책시렁 128


《뭇별이 총총》

 배영옥

 실천문학사

 2011.1.12.



  하루치기로 고흥서 목포를 시외버스로 다녀오자니 온몸이 욱씬. 하루를 세 토막으로 가를 적에 셋 가운데 한 토막만큼 시외버스에서 보냈으니 그럴 만하겠지요. 일찍 잠자리에 들고서 새벽에 일어나 하늘을 바라봅니다. 밤별 못지않게 새벽별은 유난히 밝습니다. 두 시인지 세 시인지 네 시인지 몰라도 이무렵 별빛은 ‘너희가 지구라는 그 별에서 짓는 하루를 늘 즐겁게 생각하렴’ 하고 속삭이는 듯합니다. 《뭇별이 총총》을 읽는데 별 이야기는 없다시피 합니다. 아무렴, 이름만 ‘별’이라고 붙여도 됩니다. 막상 별빛이나 별노래나 별살림을 그리지 않더라도 얼마든지 별이란 이름을 붙여도 되어요. 그런데 별은 어디에 있을까요? 텔레비전 연속극에 별이 있을까요? 네, 그곳에도 그곳 별이 있겠지요. 시인이라는 이름으로 쓰는 글에도 별이 있을까요? 네, 그자리에도 그자리 별이 있겠지요. 어느 별이든 모두 별입니다. 해도 달도 별이고 지구도 별입니다. 금성도 명왕성도 별이고, 국자별도 꼬리별도 별입니다. 그리고 사람이며 개미이며 바퀴벌레이며 나방이며 모두 별이지요. 별 아닌 숨결이란 없어요. 모래알도 자갈도 별이고, 쪽종이도 지우개도 별이니, 뭇별에 둘러싸여 스스로 빛나는 별인 우리 모습을 헤아리면 모든 글은 시가 됩니다. ㅅㄴㄹ



그래서 내 웃음 속에는 / 고장 난 풍금 소리처럼 / 울음소리가 섞여 있는 것인가 (고장 난 풍금/51쪽)


일일 연속극 가장 중요한 클라이맥스는 전화 받다 놓치고 / 화장실 잠깐 다녀오다 올케 아이의 첫울음을 놓치고 / 깜빡 졸다 그만 어머니 임종을 놓치고 (순간의 유배/76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수 문학과지성 시인선 494
서효인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시읽기

노래책시렁 132


《여수》

 서효인

 문학과지성사

 2017.2.14



  제가 태어나서 자란 고장이 더 좋다고 느낀 적이 없고, 이웃이나 동무가 나고 자란 고장이 한결 좋다고 느낀 적이 없습니다. 누가 가르쳐서 느끼거나 알진 않았어요. 그냥그냥 그렇구나 하고 느꼈습니다. 뭔가 일이 틀어질 적마다, 저한테 아무런 배움끈이나 돈줄이 없는 탓에 그랬구나 하고 알아차릴 적마다, 이런 일이 싫지도 안 싫지도 않았습니다. 또 뭘 배워야 하니까 이렇게 겪네 하고 느꼈어요. 그러나 인천에서 나고 자란 터라 인천말을 몸에 들였고, 같은 인천이라 해도 중·동·남·북구를 비롯해 부평·계산·소래·강화 모두 삶터 따라 말씨가 다른 줄 알았어요. 인천내기끼리도 ‘구·동’에 따라 “서로 다른 인천사람”인 줄 느꼈어요. 《여수》를 읽으니 시쓴님이 여러 고장에 첫발을 디디며 받아들인 뭇느낌이 하나씩 피어오릅니다. 재미있습니다. 시쓴님은 이녁 텃마을 삶눈을 바탕으로 이 나라 여러 고을이며 마을을 하나씩 맞아들입니다. 시쓴님이 인천내기 눈이나 대전내기 눈이 되어야 할 까닭이 없습니다. 시쓴님은 그저 시쓴님 삶자리 눈썰미로 바라보면 되겠지요. 다만 조금 느긋이 그곳에 머물면서, 한결 즐겁게 노래하듯 ‘이곳에도 사람이 사네. 이곳에도 사람이 서로 사랑하며 살림을 짓네’ 하는 눈이 되면 좋겠습니다. ㅅㄴㄹ



조국에서는 아무런 연락이 없다. (인천/30쪽)


꿈돌이 모자를 쓰고 엑스포 저금통을 샀다. 꿈이었을까. (대전/56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