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버스


 시골버스는 진작 끊겼다. 면내에서 택시를 탄다. 면내 택시도 모처럼 장사를 할 테지. 택시삯이 아쉬우나 시골택시 일꾼은 이럴 때 돈을 벌어야지. 요새는 너나없이 자가용이 다 있기에 아저씨들 벌이는 참 형편없잖은가. 그제 오랜만에 인천으로 볼일을 보러 면내로 시골버스를 타고 나갈 적에 버스가 언제 들어오나 기다리며 어기적어기적 큰길가에서 제자리 맴돌기를 하며 하늘바라기를 하자니, 어느새 들어온 시골버스가 뒤에서 뽕뽕 하며 나를 불러 주었다. 고맙습니다, 인사를 하고 버스에 올라 자리에 앉아 있는데, 앞쪽에 앉은 늙수그레한 아지매가 버스기사하고 말을 나눈다. 버스 몰기 힘들지요, 아니요 힘들지 않고 손님이 없으니까 달리다가 졸려요, 네 그러시군요. 버스에서 내릴 무렵, 내 자리 맞은편 걸상 아래에 놓인 까만 비닐봉투를 본다. 자리에서 일어서서 이 비닐봉지를 들어 걸상에 올려놓고 안을 열어 본다. 마침 이때에 시골버스 일꾼이 손전화를 받는다. 손전화로 버스에 뭐 물건이 있느냐고 누군가 묻는 소리를 듣기에, 내가 얼른 여기 물건 있어요 하고 이야기한다. 아, 손님이 여기 뭐 있다고 하네요, 네 아무도 안 가져가니까 걱정하지 마셔요.

 우리 식구는 자가용을 몰지 않을 뿐더러 자가용 굴릴 돈이나 헌 자동차 살 돈조차 없다. 시골버스만 고만고만하게 탄다. 시골버스를 타며 이 버스를 마치 넉넉하고 큼직하며 한갓진 택시로 여긴다. 시골택시는 늘 더 빨리 달릴 길로만 달리지만 시골버스는 골골샅샅 시골마을 구석구석을 누비는데 아주 적은 돈으로 온갖 곳을 다 다닐 수 있으니, 우리 식구한테 시골버스는 택시와 마찬가지이다. 같은 길을 달리면, 시골버스로 우리 시골마을 어귀부터 면내까지 1600원이고, 택시로는 꼭 1만 원이다.

 엊저녁 집으로 돌아오는 길, 진작 끊긴 시골버스는 탈 수조차 없는데, 저녁 아홉 시 오 분에 면내에 시외버스를 내리고 보니, 차부 가게는 벌써 문을 닫아걸었다. 아이 까까라도 하나 사들고 돌아갈까 했으나 빈손으로 돌아가고 만다. 그러나 아이는 집에서 일찌감치 잠들어 있겠지. 택시 타는 데로 간다. 택시 일꾼 한 분이 나와 준다. 차가 오래 서 있느라 안이 차다며 미안해 하신다. 괜찮아요, 내내 버스를 타고 왔는데요.

 택시삯이 아쉬우나 깊은 저녁이지만 집까지 안 들어가고 마을 어귀에서 내린다. 택시삯 만 원을 치른 다음 마을길을 걷는다. 마을 살림집 몇 채 있는 길은 불빛이 조금뿐인데 참 밝다고 느낀다. 이 불빛 때문에 밤하늘 별이 조금 덜 보인다. 그래도 밤하늘 별은 더없이 따사롭게 빛난다.

 초롱별이 그야말로 초롱초롱 빛나는 논둑길로 접어든다. 개장수 집에서 개들이 짖어댄다. 이 개들은 저희를 꺼내 달라는 듯한 목소리로 짖는다. 개장수 집 곁을 스칠 때마다 눈을 이리로 돌리지 못한다. 자칫 이들 가여운 개들 구슬픈 눈망울을 마주칠까 두렵다. 그러나, 이들 개로서는 목숨을 앗겨 고기국으로 바뀌기 앞서 저희를 따사로이 마주해 줄 사랑스러운 눈길 한 번을 기다리지 않으려나. 내가 개장수 집 우리에 갇힌 개라 한다면, 나를 꺼내 주지 못할지라도 나를 한 번이나마 바라보며 생각해 줄 눈길을 기다리겠다고 본다.

 밤하늘 별을 올려다보며 걷는다. 바람소리도 잦아든 저녁나절 길을 걷는다. 인천에서 살아가며 골목마실을 할 적에도 이런 느낌이었다고 떠올리는데, 인천 골목동네에서는 포근함을 느끼기는 했어도 별을 볼 수는 없었다. 어여쁜 꽃그릇과 예쁘장한 빨랫줄은 많았으나, 이들을 따사로이 어루만지는 초롱별은 맞이할 수 없었다. 시골마을일 뿐 아니라 멧기슭에 자리한 우리 집에서는 어여쁜 꽃그릇이라든지 예쁘장한 빨랫줄을 찾아볼 수 없다. 그러나 멧새가 있고, 짓궂지만 멧쥐가 있으며, 바람이 흔드는 나뭇잎과 논밭을 타고 달리는 바람소리가 있다. 감나무는 시골에도 도시에도 있다. 엊그제 인천 골목마실을 하면서 곳곳 살림집마다 까치밥을 알뜰히 남긴 모습을 보며 콧등이 시큰했다. 감나무는 어디에서도 감나무인걸.

 시골별도 해마다 조금씩 줄어든다. 이듬해에 마주할 시골별은 올해 시골별보다 줄겠지. 첫째 아이가 올려다볼 별보다 둘째 아이가 올려다볼 별은 훨씬 적겠지. 첫째가 무럭무럭 커서 아빠 나이만큼 되었을 때에는 시골별을 한국땅에서 얼마나 껴안을 수 있으려나.

 시골별이 모조리 사라지는 날에는 책은 몽땅 쓰레기라고 여긴다. 시골별 숫자가 줄어드는 동안 책은 차츰차츰 쓰레기하고 가까워진다고 생각한다. (4343.11.27.흙.ㅎㄲㅅㄱ)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카스피 2010-11-27 23:20   좋아요 0 | URL
털털 거리는 시골 버스가 한편으로 낭만적이긴 하지만 또 한편으로 불편하기도 하지요.예전에 강원도 영월에서 충남 서산까지 버스로 간적이 있는데 아침 8시에 출발해서 오후 5시에 도착했지요.처음에는 영월 동강의 모습을 보면서 굽이 굽이 가는 버스 밖 경치에 취해서 시간 가는지도 몰랐지만 어느새 지겨워 져서 잠만 쿨쿨 잤던 기억이 나네요^^

숲노래 2010-11-28 06:57   좋아요 0 | URL
버스든 무어든 너무 오래 타고 움직이면 힘들어요. 한 시간 달린 뒤에는 두어 시간은 쉬고 해야 비로소 나들이가 된다고 느낍니다~~
 


 골목과 글쓰기


 달빛 예쁘게 보며
 햇빛 따사로이 받던
 골목 기와집 한 채
 가뭇없이 사라지며 5층짜리
 빌라로 태어나려 한다.
 아, 돈 많이 벌 만한 집으로
 새로 지어서 좋겠네요. (4343.11.27.흙.ㅎㄲㅅ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경계의 린네 1
다카하시 루미코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1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삶을 읽는 멋, 만화 읽는 맛
 [만화책 즐겨읽기 9] 다카하시 루미코, 《경계의 린네 (1∼2)》


 길을 걷다가 반가운 벗이나 이웃을 만나면 그만 길에 우뚝 서고 맙니다. 이 길에 다른 사람들이 지나다니는 데에 걸림돌이 되지만, 스스로 걸림돌이 되는 줄 느끼지 못하면서 인사를 나누고 안부를 묻다가는 이야기꽃을 피웁니다. 자주 마주하는 반가운 벗이나 이웃하고도 스스럼없이 즐겁게 이야기꽃을 피우지만, 오랜만에 마주하는 반가운 벗이나 이웃이라면 더 오래 더 길게 더 애틋하게 이야기꽃을 피웁니다.

 반가운 벗이나 이웃이랑 나누는 이야기란 하나도 새삼스럽거나 남다르지 않습니다. 반가운 벗이나 이웃하고 주고받는 이야기란 조금도 대단하지 않고 하나도 훌륭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그저 그대로 좋습니다. 오붓하게 나누는 이야기라서 좋고, 재미나게 웃을 수 있는 이야기라서 기쁩니다.

 이런 뜻 저런 값 그런 보람이 없달지라도, 삶을 읽는 멋입니다. 삶을 나누는 즐거움입니다. 삶을 이루는 수수하면서 고운 이야기예요.

 아이 키우는 이야기라든지, 아이가 얼마나 자랐느냐는 이야기라든지, 아이가 어떻게 뛰고 놀며 크느냐는 이야기라든지, 아이가 밥은 어떻게 먹고 동무는 어찌 사귀느냐는 이야기라든지, 아이 이야기만 하더라도 끝이 없습니다. 아이를 안 낳은 사람하고든 아이를 여럿 낳은 사람하고든 아이 이야기만 나누면서도 하루 해를 꼴딱 새울 만합니다. 정치 이야기라든지 사회 이야기라든지 문화 이야기라든지 운동경기 이야기라든지 하나도 모를지라도 얼마든지 우리 살아가는 품으로 온갖 삶 흐름을 읽고 나누며 꽃피웁니다.


.. “이 녀석 봐라. 학교에서 지정한 체육복도 안 샀어?” “훗. 내가 그런 사치스런 물건을 사면, 지옥에 풀어져요.” “응? 너희 집이 그렇게 가…….” “지옥에 떨어져요.” “그, 그래. 알았다. 미안하다, 로쿠도.” “네, 다신 그런 소리 마세요.” ..  (1권 48∼49쪽)


 새 작품을 내놓을 때마다 한껏 무르익으면서 한결 구수한 맛을 베푸는 만화쟁이 다카하시 루미코 님 《경계의 린네》 1권과 2권을 읽습니다. 얼마 앞서, 그러니까 올 2010년 7월에 《이누야샤》 이야기를 56권으로 마무리지은 다카하시 루미코 님인데, 어느새 새 만화를 그려서 내놓습니다. 자그마치 열 해 가까이 그린 《이누야샤》임을 생각한다면, 좀 쉬면서 새 힘이나 넋을 가다듬거나 추스를 만하건만, 다카하시 루미코 님은 언제나 힘이 넘치게 만화를 그린다고 느낍니다. 게다가 다카하시 루미코 님 만화는 짧지 않습니다. 늘 꽤 길게 그리는 만화입니다. 그러나 퍽 길게 그리는 만화이면서 지루하게 늘어뜨리지 않습니다. 굵고 긴 만화이고, 단단하며 야무진 만화입니다.

 함께 만화를 즐기는 집식구가 어느 날 얼핏 이야기해 주어 새삼스레 깨닫기도 했는데, 다카하시 루미코 님은 ‘여학생 치마를 들춰 속옷이 보이도록 하는 그림’을 그리지 않습니다. ‘소년물’이라 일컫는 만화들은 으레 이런 그림을 ‘독자 서비스(?)’라는 이름을 내세워 사이사이 끼워넣지만, 다카하시 루미코 님만큼은 이런 그림을 도무지 안 그립니다. 주인공이 짧은치마 교복을 입은 채 하늘을 날든 하늘에서 떨어지든 치마가 말려올라가는 일이란 없습니다. 늘 허벅지에 찰싹 달라붙어 떨어지지 않는달까요.

 이런 이야기를 하면, 어떤 이들은 지난날 《란마 1/2》은 뭐냐고 물을 만합니다. 그런데, 제대로 살피는 눈길이라면, 《란마 1/2》에서도 엉큼하거나 어리석게 여학생 치마 들추는 그림은 그리지 않았어요. 《란마 1/2》에서는 ‘대놓고(?)’ 젖가슴과 알몸 그림을 그렸습니다. 그러나 엉큼한 뜻이나 얄궂게 훔쳐보기 하려는 그림이 아닌 다카하시 루미코 님입니다. 자연스러운 흐름으로 알몸이나 젖가슴 그림을 그립니다.

 아름다운 사랑을 아름다운 결로 담아내고픈 넋을 보여주는 《이누야샤》이기에, 우리로 치면 열대여섯에서 열예닐곱 나이에 이르는 이야기를 그리는 동안 서로 따스하게 손을 잡고 마지막에 이르러 어여삐 입맞춤을 합니다.

 이번에 새로 그리는 만화 《경계의 린네》에서도 이런 맛을 살포시 느낍니다. 이제 막 1권과 2권을 그렸을 뿐이니, 어쩌면 이 작품 또한 50권 넘게 그릴는지 모르며, 어쩌면 100권까지 그릴는지 모르기 때문에 이야기 흐름이 어떻게 나아갈는지는 참 아리송하지만, 다카하시 루미코 님 만화 밑바닥에 흐르는 ‘고운 사랑’ 이야기를 알뜰히 여미리라 봅니다.


.. “이봐요, 아가씨.” “네?” “아가씬 그렇게 젊은데, 아무런 미련도 없수?” “그래, 우리는 이제 여한이 없으니 됐지만.” “응, 여한이 없어.” ‘어라, 가만히 보니 ……. 할아버지 할머니들뿐이네. 다들 무척 만족스러워 보이고, 나도 어쩐지 즐겁다.’ “젊은 나이에, 정말 미련이 없어?” “네! 그냥 이제 됐다 싶네요.” ..  (1권 113쪽)


 사람을 사랑하고, 사람을 생각하며, 사람을 살피는 이야기를 그립니다. 사랑을 다루고, 사랑을 어루만지며, 사랑을 보듬는 이야기를 펼칩니다. 삶을 아끼고, 삶을 벗하며, 삶을 일구는 이야기를 선보입니다.

 아무래도 문학이라 한다면, 또 만화로 이루어 내는 문학이라 한다면, 으레 사람과 사랑과 삶을 보여주는구나 싶습니다. 우리들이 가장 눈길을 두면서 가장 마음을 쏟거나 가장 땀을 들이는 일이란 바로 사람과 사랑과 삶이 아닌가 싶습니다. 사람을 보고 사랑을 느끼며 삶을 붙잡는 가운데 모든 일과 놀이가 이루어지는구나 싶어요.


.. “악마가 무슨 거짓말로 속여넘겼는지 몰라도, 너무 바보 같지 않니?” “저, 저기 스즈 선배.” “정말 질색이야! 다신 문병도 안 갈 거야.” ..  (2권 115쪽)


 군더더기를 그리지 않는 다카하시 루미코 님 만화입니다. 흐름이 몹시 빠르다 할 만합니다. 그러면서 한 꼭지를 마치고 다음 꼭지로 넘어서면서 아쉽다고 느끼지 않습니다. 아쉬움이 없는 만화, 곧 시원한 만화입니다. 모든 꼭지가 끝날 때마다 후련하다고 느낍니다. 《란마 1/2》에서는 이런저런 아쉬움을 느끼곤 했지만, 이때에 느낀 아쉬움이란 왜 주인공들이 더 마음을 활짝 열지 못하면서 툭탁질을 하느냐 싶은 아쉬움이었지, 만화 얼거리나 줄거리나 짜임새에서 느끼는 아쉬움은 아니었어요.

 《도레미 하우스》이든 《경계의 린네》이든 이런 줄기는 곧게 이어갑니다. 짧은만화로 그린 《P의비극》이었든 이번 《경계의 린네》이든 만화로 빚어서 나누는 문학인 다카하시 루미코 님 작품에는 한결같은 목소리가 서립니다. 삶을 읽는 멋으로 만화를 읽는 맛을 느끼자는 예쁘장한 눈웃음이 어립니다.


.. “범인은, 모릅니다.” ‘로쿠도, 왜 감싸는 거야?’ ‘린네 군?’ “너는, 부정입장자로군.” “네, 입장료와 파손된 물건의 수리비는, 제 친구가 내줄 겁니다.” “친구?” “정말 모르나? 위조지폐범을 고발하면 그 대신, 입장료와 수리비를 면제해 줄 수 있는데.” “아, 그렇구나! 그럼.” “제가 내죠.” ..  (2권 184∼185쪽)


 일본 만화쟁이 카루베 준코 님 작품을 읽을 때면 노상 ‘예쁜 만화’라고 느낍니다. 오자와 마리 님 작품을 읽을 적에는 언제나 ‘착한 만화’라고 느낍니다. 다카하시 루미코 님 작품을 읽는 동안에는 늘 ‘밝은 만화’라고 느낍니다. 사람과 사랑과 삶을 한결같이 밝은 빛깔과 밝은 목소리와 밝은 손길과 밝은 몸짓과 밝은 눈망울과 밝은 다리품으로 알뜰히 여미어 이야기 한 자락 베푼다고 느낍니다.

 이 나라 예쁘고 푸른 넋들이 좋은 ‘밝음’을 아리땁게 맞아들이면서 한결 푸르며 싱그러운 삶을 너그럽고 포근히 북돋울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4343.11.27.흙.ㅎㄲㅅㄱ)


- 경계의 린네 (1∼2) (다카하시 루미코 글·그림,학산문화사 펴냄,2010/4200원씩) 



댓글(4)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스피 2010-11-27 23: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경계의 린네를 보셨네요.저도 이 작품을 받지만 무척 재미 있지요.생각의 차이겠지만 다카하시 루미코가 야한 그림을 그리지 않았다고 볼수는 없지요.뭐 야한 그림의 정도문제 겠지만 앞서 말한 란마 1/2의 벗은 그림이 한국에서 청소년 음란물로 19금이겠지만 일본에서는 초등학생도 볼수있는 만화니까요.
전 개인적으로 작가가 나이를 먹고 나름 대가가 되면서 그런 장면을 더 이상 그리지 않나 싶습니다.사실 초기 작품인 도레미 하우스(전 이 작품이 무척 좋은데 당최 헌책으로도 구할길이 없네요)나 제목이 기억나지 않는 sf만화의 경우 란마 못지않게 훌렁 훌렁 벗고 나오는데 이건 일본 소년물에서 기본이니까요^^

숲노래 2010-11-28 06:55   좋아요 0 | URL
도레미하우스에서 그런 그림들이 있고, 시끌별녀석들도 비슷하다 할 텐데, 루미코 님은 '엿보기 그림'이 없답니다. 늘 '통째로 다 보여주기'예요.

루미코 님한테서는 '엿보기'가 없기 때문에, 이러한 그림은 '야한' 그림하고는 사뭇 다르답니다. 만화를 예술로 보는 눈길에서 그리는 다른 멋이지요. 여자가 여자를 그려서 다르기도 하다 할 만하지만, 루미코 님 만화는 자연스러움과 싱그러움과 꾸밈없음이라 할 수 있어요..

zlp2 2010-11-28 06: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경계의 린네 3권이 발매됬습니다... 발매된 날에 1,2권만 사신게 아닌지 염려(?)스러워 댓글답니다~

숲노래 2010-11-28 06:53   좋아요 0 | URL
3권이 언제 나오나 기다리다가 이 글을 쓰고 나니 나왔더군요 ㅠ.ㅜ
이 글은 1권이 나와서 읽은 7월부터 쓰려고 하다가 이제서야 썼답니다 ...
 

 지난 11월 10일 인천 마실을 하며 찍은 골목 사진 107장에다가 헌책방 사진 열 몇 장이 메모리카드에 말썽이 생겨 그만 날아갔다고 여겼는데, 이번에 인천 마실을 하면서, 사진일을 하는 아는 분 셈틀에 '50만 원짜리 복원 프로그램'이 있다기에 맡겨 보았는데, 세 시간에 걸쳐 되살리기를 하여 모두 살려내어 주셨다. 이렇게 놀랍고 기쁘며 고마울 수가. 

 

 골목개가 짖는 바람에 골목고양이가 슬슬 걷다가 깜짝 놀라 눈이 동그래졌다. 고양이 눈이 이렇게 커진 모습은 이날 처음 보았다. 그리고, 이 사진도 이번에 살아나 주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카스피 2010-11-27 23:36   좋아요 0 | URL
ㅎㅎ 축하드려요^^
 

 골목집 사루비아 예쁘게 피어난 아래쪽으로 길가 틈에 어린 사루비아 하나 피었다. 어리다기보다 씨앗이 퍼져서 조그맣게 피어난 예쁜 꽃이다.

 - 2010.11.10. 인천 중구 경동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