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4.2. 가죽몸


손에 쥐면서 들고 다니는 전화가 나오면서 그동안 쓰던 여느 전화는 ‘집전화’라는 이름으로 굳습니다. 손전화가 나오기 앞서도 집전화란 말은 썼어요. 집 아닌 일터에 전화를 놓기 마련이었으니, 일터에서 쓰는 전화는 ‘일전화’라면, 집에서는 ‘집전화’이거든요. 첫 손전화는 덩치가 컸다면 차츰 줄어들더니 어느새 접어서 주머니에 쏙 넣을 만한 크기로 거듭납니다. ‘접는전화’라니, 참 생각도 재미나지요. 가만 보면 전화기만 접지 않아요. 여닫는 곳도 척척 접곤 해요. 요즘도 하려나 모르겠습니다만, 지난날 배움터는 열한두 살 어린이한테 개구리 배를 가르도록 시켰고, 물고기 배를 갈라 속을 모두 끄집어내고서 가죽만 남은 몸을 건사하도록 시키기도 했습니다. 먹을거리를 다루는 살림배움이었다면 모르되, 산몸을 함부로 칼질하는 일이 참 싫었습니다. 멀쩡한 개구리하고 물고기는 왜 사람한테 붙잡혀 겉속으로 다쳐야 했을까요. 칼로 몸을 가르는 배움판이 아닌, 마음으로 개구리랑 이야기를 하도록 이끄는 배움판이 되기는 어려울까요. 시키는 대로 입다물고서 따를 수 없습니다. 조용히 받아들이기만 할 수 없지요. 우리는 마음을 입은 몸이거든요. ㅅㄴㄹ


집전화 ← 가정용 전화

일전화 ← 사무용 전화

접이 ← 폴더, 폴더형

접닫이·접이닫이·접이문·접문 ← 폴딩도어

접이전화·접전화 ← 폴더폰

가죽탈·가죽몸 ← 박제(剝製)

겉생채기·겉이 다치다 ← 외상(外傷)

속생치기·속이 다치다 ← 내상(內傷)

입닫다·입다물다·조용하다·고요하다·대꾸없다·안 받다 ← 무응답, 함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4.1. 밀당


나이를 먹은 사람이 어른이라고 느끼지 않습니다. 나이가 적어도 철이 들면 어른이고, 나이가 어리더라도 슬기로우면 어른이라고 느낍니다. 나이를 먹어도 철없으면 어른이 아닌 늙은이요, 나이는 많되 슬기롭지 않다면 주접스러운 셈이로구나 싶습니다. 나이테는 그냥 있지 않다고 여겨요. 한 해 두 해 살아온 나날을 켜켜이 모두어 온몸에 아로새기는구나 싶습니다. 우리는 어떤 몸이 되면서 살아가는가요. 우리는 ‘나잇살’만 먹는지, 아니면 ‘마음살’로 자라는지, 곰곰이 생각할 노릇입니다. 나이를 앞세워서 둘레를 내리누르려 한다면 낫값을 못한다고 할 만합니다. 어릴 적 살던 집에서는 그냥 ‘문’이란 말만 썼지만, 어머니가 태어나서 자란 시골자락 흙집에 처음 가던 때, 그 시골집 할머니는 “여가 문이 어딨나. 여그는 여닫이요, 저그는 미닫이지.” 하셨습니다. 한동안 ‘미닫이·여닫이’를 못 가렸습니다. ‘밀다·열다’란 낱말에서 비롯한 줄 알아채지 못했거든요. 조금씩 철이 들면서 ‘밀다’가 어떤 몸짓인가를 깨닫고, ‘열다’가 어떻게 흐르는가를 알아차립니다. 드나드는 곳도 밀고당기지만 삶도 마음도 밀고당깁니다. 천천히 자랍니다. ㅅㄴㄹ


주접(주접스럽다) ← 쇠하다, 병들다, 부실, 조잡(粗雜), 흉하다, 흉물, 구차, 형편없다, 빈약, 약하다, 궁상맞다, 궁상스럽다, 객기, 객쩍다, 욕심, 물욕, 광경, 극성

나이테 ← 연륜, 목리(木理)

나잇값·나잇살·낫값·낫살 ← 주제파악, 본분(本分), 본연의 역할, 책임, 역할, 임무, 책무, 소임, 연륜, 연력(年歷)

미닫이 ← 슬라이딩 도어, 장지문(障子門)

여닫이 ← 개폐, 개폐문

밀고당기다·밀당·밀당질 ← 심리전, 수(手)싸움, 공방(攻防), 공방전, 분쟁, 상충, 갈등, 설왕설래, 갑론을박, 시시비비, 언쟁, 설전, 논쟁, 승강, 승강이질, 승강이(昇降-), 시비, 대결, 대립, 결투, 배틀(battle), 난타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3.31. 꼴


모든 사람은 다 다른 모습입니다. 똑같은 사람이 없기에 저마다 아름답고, 서로서로 사랑스럽지 싶습니다. 다 다르게 생겼으니 누가 더 예쁘거나 곱지 않아요. 다른 생김새처럼 다른 말씨에 다른 마음씨로 하루를 짓습니다. 겉보기를 따진다면 속을 보기 어려워요. 겉모습에 매이면 속마음하고 멀어져요. 웃는 얼굴을 반기면서, 우는 꼴을 달랩니다. 못생긴 꼬라지라고 놀리는 손가락이라면 오히려 못난 꼬락서니이지 싶어요. 가만히 하늘을 바라보면서 마음을 나타냅니다. 조용히 바람을 머금으면서 숨결을 드러냅니다. 우리 몸은 우리가 받아들인 목숨에 따라 달라집니다. 싱그럽구나 싶은 풀내음을 받아들이면 싱그러이 풀빛입니다. 상큼하구나 싶은 물빛을 맞아들이면 상큼하도록 물빛이에요. 새롭게 자라나는 빛으로 새삼스레 생기는 넋이면서 얼입니다. 어떤 놀이판을 꾸며 볼까요. 누구랑 일마당을 마련해 볼까요. 세모꼴로 어우러집니다. 네모꼴로 집을 지어요. 둥근꼴로 돌면서 춤을 춥니다. 하루를 아름답게 그리면서 삶꼴이 환하도록 북돋우고 싶습니다. 정갈한 민낯이 되기를, 볼꼴있는 걸음걸이가 되기를, 초롱이는 눈망울에 해사한 몸뚱이가 되기를 빕니다. ㅅㄴㄹ


꼴·꼬라지·꼬락서니·마당·모습·보이다 2·생기다·생겨나다·생김새·판 1 ← 형상(形狀)

겉·겉낯·겉얼굴·겉모습·겉보기·꼴·꼬라지·꼬락서니·나타나다·낯·드러나다·모습·보이다 2·생기다·생겨나다·생김새·얼굴 ← 형상(形相)

겉·겉낯·겉얼굴·겉모습·겉보기·그리다·나타나다·나타내다·드러나다·드러내다·꼴·꼬라지·꼬락서니·모습·몸·몸뚱이·몸뚱어리·보이다·생기다·생겨나다·생김새·얼굴 ← 형상(形象/形像)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넉 점 반 우리시 그림책 3
이영경 그림, 윤석중 글 / 창비 / 2004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295


《넉 점 반》

 윤석중 글

 이영경 그림

 창비

 2004.1.5.



  아침에 차츰 밝는 빛살을 보면서 때를 알아차립니다. 밤에는 별이 흐르거나 달이 움직이는 결을 살피면서 때를 알고, 낮에는 하늘에 걸린 해하고 바람맛을 헤아리면서 때를 알아요. 그림자를 보아도 때를 알고요. 들꽃이 꽃망울을 여느냐 닫느냐, 풀벌레가 언제 노래하느냐, 어느 멧새가 어느 때에 어떻게 노래하느냐를 살피면서도 때를 어림합니다. 무엇보다 우리 몸이 때를 알려주어요. 새벽에 일어날 때라든지 낮에 움직일 때라든지 저녁에 쉴 때라든지 밤에 잠들 때를 차근차근 알려줍니다. 아이는 이러한 때를 어느 만큼 헤아릴까요. 어른은 어른대로 일때를 안다면 아이는 아이대로 놀이때를 알지 싶어요. 《넉 점 반》은 시곗바늘이 가리키는 숫자를 읽는 심부름을 다녀오는 아이 이야기를 다룹니다. 아이한테 심부름을 맡긴 어머니는 아이 나름대로 밖에서 놀라면서 내보냈겠지요. 아이는 아이 나름대로 어머니 심부름을 잘 챙길 뿐 아니라, 집이랑 옆마을을 오가는 길에 마주하는 풀벌레이며 벌나비이며 바람이며 꽃이며 지켜보면서 노느라 바쁘겠지요. 봄에는 봄해가 뜨고 겨울에는 겨울해가 집니다. 여름에는 여름바람이 불고 가을에는 가을노을이 집니다. 차근차근 흐르면서 맞물리는 하루를 그립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 속의 모자 아이세움 그림책
유우정 글.그림 / 아이세움 / 2013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293


《숲 속의 모자

 유우정

 아이세움

 2013.11.10.



  덩굴로 자라는 나무는 먼먼 옛날부터 작은 숨결이 보금자리로 삼았구나 싶습니다. 멧새랑 생쥐도 덩굴숲이 보금자리요, 사람도 덩굴나무를 둘레에 자라도록 북돋우면서 고요히 한터를 지켰구나 싶어요. 우리 집 뒤꼍에 조금조금 퍼지는 찔레덩굴도 뭇목숨이 깃드는 자리입니다. 이 찔레덩굴을 보금자리 삼는 참새가 쉰 마리를 넘습니다. 사냥을 잘하는 고양이도 찔레가시 때문에 엄두를 못 내지요. 이 덩굴 한복판은 제법 널찍합니다. 작은아이가 덩굴 복판을 알아채고는 속으로 들어갑니다. “아버지, 낫 좀 갖다 줘요.” 낫을 건네니 스스로 척척 가지치기를 하면서 복판을 넓힙니다. ‘참새 곁에서 같이 놀겠구나.’ 《숲 속의 모자》에 나오는 아이는 숲이라는 터를 어떻게 마주할까요. 가끔 나들이를 가는 데일까요, 언제나 곁에 두면서 푸른바람을 한껏 마시는 자리일까요. 아이를 돌보는 어른이라면 집 곁에 무엇을 둘까요. 아니, 어느 곁자리를 보금자리로 삼으려고 생각하나요. 집 가까이에 가게가 늘어서면 좋은가요. 이름난 학교가 집 둘레에 있어야 좋은가요. 찻길이 널찍해야 좋은가요. 아니면, 집을 숲이 포근히 감싸고 냇물이 싱그러이 어우르는 데가 아이하고 숲바람을 머금으며 맨발로 뛰놀기에 아름다운 터전이라고 여기는가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