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우리말

책숲말 2020.5.9. 겨레신문


중학교에 다닐 적에는 그리 듣지 못하다가 고등학교에 접어들고서 ‘장삼이사’란 말을 곧잘 들었습니다. 교과서로 배우는 시험문제에 으레 나온 말씨입니다. 이 땅에서 나고 자란 사람은 중국사람처럼 ‘장 씨’나 ‘이 씨’ 같은 씨(姓)를 쓰지 않았으니 ‘장삼이사’는 중국말일 테지요. 척 보아도 무슨 말인지 모르겠고, 머리로 외워도 이내 잊히는 이런 말을 왜 써야 하는지 아리송했으나, 둘레에서는 이런 말을 모르는 이가 바보라고 여겼습니다. 굳이 중국말을 끌어들여 쓰면서 중국말을 모르면 바보라니? 수수한 사람들이란 돌이나 순이 같은, 순이나 돌이 같은 사람입니다. 벼슬아치가 아니지요. 어느 씨인가에 따라 갈라서 끼리질을 하거나 받들거나 낮추지 않기에 순이돌이요 돌이순이입니다. 일제강점기에 태어난 여러 신문은 으레 ‘겨레신문’이라고 내세우는데, 그 신문마다 일제강점기에 얼마나 제국주의랑 일본 우두머리를 섬기고 우러르면서 모셨는지 몰라요. 순이돌이는 내팽개치고 총독부 심부름꾼이었지요. 스스로 창피한 자국을 남겼으면서 뉘우칠 줄 모른다면 버림치이지 싶습니다. 흙으로 돌아가 거름이 되어, 말끔히 씻고 거듭나야겠지요. ㅅㄴㄹ


돌이순이·순이돌이 ← 장삼이사, 범인(凡人), 일반인, 시민, 국민, 백성, 민중, 민초, 남녀노소, 남녀불문

벼슬·벼슬아치·심부름꾼·모시다·섬기다·우러르다·떠받들다·받들다·곁일꾼 ← 신하

겨레신문 ← 민족지(民族紙)

버림치 ← 고물, 폐기물, 폐기도서, 폐물, 무용지물, 오물, 팽(烹) 당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살림말


 : 책을 잘 읽어야 하지는 않다. 글을 잘 써야 하지도 않다. 말을 잘 해야 하지도 않으며, 길을 잘 찾아야 하지도 않지. 돈을 잘 벌어야 하지 않으며, 자전거를 잘 타거나, 씽씽 잘 달려야 하지도 않아. 얼굴이며 몸매가 잘 빠지거나 생겨야 하지 않고, 키가 잘 자라야 하지 않네. 하루를 잘 보내야 하지 않고, 그림을 그려야 한다든지, 사진을 잘 찍어야 하지도 않다. ‘잘’만 빼면 된다. 책을 읽고 싶으면 “책을 읽으면” 된다. 글을 쓰고 싶으니 “글을 쓰면” 된다. “말을 하”고 “길을 찾”고 “돈을 벌”고 “자전거를 타”면 된다. 이 얼굴하고 몸매를 입으면 될 노릇이며, 어느 키이든 우리 몸이다. 잘 그리려고 애쓴 그림을 보면 갑갑하다. 잘 찍으려고 힘쓴 사진을 보면 숨막힌다. 뭣 하러 잘 해내려 하는가? 노래하지 않으니 ‘잘’에 얽매인다. 춤추지 않으니 ‘잘’에 휘둘린다. 꿈꾸지 않으니 ‘잘’에 치인다. 사랑하지 않으니 ‘잘’에 사로잡힌다. 아이를 잘 가르쳐야 하지 않아. 훌륭한 어른이 되어야 할 까닭이 없어. 모든 곳에서 ‘잘’을 덜어 놓으면 ‘잘못’조차 따로 없는 줄, 우리는 저마다 넘어지고 부딪히고 부대끼고 아프고 멍울이 들다가도 활짝 피어나서 달콤히 열매를 맺는 푸나무처럼 푸르게 우거진 숲이라는 숨결인 줄 알아채겠지. 1992.5.24.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엄마 친정엄마 외할머니
문희정 지음, 문세웅 그림 / 문화다방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353


《엄마 친정엄마 외할머니》

 문희정 글

 문세웅 그림

 문화다방

 2019.10.30.



  저는 우리 집 두 아이를 여러 이름으로 부르는데, 이 가운데 ‘그림순이·그림돌이’가 있습니다. 즐겁게 그림을 그릴 적에는 이 이름으로 불러요. 즐겁게 놀 적에는 ‘놀이순이’로, 즐겁게 밥을 지을 적에는 ‘밥돌이’로, 같이 나물을 훑으면 ‘나물순이’로, 같이 꽃하고 이야기하면 ‘꽃돌이’, 같이 자전거를 달리면 ‘자전거순이’로, 저마다 사진기를 손에 쥐면 ‘사진돌이’로 부릅니다. 우리 집 아이들은 그림을 잘 그리지도 못 그리지도 않습니다. 그저 스스로 살아온 결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그립니다. 저는 아이들 모습을 곧잘 사진으로 담습니다만 잘 찍지도 못 찍지도 않아요. 언제나 스스로 살림하는 숨결을 사랑하는 눈빛으로 찍어요. 《엄마 친정엄마 외할머니》를 넘기면서 여러모로 생각에 잠겼습니다. 군더더기가 없어 보이는 그림이요, 빈틈도 안 보이는 그림입니다만, 조금 갑갑합니다. 사진을 찍듯이 그리기보다는, 다시 말해서 뭔가 남기려고 그리기보다는, 오늘을 함께 살아가며 서로 사랑하는 눈빛으로 살뜰히 손을 놀리면 되리라 느껴요. 우리는 누구나 어버이요 아이에다가 사랑 어린 씨앗인 빛살입니다. 이 결을 노래해 봐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건물의 초상 건물의 초상
김은희 지음 / 단추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344


《건물의 초상》

 김은희

 단추

 2019.11.29.



  학교에는 ‘미술 수업’이 있어, 꼭 그림님이 되려는 아이가 아니어도 붓이나 연필이나 크레파스를 손에 쥡니다. 나이가 드는 동안 학교 ‘미술 수업’은 ‘풍경화’나 ‘정물화’나 ‘인물화’를 가르쳐서 그리도록 하고, 여러 이론을 외우도록 합니다. 그런데 ‘풍경·정물·인물’이란 무엇일까요? 이런 말은 누가 어디에서 쓸까요? 어쩌면 요새는, 집에서 살림하는 어머니라든지 아기를 돌보는 아버지를 그림으로 담는, ‘풍경·정물·인물’이란 그림을 삶으로 담도록 이끄는 길잡이가 있는지 모르겠습니다만, 대학입시를 이끄는 미술학원에서는 이런 그림이 없지 싶어요. 마늘밭이며 보리밭이며 나락논을 그림으로 담는 이들 가운데 손수 마늘을 심거나 캔 손길은 얼마나 될까요? 낫이나 호미를 쥐어 보고서 낫이나 호미를 그릴까요, 아니면 구경꾼으로 먼발치에서 지켜보거나 사진을 찰칵 찍은 다음에 고스란히 옮길까요? 《건물의 초상》은 ‘일러스트 전문’인 분이 ‘도시 관찰자’로서 담아낸 그림책입니다. 수수한 가게를 담아낸 그림으로는 뜻있을 텐데, ‘구경꾼(관찰자)’ 아닌 ‘살림이’로서, ‘마을사람’으로서 다가서면 결이 확 달랐겠지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장 견학 그림책 - 빵에서 전기까지
앨드른 왓슨 글.그림, 이향순 옮김 / 북뱅크 / 201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319


《공장 견학 그림책》

 앨드른 왓슨

 이향순 옮김

 북뱅크

 2012.7.30.



  ‘손수’라는 낱말이 있고 ‘솜씨’란 낱말이 있습니다만, 예전에는 이 말씨를 굳이 안 쓴 살림입니다. 예전에는 이 별 어디에서나 모든 살림을 누구나 스스로 지어서 누렸어요. 그러니 구태여 “손수 지었다”고 하지 않습니다. 누구나 집을 지을 줄 알고, 옷을 지을 줄 알며, 밥을 지을 줄 아니, 따로 ‘짓는다’는 말조차 잘 안 썼습니다. 그저 ‘하다’라 했지요. “밥을 하다”라든지 “옷을 했어” 같은 말을 가볍게 쓴 까닭이 있어요. 1974년에 처음 나온 《공장 견학 그림책》은 한국말로 1974년에 나옵니다. 그린님은 퍽 오랫동안 ‘손으로 짓는 살림길’을 걸어왔고, 이 길을 그림으로 고스란히 옮겼다지요. 한국말은 “공장 견학 그림책”입니다만, 영어책은 “where everyday things come from”이에요. “우리 살림살이는 어디서 오나” 하고 이야기하는 셈입니다. 찬찬히 읽어 보아도 영어책 이름이 맞습니다. ‘공장 견학’이 아닌, ‘우리가 모두 손으로 지어서 누리는 살림살이’를 다루거든요. 때려짓는 공장이 아닌, 하나하나 헤아리고 차근차근 생각하면서 짓는 살림입니다. 두고두고 쓰도록 마음을 기울이고 땀을 쏟아 사랑으로 짓는 길이에요. ㅅㄴㄹ


#AldrenWatson #whereeverydaythingscomefrom #どうやって作るの 


거듭 말하지만, "공장 견학" 그림책이 아니다. "손수 짓는 살림살이"를 보여주는 그림책이다. 왜 이렇게 책이름을 엉뚱하게 붙여서, 아예 딴 줄거리로 생각하도록 해야 할까? 책에 10점 만점을 주지만, 번역 때문에 점수를 확 깎고 싶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