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우영 바니주생전 - 新 고전열전
고우영 지음 / 애니북스 / 200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만화책시렁 258


《바니주생전》

 고우영

 애니북스

 2008.12.26.



  ‘흥부전’이라는 옛이야기를 통째로 바꾸다시피 한 《놀부전》을 보고서 고우영 님 만화에 제법 힘하고 익살이 있구나 하고 여기면서 《바니주생전》도 읽는데, 《바니주생전》은 처음부터 끝까지 따분할 뿐 아니라, 이렇게 눈이 낮고 생각이 얕은가 싶기까지 했습니다. 두 만화책을 놓고서 한참 생각했습니다. 한 사람한테서 어떻게 아주 엇갈리는 만화가 태어날까요? 그린이는 하나라도 그린 마음은 둘이 달랐기 때문일까요? 옛이야기가 태어나는 삶자리를 살갗으로 느끼면서 그린 만화일 적에는 새로우면서 익살스러울 수 있지만, 스스로 웃질을 하는 어리석은 사내라는 겉모습에 매인 채 붓을 쥐면 그만 따분한데다가 어처구니없다 싶은 줄거리를 짜고도 이를 못 느낄 수 있구나 싶습니다. 우리는 모두 사람이니 때로는 허접한 글이나 그림이나 사진을 지을 수 있습니다. 우리는 누구나 비틀거릴 수 있고, 말이 헛나갈 수 있습니다. 아직 철이 들지 않아 어리숙할 때가 있고, 철이 좀 들었다가 도루묵이 될 때가 있습니다. 멋모르고 돈벌이를 할 때가 있고, 멋을 좀 알았지만 그냥그냥 돈벌이에 얽매이거나 정치권력에 눈이 멀기도 할 테고요. ㅅㄴㄹ



“앉아. 자상한 선배가 ABC부터 가르쳐 줄 모양이니까. 우선 술을 연거푸 석 잔 마셔. 그래야 배짱이 생기고 수치심도 잊게 돼. 더 마셔.” 그날 주생은 정말 선배로부터 많은 것을 배우게 된다. “여기 있는 이 애들은! 얌전한 자네보다도 짓궂게 장난질하는 주정뱅이 자네를 더 좋아해. 입도 맞추고 젖가슴도 주물고 좀 그래라! 좋다! 뭘 좀 보여주마. 야 춘매야, 너 신고를 해라!” (92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해수의 아이 1
이가라시 다이스케 지음, 김완 옮김 / 애니북스 / 200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만화책시렁 264

《해수의 아이 1》
 이가라시 다이스케
 김완 옮김
 애니북스
 2008.8.18.


  《해수의 아이》가 2019년에 만화영화로 나왔다고 합니다. 만화영화를 보기 앞서 만화책을 새삼스레 꺼내어 펼치니, 예전하고 다르게 읽을 만하구나 싶으면서, 아름답다고 여긴 대목하고 아쉽다고 느낀 곳도 새롭게 돌아봅니다. 이이 나름대로 춤추듯 가늘게 떠는 줄이 아름답지만, 사진을 고스란히 옮긴 듯한 그림결은 거북합니다. 뛰어오르고 헤엄치는 몸짓은 홀가분하면서, 빛나는 별을 매우 좋아해서 사랑스레 그리네 싶어요. 마음 너머에 흐르는 빛하고 어둠을 어울려 놓는 길을 보았구나 싶으면서, 모두 바다에서‘만’ 찾네 싶어요. ‘스스로 볼’ 줄 아는 눈빛이 반짝이면서 ‘본 삶을 노래하는 얼거리’가 투박하게 아름답습니다. 이러한 이가라시 다이스케라는 만화를 옮긴 만화영화를 보는데 ‘만화에 없는 억지스러운 연속극을 찍네?’ 싶을 뿐 아니라 ‘눈물을 흘리지 않는 아이’가 ‘제살깎기’를 하는 대목을 섣불리 그리고, ‘삶하고 죽음 사이를 궁금해 하면서, 둘 너머에서 피고지는 숨결을 만나려는 마음’을 그만 지나쳐 버리더군요. 만화영화는 만화에서 홀가분하게 날고 싶은 붓끝을 섣불리 못박았습니다. 왜 만화를 ‘마음으로 읽’지 않을까요? ㅅㄴㄹ


“루카한테서는 우리랑 같은 냄새가 나.” (129쪽)

“고래는 노래를 불러서, 몇 킬로미터나 떨어진 친구들과 대화를 하지.” (150쪽)

“파도가 부서지는 바닷가는 아주 시끌벅적해. 바닷물을 타고 수많은 정보가 모여들거든.” (164쪽)

“빛을 보러 모여드는 건 물고기만이 아니야. 수많은 생물이나, 이미 죽은 것들도. 아까 바다에 잔뜩 와 있었어. 여기에도 있어.” (271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피의 흔적 2
오시미 슈조 지음, 나민형 옮김 / 학산문화사(만화)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만화책시렁 260

《피의 흔적 2》
 오시미 슈조
 나민형 옮김
 학산문화사
 2019.12.25.


  아이를 낳아서 돌보는 몫을 맡는 사람이라고 해서 모두 ‘어른’이라고 할 수는 없습니다. 어머니나 아버지로서 아이한테 물려줄 뿐 아니라 늘 나누는 사랑이 무엇인지 모르는 사람이 있고, 바쁘다는 핑계나 집밖에서 돈을 버느라 힘들다고 손사래치면서 달아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아이는 혼자 키우지 않습니다. 아이도 혼자 크지 않습니다. 적어도 어머니하고 아버지가 함께 키울 아이요, 마을이며 온누리가 나란히 키워요. 아이는 늘 스스로 일어서지만, 곁에서 지켜보고 이끄는 어버이가 있을 뿐 아니라, 온누리가 모두 바라보면서 숨결을 베풀어요. 《피의 흔적 2》을 보면, 어머니하고 아이뿐 아니라, 아버지하고 여러 피붙이 가운데 속깊으면서 넉넉하게 사랑이란 마음으로 마주하는 사람이 ‘있을까?’ 싶습니다. 더 나아간다면, ‘오늘은 어머니나 아버지’ 자리에 있다지만, 이분들이 ‘아이로 자라던’ 무렵에는 저마다 어떤 삶을 겪었을까요? 철딱서니없는 조카 때문에 괴로우나 말을 못한다면, 집일에는 뒷전일 뿐 아니라 집일에 마음을 쓰지 않는 사내가 곁님이라면, 이곳에서 어머니 자리란 얼마나 숨막힐까요. 이곳에서 아이는 무엇을 바라볼까요. ㅅㄴㄹ


“아프니? 가엾게도 이렇게 돼서는. 조금만 참으렴.” (42∼43쪽)

“아, 세이치, 배고프겠구나. 아무것도 안 먹었지. 여보, 뭐 좀 부탁해. 난 잠깐 쉴 테니까.” (97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왕자와 드레스메이커 비룡소 그래픽노블
젠 왕 지음, 김지은 옮김 / 비룡소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만화책시렁 262


《왕자와 드레스메이커》

 젠 왕

 김지은 옮김

 비룡소

 2019.11.15.



  새벽이면 바람이 깨어나는 소리를 듣고, 아침이면 새가 노래하는 소리를 듣습니다. 바람이 깨어날 즈음에 동이 트고, 새가 노래할 무렵에 꽃잎이 벌어집니다. 서두르는 일이 없이 차근차근 피어나는 하루는 언제나 새롭습니다. 어제하고 오늘이 같지 않아요. 모든 하루가 다르기에 모든 날은 다른 몸짓이며 마음으로 살아갑니다. 그러나 이 다른 하루이며 숨결을 찬찬히 누리거나 마주하지 못하는 사람이 많아요. 어느 쪽은 윗사람이 시키는 대로 해야 하니 굴레입니다. 어느 쪽은 아랫사람을 시켜야 하니 굴레입니다. 자리는 다르지만 똑같이 쳇바퀴입니다. 《왕자와 드레스메이커》에 온갖 사람이 나옵니다만 두 갈래로 볼 만합니다. 똑같은 굴레로 살아가는 무리가 잔뜩 있고, 이 굴레를 깨고서 스스로 거듭나고픈 사람이 둘입니다. 고분고분한 아랫사람으로 시키는 옷만 지어도 먹고살겠지요. 점잖은 척 거드름을 부려도 자리를 지키겠지요. 다만 굴레를 고스란히 안으면 삶이 따분합니다. 틀에 박힌 길에 재미란 없어요. 재미없으니 그렇게 새옷을 또 짓고 잔치를 또 벌이겠지요. 새마음이 되지 않고서 새옷만 걸치려 하면, 어느 누구도 달라지지 않습니다. ㅅㄴㄹ



“네가 이 일을 싫어하는 만큼 나도 이런 거 싫어한다고.” “아가씨, 드레스 스타일을 예전 느낌처럼 해 드릴까요, 아니면 완전히 새로운 분위기로 해 드릴까요?” “몰라. 알아서 해. 아니, 그냥 완전히 무시무시하게 만들어 줘. 악마의 새끼처럼 보이게.” (10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이스코어 걸 7
오시키리 렌스케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78


《하이스코어 걸 7》

 오시키리 렌스케

 허윤 옮김

 대원씨아이

 2020.2.29.



‘야구치와는 상관없어. 지금은 한 사람의 플레이어로서 이기고 싶어.’ ‘히다카가 밀어붙이고 있다. 여자들의 불꽃 튀기는 대결.’ 천하태평이냐, 너는? (40쪽)


“야구치는 귀여우니까.” “왠지 날 놀리는 것 같은데.” “맞아. 살짝 놀려 봤어. 참 신기하지? 야구치랑 함께 있으면, 왜 이렇게 재미있는 걸까?” (152쪽)



《하이스코어 걸 7》(오시키리 렌스케/허윤 옮김, 대원씨아이, 2020)을 보면 여태 마음을 못 펴고 살던 두 아가씨가 걷는 다른 길이 나타난다. 이쪽은 누르고 가두다 못해 그만 터지고, 저쪽은 누르고 가두더라도 곁에서 찬찬히 이끄는 마음을 받고서 어깨를 편다. 이쪽은 스스로 재미난 길을 찾으려는 마음을 도무지 끌어내지 못하고, 저쪽은 아무리 갑갑해도 스스로 재미난 길을 찾으려는 마음을 조금씩 피우려 한다. 두 아이 앞길은 어떻게 갈릴까. 두 아가씨 사이에 있는 사내는 무엇을 보고 느끼고 생각하면서 앞으로 한 발짝 내딛을 수 있을까. 오로지 오락실에 사로잡힌 듯 보이는 아이는 ‘오락실’이건 무엇이건 스스로 온마음을 쏟아서 즐기는 길을 가니까 스스로도 즐거울 뿐 아니라, 이 즐거운 빛을 둘레에 흩뿌릴 수 있다. 이 대목을 읽어낸다면 이쪽 아가씨도 어느 만큼 후련하거나 가벼울 수 있으려나.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