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말리와 숲의 신 1
쿠레이시 야코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69


《소말리와 숲의 신 1》

 구레이시 야코

 서은정 옮김

 대원씨아이

 2019.1.31.



“나에겐 음식이 필요없다. 산소와 태양, 그리고 물이 있으면 활동이 가능하다.” “아, 그래서 주문하지 않았군요.” (16쪽)


“우리가 보기엔 순식간이었어.” “맞아 맞아.” “정말이지, 왜 전쟁을 좋아할까?” “평화가 최고인데.” (19쪽)


“아하하하하하! 아빠. 바깥세상 재미있어! 처음인 것투성이야! 재미있어!” “그래?” “응?” “아빠는 재미없어?” “딱히 아무 생각도 없다.” (54∼55쪽)



《소말리와 숲의 신 1》(구레이시 야코 /서은정 옮김, 대원씨아이, 2019)를 읽었다. 사람이 한복판이 아닌, 이 별에서 숱한 숨결이 어우러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사람은 사람하고 다르게 생긴 숨결을 나쁘거나 싫다고 여겼고, 싸움을 일으켰으며, 거의 다 죽어버렸단다. 이 별에 사람만 살아야 하기 때문에 사람하고 다르게 생겼으면서 말을 하고 옷을 입고 일을 하고 움직이며 마을을 짓는 이웃을 모조리 죽이려는 싸움을 벌여야 했을까. 아니면 사이좋게 어울리면서 다 다른 삶이니 다 다르게 사랑스러운 길을 찾을 만할까. 사람하고 여러 숨결 사이에 ‘숲님’이 있다. 숲님은 둘 사이를 잇되 부질없는 주먹다짐이 불거질 듯하면 모조리 다스릴 수 있겠지. 외톨이가 된 사람 아이 소말리를 이끌고 숲님이 숲을 떠나 먼 마실을 나선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깥 나라의 소녀 2
나가베 지음 / 시리얼(학산문화사)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62


《바깥 나라의 소녀 2》

 나가베

 서현아 옮김

 시리얼

 2017.9.25.



“너보다는 많이 알아.” “그러면 가르쳐 다오. 저주를 푸는 방법을.” (67∼68쪽)


“시바의 혼은 시바의 것이다. 그렇게 되찾아가고 싶으면, 네가 건 저주나 도로 가져가!” (88쪽)

“알려줄까 말까. 알려준다 한들. 하지만, 숨긴다고 한들.” (102쪽)


“한심하군. 너무 걱정한 나머지 도리어 걱정을 하게 만들다니.” (130쪽)



《바깥 나라의 소녀 2》(나가베/서현아 옮김, 시리얼, 2017)에 이르면 바깥나라에서 까만이로 살아가는 이가 안나라 아이한테 수수께끼를 알려주어야 할는지 말아야 할는지 망설이는 대목이 흐른다. 안나라 아이는 이 수수께끼를 모를까 알까. 알면서 그러려니 지나가지 않았을까. 몰라도 대수롭지 않다고 여기지 않았을까. 참말로 그렇다. 아이는 따사로운 사랑인 사람 곁에서 살아가고 싶다. 따사로운 사랑이 아니어도 둘레를 따사롭게 밝히는 숨결이 되고 싶다. 자, 그렇다면 어른들은 어떠한가? 어른이란 이는 어디서 살고 싶은가? 우리 둘레를 어떻게 하고 싶은가?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바루와 스우 씨 3 - S 코믹스
타카하시 나츠코 지음, 김현주 옮김 / ㈜소미미디어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책으로 삶읽기 567


《스바루와 스우 씨 3》

 타카하시 나츠코

 김현주 옮김

 소미미디어

 2019.12.18.



“가르친 다음에 할 소리라고 생각해요.” “어른처럼 말하는구나, 스바루 군.” ‘이 녀석, 말해도 안 듣는구나.’ (53쪽)


“앞으로도 계속 함께하고 싶어.” “뭐야, 갑자기.” “생각한 걸 전했을 뿐이야.” (105쪽)


“의사한테도 데려가 봤지만 이상은 없고, 헛소리라고 내쫓기고, 일주일도 채 안 돼 주변에서 손가락질을 해댔어요.” (162쪽)



《스바루와 스우 씨 3》(타카하시 나츠코/김현주 옮김, 소미미디어, 2019)을 읽는다. 어느 나이에 이르면 몸이 어린이로 바뀌는 사람을 둘러싼 수수께끼 하나가 나온다. 이이는 어린이 몸으로 바뀌어도 예전까지 살던 일을 모두 떠올리는가, 아니면 잊기도 하는가. 아마 잊지 않겠지. 그렇다면 얼마나 오래오래 살아왔고, 얼마나 갖가지로 여러 자리에서 살아왔을까. 무엇보다 기나긴 나날을 한 가지 몸으로 살아왔다면, 이렇게 누리는 삶으로 마주하는 사람하고 어떠한 이야기를 마음에 새길 만할까. 다음걸음에서 어떻게 실마리를 잇는지 지켜볼 노릇일 텐데, 즈믄해를 살든 하루를 살든 스스로 어떤 마음인가에 따라 삶이 달라지겠지.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피의 흔적 1
오시미 슈조 지음, 나민형 옮김 / 학산문화사(만화)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61


《피의 흔적 1》

 오시미 슈조

 나민형 옮김

 학산문화사

 2019.11.25.



“과보호라니까, 완전!” “우, 우리 엄마에 대해 이상하게 말하지 마.” “푸핫. 바보같기는. 농담이야, 농담! 우리 엄마가 그랬거든. 과보호라고. 화내지 마. 다음은 이 게임으로 하자, 응?” (72∼73쪽)


“시게! 위험하니까 그만둬!” “바보 아냐? 진짜 과보호라니까!” (154쪽)


“하나도, 하나도 그런 거 아냐. 사이좋단 말야. 식모 아니라고. 몇 번을 말해야 해? 이제 와서 무슨 말을 하는 거야? 다 늦었어. 다 늦었다고. 흥, 이제 집에 가야지.” (200쪽)



《피의 흔적 1》(오시미 슈조/나민형 옮김, 학산문화사, 2019)를 단박에 읽는다. 오시미 슈조 님이 빚는 만화책은 늘 그렇다. 쉴틈이 없이 다음 쪽으로 넘어가야 한다. 이렇게 주루룩 끝까지 달리고서 숨을 고른 뒤에 다시 넘겨야 하지. ‘왜?’라고 묻는 말을 이 만화에 나오는 모든 사람한테 하나씩 달아야 한다. 어머니는 왜? 나는 왜? 저 사촌은 왜? 학교에서 동무들은 왜? 이웃집은 왜? 저 사람들은 우리하고 왜? 다 다른 집에서 다 다른 사랑을 받아서 태어나는 우리일 텐데, 왜 다 다른 삶이며 사랑이며 꿈이라는 생각으로 바라보려 하지 못할까? 바로 이 ‘왜?’를 묻는 만화가 이이 오시미 슈조라는 사람이지 싶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리젤로테와 마녀의 숲 3
타카야 나츠키 지음 / 서울미디어코믹스(서울문화사) / 2013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469


《리젤로테와 마녀의 숲 3》

 타카야 나츠키

 정효진 옮김

 서울문화사

 2013.8.30.



“난 아이훼의 정령. ‘나’뿐만이 아냐. 각자의 아이휘에게 각자의 ‘자신’이 있어. 우리 아이훼는 생명이고 지혜이고 영묘한 마법의 나무.” (13쪽)


“꼭두각시라는 걸 떠나서, 엔게츠, 너에게 한 번 더 닿고 싶어! 네 영혼에 닿고 싶어! 네게 하고 싶은 말이 잔뜩 있어.” (47∼48쪽)


‘많은 일이 있었어. 하지만 그것도 어제 이야기. 오늘은 이미 새로운 날.’ (112쪽)



《리젤로테와 마녀의 숲 3》(타카야 나츠키/정효진 옮김, 서울문화사, 2013)을 읽으며 생각한다. 이 만화책이 재미없지는 않으나 빠져들기는 어렵다. 마음하고 숲하고 넋하고 빛하고 숨결이 어떻게 어우러지는가를 얼핏설핏 건드리지 싶어 펼치기는 하는데 어쩐지 짜깁기 같다. 우리 삶 가운데 짜깁기 아닌 대목이 있을까만, 흐르는 결을 고스란히 담기만 해도 좋으련만 영 줄거리도 이야기도 어우러지지 못한다고 느낀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