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서플 1
이쿠에미 료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14년 6월
평점 :
절판


숲노래 만화책

만화책시렁 254


《프린서플 1》

 이쿠에미 료

 최윤정 옮김

 학산문화사

 2014.5.25.



  누구한테나 아직 못하는 일이 있습니다. 그야말로 거침없이 무엇이든 잘하는 사람이 있다면 이이한테는 ‘못하는 일이 있다’가 ‘못하는 일’이 되겠지요. 두 아이를 돌보는 나날이니 두 아이가 자라는 길을 바라보며 말을 섞습니다. “얘야, 생각나니? 예전에 너는 누나만 그림을 잘 그린다고 했는데, 네가 날마다 그림을 그린 어느 날부터 너는 네가 그리고픈 대로 다 그려. 아직 그리기 어려운 모습이 있으면 그냥 또 그려. 그러면 돼. 뜨개질도 빵굽기도 다 같아. 못한다는 생각도 말도 부질없으니 그냥 해봐.” 《프린서플》 첫걸음을 읽고 두걸음도 읽었는데, 이 만화에 흐르는 터전은 만화에나 있을 듯하지는 않습니다. 참말로 이런 터전이나 집안이나 또래가 있겠지요. 이보다 더한 터전이나 집안이나 또래가 있을 테고요. 이때에 우리는 뭘 할 만할까요? 달아나면 될까요, 핑계를 대거나 탓질을 하면서 투덜투덜하면 될까요, 두 손을 놓으면 될까요, 숨으면 될까요? 또는 둘레가 이러하건 저러하건 모두 안 쳐다보기로 하면서 스스로 바라는 꿈길만 마음에 담고서 다시 한 발짝을 내디디면 될까요? 되거나 말거나 즐겁게 해보고, 다시 하고 또 할 뿐입니다. ㅅㄴㄹ



“큰일날 뻔했다. 더 이상 트러블은 싫어. 영문도 모른 채 당하는 건 싫다고. 괜히 긁어 부스럼 만들 필요 없지.” (34쪽)


“고마워, 참고가 됐다. 우리 아빤 보나마나 그런 거 모를 거야.” “네가 밥 하냐?” “응! 일요일이면 가끔.” (69쪽)


“굉장하다! 그 두 사람이 결혼하면, 너희는 남매?” (183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벌레의 하극상 제1부 책이 없으면 만들면 돼! 5
카즈키 미야 원작, 시이나 유우 외 그림, 강동욱 옮김 / 대원씨아이(만화)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61


《책벌레의 하극상》 1부 책이 없으면 만들면 돼! 5

 카즈키 미야 글

 스즈카 그림

 강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18.9.30.



“실로 이렇게 입체적인 꽃을 만들 수 있다니.” “그렇게 어렵지 않아. 나도 할 수 있을 정도니까.” “그렇지 않아, 마인. ‘만드는 법을 찾아냈다’는 사실이 중요한 거야.” (48쪽)


“그보다 너는 시간이 남으면 뭔가에 공을 들이는 경향이 있는 것 같구나.” (63쪽)


“우리 집에서는 전부 아까워서 써 보지도 못했지만요.” “써 보지도 못한 걸 알고 있다고? 마인, 너는 정체가 뭐지?” “비밀이에요. 이건 소금화 정도로는 팔 수 없으니까.” (101∼102쪽)


“만약 내가 쓰러졌다 해도 루츠가 책임을 느낄 필요는 없어. 이 녀석은 정말 갑자기 나타나니까. 그리고 아직은 지지 않아. 나 아직 책을 만들지 못했으니까.” (140쪽)



《책벌레의 하극상 1부 5》(카즈키 미야·스즈카·시이나 유우/강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18)에서는 쓰러지고 다시 일어서지만 이제 꿈을 놓아야 하는가 싶어 망설이는 이야기가 흐른다. 너무 여린 몸으로 다시 태어나는 바람에 이도 저도 하기 벅차다만 참말로 꿈을 놓을 만하다. 그렇지만 이렇게 벅차기 때문에 뜻밖에 새길을 생각하기도 하며, 둘레에서 손을 내밀면서 든든한 벗님이나 뒷배가 되기도 한다. 모름지기 혼자만 잘한다고 해서 끝나지 않는다. 생각해 보라. 책은 누가 쓰는가? 책은 누가 엮는가? 책은 누가 다루는가? 아무리 뛰어난 사람이 하나 있더라도, 안 뛰어난 여러 일꾼이 퍽 많아야 한다. 게다가 나무를 베어 종이를 빚는 사람도 있어야 할 테지. 책벌레가 책을 만나는 길은 만만찮다. 참으로 만만찮기에 주저앉고 싶은 노릇이지만, 꿋꿋하게 일어서서 이제껏 생각하지 못한 길을 처음으로 낼 만하겠지.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메종일각 신장판 2
다카하시 루미코 지음, 김동욱 옮김 / 서울미디어코믹스(서울문화사)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65


《메종 일각 2》

 타카하시 루미코

 김동욱 옮김

 서울미디어코믹스

 2019.11.30.



“남이 곤란해하는 걸 보며 즐거워하는, 고약한 구석이 있어요.” “뭐가 곤란하다는 거죠? 좋아한다는 말을 듣는 게 그렇게 곤란한 건가요?” (20쪽)


“너, 꿈은 버리지 마라!” “엥?” (82쪽)


“어떡해, 가 봐야 해!” “벌써 6시 40분인데, 돌아가지 않았을까요?” (134쪽)


“그치만, 덕분에 저도 재미있는 추억이 생겼어요. 전 대학교에 다니질 않아서 어떤 곳인지 한번 보고 싶었거든요.” (161쪽)



《메종 일각 2》(타카하시 루미코/김동욱 옮김, 서울미디어코믹스, 2019)을 보면 한 사람을 사이에 놓고서 두 사람이 다르면서 같은 마음을 보내어 새로운 길을 가기를 바라는 뜻이 깊어지는 줄거리를 엿볼 만하다. 그런데 두 사람만 한 사람한테 새길을 가자고 부르지 않는다. 둘레에 있는 숱한 사람들도 다 다른 몸짓이랑 말이랑 삶으로 손을 잡아서 이끌려 한다. 머물지 말라고, 스스로 고이지 말라고, 사람을 그리거나 사랑하는 길은 ‘파묻혀서 고이는 길’ 하나만 있지 않다고 하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툭탁거리고 넘어지고 아프지만, 그 한 사람도, 곁에 있고 싶은 두 사람도, 또 숱한 사람들도 모두 같은 마음이리라.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메종일각 신장판 3
다카하시 루미코 지음, 김동욱 옮김 / 서울미디어코믹스(서울문화사)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64


《메종 일각 3》

 타카하시 루미코

 김동욱 옮김

 서울미디어코믹스

 2019.11.30.



“자기는 다른 사람들한테는 부드러운데, 부모님한테는 왜 그렇게 뻣뻣해?” “안 그러면 자기들 멋대로 하실려고 한단 말이에요.” “자기의 그런 태도가, 부모님의 애정을 이상하게 만든 거 아냐?” “묘하게 부모님 편을 드시네요.” “그야, 나도 부모니까.” (131쪽)


“미망인. 아직 죽지 않은 아내란 뜻이지. 하지만 그건 잘못된 말이다. 죽지 않은 게 아니라, 살아 있는 사람이니.” (157쪽)


“아무도 관리인님 마음은 생각도 안 해주잖아요! 부모님한테 고집을 부리는 게 아녜요. 관리인 님은, 소, 소이치로 씨를 아직 사, 사라, 사랑한다고요.” (185쪽)



《메종 일각 3》(타카하시 루미코/김동욱 옮김, 서울미디어코믹스, 2019)을 읽으면 한 뼘쯤 자란 마음을 읽을 만하다. 옛사람한테 마음이 매인 여기에 있는 사람도, 갈팡질팡하면서 외사랑이 한사랑이 되기를 바라는 젊은이도, 또 이 사람도 저 아이도 한 뼘 두 뼘 자란 모습을 읽을 만하다. 한 뼘씩 자란 이들은 ‘외길로는 사랑이 아닌’ 줄 느낀다. 그러나 이렇게 느끼면서도 막상 좀처럼 못 받아들인다. 왜 그럴까? 왜 우리는 자꾸 외길로 밀어붙이려 할까? 어깨동무라든지 한 발짝 물러선다든지, 조용히 되새기는 틈을 내기란 그렇게 어려울까? 아니면, 오직 내가 옳거나 맞으니 내 뜻대로 따라가야 한다는 생각을 못 버리는 셈일까? 이 여러 마음을 고루고루 차근차근 다루어 내기에 이 만화책은 오래도록 사랑받고 읽힐 만하겠지.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름눈 랑데부 2
카와치 하루카 지음 / 삼양출판사(만화) / 201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47


《여름눈 랑데부 2》

 카와치 하루카

 김유리 옮김

 삼양출판사

 2012.12.22.



‘내 손은 흙을 일굴 수 있다. 나무를 심을 수도 있고, 씨앗을 심을 수도 있다. 점장님을 등에 업을 수도 있다. 하지만 앞으로 내가 그런 미소를 짓게 할 수 있을까?’ (22∼23쪽)


“죽은 사람의 동정은 받고 싶지 않아.” (60쪽)


“세상엔 수수께끼가 가득하죠.” “……라기보다 여기가 그런 거겠지.” (121쪽)


“처음엔 꽤나 자세가 곧은 남자 중학생이 있구나 싶었어. 유심히 보고 있었더니 우연히 그 주변에 무지개가 생기더라고. 그 빛에 몰두하면서 물에 흠뻑 젖는 모습이 왠지 어린애 같아서 눈을 떼지 못하고 바라봤지.” (162∼163쪽)



《여름눈 랑데부 2》(카와치 하루카/김유리 옮김, 삼양출판사, 2012)을 읽는다. 두 사람한테서 흐르는 두 마음이 한결 깊이 얽히고, 두 사람은 바야흐로 몸을 바꿔서 지내기로 한다. 이승에서 살아가는 이가 저승에서 떠도는 이한테 몸을 내준다. 이러면서 이승 젊은이는 저승 죽은이가 떠도는 마음나라에 간다. 저승으로 가서도 이승을 잊지 못한 사내는 이승을 밟고서 ‘참인가 거짓인가’ 하고 놀라면서 하루하루 더욱 애틋하겠지. 저승에서 자꾸 이승을 넘겨다보는 사내를 알아보던 이승 젊은이는 ‘아직 산 몸’이면서 저승나라로 나아갔기에, ‘아쉬운 마음을 두고 죽은 이가 어떻게 이승살이를 놓지 못하는가’를 새삼스레 바라보고 느끼겠지. 눈물하고 웃음은 다른 듯하면서 같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