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큐!! 2 - 꼭대기의 풍경
후루다테 하루이치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만화책시렁 285


《하이큐 2》

 후루다테 하루이치

 강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13.5.30.



  우리는 모두 재주나 솜씨가 다릅니다. 같은 집안 아이라도 좋아하거나 즐기는 길이 다르고, 키나 몸무게가 같더라도 달림새나 차림새가 다르기 마련입니다. 키가 크고 몸무게가 나가더라도 날렵한 아이가 있고, 키가 작고 몸무게가 가벼워도 날래지 않은 아이가 있어요. 둘레를 한눈에 읽을 뿐 아니라 마음을 알아채는 아이가 있다면, 코앞에서 벌어지는 일을 알아채지 못하거나 자꾸 딴전을 피우는 아이가 있겠지요. 《하이큐》 두걸음을 펴면 키도 몸도 생각도 눈빛도 모두 다른 아이가 ‘하나’를 이루어서 배구라는 판을 누리는 이야기가 흐릅니다. 때로는 여섯, 때로는 일곱 아이가 함께 뜁니다. 여섯일곱 자리에 들지 않더라도 뒤에서 지켜보며 북돋우고 기다리는 아이가 있지요. 이들은 무엇을 바라보면서 하나라는 길을 맞출 만할까요? 다 다른 아이한테 다 같은 솜씨나 재주를 바라면 어떤 일이 생길까요? 이 아이한테 하듯 저 아이한테 할 수 없어요. 이 나무한테 하듯 저 나무한테 할 수 없지요. 배우는 길이건 살림하는 길이건 언제나 헤아릴 대목은 ‘다 다른 어른은 다 다르게 보여주고, 다 다른 아이는 다 다르게 바라본다’이지 싶어요. 빨리 가지도 느리게 가지도 않아요. 즐겁게 갑니다. 노래하고 춤추며 갑니다. 손을 맞잡고서. ㅅㄴㄹ



“‘주변을 살피는 뛰어난 눈’을 가진 네게 동료가 보이지 않을 리 없어!” (10쪽)


“츠키시마처럼 커다란 녀석이 몇 명씩 네 움직임에 바보같이 걸려들면 기분이 아주 짜릿할걸!” (62쪽)

“까불지 마! 네 실력 허접한 거 여기 모르는 사람 없거든? 사와무라 선배는 그걸 알면서도 너를 집어넣은 거야!” (99쪽)


“교체 당했을 때의 일은, 교체 당한 뒤에 걱정해!” (100쪽)


“따로따로 있을 때는 별것 아닌 한 사람과 또 한 사람이 만남으로써 화학 변화를 일으킨다.” (159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이큐!! 4 - 라이벌
후루다테 하루이치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96


《하이큐 4》

 후루다테 하루이치

 강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13.10.30.



“어떤 싸움이 될지 몰라. 벽에 부딪칠지도 몰라. 하지만 벽에 부딪쳤을 때는, 그걸 뛰어넘을 기회다.” (55쪽)

“야, 몸에 힘 좀 빼. 작은 틈도 다 보이잖아.” (77쪽)

“처음 하는 플레이를 금방 잘하기는 어려워. 어떤 일이든 ‘해보기’ 때문에 시작되는 거야.” (110쪽)

“오늘은? 오늘 이기고 나서 어떤 생각이 들었어?” “으음, 그냥 보통 정도?” “다음번에는 꼭 필사적으로 뛰게 만들어서 우리가 이길 거야. 그래서 ‘별로’가 아니라 ‘분하다’거나 ‘즐거웠다’는 말을 하게 해줄 거야!” “그래, 그럼 기대할게.” (186∼187쪽)



《하이큐 4》(후루다테 하루이치/강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13)을 편다. 다른 고장에서 서로 다른 결로 배구를 즐기는 아이들이 불꽃을 튀면서 맞붙는다. 이쪽 아이들은 아직 손발이 덜 맞았고, 저쪽 아이들은 손발이 빈틈없이 맞는다. 둘이 겨룬다면 손발이 척척 맞는 쪽이 어렵잖이 이길까? 손발이 덜 맞는 쪽이 처음에는 밀리더라도 조금씩 따라붙으려고 할까? 손발이 맞더라도 늘 이기지는 않는다. 손발이 안 맞더라도 지기만 하지 않는다. 무엇보다도 이기거나 지더라도 대수롭지 않다. 이기면서 무엇을 느끼고, 지면서 무엇을 배우는가를 헤아리면 된다. 이겼다지만 시큰둥하다면, 졌다지만 엄청나게 새로운 빛을 보았다면, 두 쪽 아이들이 앞으로 걸어갈 길은 엇갈리겠지.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곤소곤 3 - silent voice
후지타니 요코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만화책시렁 280


《소곤소곤 3》

 후지타니 요코

 장혜영 옮김

 대원씨아이

 2017.1.15.



  우리를 둘러싼 풀벌레하고 새하고 풀하고 나무도 말을 걸지만, 자동차도 수저도 담벼락도 길바닥도 말을 겁니다. 우리가 딱정벌레하고 이야기를 할 줄 안다면, 제비뿐 아니라 조약돌이나 모래하고도 이야기를 합니다. 시멘트나 아스팔트하고도 이야기를 할 만하고, 플라스틱이나 비닐자루하고도 이야기를 할 만하지요. 새로 나온 손전화로 바꿀 적에 예전 손전화한테 말을 걸어서 “넌 어떻게 느끼니?” 하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을까요. 망치랑 못이 어떻게 느끼는지를, 신이나 옷이 무엇을 느끼는지를, 비누나 천조각이 어떻게 바라보는가를 알아챌 수 있는가요. 《소곤소곤 3》을 넘기면서 ‘듣는 귀’하고 ‘듣지 못하는 귀’ 두 갈래를 생각합니다. 마음으로 듣는 귀는 마음을 듣는 만큼 목소리로 내는 이야기를 얼마나 알아들을 만할까요. 목소리를 듣는 귀는 마음으로 들려주는 이야기를 얼마나 맞아들일 만한가요. 두 소리를 같이 듣는다면 다투거나 맞설 일이 없겠지요. 한쪽 소리만 들으면서 다른쪽은 소리가 없다고 여긴다든지, 사람 사이에서도 이웃이나 둘레에서 흐르는 소리에 귀뿐 아니라 마음을 막는다면, 우리 스스로 아름답거나 즐거운 말소리를 짓지 못하리라 느껴요. 마음소리란 언제나 사랑소리요, 말소리란 늘 노랫소리입니다. ㅅㄴㄹ



“다이치, 일단 미안하다고 말해 봐. 조금 오기가 난 것뿐이지?” “왜 거짓말을 해야 돼?” “거짓말이 아니라, 너도 싫잖아. 이대로는.” (23∼24쪽)


‘왜 거짓말을 해야 되냐고 물었지. 다이치의 세계에는 거짓말이 없으니까. 하지만 그건 평범한 게 아니란 건 다이치도 알아. 사람의 마음을 접하는 건 무서운 거야. 그래서 무의식적으로 혼자 있으려고 하고. 진슴으로 부딪치는 일도 없었어.’ (26쪽)


“네가 잘못한 게 없다고 생각하면 사과할 필요는 없어. 단지, 뭐가 싫었는지, 오늘 어땠는지, 어떻게 하고 싶은지, 네 마음은 제대로 전해야 해. 직접. 상대는 평범한 사람이니까.” (28∼29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サザエさん (19) (文庫)
長谷川 町子 / 朝日新聞社 / 199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만화책시렁 279


《サザエさん 19》

 長谷川町子

 姉妹社

 1965.4.10.



  우리가 살아가는 모든 하루는 이야기입니다. 이 이야기는 말로 도란도란 주고받을 만하고, 글이나 그림으로 옮길 만하며, 사진으로 남길 만합니다. 우리 집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을 하나하나 떠올려 봐요. 대수롭지 않거나 시답지 않아 보이는 일이라든지, 흔하거나 너른 일이라든지, 날마다 어슷비슷하거나 똑같다 싶은 일일 수 있습니다. 그런데 바로 이 조그마한 모든 일을 하루하루 적노라면 막상 ‘날마다 다르’고 ‘비슷해 보여도 늘 조잘조잘 수다꽃으로 피어날’ 삶이었네 하고 느낄 만해요. 《サザエさん 19》을 읽다가 능금을 담은 함지를 새삼스레 바라봅니다. 한국은 1980년대까지 나무에 겨를 가득 채운 과일함지가 있었어요. 나무로 짜서 겨를 담아서 묻으면 능금도 배도 오래오래 건사할 만했습니다. 마루를 훔치고 설거지를 하고 밥을 하고 아기를 돌보고 저자마실을 다녀오고 책을 펴다가 꽃을 바라보고 구름을 눈으로 좇다가 나비가 팔랑이는 춤짓을 보고는 ‘아, 오늘도 이럭저럭 잘 보냈나?’ 하고 돌아봅니다. 맨살에 닿는 풀잎이 간지러우며 부드럽다고 느끼다가는 여름에 떨어지는 후박나무 가랑잎을 줍고 쑥을 뜯고 나물을 건사합니다. 새로 깨어난 참새가 어른 참새를 닮은 노래로 거듭나는 하루를 지켜봅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곤소곤 5 - silent voice
후지타니 요코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93


《소곤소곤 5》

 후지타니 요코

 장혜영 옮김

 대원씨아이

 2018.5.15.



‘어떨까. 아빠와 엄마가 어떤 사람인지, 뭘 좋아하고 뭘 싫어하고, 어떤 식으로 자라왔는지 난 전혀 몰라. 거기서부터인가.’ (34쪽)


“저는 왜, 코우지 형의 목소리만 안 들릴까요?” “아마 코우지가 겁쟁이라 그런 게 아닐까? 어디까지나 내 추측일 뿐이지만, 코우지는 자신도 능력을 가진 만큼 무의식적으로 마음의 벽을 쌓은 걸지도 몰라. 넌 강한 아이니까 누가 들을까 봐 무서워하진 않잖아.” (40∼41쪽)


“하지만 나도 그렇게 생각해. 보고도 못 본 척하는 건 안 하기로 했잖아.” (113쪽)



《소곤소곤 5》(후지타니 요코/장혜영 옮김, 대원씨아이, 2018)을 아이들하고 읽었다. 이 만화책을 빚은 분이 그린 다른 만화책은 딱히 들여다보지 않으나, 《소곤소곤》만큼은 눈여겨본다. 우리를 둘러싼 모든 곳·것에 마음이 있다는 대목을 짚으면서 천천히 자라는 어린이·푸름이·어른을 함께 그린다. 오늘 우리는 사람이란 몸을 입은 채 생각하기에 ‘사람 아닌 곳·것’은 마음도 생각도 느낌도 없다고 여기지만, 사람몸 아닌 빛으로 마주한다면 외려 사람이야말로 차갑거나 무뚝뚝하거나 멈춘 몸짓일 수 있다. 종잇조각이나 빈 깡통을 함부로 다루는 이가 뭇사람한테 함부로 굴지 않는다고 볼 수 있을까. 이곳에서 하는 몸짓은 저곳에서 하는 몸짓하고 같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