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 책 - 자크 티보라는 이름의 친구 북스토리 아트코믹스 시리즈 8
타카노 후미코 지음, 정은서 옮김 / 북스토리 / 201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만화책시렁 253


《노란 책, 자크 티보라는 이름의 친구》

 타카노 후미코

 정은서 옮김

 북스토리

 2018.5.25.



  판에 박힌 길만 보인다면 그 판에 박힌 길만 갈 수 있습니다. 아마 이때에는 판에 박힌 길이 판에 박힌 줄 모르는 채 그냥 갈 테지요. 또는 판에 박힌 줄은 알되 어떻게 해야 새길을 뚫거나 내어 씩씩하게 나아가야 하나 모르지만 꿈을 키울 수 있을 테고요. 오로지 입시와 취업이라고 하는 좁은 구멍만 보이던 1980년대에 나즈막하게 꿈을 꾸곤 했습니다. 저 길로는 도무지 가고 싶지 않다고, 저 길이 아닌 숨통을 트면서 꽃으로 피어나는 길을 열고 싶다고, 그 길이 어떠하더라도 꿋꿋하게 먼저 나아가서 우리 뒤에 태어나서 살아가는 사람들이 날갯짓을 보고 느끼도록 징검돌을 놓고 싶다고 생각했어요. 《노란 책, 자크 티보라는 이름의 친구》를 읽다가 예전 일이 물씬 떠오릅니다. 가만히 돌아보니 저도 ‘자크 티보’라는 이름인 벗을 책으로 만났네 싶어요. 이 만화를 그린 분처럼 말이지요. 학교나 마을에서는 마음을 열고 이야기할 사람을 찾을 수 없어서 ‘책에 있는 사람’하고 마음으로 이야기하곤 했습니다. 그 뒤로 서른 해쯤 지난 요즈음은 굳이 ‘책에 있는 사람’하고 속삭이지 않아요. 곁에 있는 아이들하고, 또 푸나무하고 속삭이면서 웃습니다. ㅅㄴㄹ



“우엑! 메스꺼워.” “비오는데 (버스에서) 책을 읽으니까 그렇지.” (11쪽)


“자, 아이들은 꿈나라에 갈 시간이다.” (47쪽)


“미치코, 그 책 살래?” “네?” “다섯 권 다 살 테니까 가져다 놓으라고.” “됐어요. 거의 다 읽었는걸요.” “마음에 드는 책은 평생 갖고 있는 것도 괜찮다고.” (75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풀솜나물 8 - 아빠와 아들, 완결
타가와 미 지음, 김영신 옮김 / 서울미디어코믹스(서울문화사)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60


《풀솜나물 8》

 타카와 미

 김영신 옮김

 서울문화사

 2019.9.30.



“훨씬 전부터 알았어요. 또 한 명의 모르는 누군가가, 늘 멀리서 절 지켜봐준다는 것을요. (장님인) 제게는 똑똑히 보였어요.” (60∼61쪽)


“나, 외롭거나 슬플 때는 시로의 편지를 읽으니까. 이제 외톨이가 아니니까, 어딜 가도 잘할 수 있어. 그러니까 시로도 걱정하지 마. 시로가 시로의 아빠랑 따로 살아도, 시로의 아빠는 시로의 아빠잖아?” (118∼119쪽)


“시로가 전에 카로한테 배웠다고 하던데, 풀솜나물은 아빠랑 쭉 사이좋게 있을 수 있게 하는 약초니까 아빠한테 주고 싶다길래, 이왕이면 비밀로 하자고 했지.” (147쪽)


“늦어서 미안해.” “아니야. 당연히 꼭 와줄 거라고 생각했는걸. 괜찮아.” (187쪽)



《풀솜나물 8》(타카와 미/김영신 옮김, 서울문화사, 2019)을 읽고 가슴을 쓸어내린다. 약장수 집안 이야기는 이렇게 마무리를 짓는구나. 아들도 아버지도 서로 홀가분한 길을 가네. 그러나 아들이 학교에 들어가는 모습은 살짝 아쉽다. 아이는 학교에 들기 앞서까지 그렇게도 마음껏 생각하고 꿈꾸고 사랑하며 눈부신 모습이었는데, 학교라는 틀에 맞추어 움직이는 길을 가면서 이 빛이 좀 수그러들지 싶다. 이 얘기를 몇 대목 안 그렸는데도 물씬 느낀다. 옛날 일본에서 약장수는 나그네처럼 골골샅샅 돌면서 약을 가져다주는 일을 했단다. 아이는 어버이하고 온 들이며 숲이며 내이며 돌아다니면서 사람뿐 아니라 숲을 마주했고, 그 들숲내에서 갖가지 푸나무랑 들짐승이랑 바람이랑 볕살을 누리면서 새로운 숨결을 배웠다. 이 모두를 학교는 얼마나 알려주거나 가르칠 만할까? 글씨하고 책으로 아이가 아이답도록 키우는 슬기를 얼마나 짚을 만할까? 그러나 학교에 들든 안 들든, 아이 스스로 마음에 꿈이라는 사랑을 곱게 건사한다면, 학교를 드나들더라도 반짝반짝 홀가분한 걸음걸이가 되겠지.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일하지 않는 두사람 6
요시다 사토루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46


《일하지 않는 두 사람 6》

 요시다 사토루

 문기업 옮김

 대원씨아이

 2019.11.30



“그렇게까지 해서 놀래키고 싶어하다니. 어린애라니까. 그래도 좀 힘이 나네.” (33쪽)


“평일에는 대학에 가고, 주말엔 알바라니, 성실한 양아치네.” “애초에 난 양아치가 아냐.” (111쪽)


“왜 하루코가 사과해? 저 사람이 나쁜 사람이잖아.” “그, 그게 아니라, 유키한테 험담을 하는데도 아무런 말도 못 해줘서 미안해.” (118쪽)



《일하지 않는 두 사람 6》(요시다 사토루/문기업 옮김, 대원씨아이, 2019)을 읽고서 여러모로 아쉬웠기에, 일곱걸음이 잇달아 나왔으나 눈이 가지 않는다. 이 만화책을 다섯걸음까지 읽으며 생각하기로, ‘일하지 않는 둘’이 아니라 ‘돈벌이를 안 하는 둘’을 그리기에 뜻있다. ‘돈벌이에 마음을 빼앗기지 않고 조용히 하루를 누리려는 둘’을 그리기에 고운 줄거리이다. 그리고 그 둘 곁에는 이 둘이 ‘돈벌이를 안 할 뿐’이며, 언제나 ‘착하고 상냥한 마음이자 눈길로 지내려는 숨결’이 흐르는 줄 느끼면서 다가오는 이웃이 있기에 볼만하다. 부디 이 얼거리를 되살려 주기를 바랄 뿐.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득도 아빠
사와에 펌프 지음, 고현진 옮김 / 애니북스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만화책시렁 252


《득도 아빠》

 사와에 펌프

 고현진 옮김

 애니북스

 2018.11.15.



  우리 집 뒷간에서 밤잠을 이루고 낮에는 섬돌에 누워서 자는 마을고양이가 둘 있습니다. 나중에 깃든 아이는 오늘 한 발을 절뚝거립니다. 어떤 일이 있었을까요? 요새는 쥐덫을 놓는 사람이 드물어 덫에 발이 걸리지는 않았을 테고, 마을을 지나가는 차에 치였을 수 있으며, 누가 휘두르는 작대기에 맞았다든지, 고삐 풀린 개한테 물렸을 수 있어요. 또는 다른 큰 고양이한테 물렸을 수 있습니다. 절뚝거리는 작은 고양이를 아이들이 걱정합니다. 아이들한테 이야기합니다. “저 아이(고양이)가 다치거나 아프다는 생각만 하면 저 아이는 그대로야. 그러나 저 아이가 눈부시게 튼튼한 몸으로 달라지리라 여기면서 파랗게 마음을 그리면 달라져. 걱정을 하면 걱정이 이루어진단다.” 《득도 아빠》는 단출하게 한 자락으로 끝맺는 이야기입니다. 어느 날 문득 깨달음이란 길을 간 아버지는 부처님 모습이 됩니다. 이때부터 ‘깨달은 아버지’는 일터를 그만두고 집에 머물며 살림을 하고 아이를 보살펴요  둘레 여러 사람을 둘러싼 말썽이며 걱정을 풀어줄 뿐 아니라 스스로 빛납니다. 깨달았으니 빛날 테고, 오롯이 사랑이면 빛나겠지요. 깨달음이란 사랑이지 싶어요. ㅅㄴㄹ



“노조미는 이른바 사람의 ‘마음’. 마음은 빛을 뛰어넘고 물리적 제약을 초월하지요. 마음은 가장 뛰어난 존재입니다. 이렇듯 신칸센의 애칭에는 철도 회사의 소중한 메시지가 담겨 있습니다.” (96쪽)


“실연의 괴로움이 두 사람을 이어준 것이라 할 수 있겠지요. 번뇌를 없애면 우정도 함께 사라질 겁니다.” (105쪽)


“매년 가을이 되면 이곳은 도토리의 바다로 변합니다. 말하자면 이곳이 나의 ‘서랍’인 셈이지요.” (137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리송한 꽃 1
카와치 하루카 지음 / 삼양출판사(만화) / 201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만화책시렁 251


《아리송한 꽃》

 카와치 하루카

 별무리 옮김

 삼양출판사

 2014.6.27.



  우리가 갖고 노는 모든 장난감에는 따사로운 숨결이 흐릅니다. 우리는 이 따사로운 숨결을 반기면서 이 장난감도 만지작거리고, 저 장난감도 바라봅니다. 달갑잖은 일이 잔뜩 있다든지 꾸지람을 들었다든지 안 풀리거나 어그러지는 투성이로 하루가 흐르더라도, 우리 곁에 있는 따사로운 숨결인 장난감을 마주보면서 마음을 달래곤 해요. 어린이뿐 아니라 어른도 장난감 하나가 대수롭습니다. 리카 인형도 종이 인형도 아름답지요. 투박한 모습이어도 언제나 곱게 웃는 빛이랄까요. 《아리송한 꽃》은 낯선 마을에서 외롭고, 곁님은 바깥으로만 돌아 더 외로운 젊은 아줌마한테 새삼스레 찾아온 ‘어릴 적 종이 인형’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마음을 둘 곳이 없다고 여기던 어느 날 반짝거리면서 잠에서 깬 종이 인형은 삶을 가만히 돌아보도록 도와줘요. 저 사람 때문에 기운을 잃을 까닭이 없고, 저 사람도 스스로 기운을 차릴 노릇이며, 누구보다 우리 스스로 무엇을 보고 생각하면서 어디에서 어떤 눈빛이면 되는가를 스스로 알아차리도록 돕는달까요. 다만 이 만화책은 ‘열아홉 살 밑으로는 볼 수 없다’는 딱지가 붙습니다. ㅅㄴㄹ



‘꼼짝도 못하는 건 내 쪽이야. 아는 사람 하나 없는 이 동네로 ‘준의 아내’라는 이름으로 이사 와서, 친정에 가려면 웬만한 해외여행 가는 것보다 돈이 많이 들어서.’ (51쪽)


‘어느 날 갑자기 주머니 속에서 튀어나와 자유자재로 뛰며 돌아다니는 그것이 대체 무엇인지 전혀 모른 채로 살고 있다. 그 애의 정체를 밝혀낼 필요가 있을까?’ (135쪽)


“어떻게 생각해?” “어떻게라기보다, 난 설명할 수 없는 일들이 제법 좋더라.” (147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