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따맘마 10
케라 에이코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06년 3월
평점 :
품절


숲노래 만화책

만화책시렁 257


《아따맘마 10》

 케라 에이코

 이정화 옮김

 대원씨아이

 2006.3.31.



  어느새 하루가 가고 한 해가 흐릅니다. 어느덧 열 해가 흐르고 새삼스레 스무 해가 흘러요. 열고개를 넘고, 스무고개하고 서른고개에 이어 마흔고개를 넘습니다. 쉰고개도 넘을 테고 예순고개나 일흔고개도 넘을 텐데, 그때마다 어떤 하루를 마주하면서 얼마나 생각이 깊고 넓게 자라려나 하고 헤아리곤 합니다. 아이들이 말을 글로 옮길 적에 찬찬히 옮기는가를 봐주려고 하루쓰기 공책을 들여다보노라면 두 아이는 해마다 조금씩 이야기에 살이 붙습니다. 처음부터 생각이나 느낌을 잘 밝히지는 않아요. 느린 듯하지만 단단히 한 걸음씩 나아갑니다. 《아따맘마》를 큰아이가 태어날 즈음부터 보았는데 이제 작은아이가 곧잘 이 만화책을 들추면서 키득거립니다. ‘너 말야, 이 만화에 나오는 줄거리를 알아보겠니?’ 아마 모두 알아보지는 않겠지요. 그러나 열 살 어린이 눈에도 익살스럽거나 엉성해 보이는 삶자락이 재미나게 보이는구나 싶어요. 대수롭지 않다 싶은 하루를 차분히 그릴 뿐인 만화인데 외려 수수한 하루쓰기가 오래오래 이어가곤 합니다. 별에서 뚝 떨어지는 만화도 있겠지요. 그리고 이 별에서 소근소근하는 작은 만화도 나란히 있겠지요. ㅅㄴㄹ



“지하철역 앞 빌딩 구석에 있는 속옷가게에서 샀어. 거기 의외로 보물창고라니까! 대발견이야, 발견!” 엄마의 노력은 웬만해선 인정받지 못한다. (41쪽)


“오늘 날씨 한번 끝내준다!” “그러게!” “학교 가는 게 아까울 정도야.” “내 말이∼! 땡땡이 쳐 버릴까∼?” “아하하. 정말 땡땡이 칠까?” “뭐엇?” 하행선 전철에 탔다. (60쪽)


‘아리도 많이 자랐군. 이제 덩치 때문에 텔레비전이 안 보여. 딸자식은 처음엔 사내애 같다가도 점점 처녀 태가 난다고들 하던데, 우리 집은 사내애가 그냥 몸집만 큰 사내애가 돼버렸어. 훗.’ (118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코럴 1 - 손바닥 안의 바다
토노 지음 / 시공사 / 201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만화책시렁 256


《코럴-손바닥 안의 바다 1》

 TONO

 한나리 옮김

 시공사

 2012.3.15.



  열 해 즈음 잔뜩 쌓은 책더미를 밤에 갈무리하자니, 작은아이가 문득 들여다보고는 “와, 아버지 자리에 책방 할 만큼 책이 많아!” 하고 놀랍니다. 그래요, 제 책상맡에 웬만한 책집이 될 만큼 늘 온갖 책을 수북히 겹겹이 쌓아 놓습니다. 며칠 바싹 몰아서 치운다 싶어도 어느새 새로운 책이 들어와서 쌓이기를 되풀이합니다. 그런데 아이들 살림도 늘 부쩍 늘어요. 들에서는 깃털을, 숲에서는 가랑잎을, 바다에서는 조개껍데기를, 길에서는 돌을, 또 스스로 빚는 엄청난 그림을 하나하나 그러모읍니다. 이 모든 살림이란 무엇일까요? 이 모두를 건사하는 집이란 무엇일까요? 《코럴-손바닥 안의 바다》 첫걸음을 읽고는 내처 두걸음하고 세걸음까지 읽는데, ‘코럴’은 ‘병원에서 어머니하고 헤어진 아이가 스스로 지은 꿈이야기에 나오는 바다님’한테 붙인 이름이라 합니다. 아이 어머니는 아이 아버지하고 더 살지 못하겠다며 나갔다지요. 아이는 포근히 품는 곁이 없는 채 바다 이야기를 그리고, 바다에서는 아이가 그리는 대로 숱한 삶이 눈물하고 웃음이 섞이면서 깨어난다지요. 코럴이란 바다님은 사람 참마음을 만날까요? 아이 앞길에는 어떤 빛이 있을까요? ㅅㄴㄹ



“나한테 바다의 이름을 붙여 줘서 고마워. 내 얘기 좀 들어 줄래? 아무에게도 들려준 적 없는 나만의 바다 이야기. 지금부터 들려줄게.” (1쪽)


‘인어의 병사는 인어를 위해 싸울 때 자신이 검을 쓴다거나 창을 던지지 않습니다. 주위에 산처럼 있는 바다 생물들을 마음의 힘으로 조종해서 적을 공격하는 것입니다.’ (64∼65쪽)


‘인어의 병사인 보일이나 솔트도, 설마 원래는 인어를 잡으러 온 사람들이었던 걸까?’ (103쪽)


‘알겠는 건, 내일 집으로 돌아가도 엄마는 없다는 것. 알겠는 건, 눈물은 바닷물 맛이라는 것.’ (108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풀솜나물 2 - 아빠와 아들
타가와 미 지음, 김영신 옮김 / 서울미디어코믹스(서울문화사)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70


《풀솜나물 2》

 타카와 미

 김영신 옮김

 서울문화사

 2018.11.30.



‘시오리, 미안해. 자식이 성장한다는 건 이토록 기쁜 일이구나.’ (83쪽)


“시요도 아빠의 약을 만들고 싶어요! 시요가 열났을 때, 아빤 늘 약을 만들어 줬어요. 밤에도 안 자고, 죽 옆에 있어 줬고.” (146쪽)



《풀솜나물 2》(타카와 미/김영신 옮김, 서울문화사, 2018)을 꽤 오래 끌어안았다. 약장수 아버지하고 아들이 펴는 긴긴 나들이 이야기는 여덟걸음으로 마무리를 짓는다. 이 걸음을 같이한 이제 와서 더 무슨 말을 붙일까마는, 이 만화를 빚은 분은 아이를 돌보는 틈틈이 조금씩 그려서 이 이야기를 엮었다고 하니, 여러모로 스스로 배우고 누린 삶을 고이 들려준다고 느낀다. 어쩌면 매우 마땅한 이야기요, 아주 흔한 살림이겠지. 바로 마땅하면서 흔한 삶이기에 사랑스레 그릴 만하고, 수수하면서 오래도록 이어갈 만한 오늘 하루가 되지 않을까. 새벽이 밝고, 아침이 환하고, 낮이 눈부시고, 저녁이 어스름이고, 밤이 깊다. 흐르고 흐르는 나날은 언제나 어버이도 아이도 새롭게 깨운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일상 4
아라이 케이치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68


《일상 4》

 아라이 케이이치

 금정 옮김

 대원씨아이

 2010.4.15.



“사카모토가 걷으라고 했는데 빨래가 떨어지나요?” “아니야. 사카모토가 걷으라고 한 다음, 떨어뜨리래서.” “그런 말 안 했어!!! 놀래라!! 뭔 소리 하는 거야, 꼬맹이 너!” “그렇게 말했잖아!!” “떨어뜨리란 말은 안 했어!!” “했어!!” “안 했어!!!” “어휴!! 그만 봐줘!!!” “에엑―!!!∥ (120∼121쪽)



《일상 4》(아라이 케이이치/금정 옮김, 대원씨아이, 2010)을 되읽다가 생각한다. 우리가 살아가는 이곳에서 무엇이 여느 길이고, 무엇이 남다른 길일까. 어떤 말이나 몸짓에 웃고, 어떤 말이나 몸짓에 서운할까. 때로는 억지를 쓰고 떼를 쓰다가 마음을 고이 쓴다. 때로는 말꼬리를 잡고 토를 달다가 따사로이 한마디를 곁들인다. 어느 길이든 살아가는 하루일 테지. 쳇바퀴로 돌아도 되고, 똑같이 되풀이해도 되고, 낯선 곳에서 끝없이 헤매다가 포근한 보금자리에 깃들어도 되겠지.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말리와 숲의 신 1
쿠레이시 야코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69


《소말리와 숲의 신 1》

 구레이시 야코

 서은정 옮김

 대원씨아이

 2019.1.31.



“나에겐 음식이 필요없다. 산소와 태양, 그리고 물이 있으면 활동이 가능하다.” “아, 그래서 주문하지 않았군요.” (16쪽)


“우리가 보기엔 순식간이었어.” “맞아 맞아.” “정말이지, 왜 전쟁을 좋아할까?” “평화가 최고인데.” (19쪽)


“아하하하하하! 아빠. 바깥세상 재미있어! 처음인 것투성이야! 재미있어!” “그래?” “응?” “아빠는 재미없어?” “딱히 아무 생각도 없다.” (54∼55쪽)



《소말리와 숲의 신 1》(구레이시 야코 /서은정 옮김, 대원씨아이, 2019)를 읽었다. 사람이 한복판이 아닌, 이 별에서 숱한 숨결이 어우러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사람은 사람하고 다르게 생긴 숨결을 나쁘거나 싫다고 여겼고, 싸움을 일으켰으며, 거의 다 죽어버렸단다. 이 별에 사람만 살아야 하기 때문에 사람하고 다르게 생겼으면서 말을 하고 옷을 입고 일을 하고 움직이며 마을을 짓는 이웃을 모조리 죽이려는 싸움을 벌여야 했을까. 아니면 사이좋게 어울리면서 다 다른 삶이니 다 다르게 사랑스러운 길을 찾을 만할까. 사람하고 여러 숨결 사이에 ‘숲님’이 있다. 숲님은 둘 사이를 잇되 부질없는 주먹다짐이 불거질 듯하면 모조리 다스릴 수 있겠지. 외톨이가 된 사람 아이 소말리를 이끌고 숲님이 숲을 떠나 먼 마실을 나선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