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의 탄생 (사이먼 윈체스터) 책과함께 펴냄, 2005.4.25. 14900원



  책이나 사전이 없었어도 말은 있었다. 책도 사전도 없었더라도, 글조차 없었더라도 말은 있었다. 그런데 글이 태어나고, 책이 나오고, 사전까지 나오면서 말은 비로소 새로운 숨결을 얻는다. 《영어의 탄생》은 영어라고 하는 말이 영국이라는 나라에서 어떻게 새로운 숨결을 얻는가 하는 대목을 매우 잘 보여준다. 일흔한 해에 걸쳐서 수많은 사람들이 수없이 땀을 흘려서 일군 ‘옥스포드 영어사전’ 이야기를 찬찬히 들려주는데, 영어사전 못지않게 이 책을 쓴 사람도 이 책을 한국말로 옮긴 사람도 무척 땀을 쏟았겠구나 하고 느낀다. 참말로 말이란 무엇이기에 사전을 엮고 사전 이야기를 쓰며 사전 이야기를 옮길까. 아무래도 말은 그저 ‘기호’가 아니라 ‘생각을 담는 씨앗’이기 때문이리라. 삶을 짓는 바탕이 되는 생각을 나타내면서 새로운 이야기로 나아가도록 북돋우는 씨앗이기에, 이 말 한 마디를 놓고 수많은 사람들이 슬기를 모으고 힘을 모았을 테지. 다만, 《영어의 탄생》이라는 책은 목숨줄을 오래 잇지 못하고 새책방에서 조용히 자취를 감추었다. 4349.1.10.해.ㅅㄴㄹ


(최종규/숲노래 . 2016 - 한 줄 책읽기)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영어의 탄생- 옥스퍼드 영어사전 만들기 70년의 역사
사이먼 윈체스터 지음, 이종인 옮김 / 책과함께 / 2005년 4월
14,900원 → 13,410원(10%할인) / 마일리지 740원(5% 적립)
2016년 01월 10일에 저장
품절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소리의 재발견 (토리고에 게이코) 그물코 펴냄, 2015.9.20. 12000원



  우리 곁에는 어떤 소리가 흐를까요? 우리 둘레에는 어떤 소리가 가득할까요? 내가 내는 소리는 기쁨일까요 슬픔일까요? 내가 이웃하고 나눌 만한 소리는 웃음일까요 눈물일까요? 《소리의 재발견》은 소리를 새롭게 읽고 느끼고 보고 생각하고 가꾸자고 하는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시끄러운 소리가 아닌 사랑스러운 소리가 감도는 터전을 가꾸는 길을 밝혀요. 그러고 보면 오늘날 우리 사회는 물질문명이 넘치면서 ‘소음공해’라는 말이 생겼어요. 소리가 ‘공해’로 바뀐 셈입니다. 예부터 소리는 그냥 소리가 아닌 ‘말소리’요 ‘노랫소리’였는데, ‘이야깃소리’이자 ‘마음소리’였는데, 사랑스러운 소리가 아닌 시끄러운 소리로 바뀌면서 사람들 가슴속에도 기쁨이 차츰 잊히거나 사그라들지 싶습니다. 소리를 되찾으려 하지 못할 적에는, 그러니까 말소리와 노랫소리와 이야깃소리를 되찾으려 하지 못할 적에는, 사람으로서 사람다움을 잃으리라 느낍니다. 4349.1.6.물.ㅅㄴㄹ


(최종규/숲노래 . 2016 - 한 줄 책읽기)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소리의 재발견- 소리 풍경의 사상과 실천
토리고에 게이코 지음, 한명호 옮김 / 그물코 / 2015년 9월
12,000원 → 10,800원(10%할인) / 마일리지 6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6월 3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6년 01월 06일에 저장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내 인생의 알파벳 (배리 존스버그) 분홍고래 펴냄, 2015.12.10. 12000원



  아이는 아이대로 제 삶을 가꾼다. 아이한테는 아이 나름대로 살아온 나날이 있다. 이를 가만히 지켜보는 어버이나 어른이 있을 수 있고, 이를 하나도 안 쳐다보거나 등돌리고 마는 어버이나 어른이 있을 수 있다. 그런데 아이는 늘 자란다. 아이는 둘레에서 어버이나 어른이 저를 따스히 지켜볼 적에는 따스한 눈길로 사랑을 받으면서 자란다. 아무런 따스함도 사랑도 보내지 않는 어버이나 어른한테 둘러싸인 채 살 적에는 ‘아무런 따스함도 사랑도 없는 채 자란다. 그러니 내가 어버이나 어른이라면 아이한테 무엇을 보여주거나 물려주려 하는가를 생각할 노릇이다. 내가 아이 자리에 서서 오늘 이곳에서 어린이나 푸름이로 산다면, 내가 사랑을 받든 못 받든 오늘 내 삶을 어떻게 누리거나 가꾸고 싶은가를 생각할 노릇이다. 못나거나 잘난 어버이가 없고, 못나거나 잘난 아이가 없다. 스스로 짓는 삶이 있고, 스스로 걷는 길이 있다. 청소년문학 《내 인생의 알파벳》은 a부터 z에 이르기까지 한 가지 낱말로 실마리를 열면서 아이 나름대로 이야기를 엮는 삶을 보여준다. 마음을 털어놓으려고 이야기를 엮고, 이 마음이 누구보다 아이 어버이한테 가서 닿을 수 있기를 바라는 삶을 보여준다. 4349.1.5.불.ㅅㄴㄹ


(최종규/숲노래 . 2016 - 한 줄 책읽기)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내 인생의 알파벳
배리 존스버그 지음, 정철우 옮김 / 분홍고래 / 2015년 12월
12,000원 → 10,800원(10%할인) / 마일리지 6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6월 3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6년 01월 05일에 저장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우리는 형제 (알렉시스 디컨) 키즈엠 펴냄, 2012.10.12. 11000원



  어느 날 어느 곳에서 알 둘이 있는데, 두 알이 나란히 깨어났다. 두 알은 어미가 없이 태어나서, 어미가 없는 채 둘이 서로 기대고 아끼고 돌보고 사랑하면서 자랐다. 궂거나 고된 일도 있었을 테지만, 둘은 서로 마음을 기울이면서 즐거운 하루를 누렸다. 이 알에서 깨어난 숨결이 이것을 잘 하더라도 저 알에서 깨어난 숨결은 이것을 못 한다. 그리고 저 알에서 깨어난 숨결은 저것을 잘 하지만 이것을 못 한다. 그래도 둘은 서로 가르치고 배우면서 무럭무럭 자란다. 두 숨결은 언제나 함께 다녔고, 새로운 어느 날 어느 곳을 갔더니 그곳에서는 여러 목숨붙이가 저마다 낄끼리 무리지어 다니기만 하는 모습을 본다. 이때에 이르러 두 숨결은 서로 다른 알에서 깨어난 목숨이고, 서로 다르게 살아야 했던 목숨인지 알아차린다. 한 알은 새알이었고 다른 한 알은 악어알이었다. 그림책 《우리는 형제》는 새알과 악어알에서 깨어난 두 숨결이 어떻게 자라다가 어떻게 살아가는가 하는 대목을 포근하면서 사랑스레 보여준다. 4349.1.1.쇠.ㅅㄴㄹ


(최종규/숲노래 . 2016 - 한 줄 책읽기)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우리는 형제
알렉시스 디컨 글.그림, 최용은 옮김 / 키즈엠 / 2012년 10월
11,000원 → 9,900원(10%할인) / 마일리지 550원(5% 적립)
2016년 01월 01일에 저장
절판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진짜 진짜 갖고 싶어 (에마 치체스터 클라크) 아이세움 펴냄, 2008.12.20. 8500원



  두 아이하고 여덟 해를 살았고 앞으로 아홉 해째를 앞둔 섣달 끝자락에 밤에 《진짜 진짜 갖고 싶어》를 재미나게 읽는다. 이 그림책을 빚은 어른은 아이 삶과 어버이 사랑을 슬기롭게 살피면서 즐겁게 헤아리는 손길이 되었다고 느낀다. 아이들이 무엇을 바라고, 어른들이 살림을 어떻게 가꿀 적에 사랑스러운 보금자리가 되는가 하는 대목을 잘 건드리고 짚는다. 인형이든 무엇이든 먼저 입으로 가져가고 보는 동생, 이 동생을 아끼면서 지켜보는 어버이, 동생이 얄궂지만 살뜰히 어루만지는 누나, 이 모습을 찬찬히 바라보면서 내가 오늘 우리 집에서 어떤 살림을 이루는가를 되새긴다. 즐겁게 놀고 기쁘게 일하는 삶이 되는지 생각해 본다. 4348.12.29.불.ㅅㄴㄹ


(최종규/숲노래 . 2015 - 한 줄 책읽기)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진짜 진짜 갖고 싶어
에마 치체스터 클락 지음, 노은정 옮김 / 아이세움 / 2009년 1월
8,500원 → 7,650원(10%할인) / 마일리지 420원(5% 적립)
2015년 12월 29일에 저장
절판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