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5.3.


《트로이메라이》

 시마다 토라노스케 글·그림/박지선 옮김, 중앙북스, 2009.10.21.



비하고 바람이 시원스럽다. 올해는 비바람이 한결 새삼스럽다. 여태까지 찾아든 봄비나 봄바람하고 대면 꽤 기운찬데, 그야말로 말끔질을 하는구나 싶다. 사람이 더럽히거나 망가뜨린 곳을 찬찬히 보듬으면서 앞으로 이 별을 어떻게 돌보려 하느냐고 묻는 셈이지 싶다. 오늘은 이렇게 보살펴 줄 텐데 사람은 이 별을 얼마나 사랑하겠느냐고 조용히 물어본다고 느낀다. 《트로이메라이》를 읽었다. 나무 한 그루에서 태어난 피아노하고 얽힌 숨결을 다룬다. 그래, 피아노는 나무이다. 나무 아닌 톱니도 깃들지만, 피아노가 피아노답게 소리를 울리려면 나무가 바탕이 된다. 바이올린도 그렇지. 북이나 장구도 매한가지이겠지. 우리가 손으로 타거나 켜거나 치거나 부는 모든 세간에는 어떠한 바람을 숨결로 불어넣을까? 피아노를 치거나 들을 적에 나무가 숲에서 바람을 타면서 흐르는 결을 느낄 만한가? 연필이란 이름인 글살림도 그렇다. 겉으로는 연필이지만 속내는 나무이다. 돌 더하기 나무가 연필이다. 우리는 연필을 쥐어 글을 쓰면서 얼마나 나무다움이나 돌다움, 다시 말해 숲다움을 담아내는가? 나무이며 숲을, 바로 이 별을, 사람이 사이좋게 사랑하는 살림을 글 한 자락으로 옮기는 눈빛을 어느 만큼 헤아리는가?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5.2.


《도서관 여행하는 법》

 임윤희 글, 유유, 2019.5.4.



‘도서관은 뭘 해야 할까. 어떻게 되어야 도서관다울까. 책은 뭘까. 한국에 어떤 도서관이 있고, 도서관법이란 어떤 짜임새일까.’ 도서관을 다루려는 책이 이 여러 가지를 모두 짚어야 한다고는 여기지 않지만, 이 다섯 가지를 먼저 슬기롭고 사랑스레 풀어내는 눈빛이면서 글을 써 본다면 모두 달라질 만하리라 본다. 《도서관 여행하는 법》이 처음 나오던 때부터 눈여겨보았으나 이내 내려놓았다. 책집마실을 다닐 적에 으레 보이기에 다시 집어들어 펼치지만 또 내려놓았다. 도서관을 놓고 글을 쓰는 분한테 이 다섯 가지를 어떻게 알거나 생각하거나 바라보는가를 묻고 싶은데, 막상 이 다섯 가지를 조금이나마 풀어낸다든지 제대로 짚는 분은 아직 없지 싶다. ‘나들이(여행)’가 나쁠 일이 없다. 나도 나들이를 다니는걸. 그러나 도서관을 놓고 본다면 ‘도서관 나들이’가 아닌 ‘도서관 짓기’를 몸소 해보거나, ‘도서관 짓기를 하는 이웃’을 사귀어 보고서 글을 쓰기를 바란다. 구경만 해서야 뭘 알까. 책들임만 한대서 도서관이 되지 않고, 책을 이래저래 알려준대서 도서관지기가 되지 않는다. 내가 ‘도서관’이란 곳을 굳이 ‘책숲’이란 이름으로 고쳐서 말하는 뜻이 있다. 책·건물·사서자격증만으로는 도서관이 되지 않는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5.1.


《프쉬케》

 신일숙 글·그림, 학산문화사, 2010.11.25.



달이 바뀌면 이 새로운 달에 어떤 삶을 즐거이 그릴까 하고 생각한다. 날이 바뀔 적에도 새벽나절에 잠자리에서 일어나기 앞서 오늘 이 새로운 삶을 어떻게 누리면서 꿈을 사랑으로 지을까 하고 생각한다. 지으려는 생각이 없이 하루를 맞이하면 휘둘리는 물결이다. 지으려는 생각으로 하루를 마주하면 가볍게 헤엄치듯 부드러이 가르는 물살이다. 밥을 차려 놓고서 만화책 《프쉬케》를 편다. 예전에는 귓등으로도 안 들어오던 말이나 이야기가 새록새록 스며들 때가 있으니, 신일숙 님 묵은 만화책이 이 대목을 살살 건드린다. ‘얼’을 가리키고 ‘궁금해 하는 마음’을 나타내며, ‘숨’이면서 ‘하늬바람’을 보여준다는 그리스말 ‘프쉬케’라지. 하나하나 따지면서 엮고 보니, 다 다른 낱말이면서 다 같은 말씨로구나 싶다. 짤막하게 갈무리한 만화책 한 자락이지만 ‘프쉬케 + 에로스’를 우리(한국사람) 나름대로 살뜰히 풀어내었다고 본다. 만화를 그리는 분은 언제나 글하고 그림을 같이 다뤄야 하기에, 줄거리를 깊고 넓게 파고들어 글·그림을 제대로 엮으려고 하는 분들은 이 별에 얽힌 수수께끼를 매끄러우면서 상냥하게 다루는구나 싶다. 봄이기에 보고, 보기에 배운다. 배우면서 삶을 이루고, 삶을 이루니 사랑하는 사람이 된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4.30.


《동남아시아사》

 소병국 글, 책과함께, 2020.3.20.



어제는 도양읍 바닷가에 오늘은 고흥읍에 볼일이 있어서 이웃님 자동차를 얻어타고서 움직이는데, 시골집하고 읍내 저자·우체국만 가끔 오가면서 여태 모르던 한 가지를 처음으로 알아본다. 고흥 녹동·나로섬으로 놀러오는 서울사람이 대단히 많구나. 몰랐다. 참말로 바깥에서 자동차가 끝없이 들어오네. 제주·동해뿐 아니라 이 조그만 시골 바닷가 횟집이며 낚시터로 사람들이 엄청나게 쏟아지네. 이 얘기를 곁님한테 들려주니 “도시란 데가 숨쉴 틈이 없으니 맑고 트인 시골로 가야지!” 하고 말한다. 그래, 그렇구나. 살아남으려면 빽빽한 서울을 떠나야지! 그런데 놀러다닐 적에만 떠날 일이 아닌, 여느 때에 늘 맑게 숨쉬고 탁 트인 마음으로 지낼 터전으로 살림을 옮긴다면 ‘굳이 놀러다니지 않아’도 모든 날이 싱그럽겠지. 묵직한 《동남아시아사》를 마실길에 곧잘 챙겨서 시골버스에서 읽는다. 아무래도 ‘남은 글’을 바탕으로 발자취를 살피자면 ‘임금 언저리 이야기’가 바탕이 될 텐데, 예부터 이은 ‘살림’은 언제나 오늘에도 흐른다. 아스라한 옛적부터 이은 수수한 살림으로 발자취를 살핀다면 임금 언저리 갖은 싸움박질 이야기를 넘어선, 싱그럽게 살아숨쉬는 흙사람·숲사람·들사람·바닷사람 이야기를 멋지게 갈무리할 만하리라.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4.29.


《공장 견학 그림책》

 앨드른 왓슨 글·그림/이향순 옮김, 북뱅크, 2012.7.30.



고흥읍에 있는 초등학교 도서관에서 버리는 책을 받아오기로 했다. 여태 그냥 종이쓰레기로 내놓았다더라. 틀림없이 학교 도서관에는 끈이 없을 테니 끈을 챙겨서 간다. 요즘 고흥읍 초등학교는 어린이가 줄어 1000이 못 되고 700을 조금 넘는데, 배움칸이 서른을 웃돌아도 도서관 교사가 따로 없단다. 작은 시골이라면 초등·중등·고등마다 뭇학교를 아우르는 도서관 교사를 적어도 한 사람씩은 둘 노릇 아닐까. 써야 할 일꾼은 안 쓴다면 전남교육청이나 고흥교육청은 뭔 생각일까. 한 시간 즈음 들여 천 자락 남짓을 끈으로 묶는다. 다친 책이 제법 있으나 말끔한 책도 많고, 무엇보다 판이 끊어진 아름책이 꽤 있다. 여느 교사가 이 책을 다 알기는 어려울는지 몰라도, 어린이에 앞서 ‘어른인 교사’부터 날마다 학교도서관에서 어린이책하고 그림책을 읽을 틈을 내야지 싶다. 하루를 마무르고서 《공장 견학 그림책》을 되읽는다. 작은아이가 몹시 좋아해서 나도 몇 판 되읽는데, 옮김말은 퍽 아쉽지만, 꽤 묵은 책이어도 공장이란 얼개를 잘 다룬다. 다만 이 그림책에 나오는 공장에서 ‘숲’은 그리 헤아리지 못한다. 오늘날 공장은 어떠한가. 공장에서 척척 찍어내는 동안 쓰레기·먼지·구정물이 안 나오도록 얼마나 다스리는가.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