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끌별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2019.8.28.)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 사진책도서관 + 한국말사전 배움터 + 숲놀이터’



  타카하시 루미코 님 만화책 가운데 《시끌별 녀석들》이 있습니다. 이 만화책은 겉그림에도 속그림에도 살을 훤히 드러낸 사람들이 잔뜩 나옵니다. 어쩐지 이 만화책은 들고 다니면서 읽기에 낯간지럽지 싶어 오랫동안 책꽂이에 얌전히 모셔 두기만 했습니다. 이러다가 2019년 여름에 《1파운드의 복음》이 새옷을 입고 나온 터라 불쑥 생각났어요. ‘그래, 판이 끊어진 《시끌별 녀석들》이 있지. 이 만화책도 새옷을 입고 나올 수 있으려나?’ 시끌벅적한 별나라 사람들이 지구라는 별나라로 슬그머니 묻어들어서 새삼스레 시끌벅적하게 이야기판을 벌인다고 하는 줄거리를 익살스럽게 그리는 《시끌별 녀석들》입니다. 시끌시끌 시끌별, 참말 그래요. 시끌스러운 모습은 언뜻 어지러워 보여요. 그러나 시끌시끌하기에 사람 사는 맛이 난다고 합니다. 사람이 가득한 도시는 사람하고 자동차하고 아파트로 시끌시끌합니다. 가을을 앞둔 여름 끝자락 우리 책숲은 숱한 풀벌레랑 개구리 노랫소리로 시끌시끌합니다. 풀숲에서 한 걸음만 떼어도 이리 폴짝 저리 풀쩍 춤추는 갖은 풀벌레에 개구리에 싱그러운 하루입니다. ㅅㄴㄹ





* 새로운 한국말사전 짓는 일에 길동무 하기

http://blog.naver.com/hbooklove/220188525158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지기(최종규)가 쓴 책을 즐거이 장만해 주셔도 새로운 한국말사전을 짓는 길을 아름답게 도울 수 있습니다 *


[알라딘에서]

 http://blog.aladin.co.kr/hbooks/578455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조선어독본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2019.8.26.)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 사진책도서관 + 한국말사전 배움터 + 숲놀이터’



  요새 숲노래 살림이 좀 팍팍해서 한 달 남짓 책을 새로 못 샀어요. 그러나 조선총독부 1930년대 교과서를 안 살 수 없기에 책마루숲 이웃님한테 여쭈어서 이 조선총독부 교과서를 사 주십사 하고 절하며 선물로 받았어요. 비록 살림돈이 없지만 새 사전 쓰는 길에 곁에 둘 자료를 기꺼이 목돈 들여 장만해 주신 이웃님한테 고맙다는 절을 새삼스레 올립니다. 숲노래 사전과 책이 날개돋힌듯 사랑받아서 앞으로는 숲노래 밑돈으로 이런 값진 책과 자료를 건사할 수 있기를 꿈꿉니다. ㅅㄴㄹ







* 새로운 한국말사전 짓는 일에 길동무 하기

http://blog.naver.com/hbooklove/220188525158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지기(최종규)가 쓴 책을 즐거이 장만해 주셔도 새로운 한국말사전을 짓는 길을 아름답게 도울 수 있습니다 *


[알라딘에서]

 http://blog.aladin.co.kr/hbooks/578455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수수께끼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2019.8.24.)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 사진책도서관 + 한국말사전 배움터 + 숲놀이터’



  우리 삶은 모두 수수께끼일 수 있습니다. 풀어도 풀어도 자꾸 나오는 수수께끼. 책숲에는 읽어도 읽어도 자꾸 새로운 책이 흘러듭니다. 손수 사기도 하고, 이웃님한테서 선물로 받고. 즐겁게 풀기에 수수께끼이고, 머리가 지끈거리니 수수께끼입니다. 온통 수수께끼예요. 막짓을 일삼는 이도 수수께끼인데, 도움빛이 되는 상냥한 이웃님도 수수께끼랍니다. 이쪽도 저쪽도 수수께끼이니, 문득 새로 생각합니다. 수수께끼를 풀려고 이 별에 왔을까요? 수수께끼를 풀고 맺으며 즐거우니 오늘 하루를 새로 맞이할까요? ㅅㄴㄹ






* 새로운 한국말사전 짓는 일에 길동무 하기

http://blog.naver.com/hbooklove/220188525158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지기(최종규)가 쓴 책을 즐거이 장만해 주셔도 새로운 한국말사전을 짓는 길을 아름답게 도울 수 있습니다 *


[알라딘에서]

 http://blog.aladin.co.kr/hbooks/578455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64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2019.8.21.)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 사진책도서관 + 한국말사전 배움터 + 숲놀이터’



  2019년 6월에 우체국으로 글월을 부치러 가는 길에 저울에 몸을 달아 보니 67킬로그램 즈음 나왔습니다. 곧 이 밑으로 가겠구나 하고 느꼈는데, 둘레에서는 저더러 너무 살이 빠졌다고, 얼굴이 여위고 몸이 홀쭉하다며 걱정을 하더군요. 그러나 저는 이만 한 몸이 대단히 좋을 뿐 아니라, 지난 아홉 달에 걸쳐 다달이 1킬로그램씩 빠져나갔다고 느낀다고 얘기했습니다. 한꺼번에 9킬로그램이 빠져나갔으면 틀림없이 몸이 못 버텼을 테지만, 다달이 1킬로그램씩 빠져나가는 흐름은 몸이 너끈히 버틸 뿐 아니라 꽤 반겼구나 싶어요. 어느 모로 본다면 더딘 군살덜기인데, 유월이 지나고 칠월하고 팔월이 흐르는 오늘 우체국에서 문득 새로 몸을 달고 싶어 저울에 올라서니 옷을 입은 채 64.3킬로그램이 찍힙니다. 화들짝 놀랐어요. 열일곱 살에 174센티미터 키에 67킬로그램이었던 뒤로, 67킬로그램이 된 적이 없어요. 늘 72∼75킬로그램 사이였다가 큰아이를 낳고서 68킬로그램으로 갔다가 큰아이가 자라면서 몸무게가 다시 늘고 그대로 갔거든요. 그런데 6월에서 두 달이 지난 8월에 64킬로그램이라니, 제 몸은 저 스스로 쌓은 울타리 하나를 넘어섰습니다. 앞으로 이보다 더 밑으로 가리라 느낍니다. 64란 몸무게가 된 줄 이제서야 알았는데, 이 몸무게인 요즈막에 몸이 얼마나 가볍고 가뿐한지 몰라요. 게다가 이 몸무게에서는 배고픔이 없고 고단함이 없으며 차분함하고 즐거움이 춤을 춥니다. 67도 처음이었으나 64란 몸무게도 처음이었고, 바야흐로 58이나 55로도 나아가는 몸무게가 되면 그야말로 나비 같은 몸이 되겠다고 여깁니다. 몸무게는 밑으로, 마음은 하늘로, 이러면서 숲노래 책마루숲에서 짓는 사전은 둥실둥실 날아오르기를 빕니다. ㅅㄴㄹ





* 새로운 한국말사전 짓는 일에 길동무 하기

http://blog.naver.com/hbooklove/220188525158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지기(최종규)가 쓴 책을 즐거이 장만해 주셔도 새로운 한국말사전을 짓는 길을 아름답게 도울 수 있습니다 *


[알라딘에서]

 http://blog.aladin.co.kr/hbooks/578455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힛힛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2019.8.22.)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 사진책도서관 + 한국말사전 배움터 + 숲놀이터’



  작은아이가 《우주소년 아톰》을 읽다가 힛힛하더니 웃음을 멈추지 못합니다. 신나게 웃으며 누나를 부릅니다. 웃음짓는 대목은 혼자 보기보다는 함께 보면서 키울 적에 훨씬 재미있습니다. 포항 〈달팽이책방〉에서 띄운 달신문을 받고, 경기 광주 〈베짱이도서관〉에서 띄운 살림글월을 받습니다. 예전에는 ‘소식지’라는 한자말 이름을 그냥 썼다가 ‘얘기글월’이나 ‘알림글월’ 같은 이름을 새로 지어서 써 보았는데, 더 헤아려 ‘살림글월’이란 이름을 지어 봅니다. 저마다 어떤 살림을 짓는가 하는 이야기를 담아서 꾸준히 띄우는 글월이기에 ‘살림글월’이라 이름도 어울리지 싶습니다. 이웃님한테 동시를 한 자락 적어서 새삼스레 살림글월을 띄우는 하루입니다. ㅅㄴㄹ





* 새로운 한국말사전 짓는 일에 길동무 하기

http://blog.naver.com/hbooklove/220188525158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지기(최종규)가 쓴 책을 즐거이 장만해 주셔도 새로운 한국말사전을 짓는 길을 아름답게 도울 수 있습니다 *


[알라딘에서]

 http://blog.aladin.co.kr/hbooks/578455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