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한테 보여주는 책



  아이는 늘 어른을 바라보면서 배웁니다. 아이가 쓰는 말은 모두 어른이 쓰는 말입니다. 어른이 여느 자리에서 늘 쓰는 말이, 아이가 앞으로 여느 자리에서 늘 쓰는 말이 됩니다. 말은 책이나 한국말사전을 써서 아이한테 가르치지 않습니다. 말은 책이나 한국말사전으로 배우지 않습니다. 여느 보금자리에서 여느 살림을 꾸리는 여느 어버이가 여느 때에 쓰는 여느 말을 아이가 늘 들으면서 하나씩 받아들이거나 배웁니다.


  아이는 모든 삶을 어버이 곁에서 지켜보면서 배웁니다. 어버이가 이루는 삶은 모두 아이가 물려받습니다. 좋거나 나쁜 것이 따로 없습니다. 삶을 함께 누리는 어른과 아이요, 삶을 함께 짓는 어버이와 아이입니다.


  아이한테 보여주는 책은 아이한테 보여주는 삶입니다. 아이한테 읽히려는 책은 아이한테 읽히려는 삶입니다. 그러니, 우리는 아이한테 보여줄 책 한 권을 고를 적에 ‘아이와 어버이로서 함께 지을 아름다운 나날’을 생각해야 합니다. 우리는 아이한테 읽히려는 책 한 권을 살필 적에 ‘아이와 어른으로서 함께 가꿀 사랑스러운 꿈’을 헤아려야 합니다.


  어머니와 아버지 자리에 있는 우리들은 언제나 멋지고 아름다우며 사랑스럽게 모든 일을 해야 합니다. ‘의무’ 때문에 이렇게 해야 하지 않습니다. 스스로 멋지고 아름다우면서 사랑스럽게 일을 할 때에, 스스로 즐겁기 때문입니다. 어른인 우리들은 즐겁게 살아야 즐겁고, 어버이인 우리들은 기쁘게 살아야 기쁩니다. 그러니까, 우리 어른과 어버이는 스스로 즐겁거나 기쁘게 모든 일을 하고 모든 말을 하며 모든 책을 읽힐 때에, 아이들이 즐거움과 기쁨으로 온 삶을 바라보고 맞아들여서 배울 수 있습니다. 어린이문학이 사랑과 꿈을 다룰 수밖에 없는 까닭은, 어린이문학으로 아이한테 사랑과 꿈을 보여주고 물려주면서 가르치는 삶을 함께 누려서 기쁜 웃음을 지으려 하기 때문입니다. 4348.3.8.해.ㅎㄲㅅㄱ


(최종규/함께살기 . 2015 - 어린이문학 비평)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아이가 읽는 책, 어른이 읽는 책



  아이가 읽는 책과 어른이 읽는 책은 따로 없습니다. 아이만 읽는 책과 어른만 읽는 책도 따로 없습니다. 우리한테는 ‘읽는 책’만 있습니다. 다만, ‘아이한테 맞춘 책’과 ‘어른한테 맞춘 책’이 있어요. 아이한테 맞춘 책이란, 아이가 읽기에 좋거나 수월하도록 엮은 책입니다. 어른한테 맞춘 책이란, 어른이 읽기에 좋거나 낫도록 엮은 책이에요.


  아이가 부르는 노래와 어른이 부르는 노래는 따로 없습니다. 아이만 부르는 노래와 어른만 부르는 노래도 따로 없습니다. 우리한테는 ‘부르는 노래’만 있습니다. 다만, ‘아이한테 맞춘 노래’와 ‘어른한테 맞춘 노래’가 있어요. 책과 노래는 서로 같습니다. 밥과 옷도 서로 같습니다. 어느 한쪽만 누리거나 즐겨야 하지 않습니다. 어느 한쪽만 바라보아야 하지 않습니다.


  그러면, 어린이문학과 어른문학이란 무엇일까요. 어린이가 볼 수 있는 영화와 어른이 볼 수 있는 영화란 무엇일까요.


  우리는 어린이한테 모든 것을 다 맡기거나 시키지 않습니다. 우리는 어린이가 꿈을 키우면서 사랑을 북돋아서 삶을 아름답게 지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이리하여, 우리는 어린이문학에 ‘꿈과 사랑과 삶’을 ‘아름답게 가꾸는 이야기’를 담습니다. 어린이문학에 전쟁 미치광이 이야기를 굳이 그리지 않습니다. 어린이문학에 남녀 사이에 벌이는 살곶이 이야기를 구태여 그리지 않습니다. 어린이문학에 때리고 맞고 죽이고 죽는 이야기를 애써 그리려 하지 않습니다. 우리가 어린이문학에 담으려고 하는 이야기는 ‘삶’입니다. ‘죽음’이 아닌 삶입니다. 그렇다고 죽음과 등지거나 죽음을 몰라도 된다는 뜻이 아닙니다. 어린이문학은 ‘삶을 가꾸는 길’이 무엇인지 보여주려는 문학이라는 뜻입니다. ‘삶을 사랑하는 길’을 보여주고, ‘삶을 노래하는 길’을 보여주며, ‘삶을 누리는 길’을 보여주지요.


  어린이문학은 어린이문학이면 됩니다. ‘생활동화’나 ‘과학동화’나 ‘철학동화’나 ‘교훈동화’ 같은 것이 될 까닭이 없습니다. 왜냐하면, 삶을 밝히고 꿈을 가꾸며 사랑을 북돋우는 이야기라면, 이 이야기는 ‘생활·과학·철학·교훈’이 모두 맑고 밝으면서 차분하고 깊게 스며들어요. 이런 것(소재)만 도드라지게 다룰 까닭이 없고, 이런 것(소재)만 두드러지게 다루려 할 적에 ‘참다운 어린이문학’과는 동떨어진 장삿속이 되기 일쑤입니다.


  아이들이니까 ‘뽀로로’만 좋아하거나 ‘도라에몽’에 까르르 웃지 않습니다. 재미있고 신나는 이야기라면 아이와 어른이 함께 재미있으면서 신납니다. 아이들이니까 ‘유치하게’ 해야 하지 않습니다. 아이들도 삶과 꿈과 사랑을 다 압니다. 아이들도 다 아는 삶과 꿈과 사랑을 깊고 넓으면서 맑고 밝게 여미어 보여줄 수 있을 때에 비로소 문학이고 책이면서 이야기입니다.


  어린이문학은 사람이 사람다운 길을 걸어가면서 가꾸는 삶과 꿈과 사랑을 보여줄 때에 아름답습니다. 어른문학도 이와 같아요. 사람이 사람다운 길을 걸어가면서 가꾸는 삶과 꿈과 사랑을 다루지 못하고 보여주지 못하며 건드리지 못한다면, 이는 문학도 뭣도 아무것도 아닐 뿐입니다. 4348.3.1.해.ㅎㄲㅅㄱ


(최종규/함께살기 . 2015 - 어린이문학 비평)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앤의다락방 2015-03-01 17:11   좋아요 0 | URL
또 하나 배웁니다^ ^ 저녁하기 전 잠시 들어와 좋은 글 보고 즐거운마음으로 밥하러 갑니다.^ ^

숲노래 2015-03-01 19:26   좋아요 0 | URL
고맙습니다. 앤의다락방 님이 쓰신 어느 글을 읽고 댓글을 달다가
문득 여러 가지 생각이 떠올라서
더 곰곰이 생각을 기울이니
이러한 글이 태어났어요.
아이들과 아름답게 하루하루 누리다 보면
수많은 이야기가 기쁘게 태어나는구나 하고 느껴요~
 

물려줄 수 있는 책



  아이를 낳아 돌보는 어버이라면 아이한테 무엇을 물려주어야 하는가를 생각하기 마련입니다. 아이한테 보금자리를 물려줄 수 있습니다. 부동산이나 재산이 아닌 ‘보금자리’라고 하는 ‘집’을 물려줄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어버이가 손수 일구어 지낸 보금자리는 ‘아름다운 삶터’입니다. 아이가 아이 나름대로 새로운 삶터를 손수 일구어도 아름답습니다만, 어버이가 아름다이 일군 삶터라면 굳이 이 삶터를 버려야 하지 않아요. 그래서 예부터 한 고장 한 마을 한 집에서 수백 해나 수천 해를 내리 살기도 합니다. 그만큼 그 고장 그 마을 그 집이 ‘살기에 넉넉하고 아름답’기 때문입니다.


  오늘날에는 한곳에서 오래도록 살기 만만하지 않습니다. 도시에서 산다면 더더욱 어렵습니다. 도시는 자꾸 재개발을 하고, 아파트는 기껏해야 백 해조차 잇지 못합니다. 아니, 아파트는 쉰 해조차 못 잇기 일쑤입니다. 아파트도 한동안 ‘집’ 구실을 할는지 모르나, ‘보금자리’가 되지는 않습니다. 두고두고 지내면서 두고두고 온 사랑을 실어 물려주고 물려받을 만한 삶터가 되지는 못하는 아파트입니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거의 모든 사람이 이런 아파트에 살거나 다세대주택에서 삽니다. ‘머무는 집’은 있지만 ‘물려줄 집’은 없다고 할 만합니다.


  아이와 함께 읽는 책이라면, 어린이문학이라 한다면, ‘한때 반짝하고 읽힐 만한 책’이기보다는 ‘두고두고 물려줄 만한 책’일 때에 아름다우면서 사랑스러우리라 생각합니다. 한때 반짝하는 베스트셀러나 스테디셀러도 읽힐 수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더 마음을 기울여서 아끼면서 보듬을 책이라면, 권장도서도 추천도서도 아닌, 베스트셀러도 스테디셀러도 아닌, 사랑으로 읽고 꿈으로 되새길 책이어야지 싶습니다. 예부터 숱한 어버이가 사랑으로 일군 보금자리를 아이가 기쁘게 물려받듯이, 사랑스레 일군 글로 엮은 책을 아이가 기쁘게 물려받아서 두고두고 되읽고 새기면서 아름다운 꿈을 키울 수 있어야지 싶습니다.


  물려주면서 더욱 기쁜 사랑입니다. 물려받으면서 더욱 고마운 삶입니다. 물려주면서 더욱 빛나는 보금자리입니다. 물려받으면서 더욱 눈부신 책입니다. 4348.2.28.흙.ㅎㄲㅅㄱ


(최종규/함께살기 . 2015 - 어린이문학 비평)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아이와 어른 사이



  아이와 어른 사이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나이가 있을까요? 나이가 있다고 본다면, 나이가 있습니다. 아이와 어른 사이에는 무엇이 있나요? 사랑이 있나요? 사랑이 있다고 본다면, 사랑이 있습니다.


  우리는 우리가 보는 대로 서로 마주합니다. 어른과 어른 사이이든, 아이와 어른 사이이든, 우리가 보는 대로 서로 만나서 사귀고 이야기를 나눕니다.


  내가 ‘나이 더 많은 사람’이라 여기면, 내 둘레에서 나보다 나이가 어린 사람을 바라보는 눈길은 ‘내가 너보다 많’으니까, 내가 너를 가르치는 자리에만 있겠다는 마음이 됩니다. 내가 너를 ‘나이’가 아닌 ‘사랑’으로 바라본다면, 나는 나하고 마주한 아이한테서 얼마든지 ‘사랑을 보고 배우’면서 ‘내 사랑을 아이(너)한테 보여주고 나누어 줄’ 수 있습니다.


  어린이문학이란 ‘나이 많은’ 어른이 아이한테 선물로 주는 책이 아니고, 교훈으로 삼을 교과서도 아니며, 사회의식을 먼저 일깨우려고 하는 규칙이나 도덕이나 모범도 아닙니다. 어린이문학은 언제나 ‘사랑’으로 나누는 이야기입니다. 아이와 어른 사이에 ‘나이’나 ‘학력’이나 ‘이름값’이나 ‘권력’ 같은 겉치레를 모두 걷어치운 다음에, 아이와 어른 사이에 오직 ‘사랑’을 놓고 ‘꿈’을 두면서 이야기꽃을 피우려고 할 때에 비로소 어린이문학입니다.


  어린이문학은 오롯이 사랑입니다. 오롯이 사랑으로 삶을 짓는 사람일 때에 어린이문학을 쓰고 읽습니다. 어린이문학을 아이한테 읽힌 뒤에 독후감을 쓰라고 시키지 마셔요. 사랑을 아이한테 베푼 어른 가운데 어느 누구도 ‘얘야, 너 나한테서 사랑을 받았으니, 사랑을 받은 느낌을 독후감으로 발표하렴!’ 하고 윽박지르지 않습니다. 어린이문학은 언제나 오롯이 사랑입니다. 이 사랑인 어린이문학을 아이한테 읽히려 한다면, 그저 읽히고 함께 읽으면서 언제나 노래하면서 누리셔요. 이렇게 하면 됩니다.


  독후감 숙제를 내도록 읽히는 어린이문학이 있다면, 이 책이나 문학은 어린이문학이 아닙니다. 그저 교과서요 법률이며 도덕이고 교훈인데다가 딱딱하고 어려운 짐덩이입니다. 4348.2.24.불.ㅎㄲㅅㄱ


(최종규/함께살기 . 2015 - 어린이문학 비평)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민들레처럼 2015-02-24 21:35   좋아요 0 | URL
어린이문학은 오롯이 사랑이다. 새겨봅니다. 늘 어린이문학을 교과서처럼 생각했지요. 함께 즐거이 읽고 이야기 나누어야겠어요. ^^

숲노래 2015-02-25 04:58   좋아요 0 | URL
적잖은 작가와 출판사와 비평가에다가 독자까지,
어느 때부터인가
어린이문학을 `교과서`로 여기는 바람에
그만 어린이문학이 `교훈`만 다루면 되는 줄 잘못 퍼지고 말았어요.
이리하여 요즈음 어린이문학을 보면 하나부터 열까지
`학교생활 따돌림과 시험지옥 이야기`라든지
`엄친아` 이야기라든지
`환경을 지키자`는 구호만 나도는 이야기라든지...
재미없는 창작책만 잔뜩 쏟아져 나옵니다......
 

어린이문학을 짓는 사람



  삶을 깊이 들여다보고 생각할 때에 비로소 문학이 태어납니다. 삶을 깊이 들여다보거나 생각하지 않을 때에는 문학이 태어나지 않습니다. 그런데, 문학이라는 모습으로 나타나기 앞서, 노래와 춤이 늘 우리한테 있습니다. 날마다 기쁘게 노래하고 춤추면서 삶을 깊이 들여다볼 수 있고, 노래와 춤을 바탕으로 삶을 깊게 들여다보거나 생각합니다.


  노래하지 않으면서 일하는 사람은 삶을 깊이 들여다보지 못합니다. 노래 없는 일이란 즐거움이 없는 일이요, 톱니바퀴처럼 얽매인 나날입니다. 춤추지 않으면서 일하는 사람은 삶을 넓게 생각하지 못합니다. 춤 없는 일이란 재미가 없는 일이요, 남한테 종이 되어 짓눌리는 나날입니다.


  씨앗을 심을 적에도, 풀을 벨 적에도, 밥을 지을 적에도, 옷을 기울 적에도, 놀이를 할 적에도, 동무와 길을 나설 적에도, 잠을 잘 적에도, 젖을 물릴 적에도, 가을걷이를 할 적에도, 콩을 털 적에도, 방아를 찧거나 베틀을 밟을 적에도, 우리는 늘 노래와 춤을 함께 누렸습니다. 노래와 춤이 있기에 웃음과 이야기가 있고, 웃음과 이야기가 있기에 노래와 춤이 있습니다. 둘은 서로 떨어지지 않습니다. 둘은 외따로 동떨어지지 않습니다.


  그런데 오늘날에는 웃지 않고 일만 해서 돈만 벌려는 사람이 부쩍 늘었습니다. 오늘날에는 노래와 춤이 없이 교과서 지식만 머릿속에 집어넣어 시험점수를 높이려고 하는 학교교육만 도사립니다. 즐거워서 하는 일이 아니라 ‘감정노동’이라고 하듯이, 억지로 짓는 웃음으로 억척스럽거나 악쓰면서 돈을 벌어야 겨우 살림을 잇는다고 합니다. 이러면서 이런 모습을 그대로 담는 문학이 나와요. 웃음도 노래도 없는 문학이 태어나고, 이야기도 춤도 없는 문학이 자꾸 나옵니다. 어른문학뿐 아니라 어린이문학도 이와 같습니다.


  ‘해와 달’ 이야기이든, ‘할미꽃’ 이야기이든, ‘풀개구리’ 이야기이든, 이런 이야기에는 눈물만 서리지 않습니다. 아픔과 슬픔을 삭여서 새로운 웃음과 이야기로 피우려고 북돋우는 사랑이 늘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이원수와 권정생 문학이 아픔과 슬픔을 웃음과 이야기로 삭여서 들려주는 어린이문학이요, 서양에서는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이나 셀마 라게릴뢰프 문학이 아픔과 슬픔을 웃음꽃과 이야기꽃으로 다시 길어올리는 어린이문학입니다.


  삶을 깊이 들여다보거나 헤아리면서 짓는 문학은 우리한테 나 스스로와 이웃을 더욱 곰곰이 살피도록 이끕니다. 어른문학이나 어린이문학을 짓는 사람은 바로 삶을 깊이 들여다보면서 생각하는 사람이요, 사랑과 꿈으로 삶을 짓는 사람입니다.


  우리는 이론이나 지식이나 권력이나 학문이나 예술이나 종교나 과학으로는 문학을 짓지 못할 뿐 아니라, 삶도 못 짓습니다. 우리는 오직 사랑과 꿈으로 문학을 지을 뿐 아니라, 삶을 짓고, 생각과 숨결을 짓습니다. 4348.2.19.나무.ㅎㄲㅅㄱ


(최종규/함께살기 . 2015 - 어린이문학 비평)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