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작품’을 찾아서 읽는다



  아이들과 누릴 책은 ‘아름다운 작품’입니다. 재미난 작품이라서 아이들한테 읽히지 않습니다. 놀라운 작품이기에 아이들한테 읽힐 만하지 않습니다. 학교나 집이나 동네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루기에 아이들한테 걸맞지 않습니다. 생각날개를 펴는 이야기라든지, 모험을 다루는 이야기라든지, 공상과학을 보여주는 이야기라고 해서 아이들한테 즐겁게 보여줄 만하지 않습니다.


  어른문학이든 어린이문학이든 언제나 ‘아름다운 작품’을 찾아서 읽기 마련입니다. 아름답지 않다면 구태여 읽을 까닭이 없습니다. 어떤 이야깃감(소재)을 다루든 그리 대수롭지 않습니다. 더 놀랍거나 재미나거나 새롭다 할 이야깃감은 없습니다. 어떤 이야깃감을 다루든, 이야기로 다루려 하는 삶을 아름답게 바라보고 마주하면서 어루만질 수 있는 마음이 될 때에, 비로소 ‘아름다운 작품’이 태어납니다.


  이야깃감에 매달릴 적에는 이야깃감을 더 재미나게 보이거나 놀랍게 보이려고 겉치레를 하기 마련입니다. 이야깃감에 따라 글을 쓰거나 책을 엮으면 얼핏 보아서는 눈길이 끌릴 만한 재미가 있다고 여길 수 있지만, 막상 책을 손에 쥐어 읽으면 가슴에 남을 만한 이야기는 없기 일쑤입니다.


  ‘아름다운 작품’에는 세 가지 숨결이 흐릅니다. 첫째, 홀가분하게 날아오르는 생각입니다. 둘째, 정갈하면서 맑게 그리는 손길입니다. 셋째, 기쁘게 웃음을 터뜨리거나 눈물을 짓도록 이끄는 착한 마음입니다. 이 세 가지 가운데 하나라도 빠지면 ‘아름다운 작품’이 되지 못합니다. 우리가 아름답다고 여기는 문학이나 책이나 작품이라면, 언제나 이 세 가지가 아기자기하면서 사랑스레 어우러집니다. 그래서, ‘아름다운 작품’이라면 어른문학도 어린이가 함께 읽을 만하고, 어린이문학도 어른이 함께 읽을 만합니다. ‘아름다운 작품’이 못 될 때에는 어린이한테도 어른한테도 삶을 비추는 해님 같은 숨결이 못 됩니다. 4348.4.1.물.ㅎㄲㅅㄱ


(최종규/함께살기 . 2015 - 어린이문학 비평)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대리만족’ 문학



  어린이문학은 어른이 아이한테 베푸는 문학이 아닙니다. 어린이문학을 아직 잘 모르는 분들은, 이 글이 어른이 아이한테 선물처럼 건네기도 하는 문학이라 여길 수 있지만, 어린이문학은 어린이만 누리는 문학이 아닌 어른과 아이가 서로 어깨동무를 하면서 문학이기에 ‘어느 한쪽이 다른 한쪽한테 베푼다’고 할 수 없습니다.


  어린이문학은 아이와 어른이 사람으로서 삶을 함께 누리려는 길을 찾는 문학입니다. 이리하여, 어린이문학은 늘 사랑을 다룹니다. 아이와 어른이 서로서로 아름다운 사람으로 마주하면서 바라볼 수 있기에 비로소 삶을 함께 지으면서 누리는 길을 찾습니다. 둘(아이와 어른)이면서 하나(사람)인 서로가 삶으로 함께 나아가기에 이 자리에서 사랑이 태어나고, 이러한 얼거리가 곱게 흐르는 숨결을 다루는 어린이문학은 늘 꿈으로 뻗습니다.


  어른이나 아이 모두 스스로 하고픈 일과 놀이를 찾아야 합니다. 어른은 다른 어른(남)이 시키는 일을 하기만 해서는 삶을 짓지 못합니다. 아이는 어른이 준 장난감을 받아서 손에 쥐어야 놀이를 하기만 해서는 삶을 짓지 못해요. 어른은 어른 나름대로 스스로 일을 슬기롭게 찾아야 삶을 짓습니다. 아이는 아이 나름대로 스스로 놀잇감을 꾸미고 가꾸어서 신나게 놀아야 삶을 짓습니다.


  어린이문학은 ‘대리만족’을 하는 문학이 아닙니다. 어른이 어릴 적에 누리지 못한 이야기를 담는 문학이 아니고, 어른이 아이 눈높이가 되어서 쓰는 문학이 아닙니다. 어른이 저마다 어릴 적에 어떻게 지냈는가 하고 되새기거나 떠올리면서 쓰는 문학으로는 어린이문학이 나오지 못합니다. ‘아이 눈높이가 되어’서 쓰는 문학이 아니라 ‘어른으로서’ 쓰는 문학이어야 합니다. ‘어른으로서 쓰되 아이와 함께 누릴 수 있’도록 쓰는 문학이어야 합니다.


  그러니까, 섣불리 ‘아이 눈높이’를 맞춘다면서 어설프게 쓰기에 ‘어설픈(유치하거나 치졸한)’ 글이 자꾸 나옵니다. ‘어른으로서 제 삶을 짓지 못한 채’ 글을 쓰기에, 글감(소재)과 이야기(주제)를 학교생활이나 집안생활을 건드리는듯이 ‘생활동화’를 쓴다고 하지만, 막상 아이들한테 아무런 꿈이나 사랑을 못 심는 글이 거듭 나옵니다.


  어린이문학은 언제나 어른이 씁니다. 이 대목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어린이문학은 언제나 아이와 어른이 함께 읽습니다. 이 대목을 늘 생각해야 합니다. 어린이문학을 선물처럼 주거나 아이들한테 베푼다고 하는 뜻은 ‘나쁘지 않’습니다. 그러나 ‘좋지도 않’습니다. 삶이나 사랑이나 꿈은 ‘좋고 나쁨’으로 가르거나 나타내지 못합니다. 사랑은 오직 사랑이 되어야 그릴 수 있고, 꿈은 오로지 꿈이 되어야 나타낼 수 있습니다. 삶을 써서 아이와 어른이 서로 어깨동무하는 길을 찾으려 한다면, 온통 삶으로 환하게 피어나는 꽃송이가 되는 넋으로 글을 써야 합니다. ‘대리만족’이 아닌 ‘삶·사랑·꿈’을 함께 심어서 함께 가꾸고 함께 누리려는 넋일 때에 비로소 어린이문학을 쓰는 사람(작가)으로 설 수 있습니다. 4348.3.23.달.ㅎㄲㅅㄱ


(최종규/함께살기 . 2015 - 어린이문학 생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철이 드는 어린이



  한국말에서 ‘철’이 든다는 말은, ‘홀로서기’를 한다는 뜻이면서 ‘제금을 난다’는 뜻입니다. 다시 말하자면, 철이 들 무렵은 홀로서기를 할 수 있는 몸과 마음이 되었다는 뜻이요, 따로 살림이 나서 스스로 하루를 일굴 수 있다는 뜻입니다. 이리하여, 철이 든 사람은 내 손으로 삶을 짓습니다. 철이 들지 않은 사람은 내 손으로 삶을 짓지 못합니다. 나이가 많이 차기에 철이 들지 않습니다. 스스로 삶을 지을 만한 슬기와 마음과 몸이 될 때에 철이 듭니다.


  옛이야기를 가만히 살피면, 어느 이야기이든 반드시 ‘철 들 무렵 아이’가 나옵니다. 옛이야기에 나오는 사람이 어른이라면, 이 어른은 ‘철이 아직 들지 않았으나 곧 철이 들려고 하는 어른’이기 일쑤입니다. 그러니까, 옛이야기를 지어서 들려주는 사람은 ‘철이 언제 어떻게 드는가’ 하는 실타래를 천천히 풀면서, 이야기 한 자락으로 삶을 물려주거나 가르치려 했구나 싶습니다.


  오늘날 어린이문학이나 어른문학을 보면 ‘철 들 무렵 아이’나 ‘철이 드는 어른’은 거의 안 나옵니다. 그냥 ‘철없는 아이’나 ‘철없는 어른’이 잔뜩 나옵니다. 스스로 삶을 짓는 아름답거나 사랑스러운 이야기를 문학에 담는 흐름이 거의 끊깁니다. 스스로 삶을 짓는 기쁨이나 즐거움을 놀라우면서 새롭게 문학으로 빚어서 나누는 흐름도 거의 끊깁니다.


  문학은 어떤 구실을 할까요. 문학은 왜 빚어서 나눌까요.


  문학은 심심풀이로 그칠 수 없습니다. 문학은 고전이나 명작이 아닙니다. 문학은 언제나 ‘삶이야기’요, ‘삶이야기’란 어른이든 아이이든 철이 제대로 들면서 사람다운 구실을 하도록 이끌어서, 서로 어깨동무를 하며 즐겁게 하루를 짓도록 이끄는 사랑노래입니다. 우리는 모두 철이 제대로 드는 어른이 되면서, 씩씩한 사람이 되어야 아름다우리라 느낍니다. 4348.3.20.쇠.ㅎㄲㅅㄱ


(최종규/함께살기 . 2015 - 어린이문학 비평)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만화책을 보고 싶은 아이



  아이들은 만화책을 보고 싶습니다. 만화책이 있는 줄 아직 모른다면, 만화책을 보고 싶다고 생각하지 않으나, 만화책이 있는 줄 알면, 이 아이들은 재미나고 신나며 멋진 만화책을 보고 싶습니다. 만화책은 아이를 끌어당기는 힘이 있습니다. 만화책은 아이뿐 아니라 어른도 끌어당깁니다. 다른 어느 책보다 만화책은 우리 눈과 마음을 쉬 끌어당깁니다. 여느 그림과 사진보다 더 힘있게 사람을 끌어당기는 만화라고 할 만합니다.


  만화책은 왜 우리를 끌어당길까요? 만화책은 어떤 힘으로 우리를 사로잡을까요? 만화책에는 우리가 지을 수 있는 모든 꿈을 실을 수 있습니다. 만화는 사람이 빚은 가장 놀라운 손길 두 가지를 한자리에 아우릅니다. 바로 ‘글’과 ‘그림’입니다. 만화책은 글과 그림 두 가지로 모든 꿈을 그려서 보일 수 있고, 글과 그림 두 가지를 골고루 살려서 모든 사랑을 그려서 나눌 수 있습니다.


  그림책에도 글과 그림이 함께 있기는 합니다. 그러나, 그림책은 쪽수도 적고, 그림 부피가 훨씬 큽니다. 이와 달리, 만화책은 쪽수가 많을 뿐 아니라, 여러 권이나 수십 수백 권으로 이야기를 이을 수 있습니다. 더군다나, 여러 사람이 함께 만화책을 엮기 때문에 기나긴 이야기를 더 빠르게 선보일 뿐 아니라, 글과 그림이 늘 나란히 있습니다.


  그림책은 ‘글로 드러내는 꿈이나 생각(상상력)’을 모두 담지 못합니다. 그림책은 아무래도 ‘그림으로 드러내는 꿈이나 생각’을 더 깊고 넓게 담습니다.


  그림으로 담는 꿈이나 생각이 작다는 뜻이 아닙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글로 담는 꿈이나 생각이 작지 않아요. 그런데, 글책이나 그림책은 ‘한 가지 꿈과 생각’으로 보여주는 책입니다. 만화책은 글책과 그림책이 보여줄 수 있는 모든 기운을 한자리에 그러모아서 보여주는 책입니다. 그러니, 아이와 어른 모두 만화책에 쉽게 빠져들거나 사로잡힙니다. 만화책은 글과 그림 두 가지를 써서 꿈이랑 생각을 가없이 펼쳐서 보여주기에, 이 멋지고 놀라우면서 아름다운 이야기에 누구나 한껏 파묻힐밖에 없습니다.


  다만, 잘 빚은 만화책일 때에 꿈과 생각을 잘 갈무리해서 아름답게 나아갑니다. 만화책이라 하더라도 잘 빚지 못하는 책이 많습니다. 상업주의와 현실주의와 교훈과 학습과 심심풀이와 사상주입과 사회의식으로 똘똘 뭉친 만화책은 아이와 어른 모두한테 꿈과 생각을 들려주지 못합니다. 오직 꿈과 생각을 사랑하는 만화책일 때에 참다우면서 착하고 아름답게 피어나는 이야기꽃이 됩니다.


  만화책을 보고 싶은 아이한테 아름다운 만화책을 보여주고 싶습니다. 그래서, 나는 아이가 읽기 앞서 여러 가지 만화책을 살핍니다. 나중에 아이가 크면 스스로 온갖 만화책을 볼 텐데, 아이가 크기 앞서 어린 나날을 누리는 이즈음에는, 마음을 살찌우고 북돋울 만한 만화책을 어버이가 스스로 가리거나 추려야 한다고 느낍니다. 아무 책이나 아이한테 쥐어 주지 않듯이 아무 만화책이나 쥐어 줄 수 없습니다. 읽힐 책을 읽히듯이 읽힐 만한 만화책을 읽힙니다.


  글과 그림을 함께 엮어서 빚는 놀라운 이야기꾸러미인 만화책이기에, 언제나 기쁘게 웃고 노래할 수 있는 사랑이 깃든 만화책을 잘 살피고 골라서 아이와 함께 누리려 합니다. 4348.3.17.불.ㅎㄲㅅㄱ


(최종규/함께살기 . 2015 - 어린이문학 생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그림이란



  그림이란 무엇일까요? 그림책에 그림이 실리고, 동화책에 그림이 나옵니다. 아이들은 으레 그림을 그리고, 어른도 흔히 그림을 그립니다. 미술이나 예술을 한다면서 그림을 하는 어른이 있고, 어떤 어른은 그림을 그리면서 ‘아트’라는 영어를 쓰기도 하며, 때로는 골목동네 담벼락에 길게 그림을 그리기도 합니다. 돈을 받으니 그림을 그리는 사람이 있지만, 돈은 헤아리지 않고 끝없이 그림을 그리는 사람이 있습니다. 동화책과 만화영화 〈플란다스의 개〉에 나오는 사내 아이 ‘네로’는 나뭇가지로 흙바닥에 그림을 그리고, 손가락으로 하늘에 그림을 그립니다. 이 그림이란 무엇일까요?


  그림은 두 갈래로 나눌 수 있습니다. 첫째, 두 눈으로 본 것 가운데 마음에 드는 모습을 그릴 때에 그림입니다. 둘째, 마음으로 본 것 가운데 두 눈으로 볼 수 있도록 나타내려고 그릴 때에 그림입니다. 그러니까, 그림은 ‘두 눈으로 본 모습 그리기’와 ‘마음으로 본 모습 그리기’ 두 갈래라고 할 만합니다.


  글을 쓸 때에도 이렇게 두 갈래가 됩니다. 하나는 우리가 몸으로 겪은 일을 글로 쓰고, 다른 하나는 우리가 마음에 품은 생각을 글로 씁니다.


  그런데, 다른 사람 그림을 베끼는 몸짓은 그림이 아닙니다. 이때에는 시늉이나 흉내라고 합니다. 시늉이나 흉내는 그림 솜씨를 익히려고 할 수 있는 손짓은 될는지 모르나, 그림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 그러니까, 그림은 오로지 그림이어야 그림일 뿐, ‘시늉·흉내·손짓·베끼기·따라하기’는 그림이라고 하지 않습니다.


  두 눈으로 본 것은, 말 그대로 우리 눈으로 본 모습을 나타내는 그림입니다. 이러한 그림에는 더 붙일 말이 없습니다. 이와 달리, 마음으로 본 것은 다시 여러 가지로 헤아릴 수 있습니다. 먼저, 눈으로 본 모습이 아닌 오직 마음으로 본 모습이 하나 있습니다. 눈을 감았을 때에 환하게 떠오르는 모습이 하나 있습니다. 잠이 들어 꿈을 꾸면서 본 모습이 하나 있습니다. 여기에, 내가 이루거나 바라는 것을 떠올릴 적에 마음속에 피어나는 모습이 하나 있습니다. ‘눈이 아닌 마음으로 보는 모습’은 네 가지라고 할 만합니다.


  우리가 아이와 함께 읽는 그림책이나 동화책은 크게 보면 두 갈래이고, 두 갈래 가운데 ‘마음으로 본 모습을 담은 그림’은 네 가지라 할 테니까, 아무래도 그림책은 ‘눈으로 본 모습을 담은 그림으로 엮은 그림책’보다 ‘마음으로 본 모습을 담은 그림으로 빚은 그림책’이 훨씬 많으리라 느껴요. 아이들한테는 두 갈래 그림책이 함께 있어야 하고, 이야기책(동화책)도 이 두 갈래로 쓴 책이 함께 있어야 한다고 느낍니다. 4348.3.9.달.ㅎㄲㅅㄱ


(최종규/함께살기 . 2015 - 어린이문학 비평)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