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문학을 쓰는 까닭



  누구나 언제나 즐겁게 모든 일을 잘 할 수 있다고 느껴요. 그렇기에 어른들은 어린이문학이라고 하는 글을 써서 아이들하고 함께 나누는구나 하고 생각해요. 왜 그러한가 하면, 몸이 작고 힘이 여린 아이들도 모든 일을 즐겁고 씩씩하게 잘 할 수 있거든요. 나이가 어린 아이들이 서로 아끼고 도우면서 온갖 놀이를 멋지고 재미나게 할 수 있거든요.


  어린이문학은 어른으로서 아이한테 사랑을 심어 주는 선물을 베풀려고 하는 이야기꾸러미라고 생각합니다. 어른이 아이한테 베푸는 사랑이라고 하는 선물은, 언제나 어른이 어른 스스로 누리는 사랑스러운 선물이기도 합니다. 어른인 내가 나한테 사랑스레 선물할 수 있기에, 이 마음을 아이하고도 기쁘게 나누는 사랑스러운 선물로 글을 쓸 수 있어요.


  왜 어린이문학을 아이와 어른이 함께 읽을까요? 아이와 어른 모두 어린이문학을 읽으면서 가슴 가득 차오르는 사랑을 느끼면서 기쁜 웃음이 샘솟기 때문이지요. 사랑을 그리기에 어린이문학이고, 사랑을 선물로 함께 나누려는 마음을 그리기에 어린이문학입니다. 아이와 어른이 어깨동무하는 사랑스러운 삶을 그리기에 어린이문학입니다. 4348.8.11.불.ㅅㄴㄹ


(최종규/숲노래 . 2015 - 어린이문학 비평)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참말을 보여주는 문학



  참말을 하지 않고 거짓말을 하다 보면, 스스로 거짓말이라는 짐에 눌려서 허덕입니다. 거짓말은 새로운 거짓말로 이어집니다. 참말도 이와 같아, 참말은 늘 새로운 참말로 나아갑니다.


  참말을 하는 사람은 마음 가득 참말을 꽃피웁니다. 거짓말을 하는 사람은 마음 가득 거짓말이 넘쳐 흐릅니다. 그런데, 거짓말로 허덕일 적에 둘레에서 아무도 도와주지 않으면 그만 거짓말에 깊이 빠져서 헤어나오지 못합니다. 거짓말하고 참말 사이는 종이 한 장처럼 아무것이 아니지만, 혼자서 거짓말 늪에서 못 빠져나오기 일쑤입니다.


  오랫동안 거짓말을 하며 살았어도, 오늘부터 참말을 하며 살면 됩니다. 그동안 거짓말에 휩쓸린 채 살았어도, 바로 오늘부터 참말을 즐겁게 하며 노래하면 됩니다. 거짓말을 하던 아이를 따사로이 품으면서 참말로 삶을 짓고 생각을 가꾸도록 홀가분하게 이끌 수 있는 어른이 곁에 있어야지 싶습니다. 어린이문학은 아이들이 참말로 나아가는 길을 환하게 보여주는 사랑스러운 이야기꽃이라고 봅니다. 4348.7.18.흙.ㅅㄴㄹ


(최종규/숲노래 . 2015 - 어린이문학 비평)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아이들이 웃는 때



  아이들은 서로 뒹굴며 놀 적에 참으로 맑게 웃어요. 어른들은 언제 웃을까요? 어른들은 서로 어깨동무를 하며 일할 적에 참으로 맑게 웃을 만할까요? 그러면, 웃지 않는 아이란, 놀지 못하는 아이라는 뜻일 테지요. 웃지 않는 어른이란, 삶에 기쁨이나 즐거움이 없는 어른이란 뜻일 테고요.


  집에서도 학교에서도 마을에서도 아이하고 어른이 늘 웃고 노래할 수 있기를 비는 마음입니다. 놀 적에도 웃고, 일할 적에도 웃을 수 있기를 빕니다. 시골에서 살며 지켜보면, 농약을 치면서 웃는 사람은 아직 못 봤습니다. 기계를 다룰 적에도 웃는 사람은 아직 못 보았어요. 농약을 칠 적에는 모두 입을 꾹 다물면서 낯을 찡그립니다. 기계를 다룰 적에는 워낙 시끄러워서 귀가 아프니 다들 입을 안 엽니다.


  맑게 웃으며 노는 아이들 입에서는 이야기가 터져나옵니다. 어른들도 기쁘게 일하고 즐겁게 어깨동무를 한다면 언제 어디에서나 이야기가 터져나오리라 느껴요. 문학창작을 해야 나오는 동화나 동시가 아니라, 언제 어디에서나 오늘 하루를 즐겁고 기쁘게 누릴 적에 저절로 쓸 수 있도록 샘솟는 동화나 동시라고 느낍니다. 4348.7.12.해.ㅅㄴㄹ


(최종규/숲노래 . 201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동시가 태어나는 자리



  문학을 배웠기에 동시를 쓰지 않습니다. 문학창작을 익혔기에 동시를 쓸 만하지 않습니다. 사랑을 배우기에 동시를 쓰고, 꿈을 익히기에 동시를 쓸 만합니다. 어린이문학이든 어른문학이든 늘 사랑이랑 꿈 두 가지를 가슴에 담으면서 씁니다.


  글솜씨가 좋기에 글을 쓰지 않습니다. 글재주가 뛰어나기에 글을 잘 쓰지 않습니다. 솜씨와 재주는 어떤 일을 재미나게 하도록 북돋우는 양념입니다. 양념만으로는 밥을 먹지 못해요. 양념을 곁들이기에 밥맛을 살립니다.


  아이들을 지켜보는 따사로운 눈길이 되기에 동시를 씁니다. 아이들하고 함께 놀면서 웃고 노래하는 삶이기에 동시를 씁니다. 어버이와 어른은 사랑을 담아서 아이들을 바라보고, 아이들은 어버이한테서 받는 사랑을 꿈으로 지으면서 삶이 함께 기쁘리라 느낍니다. 이러한 사랑하고 꿈을 삶에 따사로이 담을 때에 동시가 태어납니다. 4348.7.5.해.ㅅㄴㄹ


(최종규/숲노래 . 2015 - 어린이문학 비평)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할머니하고 그림책 읽기



  그림책이라고 하면 으레 ‘아이가 읽는’ 책이라 여기고, 조금 생각이 깊은 분은 ‘아이하고 어버이가 함께 읽는’ 책이라 여깁니다. 이 대목에서 조금 깊이 생각할 수 있다면, 그림책은 ‘아이하고 할머니 할아버지가 다 함께 읽는’ 책이 됩니다.


  할머니나 할아버지는 아이를 무릎에 앉히고 그림책을 읽어 줄 수 있습니다. 마을에서는 할머니나 할아버지 ‘마을 아이’를 한자리에 모아 놓고서 그림책을 읽어 줄 수 있습니다. 예부터 할머니나 할아버지는 이녁 아이뿐 아니라 마을 아이한테 두루 ‘이야기 할머니’나 ‘이야기 할아버지’ 몫을 했습니다. 아이들은 할머니나 할아버지를 좋아하거나 따르기 마련이었어요. 할머니나 할아버지는 언제나 ‘아이한테 들려줄 만한 이야기’를 가만히 생각하고, ‘아이가 재미있게 들을 만한 이야기’를 찾느라 마음을 기울이곤 하셨어요.


  오늘날 사회는 아이랑 어버이랑 어르신이 갈라섭니다. 아이들은 어린이집이나 유치원부터 학교와 학원을 다니느라 바쁩니다. 어머니와 아버지 자리에 있는 어버이는 집 바깥에서 돈을 버느라 바쁠 뿐 아니라, 집살림을 꾸리느라 바쁘지요. 할머니와 할아버지는 으레 따로 떨어져서 삽니다. 아이와 어버이와 어르신이 한자리에 모이기란 몹시 어렵고, 설이나 한가위가 아니라면 좀처럼 얼굴을 못 보기도 합니다. 이야기를 들려주기에도 만만하지 않고, 어쩌다 한 번 보는 사이에 이야기를 들려주기도 어렵습니다.


  할머니와 할아버지는 아이한테 그림책이나 동화책을 읽어 주면서 말을 가르칠 수 있습니다. 책은 아이가 스스로 읽어도 되지만, 할머니와 할아버지가 ‘책을 소리내어 읽어’ 줄 적에는, 한국말에 있는 ‘긴소리 짧은소리’에다가 ‘높낮이’까지 골고루 들려줍니다. 아이가 혼자 책을 읽을 적에는 한국말에 있는 ‘긴소리 짧은소리 높낮이’를 알아차리기 어렵습니다. 그저 글만 읽지요.


  아이는 할머니 무릎에 앉아서 그림책 이야기를 듣다가, 나중에 할아버지한테 그림책을 읽어 줍니다. 아이는 할아버지 품에서 동화책 이야기를 듣다가, 나중에 할머니한테 동화책을 읽어 주지요.


  아름답게 빚은 그림책이랑 동화책을 온 식구가 함께 누립니다. 아이도 어버이도 어르신도, 한자리에 모여서 책 한 권으로 새로운 이야기를 누립니다. 책을 다 읽고 나서는, 할머니랑 할아버지가 살아온 이야기를 구수하게 곁들일 만합니다. 오순도순 이야기꽃을 피우는 길에 고운 그림책과 살가운 동화책이 함께 있습니다. 4348.7.2.나무.ㅅㄴㄹ


(최종규/숲노래 . 2015 - 어린이문학 비평)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