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책 함께 읽기



  아이가 읽는 모든 책은 어버이가 먼저 읽습니다. 어린이책을 아이하고 함께 읽으면서 아이 눈높이와 눈길에 맞추어 이야기를 풀어내는 길을 새롭게 배웁니다. 아이들이 어린이책을 읽는 까닭은 책 한 권을 손에 쥐면서 새로운 이야기를 마주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이들은 추천도서이거나 명작도서이기 때문에 책을 읽지 않아요. 아이들한테는 추천이나 명작이라는 이름은 하나도 대수롭지 않습니다. 아이들 마음에 와닿을 만한 이야기인가 아닌가 같은 대목만 대수롭습니다.


  아이들하고 함께 어린이책을 읽으려는 어른이라면, ‘누가 추천했는가’ 같은 대목은 내려놓고 어린이책을 살필 수 있어야지 싶습니다. ‘명작인가 아닌가’ 같은 대목도 내려놓고 어린이책을 헤아릴 수 있어야지 싶습니다. 잘 팔리거나 많이 팔린 책이라고 해서 나쁘지 않습니다. 그러나, 잘 팔리거나 많이 팔린 책이라고 해서 좋지도 않습니다. 그저 잘 팔리거나 많이 팔린 책일 뿐입니다.


  아이들하고 어린이책을 함께 읽을 적에는 어버이나 어른으로서 먼저 ‘즐거운 삶’을 ‘기쁜 웃음과 눈물’로 다루면서 ‘서로 어깨동무하는 사랑’을 ‘슬기롭게 엮고 맺는’ 책인가 하는 대목을 살필 수 있어야지 싶습니다. 아이들 못지않게 우리 어른도 어린이책을 읽으면서 삶을 배우고 살림을 새로 돌아보며 사랑을 기쁨으로 되새길 수 있어요.


  아름다운 어린이책을 읽으면서 우리 마음씨를 아름답게 다스립니다. 사랑스러운 어린이책을 읽는 동안 우리 마음결을 사랑스럽게 가다듬습니다. 즐거운 어린이책을 읽는 사이 우리 마음밭을 즐겁게 일굽니다. 제가 어린이책을 고르는 잣대는 늘 이 세 가지입니다. 아름다움인가 사랑스러움인가 즐거움인가, 이렇게 세 가지를 헤아려요. 2016.3.11.쇠.ㅅㄴㄹ


(최종규/숲노래 - 어린이문학 비평)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삶노래, 사랑노래 (동시, 어린이문학)



  ‘시’란 무엇일까 하고 돌아보면, 먼저 삶을 노래하는 이야기로구나 싶습니다. 그래서 ‘삶노래’라는 이름을 지어 봅니다.


  ‘동시’란 무엇일까 하고 헤아리면, 아무래도 어버이가 아이한테 물려주는 사랑을 노래하는 이야기로구나 싶습니다. 그래서 ‘사랑노래’라는 이름을 짓습니다.


  이러면서, 꿈노래도 되고, 바람노래도 되며, 무지개노래나 구름노래도 되리라 느낍니다. 예부터 스스로 즐겁게 부르던 ‘말’을 ‘노래’라는 이름으로 새삼스레 나누었고, 요즈음은 문학이라는 또 다른 이름이 생겨서 ‘시’라고 일컫지 싶습니다.


  나는 시골에서 살며 삶·사랑·꿈을 노래하려 하기에, 내 노래를 ‘숲노래’로 짓습니다. 4348.11.5.나무.ㅅㄴㄹ


(최종규/숲노래 . 2015 - 어린이문학 비평)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야기를 사랑한다



  이야기를 사랑하면서 이 이야기를 글로 빚으면, 이야기로 들려줄 ‘말’을 언제나 저절로 곱게 사랑하기 마련이라고 느낍니다. 굳이 말놀이나 말장난을 하지 않아도, 이야기를 사랑하면서 글을 쓰면 찬찬히 말꽃이 피고 말노래가 흐르리라 느낍니다.


  말놀이 동시라든지 말장난 동화는 처음에는 눈길을 확 끌는지 모르나, 자꾸자꾸 되읽으면서 새롭게 노래할 만한 글이 되지 못하기 일쑤입니다. 처음에 눈길을 확 끌 만한 대목이 드러나지 않더라도 읽으면 읽을수록 감칠맛이 날 뿐 아니라, 자꾸 읽고 되읽는 동안 새롭게 깨닫거나 느끼는 숨결이 흐를 때에 비로소 ‘이야기를 노래하는 글’이 될 테지요.


  모든 글은 마음밥이고, 아이가 읽는 모든 글은 아이 마음에 스며드는 바람 한 줄기입니다. 동시집을 살피거나 동화책을 고를 적에는 ‘어떤 사랑으로 이야기를 빚은 작품’인가를 헤아려야지 싶습니다. 아이한테 동시나 동화를 읽히려는 어버이나 어른뿐 아니라, 아이한테 들려줄 동시나 동화를 쓰려는 어버이와 어른도 늘 이 대목을 돌아보아야지 싶습니다. 눈부시게 빛나는 말이라든지 돋보이려는 말이 아니라, 꿈을 가꾸고 사랑을 북돋우는 이야기를 살찌울 수 있도록 생각을 그러모아야지 싶어요. 4348.11.22.해.ㅅㄴㄹ


(최종규/숲노래 . 2015 - 어린이문학 비평)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그림책에 담긴 뜻



  그림책에는 어떤 뜻이 담길까요? 어른이 아이한테 물려주고 싶은 사랑이 담깁니다. 그림책에는 어떤 뜻을 담을까요? 어른으로 살며 그림책을 짓는 어른이 어릴 적에 누린 꿈을 담습니다.


  그림책을 읽는 사람은 누구나(아이이든 어른이든) 사랑하고 꿈을 읽습니다. 어른이 아이한테 물려주고 또 물려주면서 오늘날까지 꾸준히 물려준 사랑을 그림책 한 권에서 읽습니다. 어른이라는 몸을 입기 앞서 아이로 누린 아름답고 신나는 삶에서 어떤 꿈을 꾸었는가 하는 이야기를 그림책으로 새롭게 읽습니다.


  그림책이라고 해서 모든 그림책이 넓거나 깊은 이야기를 다루지는 않습니다. 어른책이나 인문책이라고 해서 우리 삶과 사회를 넓거나 깊게 다루지는 않습니다.


  스스로 넓고 깊은 마음이 되고자 하는 사람이 쓰는 책에 넓고 깊은 이야기가 흐릅니다. 스스로 즐겁고 아름다운 삶을 지으려 하는 사람이 쓰는 책에 즐겁고 아름다운 삶으로 나아가는 이야기가 넘실거립니다.


  아이들은 저마다 다른 그림책을 저마다 다른 보금자리에서 저마다 다른 몸짓으로 가까이하면서 마음을 새롭게 다스립니다. 사랑이나 꿈을 그림책으로 배우기도 하고, 이냥저냥 사회의식이나 시사상식을 그림책으로 받아들이기도 합니다.


  그림책에 담긴 뜻은 대단하지 않습니다. 그림책에 담긴 뜻은 대단합니다. 스스로 무엇을 읽으려 하느냐에 따라 그림책 한 권은 늘 새롭게 달라집니다. 아름다운 그림책이기에, 이 아름다운 그림책을 읽는 사람이 늘 아름다운 마음을 얻거나 배우거나 누리지 않습니다. 아름답지 못한 그림책이라 하더라도, 그림책을 손에 쥔 우리가 아름다운 마음으로 차분히 다스리면서 노래할 적에, 언제나 아름다운 마음을 기쁘게 가꿀 수 있습니다. 4348.8.13.물.ㅅㄴㄹ


(최종규/숲노래 . 2015 - 어린이문학 비평)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그림결



  붓솜씨가 뛰어나거나 손놀림이 훌륭한 그림책이 나쁘지 않습니다. 다만, 붓솜씨나 뛰어난 그림책은 ‘붓솜씨가 뛰어나네’ 하는 생각이 들고, 손놀림이 훌륭한 그림책은 ‘손놀림이 훌륭하네’ 하는 생각이 듭니다. 학교폭력을 이야깃감으로 삼은 그림책은 ‘학교폭력을 보여주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고, 동생하고 옥신각신하는 이야깃감을 보여주는 그림책은 ‘동생하고 옥신각신하네’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야말로 모든 그림책은 저마다 보여주려고 하는 모습이 잘 드러납니다.


  나는 그림책을 고를 적에 뛰어난 붓솜씨나 훌륭한 손놀림이 깃든 그림책을 딱히 쳐다보지 않습니다. 남다른 줄거리나 눈에 뜨인다는 이야깃감을 건드리는 그림책을 그다지 쳐다보지 않습니다. 내가 고르는 그림책이라면, 나하고 아이 모두한테 마음을 따뜻하게 다독이는 사랑을 보여주는 그림책입니다. 줄거리나 이야깃감은 대수롭지 않습니다. 붓솜씨나 그림결도 대수롭지 않습니다.


  그림책을 읽을 적에는 아주 멋진 그림 솜씨를 볼 뜻이 아닙니다. 그림책을 아이한테 보여줄 적에는 매우 재미난 줄거리를 알려줄 뜻이 아닙니다. 오늘 이곳에서 누리는 삶을 기쁜 웃음으로 짓는 사랑을 헤아리려고 나부터 그림책을 읽고, 나부터 즐긴 그림책을 아이한테 물려줍니다.


  그러니까, ‘아이한테 읽히려는 그림책’이 아닙니다. ‘어버이로서, 아니 사람으로서 먼저 기쁘게 누린 그림책’을 ‘아이한테 물려준다’고 하겠습니다. ‘아이한테 물려줄 만한 그림책’을 골라서 읽는다고 할까요. 아이하고 도란도란 웃고 노래하면서 즐길 만한 그림책을 살펴서 읽는다고 할까요.


  그림을 잘 그리는 그림책이 나쁘다고는 느끼지 않습니다. 그러나, 마음을 따뜻하게 다독이는 그림책이라면 오래도록 즐겁게 읽을 수 있습니다. 마음을 따뜻하게 보듬는 그림책이라면 우리 아이가 어버이한테서 물려받은 뒤, 나중에 제 아이한테 새롭게 물려줄 수 있다고 느낍니다. 4348.8.12.물.ㅅㄴㄹ


(최종규/숲노래 . 2015 - 어린이문학 비평)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