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재 대문 위쪽에 책상자를 넣는

서재이웃님이 무척 많은데

저게 무엇인지 모르는 채

여러 해 되었다.


문득 오늘 나도 저 책상자를

내 서재에 넣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서재관리에서 이것저것 살펴보니

그리 어렵지 않게 만들 수 있었다.


틀림없이 몇 해 앞서도 이것을 넣으려고 하다가

너무 골이 아파서 그만두고 말았다고 떠오른다.

몇 해 앞서는 내가 컴퓨터나 인터넷을

제대로 만질 줄 몰라서 못했을까?

어쩌면 그렇다고 할 만하고,

몇 해 사이에 조금 나아졌다(진보)고 할 만하다.


서재 오른쪽에 "서재지기 책"이라는 이름으로

내 책을 주룩 올린 지도

그리 오래되지 않았으니까.


이웃님들하고 나누고 싶다고 여기는 책을

느낌글(소개글)로뿐 아니라

저런 책상자로도 보여줄 수 있으니

퍽 재미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appletreeje 2015-11-09 12:24   좋아요 0 | URL
다른 분들의 책상자도 마찬가지겠지만, 숲노래님 책상자 안의 책들을 클릭해 책들을
보는 재미가 쏠쏠한걸요~?^^
숲노래님의 아름답고 좋은 책상자 덕분에~
제 장바구니가 더욱 풍성해질 듯 합니다~~~^-^

숲노래 2015-11-09 21:01   좋아요 0 | URL
말씀 고맙습니다.
서로서로 아름다운 이야기를 나누고
예쁜 책을 기쁘게 만나면서
온누리에 따스한 사랑이 흐를 수 있으면
참으로 멋지리라 느껴요 ^^

무해한모리군 2015-11-10 10:46   좋아요 0 | URL
저도 작년에야 하는 방법을 알았습니다 ㅎㅎㅎ 책상자를 넣으니 서재가 더 고와지셨네요~

숲노래 2015-11-11 08:19   좋아요 0 | URL
그저좋은휘모리 님은 지난해에 아셨다지만
저는 이제서야 알았습니다 ^^;;;
에고고고!
말씀 고맙습니다 ^^
 


'글 예고' 같은 일을 아주 모처럼 해 본다.

오마이뉴스에 먼저 기사를 보냈고,

기사에 품을 들인 만큼

블로그에 다시 글을 올릴 기운이 없을 듯해서 ^^;;;


오마이뉴스에 기사로 등록이 되면

주소를 붙이고,

이 자리에는

사진에 아무런 설명이 없이

글이랑 사진을 올리려 한다.


여러 날이 걸렸고

글 마무리에도 품이 꽤 많이 들었다.


이제 홀가분하게

아이들 데리고 면소재지로

자전거를 타고 찾아가서

우체국에 들르고

과자도 한 점 사 주어야겠다.


아버지가 글을 쓰는 동안 잘 기다려 준 아이들이

더없이 대견하고 예쁘며 고맙다.


그리고, 곧 올릴

이 글에 나올 두 책과 얽힌 두 출판사가

부디 서로 웃을 수 있는 길로 나아가기를 비는 마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어느새 200만 발자국이 찍혔습니다.

올해로 접어들어 100만 발자국이 되었는데

한 해가 가기 앞서 새삼스레 200만 발자국이 되었어요.


이곳, 이 숲노래 글방에 찾아오신

모든 분들한테 고맙다는 뜻으로

절을 올립니다.


앞으로도 즐겁게 사뿐사뿐 마실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저도 언제나 노래하면서 웃는 이야기를

갈무리하겠습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10월 14일 마감글 지키기 + 10월 15일 서울마실



  오늘까지 마감글을 하나 써야 했다. 아슬아슬하게 저녁 11시에 마무리를 지어서 누리편지로 띄운다. 아, 즐겁다. 이튿날 10월 15일에는 서울마실을 한다. 지난주에 새로 태어난 책 《새롭게 살려낸 우리말》을 조촐하게 기리는 작은 잔치를 연다. 책을 펴내고 엮고 만진 분들하고 그림을 그려 주신 분하고 글을 쓴 나, 여기에 사랑스러운 이웃님이 함께 모인다. 이튿날 서울마실을 하려면 또 다른 마감글을 오늘 밤이나 이튿날 새벽에 마무리를 지어야 한다. 아무렴, 잘 할 수 있으리라. 잘 마무리짓고 홀가분하게 가야지. 씩씩하게 기운을 내자. 4348.10.14.물.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지난 2015년 9월 19일에

드디어

알라딘서재 서재지수 100만 점을 뛰어넘었다.


2004년 어느 날 얼결에

알라딘서재에 첫 글을 쓴 지

열한 해 만인가.


서재지수 0점에서 100만 점이 되기까지 열한 해가 걸렸다면

100만 점에서 200만 점이 되기까지는 몇 해가 걸릴까?

앞으로 세 해 뒤에 200만 점을 새롭게 뛰어넘을 수 있을까?


아무튼, 즐겁고 씩씩하게 한 걸음씩 걷자고 생각한다.

이 서재지수는 [사진책도서관 함께살기] 이야기집을 찾아오는

모든 이웃님이 있기에 이룰 수 있는 "꽃송이 숫자"라고 느낀다.


앞으로도 이곳을 알뜰살뜰 가꾸자고 생각해 본다.

이러한 뜻으로

서재 바탕빛을 새롭게 넣어 본다.


배롱꽃 같은 분홍빛에서

이제 ... 뭐라고 해야 할까... 새파란 빛깔이나 하늘빛이 있기를 바랐지만

아무튼, 이럭저럭 비슷한 이 빛깔로 꾸며 본다.


모두 고맙습니다. (__)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무해한모리군 2015-09-24 09:05   좋아요 0 | URL
축하드립니다. 정말 매사 성실하시네요 ^^

숲노래 2015-09-24 09:49   좋아요 0 | URL
고맙습니다.
누구나 언제나 꾸준하게
하루를 아름답게 지으리라 느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