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금꽃



바람이 분다

골짜기에서 샘물 솟는다.

햇볕 내리쬐며 따사롭다.


들에는 풀이 돋고

풀밭에는 풀벌레와 풀개구리

이 곁에는

멧새와 나비와 벌.


후박나무는 바닷바람으로 자라고

동백나무는 숲바람으로 자라며

느티나무는 들바람으로 자란다.


아이들이 마당에서 흙투성이로 놀다가

자지러지게 웃는다

좋아서

기뻐서

예뻐서

봄날 드리우는

바람노래와 냇물노래와 햇살노래가

그지없이 사랑스러워서.


얼굴부터 발끝까지

땀내 짠내 풍기는

아이들 웃옷 등판에

하얗게 꽃 핀다.



4347.4.2.물.ㅎㄲㅅ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나무 한 그루



우람한 나무라서

가만히 서기만 하는 일 없다.

바람 따라 가만가만 춤추고

바람 없으면

새와 나비와 벌레 불러서

노래잔치 연다.


비가 내리는 날에는

작은 목숨들

비 그을 자리 내주고

눈이 내리는 날에는

작은 숨결들

포근히 쉬도록

속살을 내준다.



4347.4.11.쇠.ㅎㄲㅅ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풀빛

 


풀이 자라 푸르게 뒤덮은
비탈 둑 도랑 길
흙이 쓸리지 않아요.

 

풀을 모두 뽑거나 베거나 약으로 죽인
논밭 둑 도랑 길
흙이 시뻘겋게 쓸려요.

 

풀이 옹기종기 돋은 곁에서
나무들이 싱그러운 잎
찰랑찰랑 노래해요.

 

풀이 없이 민둥민둥 헐벗은 데에서
나무들이 고단하여
잎은 시들고 뿌리는 기운 잃어요.

 

풀이 없으니 땅이 갈라지고
풀이 있으니 밥을 먹고
풀이 없으니 햇볕이 뜨겁고
풀이 있으니 해님이 포근해요.

 


4347.4.16.물.ㅎㄲㅅ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삶빛

 


햇볕 드리운 곳에
햇볕 머금은 꽃

 

바람 지나는 곳에
바람 들이켠 나무

 

빗물 내리는 곳에
빗물 마시는 풀

 

사랑 자라는 곳에
사랑 가득한 노래

 

웃음 터지는 곳에
웃음 감도는 꿈

 

이야기 속삭이는 곳에
이야기잔치 한마당.

 


4347.4.14.달.ㅎㄲㅅㄱ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후애(厚愛) 2014-04-15 13:13   좋아요 0 | URL
이번 시도 무척 좋습니다~
마음에 와 닿네요.^^

숲노래 2014-04-16 06:45   좋아요 0 | URL
후애 님 마음에
언제나 웃음과 이야기꽃이 자라면서
즐겁게 노래하시기를 빌어요~
 

갓꽃



곁님도 나도 아이들도
씨앗 받아
뿌린 적 없으나
해마다
올망졸망 멋진 잎
넓적넓적 베풀며
길다랗게 꽃대 올리고는
노란 꽃잔치 베푸는
갓.


갓꽃은 얼마나 오래
이 땅 이 터에서
밥이 되고 노래가 되며
숨이 되고 사랑이 되었나.


벌나비 함께 춤춘다.



4347.4.11.쇠.ㅎㄲㅅ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