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말빛 2021.9.8.

오늘말. 노랑돌


옷이 날개라는 옛말이 있습니다. 천으로 짠 조각도 옷일 테고, 넋이 깃든 몸도 옷입니다. 빛나는 넋이 입은 몸은 이 삶을 고스란히 겪고 마주하면서 하루를 아름답게 누리는 바탕이지 싶습니다. 몸으로 삶을 보면서 마음으로 참빛을 가꿉니다. 몸으로 하루를 보내면서 마음으로 온빛을 일굽니다. 알차게 움직이는 몸이 있다면, 더디 움직이는 몸이 있어요. 바람개비를 달고 날아오르는 몸이 있다면, 두 다리로 온누리를 고루 디디는 몸이 있습니다. 가난하게 지내며 이곳에서 슬기로이 생각을 가다듬는 마음이 있고, 큰돈으로 뜻있게 살며 이 땅에서 올곧게 생각을 다스리는 마음이 있습니다. 어느 자리에서건 스스로 기운을 냅니다. 너머로 가든 어지러운 판이든 스스로 가다듬는 품새에 따라서 고운 나날이기도 하고, 다시없이 나른한 길이기도 합니다. 노랑돌을 손에 쥐면 우리 눈도 반짝일까요? 한밑천이 있을 적에만 힘이 날까요? 돈 때문에 못 할는지 모르고, 돈이 있는 몸으로서 할는지 모르지만, 이보다는 스스로 곧게 짓는 어진 눈길이기를 바라요. 들꽃은 어디에서나 핍니다. 나무는 언제나 자랍니다. 한결같이 참꽃다운 마음이라면 팔랑팔랑 홀가분합니다.


ㅅㄴㄹ


때문·-로서·-에서·눈·눈길·보다·품·품새·결·높낮이·높이·너머·통틀다·두루·고루·틀·테두리·판·자리·기운·힘 ← 차원(次元)


바르다·곧다·곧바르다·온·온빛·온꽃·올바르다·올곧다·옳다·참·참빛·참꽃·참하다·참되다·착하다·빛나다·눈부시다·아름답다·곱다·슬기롭다·어질다 ← 전인(全人), 전인적


날개·바람개비·팔랑개비·팔랑날개 ← 프로펠러


돈·큰돈·벼락돈·우람돈·한밑천·값지다·뜻있다·다시없다·눈부시다·빛나다·아름답다·알짜·알차다·노랑돌·노랗다·노랑·샛노랗다·샛노랑 ← 황금(黃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말빛 2021.9.3.

오늘말. 부라퀴


어쩌다 ‘각다귀’라는 이름이 사람을 얄궂게 빗대는 자리로 퍼졌을까 하고 돌아보다가 ‘부라퀴’라든지 ‘망나니’라든지 ‘얄개’ 같은 이름을 가만히 떠올립니다. 서로 동무나 이웃이 되기보다는 위아래로 틀을 세우고 금을 긋는 바람에 더럼치나 고얀놈이라 이를 만한 모습을 보았겠지요. 곰곰이 뿌리를 캐면 하나같이 임금자리하고 맞닿습니다. 벼슬집을 세워 나라가 선 뒤로 위아래가 생기니, 마구뭉치가 판을 치고 호로놈이 뜁니다. 임금부터 말썽쟁이일 때가 잦았고, 벼슬을 차지하려고 막순이에 막돌이가 된 사람이 많아요. 벼슬을 거머쥔 뒤로는 막짓놈이나 몹쓸놈이 된 치도 수두룩합니다. 이리하여 숱한 사람들은 터를 살피면서 임금 둘레를 떠납니다. 서울은 벼슬터가 높으니, 벼슬도 임금도 없는 숲을 헤아리면서 새마을을 지으려고 조용히 떠나지요. 저놈을 나무랄 때도 있겠으나, 주먹꾼을 꾸짖을 틈에 둘레를 헤아려 풀노래를 듣고 숲노래를 부르면 아름답습니다. 나쁜놈 말고 숲을 봐요. 임금놈 말고 숲빛을 마주해요. 우리 눈에, 손에, 입에, 귀에, 몸에, 마음에, 한결같이 푸른들과 파란하늘을 담은 바람이 흐르도록 마을을 살펴요.


ㅅㄴㄹ


터를 살피다·터를 헤아리다·숲을 살피다·숲을 헤아리다·마을을 살피다·마을을 헤아리다·둘레를 살피다·둘레를 헤아리다·터살피기·숲살피기·마을살피기·둘레살피기·터보기·숲보기·마을보기·둘레보기 ← 환경영향평가


나라·임금자리·임금켠·임금판·임금터·벼슬집·벼슬터 ← 조정(朝廷)


고얀놈·고얀것·나쁜것·나쁜놈·나쁜녀석·나쁜이·나쁜사람·더럼이·더럼치·더럼것·마구잡이·마구쟁이·마구뭉치·마구꾸러기·막것·막놈·막순이·막돌이·막짓놈·말썽이·말썽쟁이·말썽꾸러기·말썽뭉치·망나니·개망나니·망나니짓·망나니질·몹쓸것·몹쓸놈·몹쓸녀석·못된것·못된이·못된놈·못된녀석·못된치·사납것·사납치·각다귀·부라퀴·썩은놈·허튼놈·호로놈·야살이·야살떼·얄개·얄개떼·저놈·저 녀석·주먹떼·주먹꾼 ← 불량배(不良輩)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말빛 2021.9.3.

오늘말. 한꽃뜰


저마다 먹을거리를 한 가지씩 마련해서 도르리를 하는 나눔판이 있습니다. 저마다 살림이나 세간을 하나씩 챙겨서 두레마당을 열며 나눔두레가 되기도 합니다. 이웃사랑은 아주 작고 쉬운 길부터 엽니다. 수수하게 나눔꽃이요, 조촐히 나눔밭입니다. 들꽃처럼 도움꽃이 됩니다. 삶터에서 도움터를 마련해요. 꽃뜰에 꽃씨 한 톨을 심듯, 이바지뜰을 열어요. 길가에도 빈터에도 꽃씨를 두 톨을 묻듯, 우리 보금자리를 둘러싼 한꽃뜰을 이룹니다. 왁자지껄하게 안 모여도 큰잔치입니다. 서로 이바지하고 돕고 나누는 마음이 모여 한마당이에요. 저마다 제 삶을 의젓하게 걸어가면서 빛납니다. 누구나 혼자 걷지요. 혼자 걷는 길에 살며시 곁으로 다가와 어깨동무를 하지요. 때로는 수레를 끌고 와서 태워요. 서두를 걸음이 아닌 우리 걸음, 곧 내 걸음을 찾으면 됩니다. 빨리도 느리게도 아닌 내 길이요 내 삶입니다. 마음을 살려 마음대로 갈 노릇입니다. 우리 멋을 헤아려 멋대로 피어날 일입니다. ‘아무렇게나’가 아닌 ‘마음·멋’을 살리는 그대로 가면 넉넉해요. 눈치를 볼 일이 아닌, 눈빛을 볼 살림입니다. 스스로 풀잎이요, 손수 꽃송이에, 몸소 열매입니다.


ㅅㄴㄹ


나눔길·나눔꽃·나눔두레·나눔일·나눔터·나눔판·나눔마당·나눔밭·나눔자리·나눔뜰·나눔잔치·이웃돕기·이웃사랑·도움꽃·도움터·도움판·도움마당·도움밭·도움자리·도움뜰·도움잔치·두레꽃·두레마당·두레자리·두레판·두레뜰·두레터·두레잔치·이바지꽃·이바지마당·이바지자리·이바지판·이바지뜰·이바지터·이바지잔치·큰잔치·한마당·한잔치·한꽃마당·한꽃잔치·한꽃터·한꽃자리·한꽃뜰 ← 바자회, 바자(bazaar), 후원행사, 자선사업, 자선회


내 삶·내 걸음·내 길·제 삶·제걸음·제길·마음대로·멋대로·알아서·눈치 안 보다·스스로·손수·몸소·혼자·혼자하다·홀로 ← 자율, 자율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말빛 2021.9.3.

오늘말. 휘두르다


다시하면 다시설 만합니다. 넘어졌기에 일어납니다. 안 넘어지며 나아가도 안 나쁘지만, 넘어지면 다시 일어나서 한결 씩씩하게 나아갑니다. 모든 아기는 넘어지고 자빠지고 쓰러지고 엎어지면서 무릎에 힘이 붙습니다. 아이들은 지치고 고단할 때까지 뛰어놀다가도 까무룩 잠이 들다가 눈을 번쩍 뜨면, 어느새 다시 태어나듯 기운이 솟아 새롭게 놀아요. 잠이란 되살리는 길이지 싶어요. 느긋이 쉬면 누구나 되일어서며 어깨를 펴 만합니다. 하늘에서 뿌리는 비는 땅을 살리고, 풀죽임물을 휘두르면 땅이 죽습니다. 우리는 무엇을 다루는 삶일까요? 어떻게 하루를 펴면서 어떤 꿈을 펼치려는 사랑인지요? 큰판을 벌여야 돈이 되지 않습니다. 깜짝잔치여야 반갑지 않습니다. 여름에는 해님하고 어우러지고, 겨울에는 눈님하고 어울려 봐요. 사람끼리만 모이지 말고, 멧새랑 개구리랑 풀벌레랑 오순도순 모임을 열어요. 먼발치에서 찾는 구경거리가 아닌, 우리 보금자리에서 뭇숨결하고 즐길거리를 함께 나눠 봐요. 가을노래가 흐드러져 한잔치입니다. 가을빛이 여물어 한마루입니다. 가을물이 드는 들녘하고 멧숲처럼 마음을 포근히 다스리면 눈빛이 되살아납니다.


ㅅㄴㄹ


다시서다·다시하다·다시 태어나다·다시 일어나다·다시 일어서다·되살다·되살리다·되살아나다·되일어나다·되일어서다 ← 패자부활, 패자부활전(敗者復活戰)


하늘에서 뿌리다·하늘뿌림·하늘뿌리기 ← 공중살포


쓰다·부리다·휘두르다·다루다·다스리다·짓·몸짓·움직이다·펴다·펼치다·벌이다·벋다·뻗다·하다·들이다·들여오다 ← 행사(行使)


일·모임·볼거리·볼일·구경거리·즐길거리·깜짝잔치·자리·곳·데·바탕·잔치·마당·판·큰자리·큰잔치·큰판·큰마당·한마당·한잔치·한마루·살섞기·어울리다·어우러지다 ← 행사(行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말빛 2021.9.3.

오늘말. 넌지시


어깨를 견줄 만한 사이라면 서로 배울 만합니다. 자를 대면서 따진다면 고단합니다. 풀꽃나무에 빗대어 삶을 그릴 만합니다. 둘을 맞대면서 누가 낫거나 그르다고 가르면 고달픕니다. 그러니까 우리는 억지로 들볶지 말아야지요. 말하자면 틀을 세울 적에는 억지스럽기 마련이요 지치기 쉬우니 이제는 살그머니 모든 자·잣대·금을 내려놓기를 바라요. 넌지시 고개를 들어 구름을 봐요. 살며시 이는 바람을 느껴요. 슬며시 일어나 나무줄기에 손을 대요. 나무는 에두르지 않습니다. 오늘날 숱한 글바치는 빙돌려 말하기 일쑤이지만, 나무도 풀도 꽃도 늘 우리한테 살포시 바람을 일으키고 삶을 일깨우는 이야기를 나즈막히 속삭여 줍니다. 모든 막일은 종살이로 잇닿습니다. 금긋기도 잣대질도 중굴레로 이어갑니다. 잘 해내야 한다고 닦달하지 마요. 채찍질은 오래가지 못할 뿐 아니라 스스로 괴롭히는 짓입니다. 삶은 힘겨울 까닭이 없어요. 삶은 슬몃슬몃 노래하면서 살몃살몃 춤추다가 환하게 피어나는, 다시 말해 언제나 눈부신 꽃길이라고 느낍니다. 남한테 시키지 말고 스스로 해요. 시킴질은 남보다 우리 스스로 시달리는 종노릇이에요. 스스로 피는 꽃입니다.


ㅅㄴㄹ


견주다·대다·빗대다·맞대다·곧·그래서·그러니까·다시 말해·말하자면·돌다·에두르다·돌리다·돌려말하다·빙돌다·비금비금·비슷하다·어슷비슷·엇비슷·넌지시·살짝·살그머니·살며시·살포시·스리슬쩍·슬그머니·슬며시·슬쩍 ← 비유(比喩), 비유적


고된일·막일·힘든일·억지일·고단하다·고달프다·괴롭다·괴롭히다·지치다·다그치다·닦달·닦달질·들볶다·들볶이다·시달리다·시키다·버겁다·벅차다·힘겹다·힘들다·채찍질·종굴레·종살이·종노릇·종수렁 ← 강제노역, 강제노동, 노역(奴役), 노예노동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