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말꽃 2021.10.8.

오늘말. 두루


달구벌에서 “마스크 쓰go”란 글자락을 새겨서 알리는 일을 한다고 들었습니다. 어느 분은 뭔 소리인지 쉽게 못 알아듣겠다 하고, 어느 분은 수월히 알아보며 좋다고 한답니다. 영어가 익숙한 사람은 가볍게 받아들일 테고, 어른이나 어르신이라면 두루 맞이하기 어렵겠지요. 나라(정부)에서 하는 일이라면 누구를 바라보면서 글자락을 짓는가를 생각해야겠지요. 누구는 재미있다 하더라도 어렵거나 우리말하고 안 맞다고 나무란다면, 이처럼 수수한 목소리를 귀여겨듣고서 뭇사람한테 이바지할 새 말길을 찾으면 서로 즐거워요. 이를테면 “입가리개 하고 가고”나 “입가리개 쓰고 가고”처럼 말끝 ‘-고’를 잇달아 붙이며 노래처럼 부를 만합니다. 굳이 ‘go’를 안 보태도 돼요. 귀를 열고 눈을 뜰 적에 새길을 찾아요. 우리 살림살이를 손수 가꾸려는 눈길일 적에 들꽃사람 누구나 즐겁습니다. 사고팔것에 너무 얽매이면 오히려 장사가 어렵고, 더 멋져 보이려고 꾸밀 적에는 이래저래 말썽이 되거나 여기저기에서 힘들기도 합니다. 무엇보다 입가리개를 떨쳐내고 어디나 푸르게 우거진 집집이 되어 숲넋을 나누고 빛내기를 바라요. 우리는 모두 풀꽃입니다.


ㅅㄴㄹ


가볍다·손쉽다·수월하다·쉽다·고루·고루고루·고루두루·골고루·두루·두루두루·곳곳·여기저기·여러모로·이곳저곳·이래저래·이쪽저쪽·귀·눈·눈귀·눈길·꽃·물결·수수하다·투박하다·여느·시골꽃·이웃·너르다·널리·누구나·누구든지·누구라도·우리·다·다들·모두·뭇사람·사람·사람들·여러 사람·들꽃·들님·들사람·들꽃사람·풀사람·풀님·풀꽃·떡먹듯·밥먹듯·많다·벌떼·셀 길 없다·수북하다·숱하다·자주·집집·흔하다 ← 대중(大衆), 대중적


살림·살림살이·살림붙이·세간·세간살이·세간붙이·사고팔것·팔것·것 ← 굿즈(goods), 상품(商品), 제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말빛 2021.10.5.

오늘말. 향긋물


모든 숨붙이는 다르게 빛납니다. 이 빛은 겉으로 드러나는 모습이자 가만히 느끼는 냄새요, 둘레로 피어나는 소리입니다. 사람이기에 사람내가 흐르고, 풀은 풀내가 반짝이고, 꽃은 꽃내로 향긋합니다. 글 한 줄에 글내가 있어요. 비 한 방울에 비내음이 있지요. 돌냄새에 구름내에 볕내를 헤아립니다. 돋보이거나 우쭐거리는 냄새가 이따금 있고, 스스로가거나 앞나서려는 내음이 곧잘 있습니다. 싸우거나 씨름하는 고약한 냄새도, 어깨동무하거나 손잡는 풀빛냄새도 있어요. 거들먹거리는 곳에서는 싱그럽지 못한 냄새가 납니다. 새롭게 해보려는 데에서는 숲을 닮은 냄새가 나요. 온갖 내를 맡으며 생각합니다. 우리는 저마다 어떻게 살림을 하는 살림내인가요? 사랑을 지어서 사랑내를 나누는가요, 아니면 뽐내거나 자랑하면서 콧방귀를 뀌려는가요? 풀꽃은 풀꽃물을 베풀면서 풀꽃내음을 퍼뜨립니다. 나무는 나무빛으로 그윽하게 향긋물을 내놓습니다. 디디는 걸음마다 살갑게 삶내가 흐르기를 바랍니다. 들려주는 얘기마다 오순도순 기쁨내가 번지기를 바라요. 어린이 눈망울에서 웃음내가 피어나고, 어른 마음밭에서 노래내음이 자라나기를 꿈꿉니다.


ㅅㄴㄹ


숲내·숲내음·숲냄새·푸른내·푸른내음·푸른냄새·풀꽃내·풀꽃내음·풀꽃냄새·풀내·풀내음·풀냄새·풀빛내·풀빛내음·풀빛냄새·풀꽃물·풀물·푸른물·향긋물 ← 아로마(aroma)


나서다·내세우다·뽐내다·거드름·거들먹거리다·밝히다·말하다·얘기하다·하다·자랑·우쭐거리다·으스대다·으쓱이다·스스로·스스로가다·스스로하다·스스로죽다 ← 자처(自處)


겨루다·다투다·싸우다·뽐내다·자랑하다·나서다·앞나서다·씨름하다·맞서다·맞붙다·힘겨루기·맞짱·부딪히다·붙다·해보다 ← 경쟁, 경쟁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말빛 2021.10.5.

오늘말. 맹추


배울 줄 아는 사람은 어른이로구나 싶습니다. 배울 마음이 없다면 멍청하지 싶어요. 스스로 모르는 줄 알아서 배우고 가다듬어요. 바보란 이름은 스스로 모르는 줄 아는 사람입니다. 아직 모자라 보입니다만 차근차근 갈고닦으려고 하는 사람은 하나씩 해보면서 천천히 일어서기 마련이에요. 좀 어이없다 싶도록 못하니까 더욱 고칩니다. 꽤 엉뚱하다 싶도록 엉성하기에 다듬고 벼리면서 더더욱 손질하지요. 아주 모른다고 해서 나쁘다고 여기지 말아요. 그저 모를 뿐인걸요. 한동안 맹추일 수 있어요. 터무니없는 짓을 되풀이할 때도 있어요. 그렇지만 차근차근 추스르면서 거듭납니다. 퍽 우습다 싶도록 어긋나더라도 손을 풀고 몸을 다스리고 마음을 닦는 사이에 야무지게 일어서더군요. 익히지 않으려는 사람이야말로 잠꼬대에 얄궂게 밥그릇만 챙긴다고 느낍니다. 그릇 한 벌이 얼마나 대단하다고 자꾸 움켜쥐려 할까요. 잿빛앓이가 가득한 큰고장을 떠나지 못하듯 그릇다툼을 하는 서울살이라고 느낍니다. 숲사랑이 아닌 서울앓이에 얽매여 끝간 데 없이 마구 달리는구나 싶습니다. 이제는 푸른길을 함께 보기를 바라요. 푸른말과 푸른넋으로 새롭게 하기를 바라요.


ㅅㄴㄹ


배우다·익히다·하다·해보다·써보다·가다듬다·갈고닦다·다스리다·닦다·다듬다·고치다·손보다·되풀이하다·담금질·벼리다·맛보기·손풀기·추스르다·풀다 ← 연습


나쁘다·잘못·모자라다·끝·끝장·궂다·얄궂다·끔찍하다·어긋나다·어그러지다·엉터리·엉뚱하다·어이없다·터무니없다·틀리다·바보·멍청이·돌머리·잠꼬대·맹추·우습다·웃기다·젬것·마구·마구잡이·함부로 ← 패착, 악수(惡手)


그릇꾸러미·밥그릇꾸러미·그릇 한 벌·밥그릇 한 벌·그릇·밥그릇 ← 반상(飯床), 반상기(飯床器)


잿빛앓이·서울앓이 ← 환경병, 환경질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말빛

오늘말. 유난


단물을 빠는 사람이 있습니다. 이녁 이름을 굳이 내세우려는 사람이 있어요. 달콤물을 나누는 사람이 있지요. 함께 이름을 넣고서 맑게 웃는 사람이 있고요. 솜씨있게 할 줄 알아 자랑으로 삼습니다. 얼굴을 널리 알려 이름꽃을 휘날리기에 보람이 있다고도 합니다. 어버이가 아이한테 물려주는 이름이란 어버이로서 지은 사랑을 갈무리하는 정갈한 눈빛이라고 느낍니다. 티없는 사랑이기에 이름빛이 되고, 말갛게 흐르기에 머릿이름이에요. 재주를 선보이기에 잘못이라고 여기지 않습니다. 자랑거리라는 틀에 스스로 가두어 버릇하면 그이 스스로 외려 재미없거나 고단할 텐데 싶습니다. 손으로 글을 쓰듯, 손으로 살림을 짓습니다. 손글씨로 이야기를 엮듯, 손수 사랑을 지어요. 앞에 나서는 이름이기에 유난히 빛날는지 모르고, 조용히 적고서 꿈길로 걸어가는 몸짓이기에 말갛게 빛날 수 있어요. 숨을 불어넣으면서 환합니다. 숨을 고르게 쉬면서 몸이 튼튼합니다. 때로는 달달물을, 때때로 짠물을, 언제나 냇물하고 빗물을 맞아들이면서 깨끗하게 온몸하고 온마음을 다스립니다. 하루를 활짝 웃으면서 넉넉히 품는 매무새가 되어 볼까요. 깨끔하게 함께 노래해요.


ㅅㄴㄹ


단물·달콤물·달달물 ← 시럽(syrup)


이름·이름꽃·자랑·자랑거리·얼굴·보여주다·보이다·내세우다·선보이다 ← 시그니처(signature)


유난·얽매다·매다·동여매다·갇히다·가두다·버릇·깔끔하다·정갈하다·맑다·말갛다·깨끗하다·깨끔하다·티없다 ← 결벽(潔癖)


이름·이름꽃·이름빛·이름넣기·이름쓰기·이름적기·머릿글·머릿이름·앞글·앞이름·손글·손글씨·써넣다·쓰다·넣다·새기다·적다 ← 서명(署名), 사인(sign)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말빛 2021.9.30.

오늘말. 보


어디 다치거나 앓을 적에는 물조차 안 마시곤 하는데 어느 날 어느 할아버지가 저한테 “짐승도 아프면 암것도 안 먹고 가만히 앉거나 자기만 해.” 하고 말씀하더군요. 곱씹어 보면 아프거나 앓을 적뿐 아니라 지치거나 힘들 적에도 안 마시고 안 먹고 그저 눕거나 잠들면 말끔히 털어내더군요. 돌봄물이 아닌 잠 한 숨이, 또 이슬이 돋는 새벽을 조용히 맞이하는 꿈자리가 우리 몸에 기운을 새로 일으키면서 눈부시게 피어나도록 이끄는구나 싶어요. 사람뿐 아니라 모든 이웃 숨붙이랑 풀꽃도 매한가지이지 싶습니다. 우리는 옛날부터 돌봄터(병원) 아닌 삶터에서 스스로 반짝이는 사랑이 되어 앙금이며 생채기를 씻었어요. 대단한 돌봄꾼(의사)이 돕지 않아도 돼요. 모든 어수선한 생각을 끊고서 폭 쉬기에 모든 멍울을 치우는구나 싶어요. 숲을 밀어낸 서울이기에 더더욱 숲을 떠올리는 서울이웃님은 ‘숲보’란 이름을 지으며 숲꾸러기가 되려고 한다고 들었습니다. 서로 숲벗이 되고, 숲내기로 살고, 숲꽃으로 만나고, 숲둥이로 어우러지면서 새길로 가는 디딤돌을 밟는 삶이에요. 책보도 글보도 좋으나, 숲보도 꽃보도 좋습니다. 모두 애틋한 삶지기입니다.


ㅅㄴㄹ


사람·이·벗·님·내기·꾸러기·둥이·꾼·지기·보·쟁이·이웃·꽃·들꽃·풀·풀꽃 ← -자(者), -인(人), -민(民)


생각·일·삶·이야기·하루·나날·옛이야기·옛생각·옛날·예스럽다·오래되다·돌아보다·되새기다·곱씹다·생각하다·되짚다·떠올리다·애틋하다·그립다·보고 싶다·아스라하다 ← 추억(追憶)


빛돌·꽃돌·반짝돌·돌·별·값있다·값지다·값가다·눈부시다·아름답다·훌륭하다·대단하다·사랑·사랑스럽다·노리개·구슬·이슬 ← 보석(寶石)


디딤돌·섬돌 ← 보석(步石)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