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말빛 2021.9.28.

오늘말. 차꼬


깊이 배우거나 많이 알아야 일할 만하다고 여긴다면 사슬터입니다. 일이란, 스스로 즐겁게 노래하며 놀 줄 아는 사람이 해요. 힘으로 하는 일이 아닙니다. 짓누르거나 내리누르듯 시킬 수 없는 일입니다. 시킬 적에는 ‘시킴질’이요, 이때에는 ‘심부름’입니다. 재갈을 물거나 고삐를 달거나 멍에를 쓰거나 차꼬를 찬 몸으로는 아무 일을 못 해요. 총칼을 앞세운 나라가 시키는 대로 따를 뿐이에요. 찧거나 쪼는 우두머리나 힘꾼 등쌀에 밀려 억지로 심부름을 합니다. 남이 시키기에 할 적에는 스스로 숨결을 갉아먹습니다. 스스로 일어나서 움직이는 일일 적에는 모든 울타리나 담벼락을 허물고서 종수렁을 씻어냅니다. 아이는 아직 어려 일보다 심부름을 한다지만, 아이는 어른을 거들려는 맑은 눈망울로 기꺼이 심부름을 맡을 뿐이에요. 아이들은 재미나게 소꿉을 하면서 재잘재잘 노래합니다. 어른이란 몸은 소꿉놀이로 키운 살림빛을 일머리로 가다듬는 슬기로운 숨빛입니다. 심부름이란 굴레로 가두지 마요. 심부름에 잡아먹히지 마요. 종노릇이 아닌 저마다 다르면서 빛나는 지기로 나아가요. 스스로 지킴이로 서고 신나게 어깨동무하는 놀이로 가꾸어요.


ㅅㄴㄹ


고삐·재갈·재갈질·재갈나라·재갈판·굴레·굴레살이·멍에·날개꺾다·종굴레·종노릇·종살림·종살이·종수렁·종살이땅·종살이터·삼키다·잡아먹다·집어삼키다·갉아먹다·갉다·가두다·가둠터·닫힌터·사슬·사슬살이·사슬터·차꼬·차꼬나라·차꼬판·총칼나라·총칼질·총칼수렁·총칼굴레·칼나라·칼누리·칼굴레·칼수렁·울·울타리·담·담벼락·억누르다·묵사발·뭉개다·깔아뭉개다·내리누르다·누르다·짓누르다·짓뭉개다·짓밟다·짓이기다·짓찧다·언땅·얼음땅·얼음나라·우려먹다·갈겨먹다·벗겨먹다·쪼다·찧다·힘으로·힘으로 먹다·힘을 내세우다 ← 식민, 식민화, 식민지, 식민지화, 식민주의, 식민지주의, 식민 지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말빛 2021.9.25.

오늘말. 튀다


아이하고 같이가는 길이라면 누구 걸음에 맞출까요. 빨리 걷는 어른 걸음에 맞춘다면 아이는 지칠 뿐 아니라 괴롭습니다. 참살림을 헤아린다면 언제 어디에서나 아이 눈높이를 살핍니다. 우리가 허울로만 한나라가 아닌, 아름다이 한누리를 이루려 한다면 모든 곳에서 아이가 마음껏 달리고 놀며 실컷 노래하고 꿈꿀 온살림을 짓겠지요. 우리길은 들빛을 머금는 사랑길일 적에 아름답습니다. 한겨레길뿐 아니라 온누리길은 너나없이 가로지르는 다습고 넉넉한 마음빛으로 마주하는 고운꽃으로 피기에 환해요. 어른한테 맞추는 어깨동무가 아닙니다. 어린이하고 손잡을 어깨동무예요. 누구나 돋보이면서 다같이 아끼는 한마을에는 새랑 풀벌레가 이웃입니다. 톡톡 튀듯 웃고, 새롭게 이야기합니다. 다른 몸짓이랑 유난스러운 춤짓으로 어우러집니다. 나란히 서서 건너고, 더불어 이 터를 누벼요. 어제랑 오늘을 잇는 마음으로 착하게 만나지요. 똑같지 않아도 돼요. 비슷하지 않아도 좋아요. 이럭저럭 구름을 마주해 봐요. 이냥저냥 풀꽃한테 다가가서 사귀어 봐요. 꽃을 보는 우리는 꽃눈이 되고, 숲을 품으며 걸어가는 우리는 숲눈이 되어요.


ㅅㄴㄹ


한겨레길·우리길 ← 태극종주


가로지르다·가다·건너다·건너가다·넘다·넘이·넘어가다·넘어서다·누비다·잇다·이어가다·이어지다 ← 종주(縱走)


다르다·남다르다·새롭다·튀다·도드라지다·두드러지다·돋보이다·딴판·따로·유난·더·덤·더욱·아끼다·좋다·되다·아름보기·꽃보기·꽃덤·고운꽃·꽃 ← 특례


같다·같이가다·함께·함께가다·더불어·나란히·어깨동무·똑같이·맞추다·들넋·들빛·착하다·온길·온틀·온삶·온살이·온살림·온살림길·온살이길·참길·참살림·참삶·참삶길·한나라·한누리·한마을·비금비금·비슷비슷·엇비슷·이럭저럭·이냥저냥·그럭저럭 ← 평준, 평준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말빛 2021.9.21.

오늘말. 거나하다


스스로 서지 않는 사람은 술에 빠집니다. 스스로 선다면 술지랄을 안 해요. 스스로 사랑할 줄 모르기에 술짓이 추레하고, 스스로 삶길을 헤아리지 않아 곤드레만드레 흐느적입니다. 기뻐서 술김일 만하고, 슬퍼서 술기운에 사로잡힐 만해요. 거나하도록 들이켜느라 넋을 잃기도 합니다. 마음을 곧게 다스린다면 알딸할 일이 없어요. 한 모금을 마시거나 열 모금을 마시거나 매한가지입니다. 빈틈없이 살아야 하지 않아요. 정갈하면서 포근하면 넉넉합니다. 뾰족한 마음으로는 가볍지 못하고, 모질게 굴면 홀가분한 길하고 멀어요. 떨려나가는 사람을 문득 보다가 종이를 꺼내어 또박또박 몇 마디를 적습니다. 스스로 즐겁다면 맑게 노래하고, 스스로 고요하다면 가벼이 하늘을 나는 춤짓입니다. 단단히 뿌리를 내린 나무도 살랑살랑 춤을 춰요. 회오리바람뿐 아니라 산들바람에 옴짝않는 나무가 아닌, 살살 가지를 흔들고 나뭇잎을 나부끼면서 푸르게 빛납니다. 무서운 얼굴을 풀어요. 무겁게 붙은 두 발을 살며시 떼어요. 꿈을 이루는 길에 서며 멍울을 씻어요. 반듯한 길도 좋고 에도는 길도 됩니다. 어느 쪽으로 뽑히든 스스럼없이 웃으면서 살몃살몃 걸어갑니다.


ㅅㄴㄹ


거나하다·곤드레·곤드레만드레·알딸딸·얼떨떨·나가떨어지다·나떨어지다·떨려나가다·술기운·술김·술에 절다·술에 빠지다·술지랄·술짓 ← 만취(漫醉/滿醉)


되다·이루다·뽑히다·붙다 ← 당선(當選)


곧다·따박따박·또박또박·바르다·반듯하다·따갑다·뜨끔하다·뾰족하다·모질다·무겁다·단단하다·꿈쩍않다·옴짝않다·매섭다·맵다·맵차다·무섭다·깐깐하다·꼼꼼하다·물샐틈없다·빈틈없다 ← 엄중(嚴重)


좋다·되다·즐겁다·넉넉하다·풀다·씻다·깨끗하다·맑다·정갈하다·고요하다·가볍다·홀가분하다 ← 사무여한(死無餘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말빛 2021.9.21.

오늘말. 들온길


우리가 스스로 지은 말이나 글은 그냥 ‘말’하고 ‘글’이라 합니다. 손수 돌보며 지으니 ‘살림’이요, 가만히 날아오르는 ‘바람’입니다. 우리가 짓지 않고 바깥에서 받아들이면 ‘들온말’에 ‘들온글’이요 ‘들온살림’입니다. ‘바깥바람’이고 ‘바깥물결’이에요. 어느 쪽을 섬기거나 좋아해야 하지는 않습니다. 어떠한 숨결인가를 읽으면서 스스로 지기 자리에 서면 돼요. 휩쓸리기에 똘마니가 되고, 휘둘리기에 심부름꾼입니다. 곰곰이 보면 윗내기는 시키고, 아랫내기는 시킴질을 따릅니다. 꼭 우두머리로 앉아야 하지 않아요. 밑일꾼이어도 이야깃거리는 많고, 날갯짓하는 하루를 누릴 만해요. 위나 아래이기에 더 하거나 덜 하는 삶이 아닌, 스스로 마음을 보살피는 손길에 따라서 눈부시기도 하고 반짝이다가 스러지기도 합니다. 바깥것 탓에 시끄럽지만, 마음을 다스리지 못하기에 떠들썩해요. 밑감을 다독여요. 바깥흐름도 속흐름도 고이 살피면서 스스로 이야기를 들려줘요. 나는 네 곁에서 너는 내 옆에서 마음으로 바라봅니다. 너는 나한테 옆지기가 되고 나는 너한테 곁지기가 됩니다. 처음에는 작은 씨앗처럼 모두 꼬마이면서 눈빛이 밝습니다.


ㅅㄴㄹ


들온길·들온살림·바깥길·바깥살림·밖살림·바깥살이·밖살이·바깥것·밖것·바깥흐름·밖흐름·바깥물결·밖물결·바깥바람·밖바람 ← 외국문화


밑사람·밑일꾼·심부름꾼·꼬마·꼬꼬마·아랫사람·아랫내기·똘마니·받들다·모시다·돌보다·보살피다·섬기다·곁일꾼·곁지기·옆지기 ← 부하(部下), 꼬붕(こぶん子分)


이야깃거리·이야기·얘기·말밥·밑감·밑거리·쓸거리·떠들썩하다·시끄럽다·들려주다·반짝이다·눈부시다·날아오르다·떠오르다·오르다·드날리다·날갯짓·물오르다·솟다·치솟다 ← 화제(話題), 토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말빛 2021.9.20.

오늘말. 호강


하루를 아름다이 마주하며 보람차고, 철마다 새롭게 퍼지는 빛살을 맞이하면서 흐뭇합니다. 가을은 나락이 너울을 치는 곁으로 억새가 물결을 칩니다. 가을 한복판은 한가위요, 이날은 누구나 즐겁게 나누고 누리면서 신명을 펴는 잔치예요. 조촐하니 작은마당을 꾸려도 잔치이고, 해낙낙히 큰마당을 펴도 잔치입니다. 한가위나 설이면 서울은 조용하고 시골이 북적입니다. 서울에서 살 적에는 한가위나 설에 호젓해서 좋았다면, 시골에서 사는 오늘은 얼른 한가위나 설이 지나가서 부릉바다가 걷히며 포근합니다. 누가 앞장서서 일을 풀어주고, 스스로 이끌며 천천히 풉니다. 우리 집에서는 다같이 대들보요 꽃입니다. 누구 하나만 기둥이지 않아요. 집을 이루는 뼈대는 여럿이거든요. 다 다르게 빛나는 줄기요, 서로 받치면서 무게를 노느는 사이입니다. 별을 품고 기쁘게 웃습니다. 알을 가꾸면서 사랑으로 반갑습니다. 아이는 으레 몫을 나누어 어버이한테 내밉니다. 어버이는 어느 길을 가든 아이를 안고서 신바람입니다. 함께 호강합니다. 눈호강 귀호강뿐 아니라 살림호강이요 이야기호강입니다. 우리가 있는 자리, 이 보금자리에 빛꽃이 깨어납니다.


ㅅㄴㄹ


길·몫·보람·품·빛·빛꽃·빛살·빛발·기쁨·사랑·좋다·즐겁다·신·신나다·신명·신바람·귀염·예쁨·호강·해낙낙·흐뭇하다 ← 복(福)


고갱이·기둥·벼리·들보·대들보·꽃·대·줄거리·줄기·뼈대·뼈·살·허리·알·알맹이·알짜·알짬·앞·앞장·앞서다·앞세우다·앞장서다·대단하다·바탕·별·서울·꼭두·우두머리·으뜸·이끌다·-만·내세우다·돌아가다·돌다·가운데·복판·한복판·한가운데·커다랗다·크다·큰물·큰마당·큰바닥·큰판·판·마당·바닥·자리·물결·너울·바다 ← 중심(中心), 중심적


무게·허리·굴대·살·뼈·뼈대·받치다·받침·받침판·받쳐주다·받이·꼭지·꼭짓길·꼭짓자리 ← 중심(重心)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