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책 《들공주》와 《내가 진짜 공주님》

 


  일본사람 나카가와 치히로 님이 1995년에 일본에서 처음 선보인 그림책이 있다. 이 그림책에 붙은 이름은 《のはらひめ》이다. 지난 2001년에 한국말로 옮겨서 한국 어린이도 이 그림책을 볼 수 있으며, 한국책에는 《내가 진짜 공주님》이라는 이름이 붙는다. 우리 집 아이들과 한국 ‘번역’책 《내가 진짜 공주님》을 읽으며, 수수하며 예쁜 넋이 잘 드러나는 그림책이라고 여겼다.


  한국말로 나온 ‘번역’책이 마음에 들었다. 그래서 헌책방 나들이를 하다가 일본책으로 《のはらひめ》를 보고는 기쁜 나머지 냉큼 집어들었다. 일본책에 흐르는 결과 무늬를 헤아려 보고 싶었다. 그런데, 일본책에 적힌 이름 ‘のはら’을 보고는 고개를 갸우뚱한다. ‘のはら’는 ‘내가 진짜’가 아닐 텐데? ‘ひめ’는 ‘공주’를 뜻한다. 그러면 ‘のはら’는 무엇인가? 일본말사전을 살펴본다. 일본말 ‘のはら’는 ‘들’을 뜻한다고 한다. 무언가 뒷통수를 때리는 느낌이다. 일본책 간기를 살핀다. 일본책에는 영어로 “Princess of the Field”라는 말을 나란히 적는다. 한국책 간기를 들여다본다. 한국책 간기에는 “NOHARA Hime”라고 나온다.


  이런, “내가 진짜 공주님”도 아니요 “우리 집 공주님”도 아니잖은가? 한국 ‘번역’ 그림책을 보면, 이 그림책에서 고빗사위라 할 자리에서 주인공 가시내가 “우리집 공주님”이라고 글을 적는다. 공주 공부를 마치고 어떤 공주가 되고 싶냐고 물으니, 그림책 주인공 가시내는 씩씩하게 한 마디를 적는데, 한국 ‘번역’책에는 “우리집 공주님”이요, 일본 그림책에는 “のはらひめ”, 그러니까 “들공주”라고 적었다.


  일본 그림책에 나온 글을 죽 살펴본다. 아무래도 한국 그림책에 적힌 글하고 다르구나 싶다. 한국에서 이 그림책을 옮기면서 글 줄거리까지 바꾸었구나 싶다. 줄거리뿐 아니라 알맹이까지 바꾸었다. 그림책 주인공 가시내는 ‘들판에서 들내음 마시고 들꽃으로 꽃모자 만들어 쓰면서 노는 공주’가 되고 싶었구나. 다시 그림책을 들여다보니, 겉그림에도 온통 들꽃잔치이다. 겉그림에 나오는 가시내는 들꽃모자를 썼을 뿐 아니라, 치마 주머니에도 들꽃을 한 줌 넣었다. 이 아이는 “들공주”요 “들꽃공주”이다. “들빛공주”요 “풀빛공주”이며 “풀공주”이다.


  부아가 치민다. 일본사람 나카가와 치히로 님이 아이들한테 들려주려는 이야기를 아주 엉터리로 바꾸었을 뿐 아니라, 제빛을 망가뜨리고 말았다. 나카가와 치히로 님이 빚은 다른 ‘번역’ 그림책으로 《작은 새가 좋아요》가 있다. 이 그림책을 보면, 나카가와 치히로 님이 ‘숲·들·꽃·작은 숨결들’을 얼마나 아끼고 사랑하는가를 헤아릴 수 있다. 다른 그림책 ‘번역’도 엉망진창으로 바꾸었을까?


  아름다운 그림책을 아름답게 번역하고 편집해서 우리 아이들한테 베풀 때에 비로소 아름답다. 아름다운 넋이 무엇인가를 헤아리지 않고, 함부로 멋대로 아무렇게나 뒤바꾸는 일은 올바르지 않을 뿐 아니라 아름다울 수 없다. 아이들한테 ‘들꽃’을 이야기하려는 그림책 작가 넋을 송두리째 짓밟은 이 그림책을 어떻게 생각해야 할까? 이런 그림책을 ‘번역’해서 내놓는 출판사를 어떻게 바라보아야 할까? 나카가와 치히로 님 그림책을 애써 번역해 주어 무척 고맙지만, 이야기도 줄거리도 알맹이도 모두 뒤바뀌어 놓는다면, 어떻게 될까? 이 그림책을 빚은 나카가와 치히로 님한테뿐 아니라, 우리 아이들한테도 모두 잘못을 저지른 셈이니, 이를 어떻게 해야 하는가? 하루 빨리 《내가 진짜 공주님》을 절판하고, 《들꽃 공주》나 《들공주》라고 이름을 똑바로 바로잡아서 제대로 우리 아이들한테 선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4347.2.20.나무.ㅎㄲㅅㄱ

 

(최종규 . 2014 - 책과 함께)

 

 

 

 

 

 

 

 

 

 

 

 

 

 

 

+

 

표지를 가득 감싼 '풀꽃'을 보라.

이 표지 그림이 바로 이 그림책이 무엇인가를 보여준다...

 

 

 

 

 

 

 

 

 

안타깝지만,

이분 다른 '번역' 그림책도

'번역'을 믿을 수 없다.

아주 슬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생일선물과 《마녀배달부 키키》 여섯 권

 


  글이웃 ㅅ님이 내 생일에 책을 하나 선물해 주고 싶다 말씀하셔서, 무슨 선물이느냐며 쑥스러워 못 받겠다 하고 생각하다가, 노순택 님 사진책 이야기를 쓰려고 이모저모 살피다가, 며칠 앞서 노순택 님 새책이 하나 나온 줄 알아챈다. 그런데 책값이 2만 원 넘네. 다른 이한테 선물하는 책이라면 2만 원 아닌 5만 원 넘는 책도 아무렇지 않게 사서 선물하지만, 막상 나한테 책을 선물해 주겠다는 분이 있으면, 2만 원이 넘어도 가슴이 벌렁벌렁 뛴다.


  하세가와 요시후미 님 그림책 이야기를 느낌글로 다 쓰고 나서, 이모저모 다른 그림책들 이야기를 살피다가 문득, 《마녀배달부 키키》가 따로 원작동화 있다는 이야기를 다른 어느 분 글에서 처음으로 읽는다. 그렇구나, 그랬구나. 일본에서 1984년에 첫 이야기가 나온 뒤 2009년까지 이 이야기가 나왔다고 한다. 한국에는 언제 어느 책 나왔는지 살펴보는데, 2011년에 여섯 권 한 묶음으로 나왔고, 요즈음 25% 에누리를 해서 5만 원에 판다고 한다. 그런데 이 책꾸러미는 5만 원이나 하네. 이 또한 만만하지 않구나. 그림책 아닌 글책인데 판짜임을 가볍게 해 주면 얼마나 좋을까.


  그나저나, 만화영화로 나온 〈마녀배달부 키키〉를 아이들과 함께 여러 차례 보면서 어딘가 못마땅하다고 느꼈는데, 원작동화 줄거리를 이럭저럭 살피면서, 내가 왜 만화영화를 못마땅하다고 느꼈는가를 깨닫는다. 원작동화에서 ‘마녀배달부 키키’를 어떤 사람 어떤 빛 어떤 사랑 어떤 꿈으로 그렸는가 하는 알맹이를 만화영화에서는 쏙 빼놓았기 때문이다. 기나긴 이야기 가운데 한 가지만 추려 보여주는 만화영화라 할 테니, 원작동화에 나오는 여러 이야기와 줄거리를 모두 담을 수는 없다. 또한, 원작동화 작가 아닌 만화영화 제작자로서는 ‘원작에 나온 삶’을 ‘모두 다 받아들이거나 좋아해야 할 까닭’이 없다고 할 만하다.


  그런데, 원작동화에 나오는 ‘키키’는 빗자루 타고 날아다니기만 하기보다는 두 다리로 천천히 걸어서 다녀야겠다는 생각을 품는다. 빗자루 타고 날아다니기만 하면 ‘이웃이나 동무를 사귀지 못한다’고 깨닫는다. 두 다리로 천천히 거닐 적에 비로소 이웃이나 동무를 사귀며 새롭게 눈을 뜬다고 깨닫는다. 만화영화에는 이런 이야기가 나오지 않을 뿐더러, ‘하늘을 날아다니는 이야기’만 처음부터 끝까지 흐른다.


  글만 잘 쓴다거나 사진만 잘 찍는다거나 노래만 잘 부른다거나 하면 무슨 재미일까 하고 생각한다. 사랑스러워야지. 아름다워야지. 빛나고 착하며 즐거워야지. 원작동화 《마녀배달부 키키》에서는 키키가 어른이 되어 쌍둥이를 낳는다고 하는데, 어린이 키키가 어른 키키가 되는 이야기를 곧 찾아서 읽어야겠다. 4346.12.8.해.ㅎㄲㅅㄱ

 

(최종규 . 2013 - 책과 책읽기)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3-12-08 09: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3-12-08 11: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무민 이야기책

 


  ‘무민’ 이야기를 다룬 그림책이 이렇게 쏟아진 적이 없었다. ‘무민’ 이야기는 1970년대부터 하나둘 한국말로 나오기는 했으나, 그리 널리 사랑받지는 못했다. 알 만한 사람들은 알지만, 알 만한 사람 가운데에도 모르기 일쑤인 이야기가 ‘무민’ 이야기책이었다. 핀란드와 스칸디나비아반도 나라들은 ‘무민’ 이야기책을 몹시 사랑하고 좋아한다는 말을 들었으나, 한국에서는 좀처럼 무민 책이 나오지 못했고 읽히지 못했다. 그런데 2013년 막바지에 갑작스레 ‘무민’ 책들이 여러 갈래로 나온다. 반가우면서 살짝 무섭다. 아무리 아름답고 사랑스러운 책이라 하더라도 어떤 바람, 이를테면 방송에 뭔가 나온다고 하는 바람을 타지 않고는 태어날 수 없는가? 어느 연속극에 나온다고 하면서 갑작스레 엄청나게 팔린다는 어느 그림책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다. 이래서야 책이 뭐가 되는가. 책은 책인데, 책을 책 아닌 ‘돈벌이 되는 장삿속’으로만 따지면 어찌 되는가.


  곰곰이 돌아본다. 나는 출판사 영업부 일꾼으로 책마을에 발을 디딘 터라, 내가 일하는 출판사 책들 많이 팔아치우려고 ‘가판’을 참 많이 했다. 가판을 나가면 하루에 적어도 100만 원어치 넘게 팔아야, 아니 들고 나온 책들 9/10는 팔아야 마음이 풀렸다. 처음에는 출판사 사람들이 하루 100만 원은커녕 50만 원만 팔아도 된다고 했지만, 나는 200만 원어치 팔지 않고는 마음에 차지 않기도 했다. 출판사 영업부 일꾼으로서 책을 팔려고 얼마나 침을 튀기며 책을 떠벌이고 알렸는지 모른다.


  그런데, 아름다운 책은 내가 굳이 안 떠벌여도 사람들이 스스로 알아서 산다. 에누리 한 푼 하지 않고 고스란히 산다. 아름다운 책이기 때문이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신나게 떠벌이며 책을 팔다가도, 저녁에 밥과 술을 먹으며 돌아본다. 내가 떠벌여서 파는 책과 책손이 스스로 넌지시 골라서 사는 책하고, 어느 책이 책답게 사람들 가슴으로 스며드는가 하고 돌아본다.


  출판사에서 광고를 하며 책을 팔 수 있다. 광고가 나쁘지 않다. 그렇지만, 책을 알아보는 사람은 광고 때문에 책을 알아보지 않는다. 오로지 책 하나 때문에 책을 알아볼 뿐이다.


  ‘무민’ 이야기책은 광고로나 신문 기사로나 무엇으로나 한대서 널리 팔릴 만한 책이 아니다. 오직 이 책에 깃든 삶과 넋과 사랑으로 읽힐 만한 책이다. ‘무민’ 이야기책이 핀란드와 스칸디나비아반도에서 왜 그렇게 사랑받을 만한가를 놓고 내 앞에서 한 시간 남짓 신나게 말밥 풀어놓던 외국어대 스웨덴어학과(스칸디나비아어학과) 옛동무가 생각난다. 4346.11.20.물.ㅎㄲㅅㄱ

 

(최종규 . 2013 - 책과 책읽기)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13-11-21 00:46   좋아요 0 | URL
이중섭 님의 책도 어느 연속극에 나와서 많이 팔리는 것 같더라고요.
‘무민’ 이야기책을 오래전에 아셨군요. 관심 갖겠습니다.
최근에 만화책을 읽었는데 참 좋았어요. 만화도 진화했구나 싶더라고요.
글이 많지 않으나 생각하는 자세의 방법을 배웠어요.
만화책이든 그림책이든 책은 다 배울 게 있는 것 같아요.
제가 읽은 것 중 시시한 책은 없었어요.^^

숲노래 2013-11-21 01:22   좋아요 0 | URL
아름다운 만화책을 꾸준하게 소개하거나 알리는 매체는 없다시피 하지만...
눈을 밝히면 잘 찾아볼 수 있어요.
그러고 보면, 만화책을 제대로 말하는 사람이 없어서
저 스스로 만화책을 자주 이야기하는구나 싶기도 하네요~ ^^

무민 동화책이나 만화책도,
또 토베 얀손 님 수필책도
퍽 아름다워요~
 

열 해만에 읽는 책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님 책 《사라진 나라》를 열 해만에 읽는다. 이 책을 처음 장만한 열 해 앞서는 두근두근 설렜다. 이야 이런 책을 쓰셨네, 이런 책이 한국말로 나오는구나, 얼마나 아름다울까, 하고 생각했다. 그런데 몇 쪽 읽다가 덮었다. 어쩐지 내 ‘오늘 넋’으로는 이 이야기를 가슴으로 포옥 안기 어렵겠다고 느꼈다. 이리하여 열 해 동안 묵힌다. 지난 열 해 동안 책상맡에 늘 이 책을 두면서 ‘이야기 읽어낼 만한 넋’으로 거듭날 때까지 기다린다.


  시골집에서 아이들 먹이고 입히고 재우고 놀리는 틈틈이 몇 쪽씩 읽는다. 밥물이 끓기를 기다리며 몇 줄 읽는다. 볶음을 하다가 두어 줄 읽는다. 국을 끓이고 무와 오이를 썬 뒤 손에 물기가 가시면 서너 줄 읽는다. 문득 깨닫는다. 린드그렌 님이 《사라진 나라》에서 들려주는 이야기는 오롯이 ‘시골빛’이다. 시골에서 나고 자라며 누린 아름다운 시골빛이 이녁 가슴으로 촉촉히 젖어들었다는 이야기가 그득 흐른다.


  조금씩 읽고 읽었더니 어느새 끝이 보인다. 몇 줄씩 읽고 읽다가 드디어 막바지에 이른다. 책을 새삼스레 덮고 한참 생각에 잠긴다. 책이름을 왜 “사라진 나라”로 붙였을까. 스웨덴에서 처음 낸 책에 붙은 이름이었을까, 한국말로 옮기며 붙은 이름이었을까. 스웨덴에서도 린드그렌 님이 어릴 적 누리던 아름다운 시골빛은 그예 사라지고 없는 모습이 되었을까. 지구별은 이제 온통 문명과 물질이 넘쳐흐르면서 시골빛은 몽땅 쫓겨나고 말았을까.


  사라진 나라, 사라진 숲, 사라진 별, 사라진 해, 사라진 바람, 사라진 풀, 사라진 나무, 사라진 사랑, 사라진 사람, …… 하나하나 되씹는다. 윤동주 님이 읊은 〈별 헤는 밤〉에 나오는 이름들을 곰곰이 되짚는다. 사라진 것만큼 새로운 것이 태어나는 오늘날이라 할 텐데, 오늘날 이 땅 이 나라에서 넘치는 것들은 얼마나 아름다울까. 얼마나 사랑스러운 것들이 곳곳에 있을까. 얼마나 즐거운 노래가 이 나라에 흐를까. 4346.11.15.쇠.ㅎㄲㅅㄱ

 

(최종규 . 2013 - 책과 책읽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만화책 《불새》

 


  데즈카 오사무 님이 빚은 만화책 가운데 하나인 《불새》는 모두 열일곱 권이다. 이 가운데 열여섯 권이 한 갈래 흐름으로 잇닿는 이야기이고, 마지막 열일곱째 권은 뒷이야기(외전)이다. 이 만화책 《불새》를 놓고, 지난 2011년 8월 28일에 첫째 권 느낌글을 썼다. 오늘 2013년 11월 1일에 열여섯째 권 느낌글을 쓴다. 이리하여 《불새》 이야기 느낌글은 다 끝난다. 뒷이야기 느낌글을 붙이면 그야말로 ‘《불새》 읽기’를 훌훌 털 수 있다.


  열일곱 권짜리 만화책이란 하루아침에도 읽어낼 만하다. 그렇지만 굳이 두 해 남짓 걸쳐 차근차근 읽어낸다. 읽기로는 진작에 다 읽었으나 거듭 읽고 다시 새기면서 두 해 남짓 걸쳐 하나둘 느낌글로 갈무리한다. 어느 책이든 그러하지 않겠느냐만, 봄과 여름과 가을과 겨울 한 해를 가만히 누리면서 읽고 삭힐 때에 제대로 마음속으로 스민다고 느낀다. 책 한 권은 몇 시간이면 뚝딱 읽어치운다고 하겠지만, ‘읽어치우기’ 아닌 ‘읽기’가 되자면, 한 해 내내 마음속에 담아서 곱씹고 되씹어야지 싶다.


  삶읽기란 하루아침에 이루지 못한다. 동무와 이웃과 옆지기와 아이들과 누리는 삶은 하루아침에 읽지 못한다. 오늘과 모레가 다르고, 글피와 어제가 다르다. 날마다 아침저녁으로 다르다. 다 다른 때를 다 다른 빛으로 돌아본다. 《불새》 첫째 권부터 열여섯째 권에 이르는 사이, 어느덧 내 마음속에도 불새 하나 깃들면서 활활 타올라 사랑이 되었겠지. 4346.11.1.쇠.ㅎㄲㅅㄱ

 

(최종규 . 2013 - 책과 책읽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