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도서관 전쟁〉과 소설 《도서관 전쟁》



  영화 〈도서관 전쟁〉을 본다. 소설과 만화영화로 먼저 나오기도 했는데, 아직 원작소설 《도서관 전쟁》을 읽지는 않았다. 책을 장만해 놓지도 않았다. ‘전쟁’이라는 낱말이 달갑지 않아서 이 작품을 들여다보지 않았다. 책이름을 보기만 해도 어떤 줄거리를 담았는지 훤히 알 만하기에 들여다보지 않기도 했다.


  영화를 보면서 생각한다. 소설과 만화영화와 영화 세 가지가 있는데, 일본에서 이러한 일이 참말 있을 법하겠구나 싶다. 청소년범죄가 일어나면 어른들이 으레 하는 말이 있잖은가. ‘영화 때문에’와 ‘만화 때문에’와 ‘책 때문에’라고.


  문학책을 법정으로 데려가는 지식인과 기자와 언론과 정치가 있다. 그러나, 법정으로 독재자나 전쟁범죄자를 데려가는 일이란 없다. 거짓된 기사로 나라를 어지럽힌 기자를 법정으로 데려간 적도 아직 없다. 독재자와 제국주의자를 우러르거나 섬기면서 나라를 망가뜨린 글쟁이를 법정으로 데려간 적도 아직 없다.


  요즈음은 어떠한지 모르나, 그리 멀지 않은 얼마 앞서까지 ‘청소년 유해도서 불지르기’를 몇몇 단체에서 일삼곤 했다. 교보문고에서 멀쩡히 파는 《자본론》을 헌책방에서 팔았대서 헌책방 일꾼을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붙잡은 일이 한국에서 벌어지기까지 했다. ‘국가보안법 위반’을 들이대며 헌책방에 들이닥쳐 ‘책을 압수’하던 한국 경찰이 빼앗은 목록에는 루스 베네딕트라는 분이 쓴 《문화의 유형》과 김용옥이라는 분이 쓴 《노자와 21세기》가 있기도 했다.


  영화라고는 하지만, 〈도서관 전쟁〉에서 나오는 ‘양화대’라고 하는 직업군인이 총과 화염방사기로 도서관과 책방을 망가뜨리고 불지르는 모습은 가슴을 후벼팠다. 너무 끔찍해서 영화를 끄고 싶었으나 꾹 눌러참고 끝까지 보았다.


  검열이란 무엇인가. 언론통제란 무엇인가. 독재정권은 왜 자꾸 생기는가. 민주를 짓밟는 바보짓이 왜 끊이지 않는가. 2014년 4월에 터진 끔찍한 세월호 사고를 놓고도 기자라는 사람은 왜 참을 숨기고 거짓된 이야기를 자꾸 흘리는가. 곰곰이 생각하면, ㅈㅈㄷ이라는 신문이 아직 안 사라지고 크나큰 힘을 뽐내는 한국 사회란 우리 스스로 나라꼴을 엉터리로 망가뜨리거나 불지르는 모습이 아니고 무엇이랴 싶다. 4347.5.3.흙.ㅎㄲㅅㄱ


(최종규 . 2014 - 책과 함께)


* 공안부서 경찰이 헌책방에서 압수했던 책 목록

http://blog.aladin.co.kr/hbooks/1263571


* 헌책방에 들이닥친 국가보안법

http://blog.aladin.co.kr/hbooks/1258799


* 어떤 언론도 들여다보지 않은 '국가보안법 폭력'과 작은 헌책방 아저씨

http://blog.aladin.co.kr/hbooks/133614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곡마단 사람들



  2004년 1월 5일에 나온 사진책 《곡마단 사람들》(호미 펴냄)이 있다. 이 사진책을 선보인 오진령 님은 꼭 열 해만에 새로운 사진책을 선보였다고 한다. 서울에서 사진잔치도 연다는데, 내가 살아가는 시골과 서울은 너무 멀어서 찾아갈 수는 없다. 먼발치에서 축하하는 마음을 보낼 뿐이다.


  《곡마단 사람들》을 2004년에 선보였고, 《짓》(이안북스 펴냄)을 2014년에 선보인 오진령 님이 오늘 낮 전화를 걸어 준다. 전화를 받고 깜짝 놀라면서 반갑고 미안하다. 오진령 님은 내가 2004년에 이녁 사진책을 놓고 쓴 느낌글을 무척 좋아해 주신다고 말하는데, 자그마치 열 해 앞서 쓴 내 글은 몹시 부끄럽다. 다시 들여다보고 싶지 않다.


  그렇지만, 그 느낌글을 열 해가 지난 오늘까지도 좋게 여기며 내 전화번호를 알아내어 전화를 걸어 주니 얼마나 고마운가. 여러모로 생각해 본다면, 내 느낌글도 열 해가 묵었으나 오진령 님 사진책도 열 해가 묵었다. 서로 열 해가 묵기로는 매한가지이다. 어찌 생각하면 오진령 님도 열 해 앞서 찍은 사진을 ‘그때로서는 조금 설익어서 부끄럽다’고 여길 수 있지 않을까.


  사진길을 쉰 해쯤 걸어온 어르신이라고 해서 오늘 모습이 가장 빛난다거나 훌륭하다고는 느끼지 않는다. 사진길을 쉰 해 걸었어도 앞으로 열 해 더 걷는다면, 열 해 뒤에는 오늘 이녁 모습을 부끄럽게 여길 만하지 않을까. 우리는 날마다 새롭게 배우며 살아가는 숨결이니까.


  열 해 앞서 즐겁게 읽은 사진책을 새삼스레 되새긴다. 나는 《곡마단 사람들》이라는 사진책을 지난 열 해에 걸쳐 열다섯 권쯤은 장만했지 싶다. 이 가운데 한 권만 내가 건사하고 나머지 열네 권쯤은 이웃한테 선물했다. 이만 한 사진책을 보시라고 이웃한테 내밀었고, 이러한 사진책이 한국에서 예쁘게 태어났다고 알려주었다. 앞으로 열 해가 새롭게 흘러도 2004년에 《곡마단 사람들》을 만났던 느낌은 오래오래 새삼스레 이어가겠지. 4347.4.25.쇠.ㅎㄲㅅㄱ


(최종규 . 2014 - 책과 책읽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43퍼센트

 

 

  고흥에서 신안으로 온다. 신안에서 다리를 건너 목포에서 하룻밤 묵는다. 여관에서 씻고 빨래를 한 뒤 책을 조금 넘기다가 텔레비전을 켠다. 우리 집에는 텔레비전이 없으니 다른 데에서도 텔레비전을 볼 일은 없지만, 어떤 이야기가 흐르는가 한번 살펴보고 싶다. 주룩주룩 화면을 넘기다가 43퍼센트를 깎아 줄 테니 너도나도 장만하라고 하는 어느 책 광고가 나온다.

 

  얼마 앞서 도서정가제 문제를 이렁저렁 합의를 하지 않았을까? 홈쇼핑에서는 따지거나 살필 까닭이 없을까? 스무 권으로 마무리를 지었다는 조선왕조실록 이야기를 다룬 만화책을 자그마치 43퍼센트로 에누리를 해 주면서 무이자 카드결제를 해 준다고 한다.

 

  그 만화책이 홈쇼핑에 나와서 43퍼센트 에누리를 받아야만 팔릴 만한 책인지 궁금하다. 그 만화책이 이렇게 후려치기 에누리 장사로 널리 보급해야 할 책인지 궁금하다. 널리 보급하여 읽을 책이라면 후려치기 43퍼센트가 아니라 온돈을 치러 두루 읽고 사랑할 책이 아닐는지 궁금하다.

 

  여관 텔레비전 화면을 넘긴다. 4347.4.2.물.ㅎㄲㅅㄱ

 

 (최종규 . 201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천경자 님 책을 마음으로 담기

 


  진주에 있는 헌책방 〈형설서점〉에 갔다가 《아프리카 기행화문집》이라는 이쁘장한 책을 본다. 천경자 님이 빚은 책이다. 여행을 하며 그림을 누린 빛이 서린 책이다. 한참 만지작거리고 펼쳐서 읽다가 내려놓는다. 이 책 한 권에 얼마쯤 할까? 제법 비싸리라. 그렇지만, 새책방에서 사라진 이 책을 건사한 도서관이 한국에 몇 군데 있을까? 국립중앙도서관에는 있을까? 아마 있을는지 모른다. 그러면 다른 도서관에는? 부산에는? 인천에는? 고흥에는 있을까?


  천경자 님은 고흥에서 자고 자랐다. 우리 식구는 고흥에서 살아간다. 우리 식구가 고흥으로 가서 뿌리내리며 살아가기 앞서까지, 나는 천경자 님 책을 그리 눈여겨보지 않았다. 고흥으로 가고 난 뒤, 고흥읍에 있던 ‘천경자 미술관’을 알았고, 천경자 님 수필책을 새삼스레 찾아서 읽곤 했다.


  이제 고흥에는 ‘천경자 미술관’이 없다. 고흥읍에 있던 허울뿐이던 ‘천경자 미술관’은 여느 때에도 문을 열지 않아 찾아갈 수도 없었는데, ‘천경자 미술관’ 이름표만 붙였던 창고 옥상에 있던 물탱크가 터져서 물바다가 된 일이 있었다. 이리하여, 천경자 님 유족은 고흥군한테 따져서 ‘고흥군에 기증했더 그림’을 모두 돌려받았고, 고흥관광지도에는 아직도 ‘천경자 미술관’이 적히지만, 그곳에는 허울뿐이던 이름표도 없고 그림도 없다.

 

  고흥군 공무원이 잘못한 일을 놓고 ‘고흥사람’인 내가 부끄러워 해야 할 까닭은 없을는지 모른다. 이런 일을 놓고 여러 사람이 고흥군 문화행정과라든지 고흥군수한테 참 숱하게 따지기도 했지만, 어느 하나 제대로 바뀌거나 나아지지 않았다.


  보배와 같은 책일 수 있는 《아프리카 기행화문집》을 사진으로 담는다. 이 책을 장만해서 고흥으로 가져가면 좋기야 좋을 텐데, 고흥에서 천경자라는 사람을 얼마나 헤아리거나 읽거나 느낄는지 모르겠다. 고흥 아닌 다른 곳에서 다른 책손이 아름다운 눈빛으로 이 책을 알아보아 장만하고 아끼면 한결 낫겠다고 느낀다. 책이 책대로 빛날 수 있는 곳이 바로 책이 있을 자리가 되겠지. 4347.3.20.나무.ㅎㄲㅅㄱ

 

(최종규 . 2014 - 책과 책읽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집 《조국의 별》 읽기

 


  헌책방 나들이를 하다가 시집 《조국의 별》을 본다. 1984년에 나온 책이다. 어느새 서른 해를 묵은 책이 되었다. 고를까 말까 망설인다. 예전에 읽었으나 줄거리가 떠오르지 않는다. 줄거리가 떠오르지 않으면 예전에 읽었어도 안 읽은 책과 똑같으리라 느낀다. 새로 읽든지 모르는 척 지나가든지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나저나 1984년에 첫판이 나온 시집 《조국의 별》은 아직 그대로 새책방 책꽂이에 있을까? 알 길이 없다. 책방마실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서 인터넷을 켜야 알 수 있다.


  헌책방에서 《조국의 별》 1984년 판을 3000원에 장만한다. 집으로 돌아가서 살펴본다. 1984년에 처음 나온 시집은 2014년 올해에도 새책으로 장만할 수 있다. 새책 값은 7000원이라 하니, 꽤 예전에 찍은 판이 그대로 있는 듯하다.


  아이들과 먹을 밥을 차리면서 틈틈이 읽는다. 밥냄비에 불을 넣고 국을 끓이는 사이에, 통통통 도마질을 하는 사이에, 아이들과 밥을 먹고 나서 살짝 숨을 돌릴 적에, 한 줄 두 줄 차근차근 읽는다.


  나온 지 몇 해 안 되는 시집들도 쉬 판이 끊어지고 사라진다. 열 해나 스무 해 넘게 판이 안 끊어지는 시집이 드물다. 고은 님 시집 가운데에도 어느새 자취를 찾아볼 길 없는 책이 꽤 된다. 그런데 시집 《조국의 별》은 서른 해라는 나날을 가늘고 길게 잇는다. 앞으로 열 해가 더 지나도 이 시집은 새책방 책꽂이와 헌책방 책꽂이에 함께 꽂힐까. 앞으로 스무 해가 더 지나도 이 시집은 새책방과 헌책방에서 함께 만날 수 있는 시집이 될까.


  새책방에서 자취를 감춘 《조국의 별》이었다면 헌책방에서 무척 비싼값에 팔리리라 생각한다. 아직 새책방에 있기에 시집 《조국의 별》은 헌책방에서나 새책방에서나 퍽 눅은 값으로 만날 수 있구나 싶다. 오래도록 찬찬히 사랑받는 책은 오래도록 많은 사람들 손길을 타면서 오래도록 마음자리를 따사롭게 북돋우는 힘이 되는구나. 서른 살 먹은 시집을 책상맡에 놓는다. 4347.3.4.불.ㅎㄲㅅㄱ

 

(최종규 . 2014 - 책과 함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