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2.6.5.


《큰도둑 거믄이》

 황해도 옛이야기·이철수 그림, 분도출판사, 1986.7.



비가 온다. 비가 오니 빗소리를 듣는다. 우리 마을에 예전 마을지기(이장)님 짐차만 있던 무렵에는 빗소리를 흩뜨리는 자잘한 부릉소리가 없었으나, ‘큰돈 들여 서울집을 흉내낸 전원주택’이 곳곳에 들어선 뒤로는 곧잘 부릉소리가 빗소리를 건드린다. 우리가 마음을 곧게 다스리면 부릉이를 몰더라도 빗소리에 별빛소리에 바람소리에 풀소리를 고스란히 품으면서 밝다. 우리가 마음에 미움이나 불길을 터럭만큼이라도 얹으면 아뭇소리도 못 듣는다. 가랑비는 함박비가 되고, 마당을 후두두두 두들기는 소리는 매캐한 소리까지 녹인다. 그래, 서울 한복판에서도 함박비가 오면 부릉소리를 모두 씻어내겠지. 시원하다. 어젯밤에 마당에 서서 구름하늘을 보며 비바라기춤으로 놀았는데, 구름님이 어여삐 여겨 빗소리를 베풀어 주네. 개구리노래가 어우러지며 신난다. 《큰도둑 거믄이》를 오랜만에 되읽는다. 스물너덧 살 무렵 이 작은 그림책을 처음 쥘 적에는 “내가 나중에 아이를 낳으면 읽혀야지” 하고 생각했으나, 정작 마흔일고여덟 살인 오늘 되읽자니 엉성하거나 아쉬운 대목이 많이 보이고, ‘우리글로 쓴’ 책인데 하나도 우리말스럽지 않다. ‘거믄이’라는 이름 하나는 살리되, 이야기를 엮는 말씨는 죄 일본 한자말이나 일본말씨로구나.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2.6.6.


《화가는 무엇으로 그리는가》

 이소영 글, 모요사, 2018.7.27.



비가 그친다. 봄가뭄을 적시는 시원스런 첫여름비가 오셨다. 숲노래 책숲으로 삼는 옛배움터(폐교)는 비가 줄줄 샜고, 언제나처럼 이 빗물로 골마루를 훔친다. 처음에는 이렇게 새는 빗물을 어쩌나 근심했으나 이윽고 빗물씻기를 하자고 생각했다. 고흥교육청·전남교육청·고흥군청·전남도청 모두 ‘폐교 활용 책박물관 및 도서관 및 사전집필실’을 ‘지방소멸 1순위 고흥에서 새롭게 마을살림터’로 바라보려는 눈길이 없다. 어쩌면 그들이 마을살림에 아무 생각이 없었기에 빗물로 골마루를 닦으면서 놀 수 있다. ‘우리 집 제비’가 날마다 찾아오기는 하는데 집을 새로 지을 생각을 영 안 한다. 집을 지어야지 이 아이들아. 다른 곳에서 집을 짓고 새끼를 낳아 돌보았니? 그렇다면, 너희가 이렇게 늘 우리 집에 해마다 찾아와서 노래해 주니 고맙구나. 이 시골도 해마다 시골집이 사라지고 ‘전원주택’이 늘며 너희가 깃들 곳이 사라지는데, 다시 우리 집에 집을 지어 보렴. 《화가는 무엇으로 그리는가》를 읽었다. 나한테 “그대는 무엇으로 쓰는가?” 하고 누가 묻는다면 “첫째는 사랑으로 쓰고, 둘째는 살림으로 쓰고, 셋째는 삶으로 쓰고, 넷째는 이 모두를 아우르는 숲으로 씁니다. 그리고 아이를 바라보면서 쓰고요.” 하고 말한다.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2.6.4.


《민감한 사람들을 위한 지구별 가이드》

 멜 콜린스 글/이강혜 옮김, 샨티, 2021.4.22.



전주에서 아침맞이를 한다. 전주책집을 두 곳쯤 들를까 어림하다가 “아냐. 그러다가 또 하루 늦어. 아이들한테 돌아가자.”고 생각한다. 버스나루 뒤켠 오랜 골목가게에 드리우는 아침햇살을 바라보고서 광주 가는 시외버스를 타고, 광주에 내리자마자 고흥 버스로 갈아탄다. 고흥읍에서 내리고서 또 곧바로 시골버스를 탄다. 우리 마을 앞으로는 안 가지만, 이웃마을은 스친다. 집에 전화했더니 두 아이가 저 먼 논둑길을 따라 달려온다. 반가워. 고마워. 모내기를 하는 사내가 낯설다 싶더니 이웃일꾼(이주노동자)이다. 그래, 시골에서 모내기하는 사람도 이웃일꾼으로 바뀐 지 한참 되었다. 낮밥을 먹고 빨래를 마친 뒤에 곯아떨어진다. 저녁에 일어나서 나무를 쓰다듬고 하늘바라기를 한다. 《민감한 사람들을 위한 지구별 가이드》를 되돌아본다. 자리맡에 쌓아 놓고서 한동안 잊었다. 다시 읽어 보는데, 몇몇 사람뿐 아니라 모든 사람이 저마다 이 별을 느낄 줄 알 텐데, 사람들 스스로 ‘넋을 잊은 나날’을 살아간다고 느낀다. 좀더 깊이 들어가면 어떨까? 살짝 겉만 스치는 ‘푸른별 이야기’가 아니라, 온마음으로 풍덩 뛰어들면서 스스로 빛날 마음을 그리는 이야기를 책으로 여미면 어떨까? 못내 아쉽지만, 이만 한 책도 드물다.


ㅅㄴㄹ

#TheHandbookForHighlySensitivePeople #MelCollins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2.6.3.


사과꽃 당신이 올 때

 신현림 글, 사과꽃, 2019.2.25.



고흥 돌아가는 길을 살핀다. 갑자기 시외버스가 잔뜩 생겼으나 빈자리가 없다. 뭘까? “아하! 놀이철(연휴)이로구나!” 스물∼서른 사이에 서울에서 살 적에도 달종이는 잘 안 봤다. 나한테 달종이란 ‘오늘 찾아간 책집이름을 적는 칸’일 뿐이다. 수원으로 가자고 생각한다. 서울시청 앞에서 전철로 수원 세류동에서 내려 골목을 걷는다. 이곳 수원골목빛도 반짝인다. 골목사람 스스로 돌본 꽃밭이며 지붕 높이만큼 자란 나무는 더없이 곱다. 곳곳에서 작은 새가 날며 노래한다. 〈책 먹는 돼지〉가 옮긴 곳은 수수하게 빛나는 마을 한복판이로구나. 이따금 날개(비행기)가 하늘을 찢는 소리를 내지만, 이 소리를 빼면 아늑하고, 새노래를 들을 수 있다. 책집에 들르고서 수원버스나루로 갔더니, 광주 가는 버스가 다 사라졌네. 뭘까? 마침 전주로 가는 16시 20분 시외버스가 있다. 얼른 끊어서 탄다. 〈동시 먹는 달팽이〉 일을 하시는 전주 이웃님을 만나 ‘동시 수다’를 나누고서 잠든다. 《사과꽃 당신이 올 때》를 읽었다. 앞선 《반지하 앨리스》를 생각하자니, 노래(시)가 뒷걸음을 쳤구나 싶다. 노래는 노래일 뿐, 외침도 소리도 아니다. 새삼스레 맛보신 가난은 ‘나쁜삶’이 아닐 텐데, 아직 사랑을 못 그리신다. 오늘노래가 사랑노래인데.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2.6.2.


《Steven Universe : The Tale of Steven》

 Rebecca Sugar·Angie Wang·Elle Michalka 그림, Abrams, 2019.



서울도서전에 간다. 이웃님인 대구 〈서재를 탐하다〉 분들이 ‘손으려 여민 작은책’을 꼭 100자락 마련하셨다고 한다. 손여밈책 100자락을 다 팔지 못할까 걱정하시기에 틀림없이 다 팔 만하다고 여쭈었는데, 몸으로 찾아가서 기운내라고 하자고 생각하며 길을 나선다. 2022년 서울책잔치는 여러모로 엉성해 보인다. 애써 나온 여러 책일꾼하고 펴냄터 구슬땀이 아니라면 진작 빛이 바래겠더라. 날개책(베스트셀러)이 아닌 살림책을 바탕으로 판을 확 뒤집어야 하지 않을까. 서울 〈새벽고양이〉 지기님을 뵌다. 더숲·나는별·달달북스·향출판사·찰리북 일꾼을 뵙는다. 사람이 넘치는 코엑스에서 나오자니 지하철도 사람물결이다. 사람밭에 치인 끝에 서울시청 앞 ‘뉴국제호텔’에 닿는다. 짐을 내려놓고 빨래를 한 뒤에 서울이웃님을 만난다. 가게를 활짝 열어젖힌 노닥술집(단란주점)이 놀랍다. 우리는 창피한 줄 모르는구나. 돌이로서 더 창피하다. 스티븐 유니버스를 만화영화로만 보다가 《Steven Universe : The Tale of Steven》을 장만해서 천천히 읽었다. 그림책으로 새롭게 잘 엮었네. ‘스티븐 유니버스’는 ‘박 누리’ 같은 이름이겠지. 모든 사람은 저마다 온누리(우주)를 담은 숨빛이기에 스스로 사랑할 적에 새롭게 깨어난다.


ㅅㄴㄹ

#레베카슈거 #엘미샬카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