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곁노래/숲노래 말빛 2022.3.16.

곁말 37 한물결



  일본 도쿄 간다에는 책골목이 있습니다. 이 책골목 한복판에서 한글책을 일본사람한테 잇는 책집 〈책거리〉가 있고, 이 책집을 꾸리는 분은 한겨레 글꽃을 일본글로 옮겨서 펴냅니다. 일본글로 옮긴 책을 읽어도 될 텐데, ‘그 나라 글빛뿐 아니라 삶빛을 제대로 알자면 그 나라 말글로 읽어야 한다’고 여기면서 한글을 익혀 한글책으로 새삼스레 읽는 분이 많답니다. ‘韓流’로 적는 ‘한류’는 으레 연속극과 몇몇 꽃님(연예인) 얼굴로 헤아리기 일쑤이지만, 서로 마음으로 사귀고 속뜻으로 만나려는 사람들은 조용히 물결을 일으키면서 두 나라를 이어왔다고 느낍니다. ‘한글’에서 ‘한’은 한자가 아닙니다. ‘韓國’처럼 한자로 옮기지만, 정작 우리나라 이름에서 ‘한’은 오롯이 우리말입니다. 서울 한복판을 흐르는 물줄기는 ‘한가람’일 뿐입니다. ‘한·하’는 ‘하늘·하나·하다(많다·움직임·짓다)’로 말뿌리를 잇습니다. 우리는 ‘한겨레·한나라·한누리·한뉘’이고, 옛날부터 ‘배달(박달·밝은달·밝은땅)’이란 이름을 썼어요. 이웃나라에서 우리나라 이야기꽃을 반기면서 누리려 한다면 ‘한물결·한너울’이 일어나고 ‘한바람·한바다’를 이룬다고 느껴요. 가만히 깊어가고, 찬찬히 넓히면서, 서로 한마음입니다.


한물결·한바람·한바다·한너울 (한 + 물결·바람·바다·너울) : 한겨레 사람들이 지은 이야기를 이웃나라에서 매우 반기면서 사랑하는 흐름·모습·일. 한겨레 사람들이 지은 이야기가 이웃나라에서 크게 물결치고, 큰바람으로 휩쓸고, 너른바다처럼 덮고, 너울처럼 휘몰아치는 흐름·모습·일을 가리킨다. (← 한류韓流)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곁노래

곁말 36 수다꽃



  사내는 수다를 떨면 안 된다는 소리를 들으며 자랐습니다. 사내가 말이 많으면 “계집애가 된다”고, 사내는 점잖게 말없이 있어야 한다더군요. 길게 말하지 않았는데 할아버지나 둘레 어른은 헛기침을 하면서 그만 입을 다물라고 나무랐습니다. “계집애처럼 수다나 떨고!” 하면서 굵고 짧게 호통이 떨어집니다. 잔소리로만 들린 이런 말을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듣노라니 ‘수다는 좋지 않다’는 생각이 슬그머니 또아리를 튼 듯해요. 그러나 ‘말없이 묵직하게 있어야 한다’는 말이 몸에 배고 나니 막상 ‘말을 해야 할 자리’에서 말이 안 나와요. 스무 살이 넘어서야 ‘말할 자리에서 말을 하는 길’을 처음부터 짚으면서 혼잣말을 끝없이 읊었습니다. 새벽에 새뜸(신문)을 나를 적에 주절주절 온갖 말을 뱉고, 큰소리로 노래를 불렀어요. 밤에 잠자리에 들 적마다 마음속으로 여러 이야기를 그리면서 벙긋벙긋했습니다. 총칼로 서슬퍼렇게 억누르던 나라는 우리 입을 여러모로 틀어막아 길들이려 했습니다. 사내야말로 수다를 떨며 가시내랑 마음을 나눠야 생각을 틔우고 슬기롭고 착하게 어깨동무로 나아갈 수 있다고 느꼈어요. 수다로 꽃을 피워야 이야기도 꽃이 피고, 말도 글도 꽃이 피겠지요. 온누리는 들꽃수다가 북적여야 아름다워요.


수다꽃 (수다 + 꽃) : 서로 마음을 열어 즐겁게 나누면서 널리 피어나는 말. 서로 마음을 열어 즐겁게 널리 말을 나누는 자리. ≒ 수다꽃판·수다잔치·수다꽃잔치 (← 강의·강연·토크쇼·북토크)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말빛 2022.3.1.

곁말 35 꼰대



  스무 살에 인천을 떠나던 1995년까지 배움터에서 ‘꼰대’라는 말을 듣거나 쓴 적이 드물지 싶습니다. 몽둥이로 두들겨패던 어른한테 ‘미친개·그놈·x새끼’ 같은 말을 쓰는 동무는 많았습니다. 싸움터(군대)로 끌려가서 스물여섯 달을 살던 강원도에서도 이 말을 못 들었어요. 이러다 2000년에 DJ.DOC란 이들이 부른 〈포졸이〉부터 ‘꼰대’란 말이 확 퍼졌다고 느낍니다. ‘꼰대’는 너무 꼬장꼬장하거나 비비 꼬였구나 싶은 사람을 가리킬 적에 쓴다고 느껴요. 꿋꿋하거나 꼿꼿하게 버티는 결을 나타낼 때도 있으나, 이보다는 ‘꼬여서 틀린·뒤틀린·비틀린’ 결이 싫다는 마음을 드러내요. ‘장대·꽃대·바지랑대·대나무’에 쓰는 ‘대’는 가늘면서 긴 줄기나 나무를 가리키고, “‘대’가 곧은 사람”처럼 써요. 꼬인 채 단단하니 제 목소리만 내려는 사람인 꼰대요, 꼬여버린 마음결이란 둘레 목소리에 귀를 막은 사람인 꼰대입니다. 말밑은 ‘꼬’로 같은데, ‘꽃대’라 하면 고운이를 가리키는 셈이에요. ‘꼬마’라 하면 귀여워 곁에 두고픈 사람을 가리키지요. ‘꼰대’라 하면 꼭 막혀서 함께하기 어려운 사람을 가리키는 꼴입니다. 어질며 착하고 참한 길로 가면서 함께 꽃님이 되고 꽃어른으로 피어나면 아름다우리라 생각합니다.


꼰대(꼬다 + ㄴ + 대) : 나이가 많거나 남보다 안다고 여기면서 늘 시키기만 하고 젊은이나 어린이 이야기를 잘 안 들으려 하는 사람. (← 옹고집, 고집불통, 일방적, 독불장군, 편협, 근본주의, 원리주의, 내로남불)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말꽃 2022.2.10.

곁말 34 새바라기



  한참 놀다가 문득 가만히 해를 보고서 담벼락에 기대던 어린 날입니다. 어쩐지 멍하니 해를 바라보는데 옆을 지나가던 어른이 “넌 해바라기를 하네?” 하고 얘기해서 “네? 해바라기가 뭔데요?” 하고 여쭈었더니 “해를 보니까 해바라기라고 하지.” 하고 일러 주었습니다. 속으로 그렇구나 하고 생각했습니다. 오래지 않아 ‘별바라기’라는 말을 듣습니다. 별을 좋아해서 밤하늘 별을 가만히 보는 일을 가리켜요. 낱말책에는 그릇을 가리키는 ‘바라기’만 나오고, ‘바라다·바람’을 가리키는 ‘바라기’는 아직 없습니다. ‘님바라기’를 흔히 말하고 ‘눈바라기·비바라기’가 되면서 ‘구름바라기·바다바라기’로 지내는 분이 퍽 많아요. 저는 ‘숲바라기’하고 ‘사랑바라기·꽃바라기’를 생각합니다. 어느새 어른이 되어 아이를 낳고 보니 ‘아이바라기’란 삶이 흐르고, 글을 써서 책을 지으니 ‘글바라기·책바라기’이기도 한데, ‘책집바라기’란 몸짓으로 마을책집을 찾아나서기도 합니다. 새를 사랑한다면 ‘새바라기’입니다. 나비를 아낀다면 ‘나비바라기’입니다. 온누리에는 ‘고래바라기’에 ‘나무바라기’에 ‘풀바라기’에 ‘밥바라기’처럼 숱한 사랑길이 있어요. 사랑을 담아 바라보는 눈빛은 모두 아름답습니다.


새바라기 (새 + 바라기) : 새를 바라보는 일. 새가 어디에서 어떻게 무엇을 하며 살거나 지내거나 있는가를 가만히 보고 알려고 하는 일. (← 탐조探鳥)


ㅅㄴㄹ


새를 보는 일을

‘새보기’나 ‘새구경’처럼

나타내 보았는데

‘새바라기’란 말을

어제 아침에 불쑥 떠올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말빛

곁말 33 일자리삯



  서울에서 살며 일터를 쉬어야 할 적에 ‘쉬는삯’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일터를 다니는 동안 받는 삯에서 조금씩 뗀 몫이 있기에, 일을 쉬는 동안에 이 몫을 돌려받는 셈입니다. 서울살이를 하는 동안에는 미처 못 느꼈는데, ‘일자리삯’이라 할 이 돈은 서울사람(도시사람)만 받더군요. 시골에서 일하는 사람은 못 받아요. 씨앗을 심어 흙을 가꾸는 일꾼은 ‘일자리삯’하고 멀어요. 아이를 낳아 돌보는 어버이는 어떨까요? 곁일을 하는 푸름이는, 또 일거리를 찾는 젊은이는 어떨까요? 나라 얼개를 보면 빈틈이 꽤 많습니다. 이 빈틈은 일터를 이럭저럭 다니며 일삯을 꾸준히 받기만 했다면 좀처럼 못 느끼거나 못 보았겠다고 느낍니다. 시골에서 조용히 살기에 빈틈을 훤히 느끼고, 아이를 낳아 돌보는 살림길이기에 빈구석을 으레 봅니다. 아무래도 시골사람은 매우 적고, 거의 다 서울(도시)에 모여서 북적거리기에 나라살림도 서울에만 맞추는구나 싶어요. 그렇지만 북적판 서울이 아닌 고요누리 시골에서 살아가기에 언제나 파란하늘하고 푸른숲을 마주합니다. 자전거를 달리면 바다가 가깝습니다. 해가 진 밤에는 별잔치를 누립니다. 주머니에 들어오는 쉬는삯이 없더라도, 마음으로 스미는 빛살이 그득한 시골살이입니다.


일자리삯 (일자리 + 삯 = 일감삯·일거리삯) : 일자리를 얻으려는 사람이 아직 일자리가 없어서 일을 하지 않거나 못하는 동안 받는 삯. 앞으로 일감이나 일자리를 찾을 때까지 살림을 도우려고 주는 삯. ‘실업급여’를 손질한 말.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