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곁말

곁말 73 돌이나라



  사내란 몸을 입고 태어나기에 잘나지 않고, 가시내란 몸으로 태어나서 잘나지 않습니다. 가시내는 가시내라는 숨결이고, 사내는 사내라는 숨빛입니다. 겉몸은 순이랑 돌이로 다를 뿐, 돌이하고 순이는 두 마음을 고루 품으면서 한 가지 몸으로 삶을 누리고 살림을 지으며 사랑을 나눕니다. 힘이 좋은 쪽이 있고, 어질면서 슬기로운 쪽이 있습니다. 참하면서 착한 쪽이 있고, 고우면서 상냥한 쪽이 있습니다. 둘은 저마다 다른 넋이면서, 사람이라는 길로는 나란한 빛입니다. 오늘날 배움터에서 가르치는 발자취(역사)를 놓고 본다면 적잖은 나날을 ‘꼰대짓(가부장제)’으로 보냈습니다. 우두머리(지도자·왕·대표)가 서는 나라에서는 언제나 고리타분한 틀에 갇혔어요. 이 우두머리는 으레 사내였고, 사내들은 끼리끼리 감투를 쓰며 곰팡내를 풍기는 수렁에 잠기면서 싸움질을 끝없이 벌였습니다. 순이돌이가 사랑으로 보금자리를 지을 적에 싸움이 있을까요? 없지요. 사랑으로 지은 보금자리가 모인 마을에도 싸움이 없어요. 보금자리를 잊으며 ‘나라(정부)’를 세우겠다고 하며 그만 사랑도 마음도 잃는 길이에요. 앞으로는 돌이나라도 순이나라도 아닌, 아름나라로 가야지 싶습니다. 아니, 나라 아닌 아름누리·사랑누리·살림누리로 가야지요.


돌이나라 (돌이 + 나라 : 사내인 아버지를 바탕으로 틀을 세워서 집·마을·나라를 이끌어 가는 터전. 사내한테 모든 힘·이름·돈을 이어주거나 물려주거나 남기려는 틀.

(= 돌이누리·돌이마을·돌이판·돌이터·돌이살림·아버지나라·아버지누리·아버지마을·아버지판·아버지터·아버지살림·아범나라·아범누리·아범마을·아범판·아범터·아범살림·아빠나라·아빠누리·아빠마을·아빠판·아빠터·아빠살림. ← 부계사회, 부계씨족, 부계씨족사회)


순이나라 (순이 + 나라 : 가시내인 어머니를 바탕으로 틀을 세워서 집·마을·나라를 이끌어 가는 터전. 가시내한테 모든 힘·이름·돈을 이어주거나 물려주거나 남기려는 틀.

(= 순이누리·순이마을·순이판·순이터·순이살림·어머니나라·어머니누리·어머니마을·어머니판·어머니터·어머니살림·어멈나라·어멈누리·어멈마을·어멈판·어멈터·어멈살림·엄마나라·엄마누리·엄마마을·엄마판·엄마터·엄마살림. ← 모계사회, 모계씨족사회, 모계중심사회)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곁말/숲노래 말빛

곁말 72 긴낮



  어릴 적에 어머니는 상냥하면서 어진 길잡이(교사)였습니다. 요새는 배움터 길잡이(학교 교사)가 어린이를 마구 때리거나 괴롭히는 짓이 사라졌다지만, 지난날에는 배움터에서 길잡이한테 뭘 물어볼 수 없었어요. 아주 무섭고 사나웠거든요. 어머니한테 여쭈면 “얘, 너희 학교 선생님들은 안 가르쳐 주니? 왜 늘 엄마한테만 묻니?” 하시지요. “몽둥이를 들고 노려보는데 무서워서 어떻게 물어봐요. 모르면 모른다고 때리는걸요.” “아유, 할 수 없지. 그래서 뭐?” 어느 날은 “‘하지’하고 ‘동지’가 뭐예요?“ 하고 여쭙니다. “하지랑 동지? 학교는 그런 절기도 안 가르치니?” “아직 책(교과서)에 안 나오는걸요.” “여름에 낮이 가장 길어서 ‘하지’이고, 겨울에 밤이 가장 길어서 ‘동지’야. 그러니까 긴낮이 하지이고, 긴밤이 동지이지.” “아, 그런 한자로구나. 그러면 ‘긴낮’하고 ‘긴밤’이라 하면 알기 쉬울 텐데요.” 왜 철눈(절기節氣)를 굳이 한자말로만 엮어야 할까요? 어린이부터 알기 수월하고 누구나 곧바로 알아차리도록 우리말로 쉽게 엮도록 마음을 기울이고 생각을 할 만하지 않을까요? 지난날 우리 어머니한테서 들은 말을 되살려 오늘은 저 스스로 어버이로서 우리 아이들한테 철빛을 사근사근 들려줍니다.


긴낮 (길다 + ㄴ + 낮) : 낮이 길고 밤이 짧은 날이나 때. 낮이 가장 길고 밤이 가장 짧은 날을 가리키기도 한다. ( ← 하지夏至, 하짓날)

긴밤 (길다 + ㄴ + 밤) : 밤이 길고 낮이 짧은 날이나 때. 낮이 가장 짧고 밤이 가장 긴 날을 가리키기도 한다. (= 깊밤. ← 동지冬至, 동짓날)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곁말/숲노래 말빛

곁말 71 글눈



  가난하거나 못 배운 사람을 나무라거나 깎아내리거나 비아냥대거나 놀리려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가난한 탓에 누가 돈을 조금 쥐어 주면 헤벌레 넋이 나간다고 지청구를 하는데, 돈이 많은 이들은 돈냄새를 맡고서 쉽게 휘둘리는 터라 사람빛이 없다고 지청구를 할 만할 텐데요? 못 배운 탓에 누가 옆에서 무어라 쑤석거리면 쉽게 춤춘다고 꾸짖는데, 많이 배운 터라 슬슬 빌붙을 뿐 아니라 얄궂게 구멍을 내어 빠져나가거나 뒷짓을 일삼기 일쑤 아닐까요? 가난해서 나쁘거나 가멸차서 나쁘지 않습니다. 못 배워서 모자라거나 많이 배워서 모자라지 않습니다. 언제나 마음에 따라 다를 뿐입니다. 가난하거나 못 배웠어도 마음을 곧게 세운 사람은 한결같이 푸르고 아름다워요. 가멸차거나 많이 배웠어도 마음을 시커멓게 먹은 사람은 노상 지저분하고 사납지요. 우리가 어진 눈빛이라면, 가난하거나 가멸찬 겉모습으로 사람을 안 따집니다. 우리가 슬기로운 눈망울이라면, 못 배웠건 많이 배웠건 이런 허울로 사람을 안 가릅니다. 글을 많이 읽기에 글눈을 틔우지 않습니다. 마음을 틔우고 생각을 가꾸어 사랑을 나눌 줄 아는 사람은 글 한 줄이나 책 한 자락 안 읽었어도 온누리를 올바로 일구는 아름다운 손길로 살림을 짓는다고 느낍니다.


글눈 (글 + 눈) : 글을 읽거나 쓰거나 다루거나 헤아리거나 알거나 살피거나 다듬거나 돌보는·돌볼 줄 아는·돌보려는 눈, 또는 글로 그리거나 나타내거나 밝히거나 들려주거나 알려주는·알릴 줄 아는·알리려는 눈. (= 글눈길·글눈빛 ← 문장력, 문재, 글재간, 언어력, 언어능력, 표현력, 독해력, 문해력)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곁말/숲노래 말빛

곁말 70 바다빗질



  어릴 적 살던 인천에서는 바닷가를 보기가 만만하지 않았어요. 쇠가시울타리가 높고 길게 뻗었거든요. 개구멍을 내어 드나들었고, 가까운 영종섬으로 배를 타고 갔습니다. 뻘바다는 모래밭이 적으니 먼곳에서 물결에 쓸려온 살림을 구경하는 일은 드뭅니다. 모래밭이 넓은 곳에서는 물결 따라 쓸린 살림이 많아요. 때로는 빈병이, 조개껍데기가, 돌이, 쓰레기가 쓸려옵니다. 어느 나라부터 물결을 타고 머나먼 길을 흘렀을까요. 우리나라부터 흘러갈 살림이나 쓰레기는 어느 이웃나라 바닷가까지 나들이를 갈까요. 바닷가 사람들은 으레 줍습니다. 살림이라면 되살리도록 줍고, 쓰레기라면 치우려고 줍습니다. ‘해변정화’ 같은 어려운 말은 몰라도 바닷가를 빗질을 하듯 찬찬히 거닐면서 물결노래를 듣는 하루를 건사합니다. 머리카락을 가만가만 빗질을 하며 가지런하고 티끌을 떨어냅니다. 바닷가를 다독다독 어루만지면서 깔끔하며 싱그러이 보듬습니다. ‘바다빗질’을 하듯 ‘숲빗질’이나 ‘하늘빗질’을 할 만합니다. 빗을 놀리니 빗질이고, 비(빗자루)를 놀리면 비질입니다. 스웨덴이란 먼나라에서는 ‘플로깅’을 한다면, 우리는 ‘골목빗질·마을빗질’을 할 만해요. 들도 냇물도 찬찬히 빗질하고, 마음이며 생각도 천천히 빗질해요.


바다빗질 (바다 + 비 + ㅅ + 질) : 바닷가를 빗질하는 일. 물결에 밀려서 바닷가에 쌓인 것을 빗질을 하듯이 줍거나 치우는 일. 바닷가에 밀려든 쓰레기를 빗질을 하듯 깔끔하게 줍거나 치우는 일. (← 비치코밍beachcombing, 해변정화)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곁말/숲노래 우리말

곁말 69 멧채



  멧자락에 호젓하게 살림칸을 마련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우글우글 모이기를 꺼리고, 북새통을 이루는 커다란 고을보다는 풀꽃나무하고 동무하면서 새랑 숲짐승하고 이웃하려는 매무새로 보금자리를 가꾸려는 마음입니다. 작게 세우는 ‘멧집’에는 멧짐승이 슬몃슬몃 찾아와서 기웃기웃하겠지요. 멧길을 오르내리다가 다리를 쉬고 숨을 돌리는 조그마한 칸이 있습니다. 멧자락에서라면 바위에 걸터앉아도 즐겁고, 그저 흙바닥에 벌렁 드러누워도 홀가분합니다. 다만 조금 더 느긋이 머물면서 몸을 달랠 만한 바깥채를 조촐히 꾸려놓는 ‘멧터’이자 ‘멧쉼터’입니다. 우리가 저마다 ‘멧채’를 일구면서 조용히 살아간다면 푸른별은 매우 아늑하면서 따사로울 만하다고 생각합니다. 사람들이 알맞게 떨어져서 멧살림을 한다면, 부질없는 총칼(전쟁무기)을 만들 까닭이 없고, 사람을 위아래로 가르는 우두머리(권력자)란 태어날 일이 없어요. 벼슬이나 감투를 놓거나 다투거나 뒷돈이 오가는 말썽거리란 싹 사라질 만합니다. 오늘 우리는 멧빛을 스스로 잊으면서 잃기에 무시무시하게 치고받거나 다툴는지 몰라요. 오늘 우리는 서울을 자꾸 키우는 길은 멈추고서, 멧숲을 푸르게 보살피며 사랑하는 길을 찾아야 비로소 포근살이를 이루리라 봅니다.


멧채 (메 + ㅅ + 채) : 멧골·멧자락에 짓거나 세운 집. 멧골·멧자락에 짓거나 세워서 지내는 곳. 멧골·멧자락에 짓거나 세워서 사람들이 오가며 쉬는 곳.

(= 멧집·멧터·멧쉼터·멧쉼뜰·멧쉼채 ← 산막山幕, 산가山家, 산집山-)


ㅅㄴㄹ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씁니다. “말꽃 짓는 책숲, 숲노래”라는 이름으로 시골인 전남 고흥에서 서재도서관·책박물관을 꾸리는 사람. ‘보리 국어사전’ 편집장을 맡았고, ‘이오덕 어른 유고’를 갈무리했습니다. 《쉬운 말이 평화》, 《곁말》, 《곁책》,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우리말 동시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읽는 우리말 사전 1·2·3》 들을 썼습니다. blog.naver.com/hbooklov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