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도서관


 꽃바람을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2020.3.5.)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 사진책도서관 + 한국말사전 배움터 + 숲놀이터’



  책숲 얘기종이 〈삶말〉 48을 꾸렸고, 두 아이하고 글월자루에 담았습니다. 이제 우체국에 얘기종이를 부치러 갈 텐데, 새로 나온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가 고흥으로 닿기를 기다립니다. 첫 동시책인 《우리말 동시 사전》을 묶은 뒤에 동시책 두 자락을 여밀 만한 새 동시를 썼고, 이다음에 ‘수수께끼 동시’를 썼습니다. 모두 164꼭지로 마무리를 했으니 164이라는 이웃님한테 이 ‘수수께끼 동시’를 건넸어요. 바람을 타고 골골샅샅 퍼진 수수께끼 이야기가 새로운 책으로 거듭난 셈입니다. 요즈막에는 ‘풀꽃나무 동시’를 씁니다. 풀이 들려주는 말을, 꽃이 들려주는 노래를, 나무가 들려주는 살림을, 마음을 열고서 가만히 귀를 기울이면 수다가 물결치듯 스며듭니다.


  아스라이 먼 옛날부터 이 땅에서는 수수께끼란 얼거리로 말을 가르치고 배웠어요. 마치 스무고개를 하듯 살몃살몃 이리 빗대고 저리 견주면서 어린이 스스로 살림자리에서 낱말 하나하고 얽힌 삶이며 사랑을 넌지시 알아차려서 고이 담도록 이끌었습니다. 요즈음 초·중·고등학교뿐 아니라 대학교까지 멈추었습니다. 학원도 멈추었지요. 학교도 학원도 가지 않는 어린이하고 푸름이는 거의 집에서 보낼 텐데요, 이제는 ‘학교·학원에서 시험공부(입시공부)만 배우는 틀’을 벗어나는 길도 문득문득 바라보면 좋겠어요. 앞으로 이 삶터에 얄궂은 돌림앓이가 다시 퍼지지 않도록, 이제는 마음을 가꾸는 슬기로운 생각이 될 씨앗인 말을 곰곰이 바라보는 눈빛을 밝히면 좋겠어요.


  학교도 학원도 멈춘 이즈음, 이 나라 어린이하고 어른하고 어깨동무하고 싶은 마음으로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를 선보인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 어린이만 읽는 동시가 아닌, 어린이부터 읽는 동시입니다. 어린이부터 누구나 같이 읽으면서 마음·생각·넋을 새롭게 살찌우거나 가꾸는 징검돌이 될 글인 동시입니다. 이러한 동시에 수수께끼란 옷을 입힌 이야기꽃을 이웃님마다 찬찬히 누리는 하루가 되면 좋겠습니다. ‘수수께끼 동시’는 책으로 사서 읽어 주시고요, 엊그제 새로 쓴 ‘풀꽃나무 동시’ 한 자락을 옮겨 봅니다. ㅅㄴㄹ



숲그늘


풀포기 길게 뻗으니

무당벌레 줄줄줄 풀그늘

꽃송이 크게 벌리니

노린재 졸졸졸 꽃그늘


바람 멎고 구름 덩실

늑대 여우 나란히 구름그늘

비 그쳐 무지개 둥실

사슴 노루 서로 무지개그늘


어머니 품에 안겨 낮잠

부채질 살랑 노래그늘

아버지 등에 업혀 단잠

엉덩이 토닥 사랑그늘


나무는 가지 넉넉히

잎사귀 그득그득 넘실넘실

나무그늘로 여름 식히고

온나무 모여 숲그늘 편다



― 여름에 가장 시원한 곳은 어디일까요? 나무그늘? 꽃그늘? 구름그늘? 아마 숲그늘이지 않을까요? 싱그러우면서 푸르게 감싸는 숲그늘은 사람·숲짐승·풀벌레·새 모두를 어루만집니다.





























알라딘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234587296


* 새로운 한국말사전 짓는 일에 길동무 하기

http://blog.naver.com/hbooklove/220188525158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지기(최종규)가 쓴 책을 즐거이 장만해 주셔도 새로운 한국말사전을 짓는 길을 아름답게 도울 수 있습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도서관


 동시 놀이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2020.2.22.)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 사진책도서관 + 한국말사전 배움터 + 숲놀이터’



  마감글을 하나 썼는데, 아래한글에서 글종이로 셈하니 39쪽이 나옵니다. 25쪽을 써 달라는 글을 그만 거의 곱으로 쓰고 말았습니다. 데이타맨프로 편집기를 쓰느라 어림으로 쓰고서 아래한글에 앉히니 이렇군요. 어떻게 토막내야 좋으려나 하고 망설이다가, 집안 치우기를 합니다. 뭔가 막힐 적에는 쓸고 닦고 치우고 갈무리하노라면 어느새 길이 나오기 마련입니다. 늘 하는 집안일이지만, 세간을 놓은 자리를 바꾸고 크게 치웠더니 홀가분한데, 이튿날 마저 더 치우기로 합니다. 아무래도 하루 더 묵히면 토막치기가 되겠지요. 새달에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가 태어납니다. 이 동시꾸러미가 태어나면 열세 살 어린이 연필그림으로 마을책집에서 조촐히 그림잔치를 꾸며 보려고 합니다. 차분하면서 즐거운 마음이 되면 모든 시커먼 기운은 우리 둘레에서 감쪽같이 사라지리라 느껴요. ㅅㄴㄹ





* 새로운 한국말사전 짓는 일에 길동무 하기

http://blog.naver.com/hbooklove/220188525158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지기(최종규)가 쓴 책을 즐거이 장만해 주셔도 새로운 한국말사전을 짓는 길을 아름답게 도울 수 있습니다 *


[알라딘에서]

 http://blog.aladin.co.kr/hbooks/578455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도서관


 엄마아빠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2020.2.19.)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 사진책도서관 + 한국말사전 배움터 + 숲놀이터’



  저는 ‘엄마 아빠’란 말을 안 씁니다. 우리 아이들을 놓고 세 살 무렵까지만 쓰고는 더는 안 씁니다. 대여섯 살까지는 써도 좋으리라 여겼으나 일찍 말씨를 바꾸었어요. 이러다가 이 말씨를 재미있게 살릴 만하겠다고 느꼈어요. ‘출산휴가’ 같은 말씨를 아이들이 알아듣도록 풀자면 ‘엄마쉼·아빠쉼’처럼 쓰면 어울리겠더군요. 이 이야기를 곁들여서 글 한자락을 드디어 마감해서 보냅니다. “어제를 읽는 숨은책”이란 이름을 붙여서 글을 새로 추스릅니다. 어렵잖이 마무리를 지을 듯하다가 꽤 품을 들여서 다시 엮어야 한다고 느꼈습니다. 저녁을 차리고서 일손을 잡을까 했으나, 저자마실을 다녀오고서 바로 저녁을 차리고 보니 기운이 쪽 빠졌습니다. 아침에는 경동보일러 일꾼이 다녀갔습니다. 여러 달째 말썽이던 보일러가 아주 안 돌아간다 싶었어요. 그러께에 새로 장만한 아이인데 이모저모 알아보니 부품을 크게 갈아야 한다고 해서 미적미적했습니다. 보일러를 새로 장만해서 들인 목돈도 목돈이라서 살림돈을 걱정했습니다. 그런데 보일러 일꾼이 바꾼 부품은 조그마한 ‘점화 단자’ 하나입니다. 아직 보증기간이 남았다며 단자 값을 받지 않았습니다. 아이고, 지레 살림돈을 걱정한 나머지 질질 끈 셈이더군요. 걱정이 걱정을 끌어당기는 줄 뻔히 알면서, 스스로 풀어내지 못한 실타래를 새삼스레 돌아보았습니다. 느긋이 등허리를 펴고서 “어제를 읽는 숨은책”부터 새롭게 짜려 합니다. ㅅㄴㄹ





* 새로운 한국말사전 짓는 일에 길동무 하기

http://blog.naver.com/hbooklove/220188525158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지기(최종규)가 쓴 책을 즐거이 장만해 주셔도 새로운 한국말사전을 짓는 길을 아름답게 도울 수 있습니다 *


[알라딘에서]

 http://blog.aladin.co.kr/hbooks/578455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도서관


 혼빛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2020.2.14.)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 사진책도서관 + 한국말사전 배움터 + 숲놀이터’



  졸업장학교를 안 다니고 우리집학교에서 하루를 스스로 지으면서 놀이랑 살림을 짓는 길을 익히는 두 어린이가 무럭무럭 자랍니다. 두 아이가 무럭무럭 자라기에 아버지는 때때로 며칠쯤 보금자리를 비우고 바깥일을 하러 다닐 수 있습니다. 두 아이는 어머니 곁에서 우리 보금자리에 언제나 푸른빛이 파란춤으로 흐르도록 돌보아 주는 마음이 있거든요.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나날을 아이들을 업고 안고 품으며 갖은 등짐에 끌짐을 건사하며 다녔습니다. 어제오늘 혼빛이 되어 다니다가 문득 생각합니다. 홀가분한 고요를 누리기에 ‘혼빛’인데, 이 혼빛이란 혼자만 누리는 빛이 아닌, 홀가분하게 피어나는 고요입니다. 이 고요한 숨결은 구름을 타고 아이들 뛰노는 보금자리로 가뿐히 날아가겠지요. 아침에 혼자 눈을 뜨는 자리에서 생각을 가다듬어 ‘풀꽃나무 동시’를 씁니다. ‘우리말 사전 동시’에 이은 ‘수수께끼 놀이 동시’를 썼다면, 이제는 ‘풀꽃나무 동시’로 활짝 피어나자고 여기며 다시금 등짐을 꾸려 오늘 누릴 바깥일을 그립니다. ㅅㄴㄹ





* 새로운 한국말사전 짓는 일에 길동무 하기

http://blog.naver.com/hbooklove/220188525158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지기(최종규)가 쓴 책을 즐거이 장만해 주셔도 새로운 한국말사전을 짓는 길을 아름답게 도울 수 있습니다 *


[알라딘에서]

 http://blog.aladin.co.kr/hbooks/578455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도서관


 보는구나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2020.2.2.)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 사진책도서관 + 한국말사전 배움터 + 숲놀이터’



  보는 사람한테는 눈이 있어요. 몸에 달린 눈 말고 마음에 흐르는 눈 말이지요. 보지 않거나 못 보는 사람한테는 눈이 없어요. 몸에 달린 눈은 있되 마음을 밝히는 눈은 감거나 잊어버렸지요. 어린이를 몸뚱이로 바라보거나 읽는 어른이 수두룩합니다. 어린이를 마음빛으로 마주하거나 읽는 어른이 부쩍 줄었지만, 나라 곳곳에 아직 제법 있습니다. 스스로 임금이나 벼슬아치가 되려고 하던 이들은 어린이를 볼 줄 몰랐어요. 감투질에 사로잡힌 이들은 철이 없는 사람이었어요. 그렇다면 오늘 저는 이곳에서 어던 숲을 노래하는 어른이 되고 싶은 셈일까요. 바로 마음눈을 뜨면서 마음빛을 나누는 어른입니다. 마음으로 바라보고 마음으로 사랑하며 마음으로 이야기를 하고 싶은 숲지기입니다. ㅅㄴㄹ






* 새로운 한국말사전 짓는 일에 길동무 하기

http://blog.naver.com/hbooklove/220188525158


*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 지기(최종규)가 쓴 책을 즐거이 장만해 주셔도 새로운 한국말사전을 짓는 길을 아름답게 도울 수 있습니다 *


[알라딘에서]

 http://blog.aladin.co.kr/hbooks/578455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