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손석희 님이 ‘종편’이 아닌 ‘뉴스타파’ 같은 곳으로 갔다면 이 나라가 얼마나 많이 달라졌을까 하고 이야기하는 분들이 있다. 곰곰이 생각해 본다. 맞다. 참 많이 달라질 수 있으리라. 그렇지만, 손석희 님은 ‘종편’으로 간다. 왜냐하면 이녁 스스로 종편에서 해야 할 일이 있다고 여기기 때문이다.


  종편이 옳다거나 그르다거나 느끼지 않는다. 손석희 님이 옳다거나 그르다거나 여기지 않는다. 손석희 님은 손석희 님이 가장 잘 할 수 있다고 아는 대로 움직일 뿐이다. 아마 손석희 님은 ‘뉴스타파’와 같은 작으면서 제도권하고 담을 쌓는 매체에는 가지 못하리라 느낀다. 작으면서 제도권하고 담을 쌓는 매체에서 사람들하고 이야기를 나누는 데에는 안 익숙하지 않을까? 이런 일을 할 만한 빛이나 숨결은 없지 않을까?


  모든 사람이 시골에서 흙을 일군다면 우리 삶이 얼마나 아름다울까 하고 느끼곤 한다. 그러나, 모든 사람이 굳이 흙을 일구어야 한다고는 느끼지 않는다. 다만, 논밭을 알뜰히 일구지 않더라도 누구나 작은 밭뙈기와 땅뙈기는 거느려야 한다. 제 땅에서 제 손길로 꽃을 아끼고 바라볼 뿐 아니라, 풀(나물)을 뜯으면서 밥상을 빛낼 일이라고 느낀다. 그리고, 모든 사람이 스스로 이녁 옷가지를 빨래하고 기우면서 살아야지 싶다. 모든 사람이 스스로 밥을 차려서 먹고, 설거지를 하며 걸레질을 해야 한다고 느낀다. 이렇게 삶과 살림을 가꾸면서 의사가 되든 판사가 되든 교수가 되든 공무원이 되든 학생이 되든 할 노릇이라고 느낀다.


  아이가 있으면? 아이가 있으면 아이와 놀고 아이를 가르치며 아이와 함께 마실을 다니는 삶도 함께 누려야겠지.


  밥과 집과 옷을 남한테 도맡기고 혼자서 다른 일만 할 수 없다. 내 아이를 내가 아끼거나 사랑하지 않으면서 다른 ‘훌륭하거나 대단하다’고 하는 일만 할 수 없다.


  손석희 님은 종편에서 1등이 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얼마든지 종편을 바꿀 만하고, 언론과 사회를 바꾸는 한몫을 단단히 할 만하리라 생각한다. 이 대목에서 한 가지 궁금하다면, 손석희 님이 1등보다는 ‘아름다운 꼴찌’를 한다면 한결 아름다우면서 스스로 새 빛을 깨달을 만하지 않으랴 싶다. ‘가없이 모든 것을 아름답게 하는’ 꼴찌로 나아갈 수 있다면, 손석희 님으로서도 손석희 님을 바라보는 사람들로서도, 다 함께 기운을 내면서 활짝 웃음꽃을 터뜨릴 만하지 않으랴 싶다.


  들꽃한테는 1등이 없다. 숲에서 살아가는 나무한테는 1등이 없다. 개미한테도 베짱이한테도 1등이 없다. 제비한테도 참새한테도 1등이 없다. 그런데, 사람들이 만든 제도권과 언론과 사회와 정치와 교육과 문화와 예술에는 어김없이 1등이 있다. 1등이 왜 있어야 할까? 손석희 님한테 묻고 싶다. 4347.4.27.해.ㅎㄲㅅㄱ


(최종규 . 2014 - 사람과 책읽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지만원과 ‘시체 장사’



  어찌어찌하다가 ㄴ포털 누리편지만 쓰고 ㄷ포털 누리편지는 쓰지 않는다. 사회 돌아가는 이야기를 어찌어찌 시골에서 인터넷으로 살필 적에 ㄴ포털로만 훑곤 했는데, 누군가 ㄴ과 ㄷ에 올라오는 이야기가 다르다고 해서, 얼마나 다르겠는가 싶었다가, 막상 둘을 견주니 다르기도 참 많이 다르다. 같은 일을 다루더라도 사람들 눈에 뜨이도록 띄운 글을 어떻게 놓느냐에 따라 매우 크게 달라진다고 새삼 깨닫는다.


  지만원이라는 분이 이녁 누리집에 ‘세월호 참사’로 아픈 사람들을 겨냥해 ‘시체 장사’를 한다고 비아냥거리는 글을 썼다. 경찰에서 지만원이라는 분을 수사하겠다고 밝혔다는데, 지만원은 경찰과 언론을 고발하겠다고 한술 더 뜬단다. 그런데, 이런 이야기조차 ㄴ포털과 ㄷ포털에서 다루는 모양새가 크게 다르다. ㄴ포털에서는 이런 이야기를 찾아보기 몹시 어렵다.


  인터넷포탈만 하더라도 ㄴ과 ㄷ이 크게 다르고, 정치를 바라보는 눈길을 놓고도 사람마다 다 다를 만하다 싶으면서, 어딘가 모르게 쓸쓸하다. 지만원이라는 분 나이가 일흔둘이라 하니, 할배 나이로 이 땅에서 살면서 아이들한테 어떤 넋이 되려는지 궁금하다. 아이들 앞에서 창피나 부끄러움을 모르나.


  주검을 앞에 놓고 막말을 하는 마음결이란 무엇일까. 눈물 흘리는 사람들을 앞에 놓고 삿대질을 하는 마음씨는 또 무엇인가. 부디 따사로운 마음과 착한 넋을 찾기를 빈다. 이 지구별에 우리가 태어난 까닭은 서로 아끼고 사랑하며 아름답게 살아가려는 뜻 때문이다. 4347.4.24.나무.ㅎㄲㅅㄱ


(최종규 . 2014 - 사람과 책읽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박근혜 이모님과 함께 사진을 찍자

 


  춘천에 있는 어딘가를 갔다. 춘천에 있는 어딘가에 ‘사진터’가 있다. 북한강 줄기가 찬찬히 흐를 듯하다가 안 흐르는, 왜냐하면 냇물이 아닌 ‘댐물’이 되면서 물줄기가 안 흐르는 어딘가에 ‘사진을 찍으며 놀아라’ 하는 자리가 있다. 이곳에 오면 박근혜 이모님과 활짝 웃으면서 사진을 찍으라 한단다. 박근혜 이모님 곁에는 고등학생일까? 아마 고등학생일 테지. 이모님과 어깨를 맞대고 서서 빙그레 웃으며 좋아하는 아이들이 있다. 박근혜 이모님도 푸근하게 웃는다. 재미있구나. 그래서 나도 이곳에서 하하하 활짝 웃으면서 기림사진 한 장 찍었다. 4347.3.20.나무.ㅎㄲㅅㄱ

 

(최종규 . 2014 - 사람과 책읽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인천 화평동 '평안 수채화의 집'을 지키는 그림할머니 박정희 님과 맺은

이야기가 사진으로 차곡차곡 모였습니다. 많지도 적지도 않게

살랑살랑 이은 인연이라고 느낍니다.

 

지난 2008년부터 만나서 틈틈이 사진으로 남겼어요.

박정희 할머님을 처음 안 때는 1995년이지만,

우리 식구가 할머님을 만난 때는 2008년부터입니다.

 

사름벼리가 어머니 뱃속에 있을 적부터 만나서

박정희 할머님한테서 곁님이 그림을 배웠고,

세이레 지난 뒤에 할머님한테 인사를 하러 찾아갔으며,

박정희 할머님이 사름벼리를 그림으로 그려 주었고(2008년 10월),

다 자란 사름벼리가 씩씩하게 할머님한테 인사하러 찾아갔습니다.

 

그리고, 2014년 3월 6일에는

드디어 사름벼리가 할머니를 그림으로 그려 주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세월이 흐르는 동안

할머님은 나들이를 하지 못하는 몸이 되셨고,

처음 뵐 적에는 함께 예쁜 골목집에서 그림도 그리고

우리 집까지 찾아오시기도 했지만,

이제는 수채화집에서 겨우 몸을 눕히기만 합니다.

게다가 그 좋아하시는 그림도 못 그리시는구나 싶어요.

 

그림할머님을 뵙지 못한 분들을 생각해서

2008년부터 2014년 사이에 마주한 모습을

사진으로 갈무리해서 띄웁니다.

 

(최종규 . 2014)

 

 

 

 

 

 

 

 

 

 

 

 

 

 

 

 

 

 

 

 

 

 

 

 

 

 

 

 

 

 

 

 

 

 

 

 

 

 

 

 

 

 

 

박정희 할머님, 아무쪼록 하루하루 즐거운 나날로

봄내음 누리시기를 빕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슬비 2014-03-16 22:42   좋아요 0 | URL
사름벼리의 아기 모습을 그림에 담아주신 할머니.
이제는 사름벼리가 할머니께 그림을 드릴만큼 자랐네요. 사름벼리의 그림이 할머니의 마음을 행복하게 해드렸을것 같아요.

숲노래 2014-03-16 22:58   좋아요 0 | URL
그나저나 몸이 암까지 찾아와서 몹시 힘들어 하시기에
즐거운 웃음을 좀처럼 못 띄시지 싶었어요.
너무 힘들면 즐거워도 웃기 어렵구나 하고
새롭게 느꼈습니다.

따사로운 봄에 할머님이 고운 꽃내음을 누리면서
한결 튼튼한 몸이 될 수 있기를 빌어요.
 

안현수는 ‘영웅’ 아닌 ‘빅토르’

 


  얼음을 지치는 선수를 두고 ‘황제’라고도 부르다가 ‘영웅’이라고도 부르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데 ‘황제’는 엉터리 같은 시설에서 훈련을 하다가 크게 다쳤다. ‘황제’가 엉터리 같은 시설에서 훈련을 하다가 크게 다치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이때부터 ‘소모품’이나 ‘1회용품’으로 여겨 내다 버리면 될까?


  군대로 끌려간 사내가 군대에서 의문사로 죽는다든지 훈련을 뛰다가 심장마비로 죽는다든지 최전방이나 비무장지대에서 지뢰를 밟고 죽으면 어떻게 해야 할까? ‘사람’ 아닌 ‘10종 보급품’으로 처리하면 될까?


  한쪽에서는 ‘황제’라고 부르더니, 황제를 골방에 여덟 시간 가두어 두들겨패는 일은 어떻게 여겨야 할까? 황제쯤 되니 여덟 시간쯤 가볍게 두들겨맞아도 될까?


  군대에서뿐 아니라 서울 시내 한복판에서 누군가한테 여덟 시간이 아닌 딱 팔 분쯤 두들겨맞는다고 하면 어떨까? 길을 가던 사람을 갑자기 붙잡아 두들겨패는 일은 무엇인가? 귀여워서 선물하는 꿀밤인가? 맞을 만한 짓을 했으니 맞는 셈인가?


  한국에서 태어나 ‘안현수’라는 이름으로 살던 운동선수는, 도무지 안현수라는 이름으로 더는 살 수가 없어서, 한국을 떠났다. 이제 이녁은 ‘빅토르 안’이다. 러시아에서 록음악을 하던 ‘빅토르 최’를 기리는 뜻으로 ‘현수’를 내려놓고 ‘빅토르’가 되었다. 빅토르 최가 누구인지 모른다면 할 말은 없다. 다만, 최씨와 안씨는 서로 ‘빅토르’이기를 꿈꾼다. 파벌뿐 아니라 폭력과 뇌물과 부정부패와 비리와 강압이 날뛰지 않는 ‘빅토르’이기를 꿈꾼다. 빅토르 안이 러시아로 건너가서 메달을 목에 걸었기에 이녁한테 손뼉을 치지 않는다. 현수이든 빅토르이든, 아름답게 살아갈 길을 찾으려고 애쓰기 때문에 손뼉을 친다.


  메달을 따야 하는 올림픽인가? 메달을 따라고 만든 올림픽인가? 모든 사람이 1등이 되어야 한다면서 이 나라는 아이들을 입시지옥으로 내몬다. 입시지옥에서 허덕인 아이들은 죽어라 동무들을 밟고 올라서서 대학생이 된다. 애써 대학생이 되었지만 어른들이 만든 바보스러운 곳에서 끔찍하게 목숨을 빼앗기기도 한다. 어째 이럴 수 있을까 안타깝지만, 한국이라는 나라에 참다운 민주도 평등도 평화도 사랑도 꿈도 빛도 깃들지 못하기 때문에 자꾸만 아픈 일이 터진다.


  ‘국가주의’ 도깨비를 내세워서 사람 하나를 물먹이는 짓을 저지르는 사람은 스스로 바보가 되는 셈이다. ‘애국주의’ 껍데기를 뒤집어씌워 사람 하나를 깔아뭉개는 짓을 일삼는 사람은 스스로 멍청이가 되는 셈이다.


  폭력에 시달리는 아이가 학교에서 꿋꿋하게 버텨야만 할까? 학교에서 폭력에 시달리는 아이는 학교를 그만두고 조용한 곳에서 살아가면 안 될까? 한국 사회에서 학교폭력이 끊이지 않으니, 핀란드나 스웨덴으로 떠나서 학교를 다니면 안 될까? 학교폭력을 버젓이 두면서, 이 사회는 아이들을 입시지옥으로 죽이는 짓을 해대면서, 어째 아이들더러 학교 울타리를 벗어나지 못하게 하려 드는가? 한국에서는 폭력과 거짓 때문에 운동을 할 수 없다고 여겨 한국을 떠난다면, 폭력을 파헤쳐서 없애야 하지 않는가?


  대추리 사람이 대추리를 떠나야 하는 아픔을 생각할 노릇이다. 강정 사람이 강정을 떠나야 하는 생채기를 생각할 노릇이다. 밀양 사람이 밀양을 떠나야 하는 슬픔을 생각할 노릇이다. 영광이나 울진이나 고리에서 얼마나 많은 시골사람이 고향을 빼앗겼는가. 우주기지 있는 전남 고흥 나로섬에서도 적잖은 시골사람이 고향을 빼앗겼다. 지난날 거제섬에 전쟁포로 수용소를 만들면서 거제섬을 비롯해 수많은 섬마을 사람들이 고향을 빼앗겨야 했다. 폭력이 춤추는데 폭력을 말하지 않는 사람은 폭력하고 한통속일 뿐이다. 4347.2.19.물.ㅎㄲㅅㄱ

 

(최종규 . 2014 - 사람과 책읽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