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깨비 신부 1
말리 지음 / 길찾기 / 2004년 7월
평점 :
품절


숲노래 만화책 2021.6.3.

만화책시렁 344


《도깨비 신부 1》

 말리

 세주문화

 2002.10.17.



  깨비(귀신)는 늘 사람 곁에 있습니다. 깨비를 보고 아무렇지 않다면 깨비를 부리기도 하고 가볍게 내쫓습니다. 깨비를 보고 무섭거나 두려우면 깨비는 자꾸 달라붙으며 다른 깨비를 끝없이 끌어들여요. 깨비는 사람이 받아들여야 비로소 사람을 만집니다. 깨비는 사람이 안 받아들이면 바깥을 떠돌다가 스러지거나 녹습니다. 깨비는 무엇일까요? 깨비는 왜 있을까요? 이 수수께끼를 풀려면 먼저 사람은 무엇이고 왜 있는가부터 생각할 노릇입니다. 사람이 먼저 있고서 깨비가 있거든요. 사람이 스스로 마음으로 깨비를 지어서 끌어들여요. 《도깨비 신부》는 2002년에 첫걸음을 선보이고서 아직 마무리를 안 짓습니다. 언젠가 지을 수 있고, 끝까지 이대로일 수 있습니다. 깨비를 늘 보고 느끼고 얘기하고 섞일 줄 아는 아가씨는 “도깨비 각시”라는 길을 걸어온 숱한 할머니처럼 이 길을 갈 수 있습니다. 또는 이 아가씨 자리부터 새길을 틀 수 있어요. 어느 쪽이든 “새 도깨비 각시” 마음입니다. 어떤 마음이면서 어떤 꿈을 어떤 사랑으로 짓느냐에 따라 달라요. 어떤 숨결이면서 어떤 생각으로 어떤 삶을 일구느냐에 따라 바뀌어요. 사람은 사람다울 적에 아름답지만, 안 사람다우면 사납습니다. 깨비는 늘 이러한 사람결을 고스란히 받아들입니다.


ㅅㄴㄹ


“선생님, 이상해요. 선생님한테 이상한 게 있어요.” “시끄러! 너 대체 무슨 소릴 하는 거니?” 어려서 뭔지 몰랐던 그건 ‘혐오감’이었다. 구역질나는 혐오감이 고스란히 전해온 거다. (131쪽)


“인자는 느거 할머니가 도와줄 수도 읎꼬, 이 마을에 그런 것들 눌러주던 진짜 알맹이 신들까지 다 떠나 버렸는데 우짜겄노. 느거 할머니 뜻을 알겄제?” (165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물 로봇 퐁코 1 - S코믹스 S코믹스
야테라 케이타 지음, 조원로 옮김 / ㈜소미미디어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2021.6.3.

만화책시렁 353


《고물 로봇 퐁코 1》

 야테라 케이타

 나민형 옮김

 소미미디어

 2020.9.9.



  사람은 구석구석 새로 자라기에 굳이 ‘몸갈이’를 안 할 테지만, 사람이 쓰는 연장이나 살림은 쓰면 쓸수록 닳고 낡아서 ‘갈아’야 합니다. 자전거를 오래 달리면 바퀴도 멈추개(브레이크)도 줄도 톱니와 사슬도 다 닳고 낡아서 갈아요. 사진기도 오래 쓰면 속엣것을 통째로 갈고요. 붓(연필·볼펜)도 오래 쓰면 몽당붓이 되다가 더 못 씁니다. 곁사람(로봇)은 어떨까요? 《고물 로봇 퐁코 1》는 ‘나이들어 따로사는 아이들’이 ‘할아버지가 된 아버지’가 혼자 살다가 무슨 일이 있을까 싶어 ‘집안일을 거드는 심부름꾼’ 노릇을 하는 로봇을 붙여 주는 줄거리를 들려줍니다. 웬만한 나라는 다 이렇겠지요. 나고자란 조용하고 작은 마을을 떠나서 서울이나 서울 둘레 큰고장에서 돈을 잘 벌 일자리를 찾아서 떠나거든요. 나이든 어버이랑 함께살 마음은 없으니 심부름꾼이나 종 노릇을 할 ‘곁사람(로봇)’을 붙이자고 여기는데, 이 그림꽃책에 나오는 곁사람은 바야흐로 마지막으로 일한 다음 헌쇠로 녹아야 하는 ‘고물 로봇’이라지요. 낡은 곁사람은 무엇을 할 만할까요? 닳고 삐걱이는 곁사람은 마지막으로 맡은 일을 끝까지 해낼까요? 사람다운 마음이란 무엇이고, 사람스러이 빛나는 눈망울은 어떤 모습일까요?


ㅅㄴㄹ


“저는 못 하겠습니다! 아직 인간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데 버리라니 그럴 수는 없어요! 여기 있는 잡동사니로 보이는 물건들은 꼭 저 같은 것들인걸요.” (39쪽)


“왜 그런 무의미한 일을 하는 거죠?” “무의미라. 하긴, 로봇은 이해 못 할지도 모르겠군.” “어째서죠? 저도 이해하고 싶어요!” (86쪽)


“의미 같은 거 없으니까 좋은 거 아니냐. 인간은 의미가 없는 것도 즐긴다고.” (87쪽)


“로봇이 사람처럼 말하지 마!” “로봇도 살아 있습니다!” (129쪽)


#ぽんこつポン子 #矢寺圭太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칠색잉꼬 1
테츠카 오사무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1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2021.6.3.

만화책시렁 354


《칠색 잉꼬 1》

 테즈카 오사무

 도영명 옮김

 학산문화사

 2011.9.25.



  1981년에 태어난 《七色いんこ》는 2011년에 《칠색 잉꼬》란 이름이 붙어 우리말로 나옵니다. ‘잉꼬’는 ‘사랑새’를 가리키는 일본말입니다. ‘일곱 빛’이란 무지개를 가리키고, 무엇으로든 마음하고 몸을 바꾸어 삶을 그려내는 길을 빗댑니다. 판놀이(연극)를 벌이는 사이 돈바치(부자) 주머니나 목걸이를 슬쩍하는 젊은 사내를 그리고, 이 젊은 사내를 붙잡으려고 하면서 마음을 빼앗긴 젊은 가시내를 나란히 그립니다. 사내는 꿈을 잃었기에 꿈을 찾고 싶어 흉내(연기)로 삶을 보내고, 가시내는 사랑을 잊었기에 사랑을 찾고 싶어 참넋을 잊고서 도둑잡기로 삶을 보내는 얼개입니다. 이야기를 보면 둘은 서고 달리는 자리가 다르지만 마음속은 같습니다. 무언가 허전하기에 돌고도는 걸음걸이입니다. 뭔가 거머쥐며 우쭐대는 사람들이 쓴 탈을 벗기는 사내도 스스로 이녁 삶을 돌보지 못해요. 도둑잡기로 삶을 보내는 가시내는 바른길(정의)을 지키겠노라 말하지만 막상 이녁 삶을 가꾸지 못합니다. 사람한테 두 모습(가시내·사내)이 있는 뜻을 생각해 봅니다. 서로 어느 곳이 비었다고도 하겠지만, 서로 어느 곳을 놓친다고도 하겠으나, 서로 어느 길을 밝게 비추면서 함께 보듬으며 찬찬히 보살피는 삶을 짓기에 새롭게 만나지 싶습니다.


ㅅㄴㄹ


“누군가, 스승이 있는가?” “아뇨, 없습니다. 자기류지요.” “좋아, 출연 조건은 뭔가? 추, 출연료는?” “출연료? 후후, 그런 건 필요없습니다.” (25쪽)


“발이나 손! 긴 머리! 그게 무대에서 돋보인다고 말하는 건가요? 아니요! 그런 건 나의 도구예요. 도구에 지나지 않아요! 발이나 머리가 연기를 하는 게 아니에요. 나 자신이 연기를 하고 있는 거라고요!” (96쪽)


“그 초상화만은 돈을 벌기 위한 속셈으로 그런 거였다. 나는 20년 전, 수상에게서 초상화를 의뢰받았을 때 처음으로 욕심에 눈이 흐려졌다. 이 무슨 한심한 근성이냐. 그때 나는 한심하게도, 어떻게 그려야 기뻐해 줄까, 칭찬을 받을까를, 신경쓰기 시작한 것이야. 내 그림에서는 생명의 빛이 사라져 버렸다. 카에데야, 만약 내가 전 재산을 버리고, 다시 한 번 처음부터 시작한다고 해도 실망하지 않겠니?” “아버지만 행복하실 수 있다면.” (132쪽)


#七色いんこ


열 해 앞서

칠색 잉꼬 이야기를

일곱 꼭지 다 썼는데

열 해 만에

새로 써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고화질] 아기공룡 둘리 5 (애장판) (완결) [고화질] 아기공룡 둘리 (애장판) 5
김수정 지음 / KTH / 2015년 9월
평점 :
판매중지


숲노래 만화책 2021.5.26.

만화책시렁 347


《아기 공룡 둘리 7》

 김수정

 예원

 1990.4.30.



  총칼로 끔찍하게 억누르던 박정희·전두환·노태우 무렵에는 나라에 빌붙어 돈·이름·힘을 얻어먹은 글꾼·그림꾼·말꾼이 수두룩했습니다. 나라가 시키는 대로 고분고분하게 살며 어린이 눈을 속인 어른이 참 많았는데, 이런 판에 더 마음을 기울여 꿈을 버리지 않고서 어린이하고 동무할 글이며 그림을 선보인 어른이 더러 있습니다. 《아기 공룡 둘리》는 지난날 어린이하고 동무한 몇 안 되는 그림꽃 가운데 하나입니다. ‘이렇게 그려도 안 되고 저렇게 그려도 안 되’던 충칼나라에서 ‘아기 공룡’을 그리면서 그무렵(1983∼1993년) 어린이 살림하고 어른 삶자락을 고스란히 담아냈는데요, 이때부터 서른∼마흔 해가 지난 눈으로 다시 읽는다면 다들(아이어른) 참 팍팍했고, 쉴틈이 없고, 마음을 틔울 길이 없고, 그저 쳇바퀴(배움터·일터)밖에는 벗어날 길이 없던 모습을 낱낱이 느낄 만합니다. 다만 아직 골목놀이가 다 사라지지 않았고, 골목빛이 흐르던 그무렵이기에, 걷고 뛰고 달리면서 이만 한 그림꽃이 태어났다면, 2020년이란 길을 지나가는 때에는 ‘여느 아이어른 삶·살림’을 어떻게 담아내면서 꿈이라는 씨앗을 심을 만할까요. 우리는 삶자리를 얼마나 활짝 틔워서 어깨를 겯고 노래하는 길로 갈 만할까요.


ㅅㄴㄹ


“나도 뜨뜻한 안방에 베개 깔고 누워 오징어나 뜯으며 T.V.나 보고 소일 하는 게 제일 좋아! 그동안 밥도둑 같은 놈들 안 보고 사니 먹는 게 살로 가는 것 같더니만.” (41쪽)


“남들은 미국이다 유럽이다 태국이다 일본이다 제 집 드나들듯이 잘도 가는데 아저씬 뭐여요? 고작 가시는 게 집에서 회사밖에 더 있어요?” (89쪽)


“나도 사랑받으며 살고 싶다고요. 왜 사랑 안 해 줘요? 예? 예?” (135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이쇼 소녀 전래동화 3
키리오카 사나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7년 10월
평점 :
품절


숲노래 만화책 2021.5.26.

책으로 삶읽기 683


《다이쇼 소녀 전래동화 3》

 키리오카 사나

 오경화 옮김

 대원씨아이

 2017.10.31.



《다이쇼 소녀 전래동화 3》(키리오카 사나/오경화 옮김, 대원씨아이, 2017)을 읽다가 거북하다. 1923년 관동대지진을 다루면서 얼렁뚱땅 넘어가는 대목이 거북하다. ‘일본사람끼리 서로 돕는다’는 얼거리로 그리는데 ‘그러하기도 했을’ 테지만, 이때에 얼마나 많은 조선사람이며 이웃나라 사람을 마구잡이로 죽이고 괴롭혔는지를 ‘몰랐는지 모르쇠’인지 넘어간다. 이 그림꽃책은 ‘오른손을 못 쓰는 사내’하고 ‘가난해서 팔려간 가시내’ 둘이 맺는 사랑을 그리니 굳이 관동대학살을 그려야 할 까닭은 없을 만하겠으나, 어쩐지 찜찜하다. “아무리 절망 속에 패대기쳐져도 누군가가 받쳐주면(175쪽)” 같은 대목에 이르면 참 바보스럽기까지 하구나 싶다.


ㅅㄴㄹ


“이러면 안 돼, 누나. 돈에 팔려가서 이러면 불행해지기만 한다고.” (55쪽)


‘이분은 결코 날 물건 취급하시지 않겠구나. 괜찮아. 이분이라면 틀림없이 날 소중히 아껴 주실 거야. 나만은 타마히코 님을 믿고 상냥하게 지켜봐 드리자.’ (118쪽)


“참 대단하지 않아? 인간은 아무리 절망 속에 패대기쳐져도 누군가가 받쳐주면 또다시 일어설 수 있으니. 나도 비록 이런 오른손이라 힘없고 약하지만.” (175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