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찌빠 - 전4권 - 바다어린이만화
신문수 글 그림 / 바다출판사 / 2002년 1월
평점 :
절판


숲노래 만화책 2021.6.19.

만화책시렁 358


《찌빠와 팔팔이 2》

 신문수

 예음

 1987.7.20.



  어릴 적에는 어느 그림꽃이든 다 읽고 봤습니다. 요새야 어린이를 헤아리는 책이나 놀이터나 살림이 꽤 생겼으나, 예전에는 어린이는 으레 뒷전이었고, 그나마 그림꽃책이 둘도 없는 동무였어요. 닥치는 대로일 수 있는데, 그림꽃이라면 어른이 보는 새뜸(신문)에 나온 한칸그림이나 넉칸그림까지 챙겼습니다. 삶을 그린 몇 칸으로 담아내는 붓끝이 참 재미났어요. 《찌빠와 팔팔이 2》은 어릴 적에 숱하게 보던 온갖 그림꽃 가운데 하나인데, 아이랑 로봇이랑 아빠가 툭탁거리는 하루를 마냥 낄낄거리며 지나가기 어려워요. 어쩐지 싸하거든요. 마을이나 배움터에서는 서로 놀림말을 내뱉거나 괴롭히거나 따돌리기도 하는데, 이 그림꽃은 그런 놀림말·괴롭힘·따돌림을 버젓이 드러내요. 철이 들 즈음에는 신문수 님 그림꽃은 안 쳐다보았습니다. ‘로봇 찌빠’는 한때 되살아나기도 했으나 1970∼80년대에 갇힌 우리 민낯 가운데 하나라고 느껴요. 동무하고 사이좋게 지내기란, 어버이는 아이를 사랑으로 돌보기란, 배움터는 아이를 사랑으로 가르치기란 어려울까요. 이웃나라 일본에서 《도라에몽》이나 《사자에상》이 오늘날에도 널리 사랑받는 바탕을 읽고서 담는 눈길이 있으면, 우리 그림꽃은 확 거듭나거나 피어나리라 생각합니다.


ㅅㄴㄹ


“아프리카면 새까만 토인이잖아요.” “그건 옛날얘기다. 아프리카에도 문명이 발달된 나라들이 많단다.” (14쪽)


“난 참 네가 불쌍해 보인다. 나처럼 로봇으로 태어났으면 공부도 안 하고 참 편할 텐데.” “야! 신경질 나는데 옆에서 잡음 넣지 마. 이 고철아.” “뭐? 고철. 흥! 너 입 함부로 놀리다가, 나한테 또 한번 혼날 줄 알아라.” (111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귀멸의 칼날 1
고토게 코요하루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2021.6.12.

만화책시렁 356


《귀멸의 칼날 1》

 고토게 코요하루

 장지연 옮김

 학산문화사

 2017.9.25.



  도깨비는 사람을 잡거나 괴롭히는 짓을 안 합니다. 되레 사람이 이웃이며 동무를 잡거나 아이를 괴롭히고 여린이를 짓밟아요. 《귀멸의 칼날》은 겉그림에도 나오지만 칼잡이로 나오는 아이가 ‘욱일전범기’ 무늬를 귀걸이로 합니다. 온집안을 죽인 두억시니를 잡아죽이고 ‘두억시니가 된 동생’을 예전 몸으로 돌리려고 칼부림을 익혀서 숱한 두억시니를 무찌른다는 줄거리를 다룹니다. 총칼을 앞세워 제 나라 사람을 바보로 길들인 일본이요, 이웃나라까지 쳐들어간 일본입니다. 총칼나라 우두머리부터 얼간이입니다만, 이른 우두머리를 넋나간 채 따르면서 총칼을 손에 쥔 사람들도, 또 이들 밑에서 굽신거리거나 알랑방귀를 뀐 숱한 한겨레도 나란히 얼간이예요. 만화영화로까지 나온 《귀멸의 칼날》은 ‘사람한테 이바지하는 칼’을 줄거리로 삼은 듯하지만, 정작 ‘칼을 갈고닦는 길’이며 ‘두억시니를 잡는 칼질’이 모두 사납고 끔찍합니다. 이야기를 빨리 넘기면서 칼부림을 잔뜩 보여주고, 앙갚음은 더 모질게 해도 좋다는 생각을 넌지시 심습니다. 다른 만화책을 흉내낸 티가 곳곳에서 보이기도 하는데, 사랑·삶·살림·숲하고 동떨어진 채 칼만 쥐어서는 겉모습만 사람일 뿐, 어느 구석으로도 사람길하고는 만날 곳이 없어 보입니다.


ㅅㄴㄹ


“고쳐지지 않아. 도깨비가 되면 영영 인간으로 돌아올 일은 없어.” “찾을 거야! 반드시 방법을 찾아낼 테니 죽이지 말아 줘. 내 가족을 죽인 놈도 찾아낼 테니까, 내가 전부 제대로 할 테니까.” (36쪽)


‘배려심이 너무 강해 결단을 못 내려. 도깨비를 앞에 두고도 선량한 냄새가 사라지질 않아. 도깨비한테조차 동정심을 품고 있어.’ (92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귀멸의 칼날 5
고토게 코요하루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2021.6.12.

책으로 삶읽기 688


《귀멸의 칼날 5》

 고토게 코요하루

 장지연 옮김

 학산문화사

 2018.7.25.



《귀멸의 칼날 5》(고토게 코요하루/장지연 옮김, 학산문화사, 2018)을 읽으며 이 만화책을 가로지르는 바탕 가운데 하나인 앙갚음이 새삼스럽다. 이 만화책은 앙갚음은 더 사납고 무시무시하게 해야 한다고 내내 되풀이한다. ‘사람을 죽였’으니 마땅히 값을 치러야 하되, ‘더 매운맛을 봐야’ 한다고 외친달까. 처음부터 칼부림이고, 이윽고 칼부림이며, 다시 칼부림에, 마지막까지 칼부림이다. 어떻게 하면 칼부림을 아주 잘 해낼 만한가를 그리는데, 서로 미워하면서 주먹다짐을 할 수밖에 없는 터전이라고 줄거리를 짜 놓았다. 곰곰이 보면 나라(정부)를 세운 힘바치(권력자)가 늘 하던 짓이다. 힘바치는 사람들이 이웃나라를 미워하도록 길들인다. 이웃나라가 우리나라를 쳤으니 이웃나라를 박살내야 한다고 가르친다. 이른바 미움(적개심)에 불타올라 넋(정신)을 잃고서 칼을 휘두르도록 내몬 총칼나라(독재정권) 모습이 만화책에 고스란히 나타난다. 지난날 일본이 스스로 벌인 짓이요, 우리나라도 숱한 우두머리가 일삼은 짓이다. 이러한 만화책을 ‘멋들어진 붓놀림을 입혀 만화영화로 새롭게 그렸다’고 말한다면, 또 ‘만화영화를 잘 찍었다’고 말한다면 어울릴까? 허깨비가 판치면서 아이들 눈빛을 더럽힌다.


ㅅㄴㄹ


“네 누이동생을 내게 다오. 순순히 넘겨주면 목숨만은 살려 주마.” (82쪽)


“사람 목숨을 빼앗아 놓고 아무 벌도 안 받는다면 죽은 사람이 얼마나 억울하겠어요. 사람을 죽인 몫만큼 내가 아가씨를 고문할게요. 눈알을 후벼파거나 배를 갈라 내장을 끄집어내는 등, 그 고통 괴로움을 끝까지 견뎌냈을 때, 당신의 죄는 용서받을 거예요.” (140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귀멸의 칼날 2
고토게 코요하루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687


《귀멸의 칼날 2》

 고토게 코요하루

 장지연 옮김

 학산문화사

 2017.11.25.



《귀멸의 칼날 2》(고토게 코요하루/장지연 옮김, 학산문화사, 2017)을 읽었다. 도깨비가 아닌 목숨잡이(살인귀)한테 ‘도깨비’란 이름을 붙여 엉뚱한 이 만화책은 ‘사람을 아끼려는 마음’을 다룬다고 내세우지만, 막상 ‘사람답지 못한(반인간적)’ 대목이 수두룩하게 흐른다. 그리고 사람 가운데 사람답지 않은 이가 얼마나 많은가를 되새겨 본다. 줄거리를 휙휙 건너뛰면서 칼부림만 잔뜩 그리다가, 사이사이 ‘멋져 보이는 말’을 끼워넣으면서 눈가림을 하는구나 싶은다.


ㅅㄴㄹ


“일시적 위안일지 몰라도, 네즈코가 잠들어 있는 동안 내가 암시를 걸어 놨다. ‘인간은 모두 네 가족이다. 인간을 지켜라. 도깨비는 적이다. 인간을 다치게 하는 도깨비는 용서하지 마라’.” (85쪽)


“당신은 도깨비가 된 자에게도 ‘사람’이라는 말을 써 주시는군요. 그리고 구해 주려 애쓰고 있고.” (135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랑은 비가 갠 뒤처럼 4
마유즈키 준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2021.6.10.

책으로 삶읽기 686



《사랑은 비가 갠 뒤처럼 4》

 마유츠키 준

 김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17.8.31.



  《사랑은 비가 갠 뒤처럼 4》(마유츠키 준/김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17)은 두 사람이 나이라는 터울 탓이 아니라 스스로 마음에 쌓은 울타리를 새삼스레 똑같이 마주하는 이야기를 짚는다. 나이가 많아서 사랑을 못 하지 않고, 나이가 적어서 사랑을 못 할 까닭이 없다. 스스로 못나다고 여기는 마음이기에 사랑하고 멀 뿐이다. 온누리에 잘난 사람은 누구일까? 모든 사람이 잘났다. ‘잘났’기에 이 몸을 입고서 이 별에서 살아간다. ‘못난’ 사람은 누구일까? 아직 태어나지 않은 사람이다. 못 나왔으니 ‘못났’다고도 하겠지만, 조용히 기다린다고 해야 걸맞겠지. 다시 말해서 스스로 못났다고 말하는 사람이라면 아직은 때를 기다려야 할 사람이라고 스스로 알아본다는 뜻이지 싶다. 기다리렴. 기다리면서 바라보렴. 그러면 넉넉하단다.


ㅅㄴㄹ


“제가 점장님을 좋아하는 게 폐가 돼요? 저 따위 못난이로는 안 되는 건가요?” “모, 못난이라니 말도 안 돼! 타치바나는 누가 봐도 멋진 아가씨라고! 절대 못나지 않았어!” (14쪽)


“나, 이제 애 아냐.” (78쪽)


“설령 지금 타치바나랑 그 친구의 마음이 엇갈렸다고 해도 분명 함께 지낸 둘도 없이 소중한 시간이 있었을 거야.” (156쪽)


“그건 아무리 시간이 지나도 결코 없어지지 않아. 타치바나한테나, 그 친구한테나 말이야.” (157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