겁쟁이 페달 SPARE BIKE 1
와타나베 와타루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2021.7.15.

책으로 삶읽기 694


《겁쟁이 페달 SPARE BIKE 1》

 와타나베 와타루

 문기업 옮김

 대원씨아이

 2020.10.31.



《겁쟁이 페달 SPARE BIKE 1》(와타나베 와타루/이형진 옮김, 대원씨아이, 2015)를 읽으니 《겁쟁이 페달》보다 한결 낫다. 다만 ‘덤바퀴(예비타이어)’를 다루는 줄거리조차 “더 빨리 누구보다 빨리 내가 빨리”라는 틀에 매였으니, 굳이 덤얘기(번외편)라고 하기에도 멋쩍다. 덤얘기라면 말 그대로 이 그림꽃에 나오는 여러 사람을 둘러싼 수수한 모습이며 하루이며 생각을 담으면 좋을 텐데. 그러나 그린님이 이런 결을 좋아하는 듯싶으니 그냥 그렇다.


ㅅㄴㄹ


‘고등학교는 더 자유로운 곳인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교칙이 빡빡해.’ (12쪽)


‘괜찮아. 나한텐 자전거가 있잖니. 자전거는 자유로워.’ (13쪽)


“일단 기본부터 다시 시작해야겠다. 우리가 폼을 고쳐 줄게. 맡겨 둬.” ‘헉. 안 고쳐도 되잖니. 자전거는 자유로워.’ (17쪽)


“진파치? 정말로 그 모습으로 달리려고? 이건 레이스야! 힐클라임 레이스! 트레이닝복까진 아니라도 스포츠웨어 있잖아?” “레이스라서 그런 거야. 슈사쿠. 무슨 일이든 중요한 법이거든. 겉모습은.” (149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사 이야기 1
우라사와 나오키 지음, 서현아 옮김 / 학산문화사(만화)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2021.6.25.

만화책시렁 355


《아사 이야기 1》

 우라사와 나오키

 서현아 옮김

 학산문화사

 2021.2.25.



  이따금 저한테 “이 나라를 사랑합니까?” 하고 묻는 분이 있어요. 저는 늘 “사랑스러운 곳이라면 어느 곳이나 사랑하지만, 안 사랑스럽다면 사랑할 까닭이 없어요.” 하고 대꾸합니다. 제가 나고자란 나라라서 사랑할 생각이 없습니다. “어느 책을 사랑하나요?” 하고 묻는 말에도 똑같아요. “사랑을 지피는 생각으로 눈빛을 틔우는 줄거리를 오롯이 사랑으로 다룬다면, 어느 책이든 사랑해요. 그러나 겉치레하고 겉멋으로 타령을 하거나 꾸미려 든다면, 어느 책도 사랑하지 않아요.” 《아사 이야기 1》를 읽으면서 ‘우라사와 나오키’ 이분은 일본을 참으로 좋아한다고 느낍니다. 이분이 빚은 다른 그림꽃책을 보면서도 늘 “이분은 일본사람이 끔찍하구나” 하고 생각했어요. 일본사람이니 일본사랑이 될는지 모르나, 이분은 좀 지나칩니다. 스스로 좋아해 마지않는 일본이 어떤 걸음새인지를 좀처럼 못 느끼는구나 싶고, 일본이 어떤 넋으로 가는가도 부러 등지는구나 싶어요. 이분 그림꽃이 나쁘다고는 여기지 않아요. 스스로 좋아하는 일본을 깊거나 넓게 파고들면서 눈물로 사랑하고 웃음으로 타이를 줄 아는 손길이 없구나 싶을 뿐입니다. 사랑이 아닌 좋아하기로 그치면 바보(팬덤)가 됩니다. 영 씁쓸합니다.


ㅅㄴㄹ


“밥 먹을 땐 내 몫만 없기도 하고, 어디 갈 땐 나만 잊어먹고. 그래도 난 신경 안 써요. 형제가 많으면 그런 거지 뭐. 아무튼 내가 없어져도 다들 모를 거라구요. 그러니까 경찰에 신고도 안 했을 거예요.” (50쪽)


“남자들은 꼭 누가 이겼네 졌네만 따지면서 떠드는데, 그 모양이니 천년만년 세상 어딘가엔 전쟁이 끊이지 않는구나, 싶어진다구요.” (87쪽)


#うらさわなおき #浦澤直樹 #あさドラ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 우리들의 먀오 장군님 1
마츠다 코타 지음, 모리치카 그림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2021.6.25.

만화책시렁 359


《아∼우리들의 먀오 장군님 1》

 마츠다 코타 글

 모리치카 그림

 강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20.9.30.



  우리 삶터 곁에 있는 나라로 ‘중국·러시아·북조선’이 있습니다. 이 세 나라는 틀거리가 비슷합니다. 똑같지는 않으나 꼭두머리 한 사람을 내세우고 기리면서 아이들한테 꼭두머리 이야기를 가르칩니다. 몇몇 사람이 돈·이름·힘을 거머쥐지 않게끔 한다고 밝히지만, 막상 몇몇 사람이 돈·이름·힘을 움켜쥐는 틀입니다. 꼭두머리가 나쁠 일은 없습니다만 이이가 꼭두각시가 된다면, 또 아이들이 꼭두머리 입맛이나 손아귀에서 새삼스레 꼭두각시처럼 구른다면, 이 터전은 아름누리라 하기 어려워요. 《아∼우리들의 먀오 장군님 1》는 사회주의나 공산주의라는 틀을 앞세운 나라에서 꼭두자리를 물려받은 어린이가 나아가는 길을 익살스럽게 보여준다고 할 만하지만, 우리 자리에서는 익살이 아닌 쓴웃음이로구나 싶어요. 더구나 이 쓴웃음은 ‘높녘(북녘)’뿐 아니라 ‘마녘(남녘)’에서도 제법 엿볼 만한 그림입니다. 여태까지 두 나라는 꼭두머리 아닌 꼭두각시가 나라를 뒤흔들었고, 아직 이 기운이 도사립니다. 우두머리도 꼭두머리도 아닌 이슬받이나 길잡이가 되기는 어려울까요? 어진 스승이나 어른이 되기는 힘들까요? 꼭두머리가 있는 나라에는 꼭두각시가 있고, 꼭두각시 둘레에는 허수아비가 있습니다. 위아래가 없어야 아름누리입니다.


ㅅㄴㄹ


“뭘 하고 놀았는지 궁금.” “아아! 저는 봄바람처럼 부드럽고 하해처럼 광활한 마음을 가지신 먀오 장군님 같은 여성이 되기 위해, 장군님께서 만들어 주신 인형으로 가족 사랑과 육아를 배우며 조국에 이바지할 수 있는 가족을 …….” (29쪽)


“하나같이 비슷한 음악뿐이라 질려버렸어! 심지어 죄다 콜도나의 역사랑 아버지를 찬양하는 노래뿐이라니!” “하지만 이게 전통적인 콜도냐 가요인데요.” (45쪽)


“국민들은 먀오 장군님 앞에서는 열광적으로 행동하기 때문에 실제 생활은 알 수 없으니까요.” “아, 구체적으로 얘기해 줄래?” “요컨대 국민들 모두 먀오 장군님 앞에서는 평소 모습이 아니므로, 정말로 행복한지 알 수 없다는 뜻입니다.” (107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로봇 찌빠 - 전4권 - 바다어린이만화
신문수 글 그림 / 바다출판사 / 2002년 1월
평점 :
절판


숲노래 만화책 2021.6.19.

만화책시렁 358


《찌빠와 팔팔이 2》

 신문수

 예음

 1987.7.20.



  어릴 적에는 어느 그림꽃이든 다 읽고 봤습니다. 요새야 어린이를 헤아리는 책이나 놀이터나 살림이 꽤 생겼으나, 예전에는 어린이는 으레 뒷전이었고, 그나마 그림꽃책이 둘도 없는 동무였어요. 닥치는 대로일 수 있는데, 그림꽃이라면 어른이 보는 새뜸(신문)에 나온 한칸그림이나 넉칸그림까지 챙겼습니다. 삶을 그린 몇 칸으로 담아내는 붓끝이 참 재미났어요. 《찌빠와 팔팔이 2》은 어릴 적에 숱하게 보던 온갖 그림꽃 가운데 하나인데, 아이랑 로봇이랑 아빠가 툭탁거리는 하루를 마냥 낄낄거리며 지나가기 어려워요. 어쩐지 싸하거든요. 마을이나 배움터에서는 서로 놀림말을 내뱉거나 괴롭히거나 따돌리기도 하는데, 이 그림꽃은 그런 놀림말·괴롭힘·따돌림을 버젓이 드러내요. 철이 들 즈음에는 신문수 님 그림꽃은 안 쳐다보았습니다. ‘로봇 찌빠’는 한때 되살아나기도 했으나 1970∼80년대에 갇힌 우리 민낯 가운데 하나라고 느껴요. 동무하고 사이좋게 지내기란, 어버이는 아이를 사랑으로 돌보기란, 배움터는 아이를 사랑으로 가르치기란 어려울까요. 이웃나라 일본에서 《도라에몽》이나 《사자에상》이 오늘날에도 널리 사랑받는 바탕을 읽고서 담는 눈길이 있으면, 우리 그림꽃은 확 거듭나거나 피어나리라 생각합니다.


ㅅㄴㄹ


“아프리카면 새까만 토인이잖아요.” “그건 옛날얘기다. 아프리카에도 문명이 발달된 나라들이 많단다.” (14쪽)


“난 참 네가 불쌍해 보인다. 나처럼 로봇으로 태어났으면 공부도 안 하고 참 편할 텐데.” “야! 신경질 나는데 옆에서 잡음 넣지 마. 이 고철아.” “뭐? 고철. 흥! 너 입 함부로 놀리다가, 나한테 또 한번 혼날 줄 알아라.” (111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귀멸의 칼날 1
고토게 코요하루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2021.6.12.

만화책시렁 356


《귀멸의 칼날 1》

 고토게 코요하루

 장지연 옮김

 학산문화사

 2017.9.25.



  도깨비는 사람을 잡거나 괴롭히는 짓을 안 합니다. 되레 사람이 이웃이며 동무를 잡거나 아이를 괴롭히고 여린이를 짓밟아요. 《귀멸의 칼날》은 겉그림에도 나오지만 칼잡이로 나오는 아이가 ‘욱일전범기’ 무늬를 귀걸이로 합니다. 온집안을 죽인 두억시니를 잡아죽이고 ‘두억시니가 된 동생’을 예전 몸으로 돌리려고 칼부림을 익혀서 숱한 두억시니를 무찌른다는 줄거리를 다룹니다. 총칼을 앞세워 제 나라 사람을 바보로 길들인 일본이요, 이웃나라까지 쳐들어간 일본입니다. 총칼나라 우두머리부터 얼간이입니다만, 이른 우두머리를 넋나간 채 따르면서 총칼을 손에 쥔 사람들도, 또 이들 밑에서 굽신거리거나 알랑방귀를 뀐 숱한 한겨레도 나란히 얼간이예요. 만화영화로까지 나온 《귀멸의 칼날》은 ‘사람한테 이바지하는 칼’을 줄거리로 삼은 듯하지만, 정작 ‘칼을 갈고닦는 길’이며 ‘두억시니를 잡는 칼질’이 모두 사납고 끔찍합니다. 이야기를 빨리 넘기면서 칼부림을 잔뜩 보여주고, 앙갚음은 더 모질게 해도 좋다는 생각을 넌지시 심습니다. 다른 만화책을 흉내낸 티가 곳곳에서 보이기도 하는데, 사랑·삶·살림·숲하고 동떨어진 채 칼만 쥐어서는 겉모습만 사람일 뿐, 어느 구석으로도 사람길하고는 만날 곳이 없어 보입니다.


ㅅㄴㄹ


“고쳐지지 않아. 도깨비가 되면 영영 인간으로 돌아올 일은 없어.” “찾을 거야! 반드시 방법을 찾아낼 테니 죽이지 말아 줘. 내 가족을 죽인 놈도 찾아낼 테니까, 내가 전부 제대로 할 테니까.” (36쪽)


‘배려심이 너무 강해 결단을 못 내려. 도깨비를 앞에 두고도 선량한 냄새가 사라지질 않아. 도깨비한테조차 동정심을 품고 있어.’ (92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